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르노삼성 SM6, 출시 3년 만에 ‘1000대’ 붕괴… 할인이 최선?

오토헤럴드 조회 수1,837 등록일 2019.10.07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르노삼성 SM6의 월간 판매량이 1000대 마지노선을 지키지 못하고 무너졌다. 2016년 3월 SM6 출시 이후 처음이다. 르노삼성은 판매 부진을 타개하기 위해 공격적인 프로모션 정책을 내걸었지만, 현장에서는 보다 근본적인 상품성 개선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업계에 따르면 르노삼성 SM6의 9월 판매량은 979대를 기록했다. 이는 올 들어 최저 판매량일 뿐 아니라, 2016년 3월 SM6가 출시된 이래로 가장 적은 월 판매량이다. 출시 직후였던 2016년 5월 기록한 역대 최대 월 판매량 7901대와 비교하면 3년 4개월 만에 무려 87.6%가 감소한 것이다.

신차 출시 후 시간 경과에 따라 판매량이 감소하는 건 자연스러운 현상이지만, 한때 국산차 1위를 넘볼 정도로 인기를 끌던 모델의 판매량이 이처럼 폭락하는 건 매우 이례적이다. 경쟁 모델과의 격차도 상당하다. 현대자동차 쏘나타는 하이브리드 모델의 합류로 7156대의 판매량을 기록했다.

2위 기아자동차 K5는 풀체인지를 앞둔 시점에도 2599대를 팔아 SM6를 두 배 이상의 차이로 따돌렸다. 총파업으로 내흉을 겪고 있는 한국지엠 쉐보레 말리부(602대)와 같은 브랜드 내에서 단종을 앞둔 르노삼성 SM5(270대)만이 SM6의 뒤를 따랐다.

브랜드 내 입지도 흔들리고 있다. SM6는 중형 SUV QM6와 함께 르노삼성의 판매를 견인하는 ‘쌍두마차’ 역할을 했지만, QM6가 가솔린과 LPG 모델의 선전에 힘입어 꾸준히 반등해 지난 달 4048대의 판매량을 달성한 것과 대조적으로 SM6는 감소세를 면치 못했다. 지난 달 르노삼성의 내수 판매량 7817대 중 SM6의 비중은 12.5%에 그쳤다.

이 같은 SM6 부진의 결정적 원인으로는 상품 경쟁력 저하가 꼽힌다. 출시 당시만 해도 경쟁 모델보다 풍부한 편의사양을 갖췄지만, 쏘나타, K5, 말리부 등 경쟁 모델들은 모두 부분변경을 거쳤고, 쏘나타는 아예 풀체인지까지 마쳤다. K5 역시 연말 풀체인지를 앞두고 있다. 특히 일반 편의사양 외에 첨단 주행보조장치(ADAS) 측면에서는 SM6가 크게 열세를 보여 최신 트렌드를 따라가지 못하고 있다는 평가다.

르노삼성은 SM6의 판매량 회복을 위해 SM5의 구형 파워트레인을 탑재한 저가 트림 ‘프라임’을 지난해 출시했지만, 판매량 반등은 이뤄내지 못하고 오히려 저가 모델 비중이 늘어 모델 전체의 수익성만 악화되는 결과를 낳았다. 결과적으로 상품 경쟁력은 출시 초기 대비 떨어지고 저가 트림의 판매가 늘면서 수익성 악화와 이미지 악화 등 부작용만 겪고 있는 것이다.

르노삼성 입장에서도 답답하긴 마찬가지다. 내수 점유율이 휘청이는 가운데 노사갈등은 여전히 진행 중이고, 그간 부산공장의 효자 수출모델이었던 닛산 로그의 위탁생산이 종료되면서 공장 가동율도 떨어지고 있다. SM6의 활약이 절실할 수밖에 없다. 당장은 QM6의 인기몰이로 내수 3위를 탈환했지만, QM6가 브랜드 전체 판매량의 과반을 차지하고 있는 상황에서 QM6마저 인기가 가라앉으면 회사 전체 수익성에 치명적인 타격을 입는다.

SM6의 재도약이 절실할 수밖에 없는 이유다. SM6의 불씨를 살려내기 위해 르노삼성은 공격적인 프로모션을 내걸었다. 10월 SM6 1.6 TCe 모델 구입 시 무려 500만 원 가량의 할인 및 혜택이 제공된다. 다른 트림을 구입하더라도 250~300만 원 가량의 현금할인 및 무상 서비스가 추가된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이런 프로모션이 임시방편에 불과하다고 입을 모은다.

한 관계자는 “SM6 출시 초기만 해도 경쟁 모델보다 비싼 가격에도 날개 돋친 듯 팔려 나갔다. 문제는 가격이 아니라 경쟁력 없는 상품에 소비자들이 등을 돌리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디자인만큼은 여전히 경쟁력이 있는 만큼 내실을 다지는 대대적 상품성 개선 없이 현금성 프로모션을 진행해 봐야 반짝 인기에 그칠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이제 기자/siegussr@naver.com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회사명
    르노삼성
    모기업
    르노그룹
    창립일
    2000년
    슬로건
    새로운 10년, 세계로의 비상
  • 르노삼성 르노삼성 SM6 종합정보 저공해3종
    2016.03 출시 중형 09월 판매 : 979대
    휘발유, LPG 1618~1998cc 복합연비 9.0~12.3 ㎞/ℓ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9.10.08
    일본 불매 닛산엔진...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9.10.10
    그 유명한 멀티링크보다 좋은(?) 토션빔 장착한 SM6....
    (feat. 김한X)



    미친 개소리!!!!!!!
    4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1

아우디 코리아, 더 뉴 아우디 A6 45 TFSI 콰트로 출시
아우디 (사장: 제프리 매너링) 는 아우디의 프리미엄 비즈니스 중형 세단 ‘더 뉴 아우디A6 45 TFSI 콰트로 (The new Audi A6 45 TFSI
조회수 732 2019-10-23
글로벌오토뉴스
아우디 신형 A6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유럽 시장 출시
아우디는 신형 A6 세단 (Audi A6 Sedan)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인 '55 TFSI e 콰트로'를 유럽 시장에 출시했다. 독일에서의 차량 기본 가
조회수 150 2019-10-23
글로벌오토뉴스
현대·기아차, 스마트스트림 신규 엔진 2종 하반기 적용
현대·기아차가 22일, 23일 이틀 동안 롤링힐스 호텔(경기도 화성 소재)에서 ‘2019 현대·기아 국제 파워트레인 콘퍼런스(2019 Hyundai-Kia In
조회수 449 2019-10-23
오토헤럴드
2019 도쿄모터쇼 개막, 수소와 자율로 미래를 열다
[도쿄] 2019 도쿄모터쇼가 시작됐다. 23일 프레스데이를 시작으로 다음 달 4일까지 도쿄 빅 사이트에서 열리는 이번 모터쇼는 '미래를 열다'를
조회수 169 2019-10-23
오토헤럴드
美 소금사막에서 최고속에 도전한 현대차, 넥쏘 · 쏘나타 HEV
현대자동차의 대표적 친환경차 넥쏘 수소전지차와 쏘나타 하이브리드가 미국 본네빌 소금 사막에서 최고속도 기록에 도전했다.23일 일부 외신에 따르면 현대차는 현지시
조회수 105 2019-10-23
오토헤럴드
[임기상 칼럼] DPF 탑재한 경유차..성능이 더 좋아지는 이유
디젤 엔진과 가솔린 엔진의 가장 큰 차이점은 연료 자체의 성분 구성으로 연소시키는 과정이다. 디젤 엔진은 휘발유 엔진과 비교하면 고온 고압 상태로 연…
조회수 161 2019-10-23
데일리카
[스파이샷] 포르쉐 911 GTS 카브리오
포르쉐 911 GTS 카브리올레 버전이 독일 뉘르부르크링에서 주행 테스트 중 카메라에 포착됐다. 2021년형으로 내년에 출시가 예고되어 있는 GTS는 992 플
조회수 89 2019-10-23
글로벌오토뉴스
랜드로버, 2021년 하반기 벨라 보다 작은 순수전기차 출시 계획
재규어랜드로버가 2018년 6월 제네바 모터쇼를 통해 브랜드 내 첫 순수전기차 재규어 'I-PACE'를 선보인 이후 2021년 랜드로버 엠블럼을
조회수 79 2019-10-23
오토헤럴드
현대 8세대 쏘나타 센슈어스 시승기
현대 8세대 쏘나타 센슈어스를 시승했다. 펫 네임 센슈어스 스포티니스에서 알 수 있듯이 현대차가 쏘나타에 부여한 이미지가 강조된 모델이다. 1.6 터보차저 엔진
조회수 249 2019-10-23
글로벌오토뉴스
쉐보레 블레이저, 공급 문제로 제품 조립에 차질
2020년형 쉐보레 블레이저가 신형 4기통 터보엔진을 장착할 예정이지만 적어도 현재로서는 엔진을 구하지 못할 가능성이 크다. 사실, GM은 부품 부족으로 멕시코
조회수 347 2019-10-23
글로벌오토뉴스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