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 다나와 앱
  • 다나와 홈

람보르기니, 아벤타도르 하이브리드 라인업 추가 계획..슈퍼카도 전동화

데일리카 조회 수489 등록일 2019.09.19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람보르기니, 아벤타도르 S


[데일리카 임상현 기자] 람보르기니가 이르면 오는 2020년 공개할 아벤타도르 후속모델에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결합한 파워트레인을 탑재한다.

지난 17일(현지시간) 람보르기니의 마우리치오 레지아니(Maurizio Reggiani) R&D 책임자는 외신과의 인터뷰를 통해 “아벤타도르의 후속 모델은 V12기통 자연흡기 엔진에 배터리와 전기모터가 결합된 플러그인 하이브리 방식이 될 것이다”고 전했다.

람보르기니는 이미 2019 프랑크푸르트모터쇼를 통해 한정판 하이브리드 슈퍼카인 시안(Sian)을 공개한 바 있다. 시안에는 최고출력 774마력의 힘을 내는 V12 6.5리터 자연흡기 엔진과 38마력의 전기모터가 결합되어 시스템 출력 808마력을 자랑하며, 시속 100km까지 2.8초만에 주파하는 놀라운 성능을 자랑한다.

특히 시안의 특징은 여러 제조사가 하이브리드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방식의 파워트레인을 사용할 때 반드시 사용하는 리튬 이온 배터리가 아닌 슈퍼 캐퍼시터(Super Capacitor)가 탑재됐다는 점이다.

Maurizio Reggiani


슈퍼 캐퍼시터는 배터리와 동일한 역할을 한다. 다만, 화학적 작용을 통해 전기 에너지를 방출하는 배터리와 달리 발생된 전기 에너지를 잠시 저장해 두었다 방출하는 방식의 차이를 지닌다.

기존 배터리는 화학적 방법으로 전기 에너지를 저장해야하기 때문에 부피가 커지고 무게가 늘어난다는 단점을 지닌다. 그러나 슈퍼 캐퍼시터는 배터리에 비해 빠른 충전과 방출이 이뤄져 내부 구조가 배터리에 비해 간단하고 부피가 작아 수명이 길고 가볍다는 장점을 지닌다.

다만, 에너지 저장용량이 배터리 방식에 비해 충분하지 못하다는 단점을 지녔기에 자동차에는 아직까지 쓰이지 않던 방법이다.

그러나 기존 배터리의 무게와 부피를 큰폭으로 줄일 수 있다는 점에서 많은 연구가 이뤄져왔다. 더욱이 전동화 파워트레인의 필요성이 점점 높아짐에 따라 관련 연구와 기술개발의 결과물 역시 성과를 거두고 있는 상황이다.

람보르기니, 시안 (출처 람보르기니)


이에 자동차 업계에서는 시안을 통해 슈퍼 캐퍼시터를 슈퍼카에 성공적으로 탑재한 람보르기니가 아벤타도르 후속모델에도 슈퍼 캐퍼시터 방식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탑재할 것이라는 예상을 내놓은 바 있다.

하지만 레지아니 책임자는 아벤타도르 후속에 슈퍼 캐퍼시터 방식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가 아닌 일반 리튬 이온 배터리 방식의 플러그인 하이브리 파워트레인을 탑재할 것이라고 전했다.

그는 “슈퍼 캐퍼시터 방식은 에너지 방출이 너무 빨라 적절한 전기에너지 조절이 어렵다”며, “아벤타도르의 후속 모델에 탑재되는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시스템은 높은 출력보단 CO2 감소가 목적이다”고 말했다.

또 “CO2를 감소하기 위해서는 일정 주행거리를 엔진의 사용 없이 이동해야 하지만 슈퍼 캐퍼시터는 그럴 수가 없다”며 기존 리튬 이온 배터리 방식을 사용해야하는 이유를 밝혔다.

람보르기니, 시안 (출처 람보르기니)


마지막으로 레지아니 책임자는 “아벤타도르 후속은 현재 모델보다 편안함을 지향하는 목적으로 개발 중이다”며 “운전자의 편리한 주행을 위해 싱글 클러치 방식의 기존 변속기를 듀얼 클러치 방식으로 변경함과 동시에 실내 거주 공간 확대에도 힘쓰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람보르기는 지난 2011년 첫 선을 보인 아벤타도르 후속 모델을 2022년 출시를 목표로 개발 중이지만, 이르면 오는 2020년에도 발표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현대차, 쏘나타 이어 그랜저도 택시는 출시 안한다!..왜?
샌포드 번스타인, “BMW가 재규어랜드로버 인수해야”..‘주목’
포르쉐 vs. 테슬라, 뉘르부르크링 랩타임 기록 놓고 설전(舌戰)..이유는?
험비 연상케하는 램스모바일의 SUV..최고출력은 1013마력
기아차 텔루라이드, 연중 최고 판매기록 또 경신..美서 인기
벤츠, 내연기관 개발 중지 선언..전동화 전략에 올인
테슬라, 뉘르부르크링서 타이칸 추월..전기차 패권은 누구에게?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손가락 하나 까딱 않고 음성만으로도 차량 제어하는 테슬라
전기차 브랜드 테슬라가 음성만으로 차량을 제어하는 신기술을 적용한다. 3일 테슬라에 따르면 손가락 하나 움직이지 않고, 사이드 미러를 조정하거나 실내…
조회수 184 2020-07-03
데일리카
포드, 링컨 컨티넨탈 올 해 말 생산 중단한다.
포드가 2020년 7월 1일, 미국에서의 생산을 올 해 말로 중단한다고 발표했다. 이는 2018년 발표한 일부 모델을 제외한 세단 라인업 감축의 일환이라고 밝혔
조회수 226 2020-07-03
글로벌오토뉴스
친환경 전기차 테슬라, 6월 2827대 판매..역대 최고실적 기록한 배경은?
전기차 브랜드 테슬라가 한국시장에서 최고의 인기를 얻고 있다. 테슬라코리아는 지난 6월 한국시장에서 신차등록대수가 총 2827대로 집계됐다고 3일 밝혔…
조회수 253 2020-07-03
데일리카
철수하는 한국 닛산보다 팔지 못한 혼다 코리아, 6월 130대로 급락
6월 수입차 판매가 또 급증했다. 수입차 협회에 따르면 6월 한달 수입차는 2만7350대가 팔려 지난해 같은 달 기록한 1만9386대 대비 41.1% 증가했다.
조회수 308 2020-07-03
오토헤럴드
벤츠 E클래스 제치고 6월 한달간 가장 많이 판매된 수입차는?
아우디 A6가 6월 한달간 수입차 시장에서 가장 많이 팔려 베스트셀링카에 올랐다. 3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에 따르면, 아우디 A6 40 TDI는
조회수 363 2020-07-03
데일리카
테슬라 시가 총액 2,076억 달러, 토요타 제치고 1위
테슬라의 시가총액이 2020년 7월 1일 종가 기준 2,076억 달러로 토요타를 제치고 자동차업체 중 가장 높았다. 2019년 기준 판매대수 36만 7,500대
조회수 166 2020-07-03
글로벌오토뉴스
자동차, 국내 판매 기록 쏟아내고 급증했는데도 웃지 못하는 이유
코로나 19의 영향을 받기 시작한 지난 1월 이후 자동차는 가장 심각한 타격을 받을 것이라는 우려와 달리 충격을 최소화했다. 상반기 실적을 보면 내수와 수출을
조회수 244 2020-07-03
오토헤럴드
[영상시승] 동급최장 주행거리, 2020 쉐보레 볼트 EV
쉐보레의 전기차, 볼트(Bolt) EV의 2020년형 모델을 시승했습니다. 주행거리가 414km로 늘어나 동급 최장거리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여기에 새로운 외장
조회수 218 2020-07-03
글로벌오토뉴스
캐딜락, 럭셔리 세단 CT5 사전계약 실시..가격은 5428만~5921만원
캐딜락은 2일 서울 논현동에 위치한 캐딜락 하우스에서 강력한 성능과 도심형 세단의 장점을 접목해 라이프스타일을 만족시키는 럭셔리 세단 CT5와 엔트리급 퍼…
조회수 306 2020-07-03
데일리카
폭스바겐 티구안 국내 누적 판매 5만대 돌파
폭스바겐 티구안은 2008년 7월 국내 첫 선을 보인 이후 12년 만에 누적 판매 5만대를 돌파하게 됐다. 수입 SUV 중 국내 누적 판매대수가 5만대를 돌파한
조회수 233 2020-07-02
글로벌오토뉴스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