본문내용 바로가기

타다 1만 대, 국토부 사업 근거 삭제 강경책에 한발 물러서

오토헤럴드 조회 수496 등록일 2019.10.08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타다(TADA)가 1400대 수준인 베이직 서비스 차량을 내년까지 1만대로 늘리겠다고 밝히면서 택시업계와 국토교통부 등은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타다의 운영사인 브이씨앤씨(VCNC)는 지난 7일 기자 간담회에서 "수도권 전역에서 타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목표"라고 밝히고 이를 위해 운행 차량을 내년 말까지 1만대로 늘리고 드라이버를 5만 명으로 확대하겠다고 선언했다.

타다와 같은 새로운 형태의 여객 사업 플랫폼을 제도권으로 흡수해 기존 사업자(택시 등)와 마찰을 피하고 적정한 수준의 공급과 수요를 맞추기 위해 ‘혁신성장과 상생발전을 위한 택시 제도 개편방안’을 마련해 여객 사업법 개정을 추진하고 있던 국토부는 즉각 불쾌감을 드러냈다.

국토부는 자신들도 참여해 신규 플랫폼의 제도화 방안을 논의 중인 상황에서 1만 대 확장 운운하는 것은 그간의 제도화 논의를 원점으로 되돌리고 택시 종사자와의 사회적 갈등을 재현하고 부추기는 부적절한 조치라고 지적했다. 국토부는 타다가 일방적으로 운행 차량을 늘리면 현행 여객운수사업법 시행령 개정을 통해 타다의 서비스 근거가 되는 예외적인 허용 범위를 명확히 규정하겠다는 대책도 내놨다.

시행령을 개정해서라도 타다의 현행 사업을 막을 수도 있다는 얘기다. 타다의 1만 대 확장 계획은 현재 논의되고 있는 방식대로 택시가 줄어드는 만큼 보충하는 방식의 총량제로는 사업 규모를 키우는 데 한계가 있다고 판단한 때문으로 보인다. 매년 발생하는 감차 규모가 900대 수준에 불과한 상황에서 이를 법제화할 경우 운행 차량을 1만대로 늘리려면 10년가량의 세월이 필요하다.

따라서 이날 박재욱 대표의 발표는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사업 권역을 높이기 위해서는 규모를 늘리는 속도가 필요한 만큼 현재 논의되고 있는 총량제를 사실상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간접적으로 밝힌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일각에서는 1만 대나 되는 타다 운행 차량의 수익성이 보장될 수 있는지에 대한 의문도 제기되고 있다. 타다가 제시한 목표 1만 대는 경기도 전체에서 운행되고 있는 법인 택시와 맞먹는 숫자고 현재 타다가 주로 운행되고 있는 서울시에 등록된 택시 7만 대의 14%에 달한다.

국토부와 함께 논의하고 있는 총량제 대신 타다가 일방적으로 증차를 하면 택시 업종과 함께 수익성을 보장할 수 없게 된다는 얘기다. 택시업계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결국 돈으로 타다 차량을 늘리고 택시 수익성을 약화시켜 헐값에 우리 면허를 인수해 장악하겠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국토부의 강한 불만과 택시 업계의 반발이 나오자 타다는 한발 물러서는 분위기다.

VCNC 박재욱 대표는 8일 입장 자료를 내고 "다가 목표로 밝힌 1만 대 확대 계획에는 택시와 협력해 진행하는 '타다 프리미엄', 장애인과 고령자의 이동 약자를 지원하는 '타다 어시스트', 지역별 상황에 맞는 가맹 택시 등이 포함돼 있다"라며 "지금까지 VCNC는 현행 법령에 따라 서비스를 진행해 왔으며 앞으로 바뀌게 될 법과 제도를 준수하며 사업목표를 달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택시 업계 관계자는 "정부를 중심으로 관련 업계가 합의해 제도화 방안을 논의하고 플랫폼 운송사업의 제도화를 위한 법령 개정이 추진되는 상황에서 논란과 갈등을 부추긴 타다의 일방적인 발표가 극렬한 시위와 분신 등으로 이어졌던 지난해 봄의 사회적 갈등을 다시 초래하는 것은 아닌지 숙고할 필요가 있다"라고 지적했다.


김흥식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아우디 코리아, 더 뉴 아우디 A6 45 TFSI 콰트로 출시
아우디 (사장: 제프리 매너링) 는 아우디의 프리미엄 비즈니스 중형 세단 ‘더 뉴 아우디A6 45 TFSI 콰트로 (The new Audi A6 45 TFSI
조회수 732 2019-10-23
글로벌오토뉴스
아우디 신형 A6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유럽 시장 출시
아우디는 신형 A6 세단 (Audi A6 Sedan)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인 '55 TFSI e 콰트로'를 유럽 시장에 출시했다. 독일에서의 차량 기본 가
조회수 150 2019-10-23
글로벌오토뉴스
현대·기아차, 스마트스트림 신규 엔진 2종 하반기 적용
현대·기아차가 22일, 23일 이틀 동안 롤링힐스 호텔(경기도 화성 소재)에서 ‘2019 현대·기아 국제 파워트레인 콘퍼런스(2019 Hyundai-Kia In
조회수 449 2019-10-23
오토헤럴드
2019 도쿄모터쇼 개막, 수소와 자율로 미래를 열다
[도쿄] 2019 도쿄모터쇼가 시작됐다. 23일 프레스데이를 시작으로 다음 달 4일까지 도쿄 빅 사이트에서 열리는 이번 모터쇼는 '미래를 열다'를
조회수 169 2019-10-23
오토헤럴드
美 소금사막에서 최고속에 도전한 현대차, 넥쏘 · 쏘나타 HEV
현대자동차의 대표적 친환경차 넥쏘 수소전지차와 쏘나타 하이브리드가 미국 본네빌 소금 사막에서 최고속도 기록에 도전했다.23일 일부 외신에 따르면 현대차는 현지시
조회수 105 2019-10-23
오토헤럴드
[임기상 칼럼] DPF 탑재한 경유차..성능이 더 좋아지는 이유
디젤 엔진과 가솔린 엔진의 가장 큰 차이점은 연료 자체의 성분 구성으로 연소시키는 과정이다. 디젤 엔진은 휘발유 엔진과 비교하면 고온 고압 상태로 연…
조회수 161 2019-10-23
데일리카
[스파이샷] 포르쉐 911 GTS 카브리오
포르쉐 911 GTS 카브리올레 버전이 독일 뉘르부르크링에서 주행 테스트 중 카메라에 포착됐다. 2021년형으로 내년에 출시가 예고되어 있는 GTS는 992 플
조회수 89 2019-10-23
글로벌오토뉴스
랜드로버, 2021년 하반기 벨라 보다 작은 순수전기차 출시 계획
재규어랜드로버가 2018년 6월 제네바 모터쇼를 통해 브랜드 내 첫 순수전기차 재규어 'I-PACE'를 선보인 이후 2021년 랜드로버 엠블럼을
조회수 79 2019-10-23
오토헤럴드
현대 8세대 쏘나타 센슈어스 시승기
현대 8세대 쏘나타 센슈어스를 시승했다. 펫 네임 센슈어스 스포티니스에서 알 수 있듯이 현대차가 쏘나타에 부여한 이미지가 강조된 모델이다. 1.6 터보차저 엔진
조회수 249 2019-10-23
글로벌오토뉴스
쉐보레 블레이저, 공급 문제로 제품 조립에 차질
2020년형 쉐보레 블레이저가 신형 4기통 터보엔진을 장착할 예정이지만 적어도 현재로서는 엔진을 구하지 못할 가능성이 크다. 사실, GM은 부품 부족으로 멕시코
조회수 347 2019-10-23
글로벌오토뉴스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