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테슬라의 위험한 장난, 시속 96km로 달리며 '자는 척'

오토헤럴드 조회 수514 등록일 2019.09.11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미국 매사추세츠 고속도로를 달리던 한 운전자가 옆 차로를 달리는 테슬라 모델 X를 보고 기겁을 했다. 시속 60마일(96km/h)로 빠르게 달리고 있는 모델 X의 운전자가 고개를 숙인 상태로 잠에 곯아떨어져 있었기 때문이다. 동승석에 있는 누군가도 함께 자는 것으로 보였다.

이 어이없는 장면을 촬영해 자신의 트위터에 게시한 다코다 랜들(Dakota Randall)은 "시속 60마일 이상의 속도였고 매우 위험해 보였다. 경적을 울려 그들을 깨우려고 했지만 소용이 없었다"라고 말했다. 랜들은 "앞으로 도로에서 테슬라 차량을 만나면 무조건 피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테슬라 운전자들이 오토 파일럿(Autopilot, 주행 보조시스템)으로 주행을 하면서 잠을 자는 듯한 영상은 이전에도 있었다.  그러나 대부분은 장난으로 밝혀졌다. 이번 영상 역시 모델 X 운전자의 장난일 가능성이 매우 높다. 테슬라 오토 파일럿은 자율주행 여러 단계 가운데 초보 수준인 '레벨2'에 불과하다.

따라서 오토 파일럿을 작동해도 일정한 시간이 지나면 운전대를 잡도록 경고하고 자동 해제되는 시스템을 갖고 있다. 영상에 나오는 것처럼 운전대에서 손을 떼고 완전 잠에 곯아떨어져 잠을 잘 수 없는 시스템이다. 이런 영상이나 사진에 등장하는 아찔한 순간 모두가 주변을 놀라게 하거나 누군가에게 보여주기 위해 연출된 상황이라는 것이다.

이런 행위가 도를 넘는 장난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테슬라 오토 파일럿에 의존한 주행으로 인해 발생한 것으로 의심을 받는 치명적인 사고가 몇 차례 있었던 만큼 의도한 연출이라고 해도 주변 자동차를 위험에 빠트리거나 위협할 수 있기 때문이다.

테슬라도 "오토 파일럿을 켜고 마치 잠을 자는 듯한 모습이 등장하는 영상 대부분은 위험한 장난이거나 허위로 보인다"며 "부주의한 운전을 막기 위해 30초 간격으로 운전대를 잡도록 경고하고 이를 무시하고 오토 파일럿을 계속 사용할 수 없도록 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테슬라가 국산차의 일반적인 것들과 크게 다르지 않은 초보 수준의 주행 보조 시스템인 오토 파일럿이 마치 자율주행이 가능한 것처럼 과장해 온 것도 이런 위험한 장난을 부추기고 있다는 비난을 받고 있다.

유럽에서는 테슬라가 오토 파일럿이라는 용어가 자율 주행으로 오인될 수 있다고 보고 사용하지 말도록 금지해 달라는 요구도 있었다. 그럼에도 테슬라는 '안전 및 편의 사양'라는 설명을 달고는 있지만 오토 파일럿이라는 표현을 여전히 사용하고 있으며 자신들의 차별화된 기능으로 홍보하고 있다.


김흥식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테슬라 V10 업데이트 시작, 어린이 숙면 돕는
테슬라가 운용 프로그램인 펌에어 V10의 업데이트를 시작했다. 릴리즈가 시작된 V10의 핵심은 이전보다 다양해진 엔터테인먼트 기능에 조 모드(Joe Mode)가
조회수 163 2019-09-16
오토헤럴드
포드, 대형 SUV ‘익스플로러’ 사전 계약 실시..가격은 5990만원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대표 정재희)는 6세대 SUV ‘올 뉴 익스플로러(All-New Explorer)’ 출시를 앞두고 사전 계약을 시작한다고 16일 밝혔다.
조회수 865 2019-09-16
데일리카
[임기상 칼럼] 승용차 좌석 따라 다른 안전성..과연 최상의 자리는?
전 세계 자동차 안전종주국으로는 미국이 우선 꼽힌다. 특히 미국의 도로교통안전국(NHTSA)은 1970년 설립되어 지구촌 차량의 안전과 제도의 기준이 되고 있다
조회수 172 2019-09-16
데일리카
은밀하게 돈 잘 버는 자동차 모델 순위
지난해 글로벌 시장에 출시된 신차 중 수익성이 가장 높았던 자동차 모델은 테슬라 혹은 일부 고가의 하이퍼카가 아닌 포르쉐의 신형 911로 나타났다. 블룸버그 인
조회수 475 2019-09-16
오토헤럴드
[시승기] 럭셔리 SUV 왕좌 노리는..BMW X5 M50d
넘쳐나는 경쟁모델 가운데 그 기세가 한풀 꺾인 듯 하지만 여전히 잘 달리는 SUV를 꼽자면 BMW X5를 빼놓을 수 없다. BMW는 지난 1999년 1세대
조회수 300 2019-09-16
데일리카
르노 전기차 ‘조에’, 주행거리 395km 인증..국내 출시 일정은?
‘조에’가 400km에 육박하는 실주행거리를 입증했다. 조에는 내년 국내 출시가 예고된 르노의 순수 전기차다. 13일(현지시간) 르노는 전기차 조에(Zoe)가
조회수 433 2019-09-16
데일리카
현대차 본사 대형 광고판
국제 환경단체 그린핀스가 서울 서초구 양재동에 위치한 현대자동차 사옥 앞 대형 광고판에 '내연 기관 이제 그만'이라는 스티커를 부착해 경찰이 수사
조회수 394 2019-09-16
오토헤럴드
오늘부터 영문 운전면허증 발급, 33개 나라서 사용 가능
해외로 나갈 때마다 따로 발급을 받아야 했던 '국제운전면허증'이 적어도 33개 나라에서는 필요없게 됐다. 경찰청은 오늘(16일)부터 영국, 캐나다
조회수 373 2019-09-16
오토헤럴드
시트로엥 C5 에어크로스
아그라바 왕국 좀도둑이 자스민 공주와의 진정한 사랑을 찾아가는 모험을 그린 영화 '알라딘'이 1000만 관객을 동원하며 흥행에 성공했다. 램프에서
조회수 177 2019-09-16
오토헤럴드
팅크웨어, 전방 FHD 후방 HD 화질 블랙박스 ‘아이나비 브이 샷
팅크웨어(대표 이흥복, www.thinkware.co.kr)가 블랙박스 ‘아이나비 브이 샷(V Shot)’을 새롭게 출시한다.
조회수 125 2019-09-16
다나와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