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자동개폐식 컨버터블 하드 탑(Hard Top)의 역사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662 등록일 2019.09.19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 1919년 엘러백의 파워 톱

불편한 수동 접이식 천막지붕에서 나온 아이디어
자동차의 자동개폐식 지붕의 시도는 이미 오래 전에 미국에서 처음으로 시도했다. 때는 1919년 미국 디트로이트에서 자동차와 마차의 천막 지붕을 만들어 팔던 밴 앨러백(Ben P. Ellerbeck)은 그가 처음으로 거금을 주고 산 자가용인 벌거숭이 ‘허드슨(Hudson)’을 타고 다닐 때 맞는 비, 바람, 눈 때문에 매우 불편했다. 이를 피하기 위해 자동차 후부에 설치된 수동식 개폐 천막 지붕을 설치하고 접는데 매우 힘이 들고 불편했다.


1919년 여름 어느 날 소나기를 흠뻑 맞은 엘러백은 저 자동차 천막 지붕을 손쉽게 설치하고 접을 수 있는 방법이 없을까 하고 생각 하던 끝에 기어, 롤러, 로프를 이용한 수동식 개폐 지붕을 고안했다. 엘러백은 장사꾼이라 이 반 자동식 개폐 지붕으로 때돈을 벌 궁리를 하고 천막 지붕을 납품하던 허드슨 자동차회사에 제안했으나 세밀한 검토 끝에 조작하는데 시간이 걸리고 메커니즘이 복잡한데다가 주행 중 받는 풍압을 이길 수 없는 약한 구조 때문에 퇴출을 당하고 말았다. 이 때문에 양산차량용으로는 실패했다.


*1934년 푸조 401 이클립스

치과 의사가 혁신시킨 컨버터블의 지붕
푸조401 이클립스의 전동 자동 개폐식 하드 탑의 아이디어와 디자인은 치과 의사이자 아르바이트 디자이너인 조지 폴린(Georges Paulin)이 창안했으며 이 컨버터블의 프로토 타입은 푸조301을 변형시켜 만든 다음 이 자동개폐식 하드 탑 시스템의 특허를 1932년에 받았다. 그 후 차체 제작업자인 프랑스의 마르셀 포르뚜(Marcel Pourtout)가 이것을 생산 가능하도록 개발해 프로토타입 모델을 완성하여 1934년 파리 오토 쇼에 처음으로 등장시켰다.


1934에 처음 나온 전동식 자동 개폐 하드탑을 가진 푸조401 이클립스 컨버터블(peugeot 401 Eclipse, electric convertible roof)은 같은 시기에 프랑스의 시트로엥 자동차가 세계최초로 출시한 전륜 구동형 트락숑 아방(Traction Avant)에 대한 기술적 경쟁마로 내놓았다는 설도 전해 오지만 시트로앵의 기술을 따라가지 못했다는 것이다. 실제로 푸조는 자동개폐식 하드 탑 컨버터블에서 공기 역학 및 구성에 관한 기술이 초기에는 미숙했다고 한다.

푸조(Peugeot)401 이클립스(Eclipse)의 전기 자동 개폐식 지붕은 접히지 않고 후부의 넓은 트렁크 속으로 그대로 들어가도록 되어있다. 1940년대 이전 승용차들은 대게 후부 트렁크가 크고 길다. 차 지붕을 접지 않고 트렁크에 넣을 수 있는 자동차 구조 때문이었다. 4기통 44마력 엔진으로 최고시속이 95km인 푸조401시리즈는 402로 바뀌어 1937년까지 총13,550대만 생산하고 중단했다가 기술적 약점들을 보완한 후 2000년부터 다시 새로운 버전을 내놓기 시작했다.


*1958년 포드 스카이라이너


컨버티블의 유형을 바꾼 포드의 스카이라이너와 벤츠의 SLK로드스터
푸조401 이클립스라는 전동식 자동 개폐 지붕을 갖춘 최초의 차량을 선보이면서 미래의 컨버터블 자동차 세계를 바꾸기 시작했다. 그후 24년이 지난 1958년에 푸조에 이어 두 번쩨로 미국서 등장한 포드의 자동 개폐식 하드탑인 ‘포드 스카이라이너(Ford Skyliner)’도 푸조401 이클립스 못지않은 대단한 작품이었다. 이 스카이라이너가 탄생했을 때 미국인들은 일본의 거구 스모선수들을 하드탑을 연체 쉽게 운반 할 수 있는 ‘거대한 미국의 V8기통 순양함’이라 불렀다.


메르세데스 벤츠도 가만히 보고만 있지 않았다. 벤츠는 1996년 SLK 로드스터에 복잡한 구조를 덜어버린 진짜 가변 결합식 지붕(세번 접히는 지붕 ; vario-roof)을 최초로 개발해 접목한 컴팩트 스포츠카를 내놓았다. 그 후 지금(2019)까지 등장한 자동 개폐식 하드 탑 모델 중 이 시스템을 사용하지 않는 자동차 메이커들은 거의 없다. 그래서 이 바리오 탑을 메르세데스 벤츠와 공동 개발을 했던 카 디자인 회사인 카만(Karman)은 간편 자동 개폐식 하드 탑 역사에 새로운 이정표를 세운 기업들이다.


*1996년 메르세데스 벤츠 SLK


버튼 하나만 누르면 자동 개폐식 바리오 하드 톱으로 야외 2인승 로드스터를 사계절 자동차로 변신시켜 컨버터블의 실용성을 높이고 공기저항 감소와 소음 방지 기능을 향상 시켰다. 메르세데스의 엔지니어들은 새로운 SLK의 바리오 루프에 대한 훌륭한 아이디어를 기술적으로 완성하여 후부의 작은 트렁크 공간을 훨씬 넓게 사용하도록 만들었다. 그리고 오픈카에서 쿠페로 또는 그 반대로 바꾸는데 걸리는 시간이 단 25초로 30년대 모델의 개패시간 2분을 획기적으로 줄였다.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애스턴마틴 고성능 SUV ‘DBX’..실내 스파이샷 살펴보니
영국 스포츠카 제조사인 애스턴마틴이 올 12월 공개를 예고한 고성능 SUV DBX의 실내 스파이샷이 포착됐다. 사진 속 DBX의 실내는 커다란 2개의 디스플레
조회수 20 11:14
데일리카
E클래스 vs. 5시리즈 vs. A6, 시장 경쟁 후끈..소비자 선택은?
이달 국내 시장에 출시되는 신형 아우디 A6는 메르세데스-벤츠 E클래스, BMW 5시리즈 등과 시장에서 직접적인 경쟁을 펼칠 것으로 전망된다. 18일 국내 수
조회수 22 11:14
데일리카
퇴출 위기 디젤차, 수입차 여전히 디젤차 잔존가치 높아
국내 신차 시장에서 디젤 차종이 줄어들고 있다. 현대차는 지난해 쏘나타와 그랜저 등 주요 세단 디젤 모델 판매를 중단했고 업계에 따르면 연말에 신형 출시를 앞둔
조회수 6 11:14
오토헤럴드
드리프트도 가능한..현대차가 공개한 고성능 ‘스타렉스 N’
현대차가 만우절 이벤트로 선보인 이른바 ‘스타렉스 N'을 현실화 시켰다. 18일 현대자동차는 스타렉스 기반의 드리프트 차량 ‘i맥스 N 드리프트버스’
조회수 19 11:13
데일리카
NHTSA, 2020년 보다 강화된 신차평가 프로그램 업데이트 계획
미국 도로교통안전국(NHTSA)이 현지시간으로 16일 2020년 보다 업그레이드된 신차평가 프로그램을 계획 중이라고 발표했다. NHTSA는 보다 다양한 충돌 실
조회수 9 11:12
오토헤럴드
오프로더로 변신한 벨로스터 그래플러, 美 SEMA쇼 전시 예정
대형 사이즈의 타이어를 장착하고 지상고를 높여 오프로드 성능을 강조한 현대차 벨로스터가 등장했다. 현대차가 내달 열리는 미국 SEMA쇼 전시를 목적으로 개발한
조회수 12 11:12
오토헤럴드
현대차, 그랜저 IG 부분변경 디자인 유출, 역대급 파격
다음달 초 현대자동차 준대형 세단 그랜저의 부분변경모델이 출시될 예정인 가운데 국내 한 커뮤니티와 소셜미디어를 통해 그랜저 IG 부분변경모델의 실내외가 담긴 사
조회수 79 11:12
오토헤럴드
[영상시승] 현대 쏘나타 센슈어스 시승기
현대 쏘나타가 1.6 터보 가솔린 엔진을 탑재하고, 쏘나타 센슈어스라는 이름으로 출시되었다. 기존의 2.0 가솔린 모델, LPG, 하이브리드 모델과 디자인의 차
조회수 14 11:11
글로벌오토뉴스
[프리뷰] 볼보 XC40 리차지(Recharge)
볼보자동차가 현지시각 16일,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브랜드 최초의 양산형 순수 전기차, XC40 리차지(XC40 Recharge)를 공개했다. 또한 새로운 전동
조회수 6 11:11
글로벌오토뉴스
中, 친환경차 시장 성장세 주춤..위기론 고개드는 배경은?
북미시장과 함께 전세계 자동차 시장을 이끌고 있는 중국내 전기차 시장의 조짐이 심상치 않다. 17일 중국 자동차 협회(CAAM)에 따르면 지난 9월까지 중국에
조회수 11 11:11
데일리카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