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 다나와 앱
  • 다나와 홈

2019 IAA 3신 - 비전 iNEXT와 EQS 속의 명암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334 등록일 2019.09.18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메르세데스-벤츠와 BMW. 독일을 대표하는 두 프리미엄 브랜드는 이번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미래 방향성을 제시하는 컨셉카를 각각 선보였다. 메르세데스-벤츠는 EQ 브랜드의 플래그십 세단에 대한 제안인 EQS를, BMW는 I 브랜드의 컨셉카인 비전 iNEXT (BMW Vision iNEXT) 공개하며 전동화 전문 브랜드의 미래를 제시했다. 하지만, 화려한 무대 위의 모습 뒤에는 ‘명분’과 ‘현실’속에 고민이 깊어지고 있는 자동차 제조사들의 모습이 드러나고 있었다.

글 / 원선웅 (글로벌오토뉴스 기자)


먼저 BMW가 공개한 비전 iNEXT는 BMW 그룹이 2021년부터 생산할 예정인 신형 EV ‘iNEXT’에 대한 제안이다. 비전 iNEXT은 가까운 장래에 등장할 자율주행 모빌리티의 가능성을 추구하고 퍼스널 모빌리티의 미래를 제시하는, BMW 그룹의 전략적 방향성의 상징이자 솔루션에 대한 결과물이다.

비전 iNEXT에는 BMW의 최신 스포츠 액티비티 비클 (SAV)의 크기와 비율이 적용되어 있다. 무대에 전시된 비전 iNEXT의 외관은 따뜻한 구리 색상에서 어두운 장밋빛 색상까지 보는 각도에 따라 독특한 색감을 보여주는 것이 특징이다. 이와 함께 하나로 연결된 대형 더블 키드니 그릴, 사이드 윈도우에 적용된 키드니 그릴 형태의 라인, 전후 및 차량 측면의 블루 컬러 액센트는 2017년에 발표된 컨셉카 BMW 'i 비전 다이나믹스‘의 디자인 언어를 계승하고 있다.


차량 전면의 대형 키드니 그릴은 막혀 있는 모습이 배터리 전기차라는 사실을 새삼 깨닫게 한다. BMW의 전기차 'i3'도 이와 같은 형태이다. 배터리 전기차는 엔진의 냉각이 필요하지 않기 때문에 키드니 그릴은 각종 센서를 장착하는 인텔리전스 패널로 기능하게 된다. 그릴의 표면에는 3D 프린트 문양이 더해졌다. 슬림한 헤드 라이트는 BMW 특유의 디자인 요소를 현대적으로 해석해 표현하고 있다. 프론트 윈도우는 대형 파노라마 선루프로 이어지는 통합된 모습을 하고 있다. 실내의 개방감을 크게 높이는 요소이다.


비전 iNEXT에 탑승한 운전자는 ’부스트‘모드를 통해 직접 운전하거나 ’이지‘모드로 차량에게 운전을 맡길 수 있다. 부스트 모드에서는 전동 파워트레인을 통해 역동적이고 조용한 제로 에미션 주행이 가능하다. 이지 모드에서는 드라이버와 승객을 위한 넉넉한 실내 공간이 제공된다. 탑승자는 휴식, 대화, 엔터테인먼트 등 다양한 컨셉에 맞게 시트를 조절할 수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부스트 모드에서는 스티어링 휠 및 디스플레이가 운전자를 위한 형태로 전환된다. 이지 모드의 경우에는 핸들이 차량 안쪽으로 수납되면서 좀 더 개방적인 공간으로 변경된다. 디스플레이 패널은 드라이빙 관련 정보와 탑승객들이 관심있는 장소, 이벤트에 대한 정보를 표시하는 모드로 바뀐다. 앞 좌석 헤드 레스트의 높이도 낮아져 1열과 2열의 승객이 효과적으로 의사 소통 할 수 있게 된다.

메르세데스-벤츠가 공개한 컨셉카 비전 EQS’(Mercedes-Benz VISION EQS)는 EQ 브랜드의 플래그십 세단에 대한 제안이다.


‘EQ’는 메르세데스-벤츠의 전동화 차량 전문 브랜드로, 그 명칭은 순수 배터리 전기차 뿐만 아니라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 등에도 적용되고 있다. 기존 내연 기관 차량의 파생 모델과는 다른 차별화된 브랜드이다. 전기 SUV인 EQC와 같이 ‘EQ+알파벳’의 형태로 차명이 구성된다. EQS는 ‘EQ + S’로, 미래 공개될 S클래스에 해당하는 배터리 전기차의 모습을 미리 볼 수 있는 컨셉카이다.


비전 EQS는 100kWh의 대용량 배터리를 탑재하고 있으며, 주행가능거리는 WLTP 모드 기준 700km 이상을 실현하고 있다. 전기 모터의 최고 출력은 350kw (476마력), 최대 토크는 760Nm로 강력한 전기 파워트레인을 기반으로 0-100km/h까지의 가속 시간은 4.5초에 불과하다. 최고속도는 200km/h의 발빠른 전기 세단을 상정하고 있다. 출력 350kW의 급속 충전기에 대응하며, 배터리 용량 80%까지 약 20분만에 충전 할 수 있다.


비전 (VISION)이라는 수식어를 통해서도 알 수 있듯이, 이 차량은 컨셉카에 불과하다. 그러나 분명 EQS는 미래의 S클래스를 시사하고 있다는 점은 틀림없다. 메르세데스-벤츠 역시 자사의 플래그십 세단까지 향후 배터리 전기차로 구현할 계획을 세우고 있는 것이다.


지금 독일의 자동차 제조사들은 배터리 전기차를 대거 공개하며 앞선 기술력 뿐만 아니라, 친환경적인 이미지를 강조하고 있다. 그러나 한편으로는 주 수익원인 고출력 내연기관 파워트레인을 탑재한 프리미엄 모델, 고성능 브랜드인 AMG와 M 브랜드의 신차와 컨셉카를 공개하며 ‘명분’과 ‘현실’ 모두에 대응하고 있는 모습을 보였다. 게다가 자동차 산업은 국가 간 무역마찰에서 희생양이 되거나, 환경보호단체의 적이 되는 등 정치적인 부분에서의 고민도 깊어지고 있다. 이는 불확실성을 확대시키는 가장 큰 요인이다.

이러한 가운데 메르세데스-벤츠의 비전 EQS와 BMW의 비전 iNEXT 프리미엄 플래그십 세단과 SUV 부분 또한 성역없이 EV로 전환해 간다는 독일 대표 제조사들의 메시지를 담고 있다. 하지만, 모터쇼 무대 위 화려함 뒤에는 급변하는 국제 정세 속에서 불안감이 더해가는 자동차 제조사들의 모습이 숨어 있다.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아우디, 더 뉴 아우디 S8 L TFSI 출시
아우디는 아우디의 고성능 플래그십 세단, ‘더 뉴 아우디 S8 L TFSI (The new Audi S8 L TFSI)’를 7월 10일 출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조회수 103 2020-07-07
글로벌오토뉴스
119. 기후 변화  성장이냐 생존이냐
지금 인류는 지금까지 해 오던 데로 성장과 부의 창출을 추가할 것인가, 아니면 지구에 인류가 생존할 수 있도록 대 전환을 할 것인가를 선택해야 하도록 강요받고
조회수 113 2020-07-06
글로벌오토뉴스
[시승기] 완성도 높은 패밀리 SUV..현대차 ‘더 뉴 싼타페’
이토록 빠른 변화를 시도하는 브랜드가 또 있을까? 평균 7년 주기의 풀모델 체인지 공식을 무용지물로 만든 현대차가 이번에는 페이스리프트 공식마저 무너뜨렸…
조회수 397 2020-07-06
데일리카
지프, 브랜드 최초 PHEV 레니게이드와 콤파스에 설정
FCA그룹의 지프 브랜드가 레니게이드와 콤파스의 PHEV 버전 4xe를 설정해 유럽시장에 출시한다고 발표했다. 지프 브랜드는 2022년까지 5개년 중기 계획으로
조회수 137 2020-07-06
글로벌오토뉴스
혼다코리아, 월드 베스트셀링 SUV
혼다코리아가 6일부터 월드 베스트셀링 SUV ‘뉴CR-V 터보(New CR-V Turbo)’의 사전계약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뉴 CR-V 터보’는 2017년
조회수 729 2020-07-06
글로벌오토뉴스
BMW 코리아, 뉴 3시리즈 투어링 공식 출시
BMW 코리아가 뛰어난 운전 재미와 폭 넓은 활용성을 동시에 제공하는 뉴 3시리즈 투어링을 국내에 공식 출시한다. BMW 3시리즈 투어링은 지난 32년 동안 전
조회수 1,147 2020-07-06
글로벌오토뉴스
BMW 5, 6 시리즈의 디자인
지난 2017년에 처음으로 등장했던 BMW 5시리즈(G30)의 페이스 리프트 모델과, 2017년에 5시리즈 그란 투리스모 (G32)라는 이름으로 나왔던 모델이
조회수 364 2020-07-06
글로벌오토뉴스
한국자동차기자협회, 7월의 차에 더 뉴 아우디 A4 선정
사단법인 한국자동차기자협회는 2020년 7월의 차에 더 뉴 아우디 A4를 선정했다고 6일 밝혔다. 한국자동차기자협회 산하 올해의 차 선정위원회는 매월 1일부터
조회수 295 2020-07-06
글로벌오토뉴스
[편파시승 #5] 기아차 2021 K3, 중형 세단 부럽지 않은 엔진 질감
대한민국 힘내라고, 좋은 차 많이 팔리라고, 편파 시승 다섯 번째 모델은 지난 4월 팔기 시작한 2021년형 K3다. K3가 속한 차급, 준중형은 한때 우리나라
조회수 327 2020-07-06
오토헤럴드
경영 정상화 고군분투하는 쌍용차..경쟁력 강화 방안은?
경영 정상화를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는 쌍용자동차가 돌파구를 찾지 못하고 있다. 지분 매각은 지지부진하고 차량 판매는 부진하다. 이를 두고 쌍용차가 경쟁력…
조회수 256 2020-07-06
데일리카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