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 다나와 앱
  • 다나와 홈

르노 전기차 ‘조에’, 주행거리 395km 인증..국내 출시 일정은?

데일리카 조회 수2,129 등록일 2019.09.16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르노, 조에


[데일리카 박홍준 기자] ‘조에’가 400km에 육박하는 실주행거리를 입증했다. 조에는 내년 국내 출시가 예고된 르노의 순수 전기차다.

13일(현지시간) 르노는 전기차 조에(Zoe)가 실도로 주행 측정 방식(WLTP)을 통한 테스트 결과, 395km의 주행 거리를 인증 받았다고 밝혔다. 이는 당초 제조사 발표 수치인 380km보다도 높은 기록이다.

이는 52kWh 배터리팩과 100kW급 전기모터를 적용한 상위 트림에 대한 결과로, 80kW를 발휘하는 하위 트림의 경우, 완충 시 주행거리는 이 보다도 높을 것으로 전망된다.

르노, 2세대 조에(Zoe)(출처 르노)


가속 성능은 100kW 모터 장착 기준, 정지 상태에서 100km/h 까지 10초가 소요되며, 최고속도는 140km/h에서 제한된다. 50kW급 고속 충전기를 활용할 경우, 30분 만에 145km를 주행할 수 있는 용량을 충전할 수 있다는 점도 눈길을 끈다.

이날 실도로 주행을 통해 새 주행거리 기록을 입증 받은 조에는 지난 2013년 공개된 이후 6년 만에 풀 체인지된 2세대 모델로, 새로운 내외관 디자인과 개선된 배터리팩, 커넥티비티 시스템과 첨단 안전사양 구성을 갖춘 것이 특징이다.

외관 디자인은 최근 신형 클리오와 캡쳐(QM3) 등을 통해 선보여진 르노의 새 디자인 아이덴티티를 이어간 모습이며, 10인치 세로형 디스플레이를 적용한 인테리어 구성도 새로워졌다.

르노, 조에


디스플레이엔 애플 카플레이와 안드로이드 오토를 지원하는 이지링크(Easy Link) 시스템이 내장됐다. 특히, 이는 보쉬, 구글 등과 협력해 디자인된 새로운 인터페이스 구성을 갖췄다는 게 르노 측의 설명이다. 여기에 차로 유지 보조, 긴급 제동 시스템, 차선 이탈 경고, 속도 제한 시스템, 사각지대 경고, 교통신호 표지판 인식 기능 등 주행 보조 시스템도 대거 적용됐다.

한편, 르노삼성자동차는 내년 중 르노의 순수전기차 조에를 국내 시장에 투입할 것으로 알려졌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현대차, 고성능 픽업트럭 출시하나..경쟁차는 포드 랩터
[동영상] 자율주행차에서 숙면 중인 운전자..논란 거세진 이유는...
테슬라, 뉘르부르크링 진출 가시화..포르쉐 타이칸과 맞대결
현대차, 신형 투싼 출시 계획..전동화 변신 ‘주목’
르노, 1천만원대 전기차 출시 계획..한국시장 투입하나?
노비텍, 더 강력한 ‘람보르기니 우르스’ 공개..800마력 파워
전기차 배터리 시장, 한국은 진흙탕 싸움..중국은 ‘세계로’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현대차, 고성능 i20N 9월 유럽 출시 계획..국내는 언제?
현대차가 개발 중인 또 하나의 고성능 N, i20N이 9월 유럽 무대를 겨냥한다. 이미 한 차례 i30N으로 유럽 무대에서 가능성을 보여준 현대차가 이번에는 고
조회수 71 16:15
데일리카
현대차가 주도하는 고성능 시대 개막, N 라인업의 무한 확장
2015년 프랑크푸르트 모터쇼를 통해 고성능 브랜드 N 도입과 방향성을 처음으로 밝힌 현대차그룹이 기존 라인업에 N 배지를 단 고성능 차량들을 꾸준하게 선보이며
조회수 94 16:14
오토헤럴드
[영상시승] 여전히 탁월한 승차감, 토요타 캠리 하이브리드
토요타 8세대 캠리 하이브리드를 시승했습니다. 2.5리터 가솔린 엔진과 전기모터를 조합된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을 탑재했습니다. 캠리 하이브리드는 차체는 물론이고
조회수 53 16:10
글로벌오토뉴스
김혜수 V90 크로스 컨트리 광고로 대박난 왜건, 볼보 V60 크로스 컨트리
볼보 크로스 컨트리는 역사상 가장 아름다운 모델입니다. 김혜수 씨가 광고 모델을 통해 V90 크로스 컨트리를 통해 덩달아 유명해 졌죠. 왜건과 SUV의 간격은
조회수 81 16:10
오토헤럴드
서울시 내연기관차 완전 퇴출, 2035년부터 신규 등록 및 운행 금지
오는 2050년 서울시 전역에서 휘발유와 경유차가 사라지게 된다. 서울시는 8일, 경제 위기와 기후 위기를 동시에 극복하기 위한 서울판 그린 뉴딜을 발표하고 2
조회수 82 16:09
오토헤럴드
기아차, 쏘렌토 하이브리드 계약 재개
기아자동차가 9일(목) 4세대 쏘렌토 가솔린 터보 하이브리드(이하 쏘렌토 하이브리드)의 계약을 재개하고 하이브리드 전용 디자인 차별화 모델인 ‘그래비티’를 새롭
조회수 1,055 10:21
글로벌오토뉴스
BMW 코리아,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스포츠 세단 뉴 330e 출시
BMW 코리아가 우수한 효율과 드라이빙의 즐거움을 동시에 제공하는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스포츠 세단 뉴 330e를 국내에 공식 출시한다. 뉴 3시리즈 세단의 플러
조회수 399 2020-07-08
글로벌오토뉴스
리틀 에비에이터, 링컨 코세어 2.0 AWD 시승기
링컨의 컴팩트 SUV 코세어(Corsair)를 시승했다. 새로운 라디에이터 그릴을 채용했던 MKC의 차명을 바꿔 진화한 모델로 인테리어까지 신세대 링컨의 디자인
조회수 206 2020-07-08
글로벌오토뉴스
[스파이샷] BMW M4
BMW M4가 지난 2월 북극권에서 테스트 중 카메라에 포착된데 이어 이번에는 뮌헨에서 위장막을 약간 제거한 상태에서 노출됐다. 그로 인해 앞 얼굴에서 세로로
조회수 148 2020-07-08
글로벌오토뉴스
한 차례도 열리지 못한 2020 국제 모터쇼..내년 전망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의 여파로 올 한해 모든 국제 모터쇼가 취소된 가운데 2021년 첫 국제 모터쇼 일정이 공개됐다. 독일 자동차산업협회(VDA)
조회수 145 2020-07-08
데일리카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