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 다나와 앱
  • 다나와 홈

자동개폐식 컨버터블 하드 탑(Hard Top)의 역사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936 등록일 2019.09.19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 1919년 엘러백의 파워 톱

불편한 수동 접이식 천막지붕에서 나온 아이디어
자동차의 자동개폐식 지붕의 시도는 이미 오래 전에 미국에서 처음으로 시도했다. 때는 1919년 미국 디트로이트에서 자동차와 마차의 천막 지붕을 만들어 팔던 밴 앨러백(Ben P. Ellerbeck)은 그가 처음으로 거금을 주고 산 자가용인 벌거숭이 ‘허드슨(Hudson)’을 타고 다닐 때 맞는 비, 바람, 눈 때문에 매우 불편했다. 이를 피하기 위해 자동차 후부에 설치된 수동식 개폐 천막 지붕을 설치하고 접는데 매우 힘이 들고 불편했다.


1919년 여름 어느 날 소나기를 흠뻑 맞은 엘러백은 저 자동차 천막 지붕을 손쉽게 설치하고 접을 수 있는 방법이 없을까 하고 생각 하던 끝에 기어, 롤러, 로프를 이용한 수동식 개폐 지붕을 고안했다. 엘러백은 장사꾼이라 이 반 자동식 개폐 지붕으로 때돈을 벌 궁리를 하고 천막 지붕을 납품하던 허드슨 자동차회사에 제안했으나 세밀한 검토 끝에 조작하는데 시간이 걸리고 메커니즘이 복잡한데다가 주행 중 받는 풍압을 이길 수 없는 약한 구조 때문에 퇴출을 당하고 말았다. 이 때문에 양산차량용으로는 실패했다.


*1934년 푸조 401 이클립스

치과 의사가 혁신시킨 컨버터블의 지붕
푸조401 이클립스의 전동 자동 개폐식 하드 탑의 아이디어와 디자인은 치과 의사이자 아르바이트 디자이너인 조지 폴린(Georges Paulin)이 창안했으며 이 컨버터블의 프로토 타입은 푸조301을 변형시켜 만든 다음 이 자동개폐식 하드 탑 시스템의 특허를 1932년에 받았다. 그 후 차체 제작업자인 프랑스의 마르셀 포르뚜(Marcel Pourtout)가 이것을 생산 가능하도록 개발해 프로토타입 모델을 완성하여 1934년 파리 오토 쇼에 처음으로 등장시켰다.


1934에 처음 나온 전동식 자동 개폐 하드탑을 가진 푸조401 이클립스 컨버터블(peugeot 401 Eclipse, electric convertible roof)은 같은 시기에 프랑스의 시트로엥 자동차가 세계최초로 출시한 전륜 구동형 트락숑 아방(Traction Avant)에 대한 기술적 경쟁마로 내놓았다는 설도 전해 오지만 시트로앵의 기술을 따라가지 못했다는 것이다. 실제로 푸조는 자동개폐식 하드 탑 컨버터블에서 공기 역학 및 구성에 관한 기술이 초기에는 미숙했다고 한다.

푸조(Peugeot)401 이클립스(Eclipse)의 전기 자동 개폐식 지붕은 접히지 않고 후부의 넓은 트렁크 속으로 그대로 들어가도록 되어있다. 1940년대 이전 승용차들은 대게 후부 트렁크가 크고 길다. 차 지붕을 접지 않고 트렁크에 넣을 수 있는 자동차 구조 때문이었다. 4기통 44마력 엔진으로 최고시속이 95km인 푸조401시리즈는 402로 바뀌어 1937년까지 총13,550대만 생산하고 중단했다가 기술적 약점들을 보완한 후 2000년부터 다시 새로운 버전을 내놓기 시작했다.


*1958년 포드 스카이라이너


컨버티블의 유형을 바꾼 포드의 스카이라이너와 벤츠의 SLK로드스터
푸조401 이클립스라는 전동식 자동 개폐 지붕을 갖춘 최초의 차량을 선보이면서 미래의 컨버터블 자동차 세계를 바꾸기 시작했다. 그후 24년이 지난 1958년에 푸조에 이어 두 번쩨로 미국서 등장한 포드의 자동 개폐식 하드탑인 ‘포드 스카이라이너(Ford Skyliner)’도 푸조401 이클립스 못지않은 대단한 작품이었다. 이 스카이라이너가 탄생했을 때 미국인들은 일본의 거구 스모선수들을 하드탑을 연체 쉽게 운반 할 수 있는 ‘거대한 미국의 V8기통 순양함’이라 불렀다.


메르세데스 벤츠도 가만히 보고만 있지 않았다. 벤츠는 1996년 SLK 로드스터에 복잡한 구조를 덜어버린 진짜 가변 결합식 지붕(세번 접히는 지붕 ; vario-roof)을 최초로 개발해 접목한 컴팩트 스포츠카를 내놓았다. 그 후 지금(2019)까지 등장한 자동 개폐식 하드 탑 모델 중 이 시스템을 사용하지 않는 자동차 메이커들은 거의 없다. 그래서 이 바리오 탑을 메르세데스 벤츠와 공동 개발을 했던 카 디자인 회사인 카만(Karman)은 간편 자동 개폐식 하드 탑 역사에 새로운 이정표를 세운 기업들이다.


*1996년 메르세데스 벤츠 SLK


버튼 하나만 누르면 자동 개폐식 바리오 하드 톱으로 야외 2인승 로드스터를 사계절 자동차로 변신시켜 컨버터블의 실용성을 높이고 공기저항 감소와 소음 방지 기능을 향상 시켰다. 메르세데스의 엔지니어들은 새로운 SLK의 바리오 루프에 대한 훌륭한 아이디어를 기술적으로 완성하여 후부의 작은 트렁크 공간을 훨씬 넓게 사용하도록 만들었다. 그리고 오픈카에서 쿠페로 또는 그 반대로 바꾸는데 걸리는 시간이 단 25초로 30년대 모델의 개패시간 2분을 획기적으로 줄였다.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손가락 하나 까딱 않고 음성만으로도 차량 제어하는 테슬라
전기차 브랜드 테슬라가 음성만으로 차량을 제어하는 신기술을 적용한다. 3일 테슬라에 따르면 손가락 하나 움직이지 않고, 사이드 미러를 조정하거나 실내…
조회수 287 2020-07-03
데일리카
포드, 링컨 컨티넨탈 올 해 말 생산 중단한다.
포드가 2020년 7월 1일, 링컨 컨티넨탈의 미국에서의 생산을 올 해 말로 중단한다고 발표했다. 이는 2018년 발표한 일부 모델을 제외한 세단 라인업 감축의
조회수 362 2020-07-03
글로벌오토뉴스
친환경 전기차 테슬라, 6월 2827대 판매..역대 최고실적 기록한 배경은?
전기차 브랜드 테슬라가 한국시장에서 최고의 인기를 얻고 있다. 테슬라코리아는 지난 6월 한국시장에서 신차등록대수가 총 2827대로 집계됐다고 3일 밝혔…
조회수 413 2020-07-03
데일리카
철수하는 한국 닛산보다 팔지 못한 혼다 코리아, 6월 130대로 급락
6월 수입차 판매가 또 급증했다. 수입차 협회에 따르면 6월 한달 수입차는 2만7350대가 팔려 지난해 같은 달 기록한 1만9386대 대비 41.1% 증가했다.
조회수 532 2020-07-03
오토헤럴드
벤츠 E클래스 제치고 6월 한달간 가장 많이 판매된 수입차는?
아우디 A6가 6월 한달간 수입차 시장에서 가장 많이 팔려 베스트셀링카에 올랐다. 3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에 따르면, 아우디 A6 40 TDI는
조회수 661 2020-07-03
데일리카
테슬라 시가 총액 2,076억 달러, 토요타 제치고 1위
테슬라의 시가총액이 2020년 7월 1일 종가 기준 2,076억 달러로 토요타를 제치고 자동차업체 중 가장 높았다. 2019년 기준 판매대수 36만 7,500대
조회수 231 2020-07-03
글로벌오토뉴스
자동차, 국내 판매 기록 쏟아내고 급증했는데도 웃지 못하는 이유
코로나 19의 영향을 받기 시작한 지난 1월 이후 자동차는 가장 심각한 타격을 받을 것이라는 우려와 달리 충격을 최소화했다. 상반기 실적을 보면 내수와 수출을
조회수 423 2020-07-03
오토헤럴드
[영상시승] 동급최장 주행거리, 2020 쉐보레 볼트 EV
쉐보레의 전기차, 볼트(Bolt) EV의 2020년형 모델을 시승했습니다. 주행거리가 414km로 늘어나 동급 최장거리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여기에 새로운 외장
조회수 309 2020-07-03
글로벌오토뉴스
캐딜락, 럭셔리 세단 CT5 사전계약 실시..가격은 5428만~5921만원
캐딜락은 2일 서울 논현동에 위치한 캐딜락 하우스에서 강력한 성능과 도심형 세단의 장점을 접목해 라이프스타일을 만족시키는 럭셔리 세단 CT5와 엔트리급 퍼…
조회수 505 2020-07-03
데일리카
폭스바겐 티구안 국내 누적 판매 5만대 돌파
폭스바겐 티구안은 2008년 7월 국내 첫 선을 보인 이후 12년 만에 누적 판매 5만대를 돌파하게 됐다. 수입 SUV 중 국내 누적 판매대수가 5만대를 돌파한
조회수 302 2020-07-02
글로벌오토뉴스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