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 다나와 앱
  • 다나와 홈

'일본産 아포칼립스' 급기야 터진 닛산 철수설은 시작에 불과

오토헤럴드 조회 수1,931 등록일 2019.09.11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누군가는 자신의 차를 부숴버렸고 어디선가는 테러를 당했다. 앞자리가 세 개의 숫자로 바뀐 번호판을 단 차를 만나면 침을 뱉겠다는 협박도 나왔다. 무서워서, 매국노라는 낙인, 혹은 눈치가 보여 일본산 자동차를 사고 타는 것이 두려운 세상이 됐다.

급기야 닛산이 한국 철수를 만지작거리고 있다는 얘기가 나왔다. 일본에서 나온 얘기를 영국 매체가 전했다. 르노삼성차 부산 공장에서 만들고 있는 물량을 빼겠다는 말도 들어 있다. 이 곳 반응을 떠보기 위한 것 같기도 하지만 사실이라면 위협적이다.

2300여 명이 일하고 있는 부산공장은 닛산이 맡기고 있는 생산물량에 절대적으로 의존하고 있다. 작년 생산한 21만여 대 가운데 절반가량인 10만 7000여 대의 닛산 로그가 부산공장에서 만들어졌다. 닛산이 발을 빼면서 부산공장을 곱게 놔둘 것으로 보면 오산이다.

닛산은 글로벌 구조조정을 하고 있고 부산 공장에서 공급받는 로그를 연간 10만대에서 지금은 6만대로 줄였다. 철수라는 치욕을 당하면서 더 큰 비용을 부담할 이유가 없으니 그럴 가능성이 크다. 르노와 닛산의 동맹 관계도 예전처럼 견고하지 않아 닛산이 합당한 명분을 실어 싫다 하면 르노도 힘을 쓰기 어렵다.

닛산뿐이겠는가. 또 다른 일본 브랜드에서 일하고 있는 한 임원은 "차가 안 팔리면 더 팔 수 있는 전략을 짜야 하는데 이건 그럴 상황도 아니다. 손 놓고 바라만 보는 것이 더 두렵다. 이러다 우리도 철수 얘기가 나오는 것은 아닌지 걱정"이라고 했다. 매장에서는 회사 출입을 뒷문으로 하는 직원도 있단다.

또 다른 임원은 "내 차, 아파트 지하 주차장 깊숙한 곳에 세워놓고 지하철로 출퇴근을 한다"라고 말했다. 사실 이렇게 심각할 것, 오래 갈 것으로는 생각하지 않았다고도 했다. 일본 브랜드의 자동차 판매는 반 토막이 났다. 7.7% 증가라는 기이한 실적을 기록한 렉서스를 빼고 혼다가 80.9%, 닛산은 인피니티를 합쳐 77%, 토요타는 59%가 줄었다.

지금 일본 브랜드의 고민은 쌓여있는 재고를 어떻게 처리해야 하는가에 있다. 불매운동이 시작되기 전인 상반기에  수입차 시장 점유율을 20%대까지 끌어 올리면서 하반기 물량 확보에 공을 들였고 따라서 어느 때보다 많은 재고가 쌓였다. 그런데도 할인 판매, 이벤트 같은 프로모션은 눈치가 보여 꿈도 꾸지 못한다.

조금 전 그 임원은 "딜러 얘기로는 절반 가격에 후려친다고 해도 새 번호판으로 불매운동 이전과 이후가 명확하게 갈리니까 사려는 사람이 없단다. 이게 해를 넘기면 악성 재고가 되는데 이렇게 되면 닛산 말고도 다른 브랜드도 철수 얘기가 나올 수 있다"고 했다.

이들 브랜드가 직접 고용한 직원 수는 300여 명이 안되지만, 전국 딜러에서 일하고 있는 영업사원과 서비스 직원, 탁송과 튜닝 등 관련 일을 하는 사람을 모두 합치면 수천 명, 닛산이 철수하고 르노삼성차 부산공장에서 발을 빼면 더 많은 사람이 바닥에 나 앉을 처지가 된다.

또 다른 일본 브랜드의 임원은 "바깥 걱정만 할 때가 아니다. 반도체 수출이 어쩌고저쩌고 하는데 지금 내 나라 안방에서 일본산이라는 이유로 테러를 당하고 불매 시위를 바라보며 먹고 사는 걱정에 밤잠을 못 자는 사람들이 수두룩 하다"고 하소연했다.

'그렇게 까지야'라고 생각해서도 안 된다. 현대차도 일본에서 장사가 안돼 철수한 이력이 있고 쉐보레도 유럽에서 철수한 적이 있다. 상하이기차가 쌍용차에서 단물 빼고 눈 하나 껌벅이지 않고 한국에서 철수했듯이 안 되는 일에 발을 빼기 쉬운 것이 자동차 업계다. 그런 일이 벌어져서는 안 된다. 자동차여서가 아니라 '일본산' 모든 것의 '아포칼립스'가 몰고올 후유증을 생각하면 불매운동도 옥석을 가려 했으면 좋겠다.


김흥식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naver 2019.09.15
    개소리 일본 불매운동은 자발적 참여임 강요하는 것이 아님
    일본산 제품을 산다고 해서 사는 사람에게 사지말라고 강요 하는 운동이 아니란것 일자리를 약점 삼아 교묘히 불매운동을 까는 기사 참 잘보지 못했음
    8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naver 2019.09.15
    어이없는기사군요
    반도체는 까딱하면 수십만 수백만명이 죽어나가는 부분인데 그부분을 건들인 일본문제는 아무말없군요 국가에서 대처와는별개로 시민들이 얼마나 빡쳤으면 불매를하겠습니까 자동차회사가망하면 이곳저곳 팔리고 공장이유지라도되겠지만 반도체가무너지면 한국경제는 바로끝장나는거라는거 모릅니까
    3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9.09.17
    그냥 물타기 기사라고 보면 되겠네요.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1

단순해 지는 전기차 때문에 독일 車 일자리 10년 후 절반 사라질 것
오는 2030년 독일 자동차 관련 일자리가 절반 이상 사라질 것이라는 경고가 나왔다. 독일 정부 산하 교통 자문위원회 NPM(National Platform F
조회수 129 2020-07-10
오토헤럴드
메르세데스 벤츠 7세대 S클래스에 최신 MBUX 탑재
메르세데스 벤츠가 2020년 7 월 8 일 7세대 'S 클래스에 최신 " My MBUX (Mercedes-Benz User Experience)"를 탑재한다고
조회수 124 2020-07-10
글로벌오토뉴스
‘고성능 승부수’ 아반떼 N라인 북미 여름 달군다
7세대 엘란트라(한국명 아반떼)의 고성능 버전인 N라인이 이르면 7월말 북미 시장에 데뷔한다. 현대차는 오는 9월 '올 뉴엘란트라' 출시에 앞
조회수 117 2020-07-10
데일리카
BMW 코리아, 뉴 X5 xDrive45e 사전계약 실시
BMW 코리아(대표 한상윤)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SAV인 뉴 X5 xDrive45e의 사전계약을 실시한다.다음 달 우리나라에 출시 예정인 뉴 X5 xDrive
조회수 134 2020-07-10
글로벌오토뉴스
獨 <아우토 모토 운트 슈포트> 실시 주행평가서 수소전기차 넥쏘, ‘매우 뛰어난 차’ 호평
현대자동차의 수소전기차 넥쏘가 유럽의 권위있는 자동차 전문지에서 실시한 주행평가에서 '매우 뛰어난 차'로 호평받으며, 글로벌 수소전기차 시장에서 다시 한번 수소
조회수 77 2020-07-10
글로벌오토뉴스
르노삼성, 친환경 전기차 르노 ‘조에’ 투입 계획..출시는 8월 or 9월(?)
르노삼성이 소형 전기차 르노 조에(Zoe)를 한국시장에 투입한다. 10일 르노삼성자동차의 한 관계자는 “오는 9월 5인승 소형 해치백 전기차 버전인 르노 조
조회수 94 2020-07-10
데일리카
또 하나의 포르쉐. 2020 포르쉐 마칸 시승기
포르쉐의 컴팩트 SUV 마칸 부분 변경 모델을 시승했다. 포르쉐의 여섯 번째 모델로 2014년 데뷔해 2018년 부분 변경을 했다. 한국시장에는 2019년 서울
조회수 146 2020-07-10
글로벌오토뉴스
[기자수첩] 테슬라, 한국에서 품질보다 더 큰 문제는 서비스 인프라
미국 전기차업체 테슬라의 주가가 연일 폭등을 기록하며 기존 자동차 업계의 1위 도요타의 시가총액을 넘어서는 등 어닝서프라이즈를 기록 중이다. 테슬라의 최근 주가
조회수 118 2020-07-10
오토헤럴드
쏘렌토 하이브리드, 판매 재개 하루에만 4000대 계약..‘주목’
기아차가 약 5개월 만에 판매를 재개한 쏘렌토 하이브리드가 첫날 하루에만 4000대가 계약됐다. 10일 기아자동차 관계자는 “지난 2월 4세대 쏘렌토 하이브
조회수 333 2020-07-10
데일리카
현대차, 고성능 i20N 9월 유럽 출시 계획..국내는 언제?
현대차가 개발 중인 또 하나의 고성능 N, i20N이 9월 유럽 무대를 겨냥한다. 이미 한 차례 i30N으로 유럽 무대에서 가능성을 보여준 현대차가 이번에는 고
조회수 219 2020-07-09
데일리카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