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시트로엥 C5 에어크로스 '이렇게 멋진 마법의 양탄자를 타고'

오토헤럴드 조회 수1,157 등록일 2019.09.16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아그라바 왕국 좀도둑이 자스민 공주와의 진정한 사랑을 찾아가는 모험을 그린 영화 '알라딘'이 1000만 관객을 동원하며 흥행에 성공했다. 램프에서 나온 거인 지니와 함께 알라딘이 영화의 주인공이지만 매끄럽게 하늘을 날며 위기 때마다 등장해 반전을 보여주고 깜찍한 감정 표현으로 관객을 즐겁게 한 '마법의 양탄자'도 오래도록 여운에 남는다. 

자동차의 승차감을 뜬금없이 마법의 양탄자에 비유하고 싶다면 무리일까. 시트로엥이 국내에 처음 선보이는 중형 SUV, C5 에어크로스는 마법의 양탄자 같은 승차감을 보여준다. 다른 어떤 브랜드보다 ‘편안함’을 강조하는 시트로엥의 지향점을 오롯이 담고 있어서다. 늦여름 제주, 피서객이 빠져나가면서 한걸해진 도로를 C5 에어크로스로 달려봤다.

개성 있지만 부담스럽지 않은 디자인

시트로엥이 C4 칵투스와 C4 피카소를 처음 출시했을 때의 충격을 잊지 못한다. 지금에야 현대기아차, GM 등 여러 브랜드가 LED DRL과 헤드램프를 분리한 디자인의 SUV를 잇달아 출시하면서 그 강렬함이 상대적으로 덜해졌지만, 시트로엥이 그러한 디자인 트렌드의 선구자 역할을 했다는 사실에는 변함이 없다. C5 에어크로스도 그런 시트로엥 디자인 기조의 연장선상에 있다.

DRL과 헤드램프가 분리된 전면부의 디자인은 제법 단정하게 정리돼 있다. 상술했듯 여러 브랜드에서 비슷한 디자인이 출시된 것도 있지만, C5 에어크로스의 외관 디자인 자체가 정제돼 있는 까닭이 크다. 보다 젊은 소비자들을 노린 C4 칵투스, C3 에어크로스 등 동생들에 비하면 C5 에어크로스는 선이 굵고 엣지를 살려 남성적인 분위기가 강조됐다. 그러면서도 루프랙, 도어 하단, 전면 범퍼 하단 등에 컬러 포인트를 더해 위트를 잊지 않았다.

실내 분위기도 외관과 크게 다르지 않다. 모든 모서리는 조약돌처럼 둥글게 깎여 시각적 긴장감을 줄여준다. 쌍둥이 형제, 푸조 3008의 날선 인테리어와는 대척점에 서 있다. 그러면서도 C3 에어크로스에 비하면 시원한 직선을 적극 활용해 넓고 정갈해 보인다. 굳이 흠이라면 메인 디스플레이 아래에 나열된 터치식 버튼들. 하이글로시 재질이라 지문이 묻는 건 둘째치고, 낮에는 햇빛이 반사돼 직관적인 조작이 어렵다.

2열 시트는 3개의 시트가 동형인 타입이다. 동급 SUV 중 이런 형태의 시트를 채택하는 경우는 드물다. 5명이 모두 탔을 땐 가운데 앉는 승객도 편하지만, 일반적인 벤치 시트에 비해 좌우 좌석은 좁기 때문에 3~4명이 탈 때는 다소 불편하다. 대신 3개의 시트 모두 독립적으로 틸팅과 슬라이딩, 폴딩이 가능하기 때문에 공간을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는 건 장점이다.

편안함이 돋보이는 퍼포먼스

C5 에어크로스는 푸조 3008과 같은 EMP2 모듈러 플랫폼으로 제작됐다. 동일한 파워트레인과 비슷한 사양 등, 겉으로 보여지는 상품 구성으로만 본다면 디자인 외에는 3008과의 차이점이 크지 않다. 하지만 C5 에어크로스의 차별화 포인트가 디자인에 그친다고 생각하면 큰 오산이다. 그보다는 ‘어드밴스드 컴포트 프로그램’에 집중해야 한다.

편안함에 대한 시트로엥의 철학은 남다르다. 한때 시트로엥 기술력의 상징이었던 차고조절식 유압 서스펜션은 비포장도로가 많은 근교에서도, 고속도로에서도 편안한 승차감을 유지하기 위해 개발됐다. 운전의 재미, 완벽주의에 가까운 고급스러움을 추구하는 브랜드가 있는 반면 시트로엥은 편안한 이동이 주는 즐거움을 추구한다. 내·외관에 엣지를 살리기보다 둥그런 모서리를 적용해 시각적 긴장감을 해소하고, 친숙함과 다정함을 더한 최신 시트로엥의 디자인 트렌드조차 편안함에 대한 시각적 해석이라 할 수 있다.

이러한 철학이 잘 드러난 것이 ‘어드밴스드 컴포트 프로그램’이다. 큰 틀에서는 보다 편안한 운전 및 승차 경험을 위해 도입되는 다양한 기능과 기술의 총칭이다. 가령 개방감을 극대화한 C4 스페이스투어러의 앞유리나 강화된 커넥티비티 기능도 ‘진보적 편안함’의 일부분이다.

핵심 기술은 프로그레시브 하이드롤릭 쿠션이다. 매우 긴 이름이지만, 쉽게 설명하자면 충격을 흡수하는 쇼크업소버 내부에 충격을 분산시켜주는 유압식 쿠션이 추가된 서스펜션이라고 볼 수 있다. 노면의 잔진동은 댐퍼가 부드럽게 걸러내고, 큰 충격이 있을 땐 유압식 쿠션이 이를 탄탄하게 버텨낸다.

잘 닦인 신작로에서는 느끼기 어렵지만, 노면이 좋지 않은 도로에서 이 서스펜션이 진가를 발휘한다. 특히 제주도와 같이 포장이 불규칙하거나 곳곳에 요철이 많은 도로에서 극도로 편안한 승차감을 선보인다. SUV임에도 노면을 기민하게 읽어내는 3008과 달리, 노면과 운전석 사이에 말 그대로 ‘마법의 양탄자’라도 있는 것 같은 느낌이다. 노면 정보 피드백을 선호하는 운전자라면 다소 무디게 느껴질 수도 있겠다.

부드러운 승차감 탓에 코너링 성능이 떨어지리라 생각하면 오산이다. 차체가 쏠리면 유압식 쿠션이 탄탄하게 지탱하면서 롤링을 억제한다. 무엇보다 이 서스펜션이 매력적인 점은 별도의 전자제어장치나 컴프레서 등 복잡한 장치 없이 순수한 기계식 댐퍼로 이런 승차감을 구현해냈다는 점이다. 서스펜션 주행 모드를 바꾸지 않아도 항상 편안함을 누릴 수 있고, 에어 서스펜션처럼 댐퍼 하나가 터지면 수백만 원의 수리비가 나올까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미처 서스펜션이 걸러내지 못한 충격이 올라와도 메모리폼 시트가 대부분의 잔진동을 흡수한다. 라텍스 침대 같은 질감의 시트는 장시간 운전에도 피로가 적고, 디젤 엔진의 진동이 탑승자에게 전달되는 것도 차단한다. 통풍 기능만 있었다면 완벽했겠지만, 유감스럽게도 C5 에어크로스에는 프랑스 현지에서도 통풍 시트가 탑재되지 않는다.

시승차는 177마력의 최고출력을 내는 2.0L 디젤 엔진이 탑재된 모델. 130마력을 내는 1.5L 디젤 엔진과 비교하면 퍼포먼스는 월등히 뛰어나지만, 소음이 상대적으로 크고 연비 면에서는 불리하다. 효율을 중시하고 도심 주행 비중이 높다면 1.5L 디젤이, 넉넉한 추월 가속력을 원한다면 2.0L 디젤이 적합하다. 280km의 시승 간 평균 연비는 12.5km/L로, 복합 공인연비(12.7km/L)와 비슷하다. 공회전하거나 저속으로 골목길을 주행한 시간이 많은 걸 고려하면 만족스러운 수준이다.

함께 타고 싶은 마법의 SUV

천편일률적인 SUV들 사이에서 C5 에어크로스는 단연 돋보인다. 자동차 회사들이 더 많은 SUV로 더 촘촘한 라인업을 구축하면서 소비자의 선택지는 늘었지만, 동시에 개별 모델 간의 차별화 요소도 절실해졌다. C5 에어크로스는 자동차의 중요한 미덕 중 하나지만, 비용이나 퍼포먼스에 밀려 간과하기 쉬운 ‘편안함’을 무기 삼아 동급 경쟁자들과의 차별화에 성공했다.

자동차의 품질이 상향평준화된 요즘 편안하지 않은 차가 드물겠지만 평균 수준의 편안함을 충족하는 차와 편안함을 중심에 두고 만들어진 차는 전혀 다르다. 운전이 동반하는 스트레스를 즐기는 사람에게는 이 차가 정제되고 밋밋한 차라고 느껴질 수도 있지만, 운전의 스트레스보다 여정의 즐거움에 의미를 둔다면 C5 에어크로스는 최적의 동반자다.

때문에 C5 에어크로스는 혼자보다는 누군가와 함께 타고 싶은 차다. 혼자 타기에는 다소 지루하지만, 누군가와 함께 탈 때는 운전보다 동승자에게 더 집중할 수 있다. 동승자가 피곤할까 걱정하지 않아도 되고, 여정에 대한 부담이 적어지니 훌쩍 떠나기도 좋다. 마법의 양탄자처럼 편안한 C5 에어크로스에서 ‘A Whole New World’를 들으며, 알라딘과 자스민처럼 누군가와 드라이브를 떠난다고 상상해 보라. C5 에어크로스는 지루한 여행을 낭만적인 ‘매직 카펫 라이드’로 바꿔 줄 것이다.


김이제 기자/siegussr@naver.com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회사명
    시트로엥
    모기업
    PSA Peugeot Citroen
    창립일
    1918년
    슬로건
    Crative Technologie
  • 시트로엥 시트로엥 C5 Aircross 종합정보
    2019.04 출시 중형SUV 09월 판매 : 3대
    경유 1499~1997cc 복합연비 12.7~14.2 ㎞/ℓ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핫클릭

기아차, 3세대 K5 외장 공개
기아자동차가 다음달 출시 예정인 3세대 K5의 외장 디자인을 12일(화) 공개했다. 기아차는 ‘역동성의 진화’를 디자인 콘셉트로 과감한 디자인 요소를 적극 적용
조회수 618 10:26
글로벌오토뉴스
BMW, 스포츠카 뉴 8시리즈 출시..가격은 1억3410만~2억3950만원
BMW코리아(대표 한상윤)는 11일 럭셔리 스포츠카 뉴 8시리즈를 출시하고 이날부터 본격 시판에 나섰다고 밝혔다. 20년 만에 부활한 BMW 뉴 8시리즈는
조회수 913 2019-11-11
데일리카
BMW 코리아, 가솔린 라인업으로 더 강화된 프리미엄 컴팩트 SAV 뉴 X1 국내 출시
BMW 코리아가 프리미엄 컴팩트 SAV(Sports Activity Vehicle) 뉴 X1을 공식 출시했다. BMW X1은 2009년 첫 출시 이후 전세계적으
조회수 1,257 2019-11-07
글로벌오토뉴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E 300 e 익스클루시브 출시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가 최신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기술이 적용된 프리미엄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세단 ‘더 뉴 E 300 e 익스클루시브(The new E 30
조회수 2,158 2019-11-07
글로벌오토뉴스

최신소식 모아보기 - 국내

벤틀리모터스코리아, 럭셔리 SUV 벤테이가 V8 인도 개시
벤틀리모터스코리아는 럭셔리 SUV 벤테이가에 트윈터보 가솔린 V8 엔진을 탑재한 ‘벤틀리 벤테이가 V8’ 모델의 국내 인도를 개시한다. 벤테이가 V8은 한국 고
조회수 79 10:26
글로벌오토뉴스
[오토포토] 제로백 2.5초, 페라리 최초의 PHEV
페라리 역사상 최초의 양산형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PHEV)인 'SF90 스트라달레'가 국내 시장에 처음으로 공개됐다. 7일 페라리 공식 수입
조회수 291 2019-11-08
오토헤럴드
롤스로이스, 밤의 제왕 고성능 라인업 ‘컬리넌 블랙 배지’ 공개
롤스로이스모터카가 고성능 라인업 블랙 배지의 SUV 모델 ‘컬리넌 블랙 배지(Cullinan Black Badge)’를 발표했다. ‘블랙 배지'는 롤스로
조회수 435 2019-11-08
오토헤럴드
출시 전 리콜부터 시작, 포드 6세대 신형 익스플로러
포드의 간판급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익스플로러'의 6세대 완전변경모델이 지난 5일 국내 시장에 드디어 출시됐다. 북미 시장에 이어 두
조회수 932 2019-11-08
오토헤럴드
쉐보레 트래버스 vs. 포드 익스플로러..과연 소비자 선택은?
대형 SUV 시장이 크게 확대되고 있는 가운데, 럭셔리 SUV와는 달리 일반 대중을 타깃으로 삼은 수입 SUV 시장 경쟁이 볼거리를 던진다. 8일 수입차 업
조회수 675 2019-11-08
데일리카

최신소식 모아보기 - 해외

쉐보레, 7인승 블레이저 공개..국내 투입 계획은?
쉐보레가 광저우오토쇼를 통해 중형 SUV 블레이저의 7인승 버전을 공개했다. 중국시장을 위해 새롭게 개발한 7인승 블레이저는 2.5리터, 3.6리터 가솔린 엔진
조회수 140 10:27
데일리카
현대차, 美 시장서 8세대 쏘나타 판매 돌입..가격은 2700만원
현대차가 미국 시장에 진출하는 8세대 쏘나타의 현지 가격을 공개했다. 11일(한국시각) 미국 현대차 법인에 따르면, 현대차는 2만3400달러(한화 약 2700
조회수 505 2019-11-11
데일리카
세계 4위 PSA-FCA
전격적인 합병으로 글로벌 자동차 제조사 순위가 4위로 급상승한 PSA-FCA가 현재 양사가 거느리고 있는 계열 브랜드를 폐기하거나 조정하는 일은 없을 것으로 보
조회수 115 2019-11-11
오토헤럴드
고장력 강판 걷어내고 큰크리트로 둘러 싼
엉뚱한 실험으로 유명한 러시아 유튜버 채널 'Garage 54'가 쉽게 상상하기 어려운 일을 벌였다. 자동차의 외관 전체를 단단한 콘크리트로 만들
조회수 296 2019-11-11
오토헤럴드
쉐보레 콜벳 C8. 생산 지연 공식 발표... 내년 2월 부터 생산가동
결국 우려가 현실이 되고 말았다. GM과 UAW간 40일간의 파업으로 2020 쉐보레 콜벳 C8 생산이 연기되었다고 GM이 공식 발표하였다. 2020년 2월까지
조회수 425 2019-11-08
글로벌오토뉴스
독일, 전동화차 보조금 늘린다.
독일 정부와 자동차제조업체가 전동화차의 판매 증가를 위해 인센티브를 늘리기로 합의했다. 4만 유로 이하의 배터리 전기차에 대한 환경 보너스를 차량당 6,000유
조회수 220 2019-11-08
글로벌오토뉴스

최신 시승기

[시승기] 가솔린·LPG·디젤..다양한 라인업으로 무장한 르노삼성 QM6
가솔린 엔진으로 국내 SUV 시장에서 승승장구 중인 QM6가 지난 9월 부분변경 모델 투입 이후 LPG와 신규 디젤엔진의 추가로 중형 SUV 시장에서 입지를 더
조회수 12 17:44
데일리카
푸조 9세대 508 SW 시승기
푸조 9세대 508 SW를 시승했다. 508을 베이스로 세단에 비해 전장을 30mm 늘려 적재 용량을 확대한 것이 포인트다. 푸조 브랜드의 플래그십 모델인 50
조회수 322 2019-11-06
글로벌오토뉴스
가장 디젤다운 디젤 모델 - 르노삼성 THE NEW QM6 dCi 2.0 AWD
르노삼성자동차의 QM6 디젤 모델인 THE NEW QM6 dCi 2.0 AWD 모델은 사실 출시한지는 시간이 조금 지난 모델이다. 하지만 지금까지 특별히 시승할
조회수 1,223 2019-11-01
글로벌오토뉴스
오감만족
센슈어스(Sensuous)의 의미부터 찾아봤다. 패션 용어란다. 감각적인 또는 감각에 호소하는 육감적이고 오감을 만족시키는, 섬세하고 예민한 감각 등 화려한 의
조회수 2,180 2019-11-01
오토헤럴드

이런저런 생각, 자동차 칼럼

포르쉐 타이칸, 전기 스포츠카로 브랜드 DNA 강화하다.
포르쉐의 배터리 전기 스포츠카 타이칸이 아시아 지역 최초로 한국 시장에 소개됐다. 지난 9월 독일과 북미, 중국에서 동시에 세계 최초로 공개된 지 두 달 만이다
조회수 146 2019-11-11
글로벌오토뉴스
교통 생태계 속의 교통 표지판 디자인
건설 현장이나 기계들이 즐비한 작업 현장, 아니 그저 평범해 보이는 일상 생활 속에서 우리들은 쉽사리 안전불감증에 쉽게 빠지게 된다. ‘설마 나 한테…’ 라는
조회수 109 2019-11-11
글로벌오토뉴스
[김필수 칼럼] 잇따른 화재로 고민에 쌓인 BMW..해결 방안은?
그 동안 잠잠했던 BMW 차량 화재가 최근 몇 건 다시 발생하였다. 물론 연간 차량 화재가 5,000여건 발생하고 있어서 매일 13건 정도가 발생하는 만큼 어느
조회수 143 2019-11-11
데일리카
밴(Van)의 역사는 1670년대부터
* 1855년 크리미아 전쟁의 군용 밴 밴(Van)의 역사는 화물 수송용이 먼저이고 여기에 승객 수송을 접목한 것이 다음이다. 화물 수송용 밴은 크게 나누어 4
조회수 90 2019-11-11
글로벌오토뉴스
[김흥식 칼럼] 불법
작년의 일이다. 12월 어느 날 송년회를 마치고 광화문 세종회관 앞에서 1시간 10분 동안 택시를 잡았다. 빈 택시가 수없이 지나갔지만 '산본'이
조회수 101 2019-11-11
오토헤럴드
[구상 칼럼] 왜건형 SUV와 쿠페형 SUV를 아우르는..벤츠 GLE
벤츠 SUV 모델 구성 중에서 GLE는 끝자리 알파벳이 상징하듯 승용차 E-클래스와 같은 포지셔닝이다. 즉 준 대형급 사이의 SUV모델이라고 할 수 있다.
조회수 750 2019-11-08
데일리카

전기차 소식

쌍용차, 완충시 420km 주행가능 코란도 전기차 개발..출시 일정은?
쌍용차가 자사의 첫 순수전기차가 될 코란도 전기차를 오는 2021년 출시할 예정이다. 12일 카스쿱스 등 외신에 따르면 쌍용차는 코드명 E100으로 불리는
조회수 10 17:44
데일리카
벤츠, 전기차 ‘G 클래스’ 출시 계획..403마력 파워
메르세데스-벤츠는 G 클래스 오프로드의 순수전기 버전을 제작할 것이라고 밝혔다. 11일(한국시각) 메르세데스의 사스차 팔렌버그(Sascha Pallenberg
조회수 269 2019-11-11
데일리카
테슬라, 11월 21일 전기 픽업트럭 공개
테슬라의 CEO 일론 머스크가 트위터를 통해 11월 21일, 로스앤젤레스의 스페이스 X 로켓 공장 인근에서 테슬라의 새로운 전기 픽업 트럭을 공개한다고 발표했다
조회수 317 2019-11-11
글로벌오토뉴스
[오토저널] 전기자동차 부품 공용화의 필요성
1990년대초 인류의 생존을 위협하는 자동차 배출가스와 석유에너지 문제 해결을 위한 대안으로 전세계적인 개발붐이 일었던 전기자동차(이후 전기차)는 2011년 닛
조회수 105 2019-11-11
글로벌오토뉴스
테슬라, 첫 전기 픽업 21일 공개 확정
세계적 전기차 업체 '테슬라'의 CEO 일론 머스크가 지난 7일 새벽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자사 최초 전기 픽업 트럭의 데뷔 날짜를 공개했다.그는
조회수 263 2019-11-08
오토헤럴드
이젠 트럭도 전기차 시대!..볼보트럭, FL·FE 전기차 판매 계획..‘주목’
이젠 장거리 주행하는 트럭도 전기차 시대가 됐다. 전기트럭은 배출가스가 전혀 없고 현저히 낮아진 소음으로 혼잡한 시간대를 피해 운송, 물류흐름 개선과…
조회수 243 2019-11-08
데일리카
포르쉐코리아, 순수 전기 스포츠카 ‘포르쉐 타이칸(Porsche Taycan)’ 국내 최초 공개
포르쉐코리아(대표 홀가 게어만)가 8일, 서울 중구 반얀트리 클럽 앤 스파에서 순수 전기 스포츠카 ‘타이칸’을 국내 최초 공개하며, 전동화 시대를 선도하기 위한
조회수 266 2019-11-08
글로벌오토뉴스

테크/팁 소식

BMW, ADAS 등 구입 후에 추가 채용 가능하게 한다.
BMW가 ADAS 등의 전자장비를 구입 후에도 원하면 추가로 장착할 수 있도록 하는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발표했다. 독일에서는 2019년 8월부터 하이빔 어시스턴
조회수 121 2019-11-11
글로벌오토뉴스
현대자동차그룹, 첨단 노면소음 저감 기술 세계 최초 개발해 양산 적용
현대자동차그룹은 11일(월) 도로에서 발생해 실내로 유입되는 노면소음을 크게 줄여주는 RANC(Road-noise Active Noise Control; 능동형
조회수 154 2019-11-11
글로벌오토뉴스
아우디, 새로운 도장 기술 양산차 최초 적용... 투톤 컬러 도장 한번에
아우디는 '오버 스프레이 프리 (Overspray free)'라는 불리는 새로운 도장 기술을 양산차에 세계 최초로 도입한다고 발표했다. 이 도장 기술은 지붕과
조회수 305 2019-11-08
글로벌오토뉴스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