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시승기] 배부른 첫 술·과감한 첫 발..제네시스 G70 3.3T

데일리카 조회 수2,175 등록일 2019.09.04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제네시스 G70


[데일리카 임상현 기자] 지난 2015년 제네시스 브랜드가 닻을 올리고 프리미엄 브랜드 안착이라는 임무를 띄고 기나긴 항해에 들어섰다.

그러나 첫 시작은 브랜드의 독자화, 신선함과는 거리가 먼 기존 모델들의 이름을 새롭게 바꿔 시작하는데 급급했다. 심지어 플래그십 세단은 기존 에쿠스라는 이름을 그대로 사용해 이후 부분변경을 통해 G90으로 바꿔 브랜드 정체성에도 한동안 혼란을 야기시켰다.

그런 제네시스 브랜드의 아이덴티티를 처음으로 선보인 모델은 콤팩트 스포츠 세단 G70 이다.

제네시스 브랜드 출범 2년 후인 지난 2017년 첫 선을 보인 G70은 프리미엄 시장에서도 치열한 입문형 모델로 손꼽히는 콤팩트 스포츠 세단 시장에 첫발을 내딛었다.

제네시스 G70


특히나 BMW 3시리즈 아성에 벤츠의 C클래스도, 아우디의 A4도 고전중인 이 시장에 신생 브랜드인 제네시스가 뛰어든 것이다.

브랜드의 첫 시작처럼 어설프지도 않다. 본격적으로 제네시스를 알릴 새로운 첫 모델로 출시된 만큼 미국과 유럽 시장에서도 당당히 겨루겠다고 선언까지 했다. 출시 시점이 2년 흐른 지금 G70은 성과를 달성했을까?

■ 단번에 자리잡은 정체성

프리미엄 브랜드의 디자인을 살펴보면 패밀리룩을 적용시키지 않은 사례를 찾아볼 수 없다. 우스갯 소리로 대, 중, 소 라고 불리는 경우라도 브랜드 정체성을 보여주기에 패밀리룩 디자인만큼 완벽한 대안은 없다.

프리미엄 브랜드로서는 신참인 제네시스는 비교적 빠르게 브랜드 정체성을 알리는 디자인을 적용시켜나가고 있다. G80은 애초 제네시스 브랜드로 출시된 모델이 아니였으며, G90 역시 부분변경이 이뤄지기 전까지 제네시스 브랜드 고유의 디자인 언어를 전달하기에는 역부족이였다.

제네시스 G70


G70이야 말로 제네시스 정체성을 처음으로 보여준 모델이다. 대형 크레스트 그릴과 2줄 형상의 LED 주간 주행등은 향후 제네시스 디자인에 공통적으로 적용될 요소다.

플래그십 세단 G90이 부분변경을 거치면서 더욱 뚜렷이 선보인 제네시스 디자인의 정체성은 아직까지 적응의 시간이 필요할 정도로 급진적인 변화이지만 향후 출시될 GV80과 G80 후속모델들을 통해 다듬어진 디자인을 보여 줄 수 있을거란 생각이다.

G70의 측면부는 스포츠 세단 성격을 명확히 알 수 있는 부분이다. 후륜 구동 스포츠 세단의 정석과도 같은 롱노즈 숏데크 형태의 교과서적인 디자인을 가진 G70은 철판을 예리하게 접어 만든 굵은 캐릭터 라인과 굴곡 등을 통해 작지만 당당해 보이는 체구를 완성시켰다.

제네시스 G70


후면부는 경쟁사의 한 모델이 떠오르기도 하지만 디퓨저와 파이수가 큰 배기구 등을 통해 한층 넓고 공격적인 인상을 심어줬다.

대부분의 운전자가 차량의 뒷부분을 보고 따라가는 만큼 개인적으로 정면보단 후면의 디자인 완성도를 중요시하는 편인데 G70의 경우 충분히 스포츠 세단이라는 것을 알 수 있을만큼 디테일을 곳곳에 넣어 차량의 성격을 전달하기 부족함이 없다는 판단이다.

문을 열고 실내에 들어서면 G70의 또 다른 모습이 펼쳐진다. 외관에서는 잘 달리는 스포츠 세단의 이미지를 전달하기 위해 공격적인 디자인이 핵심이였다면 인테리어는 차분한 고급 세단의 감각을 전달하려 하는 느낌이다.

제네시스 G70


운전석쪽으로 치우쳐진 레이아웃을 제외한다면 스포츠 세단보단 보편적인 고급 세단의 느낌이 더 강하게 느껴진다. 질 좋은 가죽과, 금속 소재로 꾸며진 실내는 손에 닿는 곳곳의 감촉도 꽤나 신경 쓴 모습이다.

버튼류의 감각도 경쟁모델들과 비교해도 아쉽지 않은 수준. 여기에 각종 편의 장비로 버튼을 꽉꽉 채워놔 국산차만의 이점을 부각한다.

한가지 아쉬운점은 출시 시기가 2년에 가깝다 보니 중앙에 위치한 인포테인먼트 디스플레이의 크기가 8인치에 머물러있다는 점이다. 최근 출시되는 현대차·기아차가 10인치 이상의 디스플레이를 적극적으로 사용하고 있다는 점에서 향후 부분변경을 통해 사이즈를 키운다면 소비자들의 만족도가 더욱 높아지리라 생각된다.

제네시스 G70


G70의 출시 직후 가장 논란이 된 뒷좌석은 콤팩트 세단 기준의 잣대를 들이밀어도 좁은 편이다. 시트의 쿠션과 고급감을 위해서 두툼하게 설계된 탓도 있지만 후륜구동 모델 특성상 어쩔 수 없는 높은 센터터널도 2열의 거주성을 해치는 요소다.

점점 커지는 차체 사이즈의 틈속에서 경쟁모델과의 우위를 점하려면 다음 세대 G70은 뒷좌석의 거주성에서도 고민이 필요해보인다.

■ 넉넉한 출력, 여유로운 움직임

국내 판매되는 G70은 총 3가지 파워트레인으로 2.2 디젤과 2.0, 3.3 가솔린 터보가 존재한다. 이중 시승차는 3.3 터보사양으로 4륜구동 시스템을 더해 높은 출력에 대응한다.

최고출력 370마력, 최대토크 52kgf.m의 힘을 내는 V6 3.3리터 엔진은 제네시스 세단 라인업과 기아차 스팅어, K9 등 다양하게 탑재되는 엔진으로 콤팩트 사이즈의 G70에는 매순간 여유로운 움직임을 가능케하는 파워트레인이다.

제네시스 G70


기본 주행모드인 컴포트에서는 고급세단의 느낌을 매우 잘 살렸다. 스포츠 세단임을 말해주지 않는다면 승차감 좋은 세단과 다를 바가 없다.

발을 얹자마자 튀어나갈 듯한 과거의 현대차 세팅과는 분명 다른 방향이다. 반박자 늦은 여유로운 가속 타이밍과 외부소음을 최대한 억제시킨 NVH 성능의 조합은 일상적인 주행에서도 충분한 만족감을 선사한다.

변속 시점도 불만을 느끼기 어렵다. 엔진자체의 파워가 넉넉한 탓에 낮은 엔진 회전수를 꾸준히 유지하려 하지만 패들시프트를 활용해 운전자가 직접 수동 변속을 한다면 조작에 따른 빠른 반응도 동시에 보여준다.

차가 한적한 틈을 타 스포츠 모드로 주행설정을 변경 후 잠시 가속페달에 힘을 줘보니 그제서야 숨겨왔던 힘을 오롯히 도로에 뿌려댄다. 터보지연 현상에 따라 즉각적인 반응이 나오는 편은 아니다.

그러나 부스트 압력이 차고 본격적으로 엔진이 힘을 발휘하는 순간부터는 짜릿한 감각마저 전달한다. 고속 주행 안정성도 높은 편이라 수시로 속도계를 확인해야 하는 번거로움도 있지만 그만큼 원하는 가속을 언제든지 사용할 수 있다는 점에서 대배기량 엔진이 주는 이점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해본다.

제네시스 G70


전륜 225/30 19인치, 후륜에 255/35 19인치 휠타이어 조합은 출력대비 앞쪽 타이어 사이즈가 다소 부족한 느낌이지만 코너 진입시 부족한 접지력은 4륜구동 시스템이 어느정도 보상해주는 편이다.

후륜구동 기반의 4륜구동 시스템이지만 전반적인 세팅은 언더스티어다. 특히 경사가 있는 언덕을 오르는 코너에서는 앞쪽 타이어의 한계가 생각보다 빠르게 나타난다. 오히려 가속페달의 적극적인 움직임을 통해 코너를 공략하는 쪽이 언더스티어를 줄이는 방법이다. 적절한 구동력을 앞쪽으로 전달한다면 갑작스러운 거동변화 없이 코너를 돌아나갈 수 있다.

■ 배부른 첫 술..이제는 세계로 나아갈 때

이제 프리미엄 브랜드로 첫 항해을 시작한 제네시스는 기존 프리미엄 브랜드를 따라잡는 패스트 팔로워의 역할을 해야한다. 그리고 G70은 생소한 신생 브랜드인 제네시스로 진입할 수 있도록 중요한 역할을 해야한다.

제네시스 G70


제네시스 브랜드 정체성을 잘 살린 디자인과, 동급모델 대비 뒤쳐지지 않는 고급감, 풍부한 편의 및 안전사양, 2.0T, 3.3T, 2.2D 등 다양한 파워트레인이 탑재된 G70은 1세대부터 꽤나 완성도가 높은 주행성능과 품질까지 갖췄다.

첫 술에 배부르랴라는 브랜드 시작점과 달리 G70은 꽤나 배부른 첫 술이다. 국내에서는 제네시스 브랜드 인지도가 높은 덕에 비교적 시장에 무사히 안착했다. 국내 경쟁모델인 스팅어와 비교하면 판매량에서도 압승이다.

그러나 해외 시장의 공략은 이제부터다. 자동차 시장, 특히 프리미엄 제조사가 공략하는 소비자층은 미국, 유럽을 막론하고 생각보다 보수적인 시각으로 접근하는 소비자가 많다.

제네시스라는 브랜드도 생소하고 G70은 더욱 낯설다. 미국시장에는 J.D Power를 비롯한 기관들에서 수상소식도 들려오지만 G70이 타깃으로 하는 유럽모델의 본고장에서는 아직 본격 안착이 시작도 되지 않았다는 점에서 제네시스의 고심이 깊어보인다.

제네시스 G70


알버트 비어만, 루크 동커볼케, 파예즈 라만, 이상엽 전무 등을 영입한 이유도 유럽 시장 공략과 무관치 않다. 매번 신차 테스트 역시 독일 뉘르부르크링 서킷 등을 통해 다듬고 있는 이유도 유럽 소비자들에게 인정받고 친숙하게 다가가기 위함이다.

사공이 많으면 배가 산으로 간다지만 제네시스를 이끄는 사공들은 유럽 소비자들을 공략할 수 있는 올바른 길을 찾아 항해할 수 있도록 배를 이끌 것이다.

시작부터 높은 경쟁 상대를 지목해 의심의 눈초리로 제네시스를 바라보는 시선도 존재하지만 세계 시장 1위를 다투는 일본산 브랜드조차 완벽하게 안착하지 못한 시장에서 국내 브랜드가 도전한다는 점은 분명 국내 자동차 시장 발전에도 도움이 될 것이다. 그리고 그 혜택이 더 많은 소비자들에게 올바르게 전달됐으면 하는 바람이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아우디, 전기차 라인업 20종으로 확대..10년 내 목표
부가티, 가장 빠른 차 기록 갱신 도전..시속 490km/h 도달
벤츠, 신형 GLE 출시..가격은 9030만~1억 1050만원
BMW, X7 가솔린 출시..가격은 1억 2490만~1억 2980만원
맥라렌, 두 번째 MSO 프로젝트로 ‘F1’ 지목..27년만 부활
“소형차의 위기”..미니·스마트 이어 피아트도 美서 부진
쉐보레, 7인승 대형 SUV 트래버스 출시..가격은 4520만~5522만원
  • 회사명
    제네시스
    모기업
    현대자동차그룹
    창립일
    2015년
    슬로건
    인간 중심의 진보(Human-centered Luxury)
  • 제네시스 제네시스 G70 종합정보
    2017.09 출시 중형 09월 판매 : 1,150대
    휘발유, 경유 1998~3342cc 복합연비 8.6~15.2 ㎞/ℓ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핫클릭

랜드로버, 올 뉴 레인지로버 이보크 가솔린 모델 출시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는 럭셔리 콤팩트 SUV 올 뉴 레인지로버 이보크 가솔린 모델의 판매를 시작했다고 15일 밝혔다. 올 뉴 레인지로버 이보크 가솔린 모델은 최근
조회수 375 2019-11-15
글로벌오토뉴스
기아차, 신형 K5 초근접 실사, 볼수록 끌리는 디자인
기아자동차의 간판급 중형 세단 'K5'의 3세대 풀체인지 모델이 다음 달 12일 국내 시장에 출시될 예정인 가운데 신차의 외관 디자인을 담은 다량
조회수 5,437 2019-11-15
오토헤럴드
현대차, 더 뉴 그랜저 국내 출시일 확정 사전계약 돌풍 이어갈까
사전계약 첫날 1만7294대의 계약대수를 기록하며 전작인 6세대 그랜저 보다 1300여대를 초과 달성한 역대급 부분변경 모델 '더 뉴 그랜저'의
조회수 846 2019-11-15
오토헤럴드
차세대 투싼의 미리 보기, 현대차 SUV 콘셉트의 정체
현대자동차가 도시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콘셉트의 티저 이미지를 13일 공개했다. 이번 SUV 콘셉트는 현대차의 차세대 디자인 철학 '센슈어스 스포
조회수 1,272 2019-11-14
오토헤럴드
광고 촬영 중 실루엣 드러낸 제네시스 GV80, 디지털 계기판 추가 유출
제네시스의 첫 번째 SUV 'GV80'가 오는 28일 국내 시장에 출시될 예정인 가운데 광고 촬영 현장에서 대략적인 실루엣을 드러낸 사진이 국내
조회수 1,549 2019-11-14
오토헤럴드

최신소식 모아보기 - 국내

쉐보레, 美 직수입 대형 SUV 트래버스 고객 인도 개시
쉐보레가 정통 아메리칸 슈퍼 SUV 트래버스의 1호차 전달식을 갖고, 15일부터 본격적인 고객 인도를 개시한다. 한국지엠 카허 카젬 사장과 영업·서비스·마케팅
조회수 441 2019-11-15
오토헤럴드
그랜저, 아반떼 등 국산 및 수입차 29개 차종 2만4287대 리콜
14일 국토교통부는 현대자동차, 볼보자동차코리아, 한국토요타자동차,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 한불모터스에서 제작 또는
조회수 733 2019-11-14
오토헤럴드
아시아 자동차 강국, 한국 vs. 일본..엇갈리는 자동차 산업
자동차 산업의 아시아 양대 강국으로 불리는 한국과 일본의 상황이 극명히 엇갈리고 있다. 한국 자동차산업이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최악의 상황을 기록한 가운…
조회수 768 2019-11-13
데일리카
[오토포토] 기아차, 3세대 K5의 디테일을 보는 15장의 이미지
기아자동차가 다음달 출시 예정인 신형 K5의 외장 디자인을 12을 공개했다. 3세대 완전변경모델로 출시를 앞둔 신차는 혁신적인 신규 디자인 요소의 대거 적용으로
조회수 6,718 2019-11-13
오토헤럴드
80 다음 70, 제네시스 콤팩트 SUV GV70 확률 높은 예상도
제네시스 브랜드 최초의 스포츠유틸리티차량 'GV80'이 국내 시장에 첫 선을 보일 예정인 가운데 해당 모델에 이어 출시를 앞둔 제네시스 콤팩트 S
조회수 875 2019-11-13
오토헤럴드

최신소식 모아보기 - 해외

아우디 S8 유럽 시장 출시
아우디 A8의 S버전이 유럽시장에 출시됐다. 4.0리터 바이터보 가솔린 엔진은 최고출력 571마력, 최대토크 800Nm을 발휘한다. 48볼트 마일드 하이브리드
조회수 360 2019-11-15
글로벌오토뉴스
세계 석유 수요 증가세, 2025년부터 둔화 될 것
국제 에너지기구 (IEA)는 전 세계 석유 수요에 대한 전망을 발표했다. 연료 효율 향상과 전동화가 가속화되면서 2025년부터 석유 수요가 둔화될 것으로 전망했
조회수 314 2019-11-14
글로벌오토뉴스
현대차, 산타크루즈 픽업, 2021년 美 현지 생산으로 확정
현대자동차가 북미 시장을 겨냥해 라인업에 새롭게 추가하는 가칭 '산타크루즈 픽업 트럭(Santa Cruz Pickup Truck)'이 싼타페, 쏘
조회수 573 2019-11-14
오토헤럴드
페라리, 612마력 파워 ‘로마’ 출시..독특한 디자인 ‘눈길’
페라리가 새로운 엔트리급 쿠페 로마를 공개했다. 13일(현지시각) 페라리는 기존 엔트리급 포르토피노에 기초한 쿠페 ‘로마’를 공개하며 올해 예정된 5대의 …
조회수 629 2019-11-14
데일리카
미국 시장서 반등 성공한 현대기아차..이번엔 잘 팔려서 고민!
한국산 자동차가 미국 시장에서 반등에 성공했지만, 잘 팔려서 고민이다. 미국이 한국 차량에 관세 부과 여부를 앞두고 있어서다. 13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
조회수 663 2019-11-14
데일리카

최신 시승기

이 것이 볼보
시장 점유율 20%를 넘봤던 수입차의 기세가 꺾였다. 2015년 15.5%(승용기준)를 고점으로 폭스바겐 디젤 게이트, BMW 화재, 일본산 불매운동이 연이어
조회수 136 2019-11-18
오토헤럴드
BMW 더 8 그란쿠페 위압적이고 고혹적인 스포츠카
[전남 진도] 한옥마을로 더 유명한 전주에서 완주군 소양면과 동상면을 거쳐 고산면으로 빠져 나가는 길은 주변 풍광이 빼어나다. 짙게 물든 가을 산을 끼고 이어지
조회수 788 2019-11-15
오토헤럴드
고급진 승차감 - 아우디8세대 A6 45 TFSI 시승기
아우디의 어퍼 미들 클래스 세단 A6 8세대 모델을 시승했다. 2018년 제네바오토쇼를 통해 데뷔했으며 같은 해 여름 유럽시장부터 출시된 8세대 모델이다. 5미
조회수 830 2019-11-14
글로벌오토뉴스

이런저런 생각, 자동차 칼럼

친환경 경제운전, 에코드라이브는 이제 잊었는가?
김 필 수 (김필수 자동차연구소 소장, 대림대 교수) 에코드라이브, 즉 친환경 경제운전을 뜻한다. 자동차 운전을 효율적으로 여유 있는 안전운전을 하면서 에
조회수 94 2019-11-18
글로벌오토뉴스
포드 올 뉴 익스플로러의 디자인
요즈음은 그야말로 대형 SUV가 물밀듯이 등장한다는 표현이 맞을 것 같다. 미국 본토에서 온 또 하나의 차량이 등장했다. 그것은 포드의 중형 SUV 익스플로러(
조회수 159 2019-11-18
글로벌오토뉴스
[LA 특급 EP.01] 자동차 근대화의 시작점, 111년 현장 탐구
1903년 헨리 포드에 의해 설립된 포드 자동차는 1908년 9월 세계 최초로 대량 생산 체제에서 조립된 '모델T'를 내놓으며 당시로는 유례없는
조회수 83 2019-11-18
오토헤럴드
[구상 칼럼] 발터 드 실바가 설계한..아우디 A5의 디자인 포인트는?
아우디의 아이덴티티는 콰트로(Quattro)라고 불리는 상시 4륜구동방식에 의한 전천후 주행성능이 가장 큰 역할을 하고 있다고 할 수 있지만, 다른 한편으로는
조회수 853 2019-11-13
데일리카

전기차 소식

아우디 e트론이 추구하는 전기차의 미래
폭스바겐그룹은 디젤 스캔들의 당사자로 그만큼 큰 지탄을 받았고 타격도 컸다. 동시에 자동차의 파워트레인을 급격히 전동화로 전환하게 한 장본인이기도 하다. 지금은
조회수 82 2019-11-18
글로벌오토뉴스
쌍용차, 전기 SUV ‘코란도’ 도심서 포착..주행거리는 420km
쌍용차가 최초로 선보일 코란도 전기차가 서울 모처에서 목격돼 주목된다. 데일리카는 최근 쌍용차 코란도 EV의 테스트 모델을 서울 북악스카이웨이 인근 …
조회수 202 2019-11-18
데일리카
전기차 누적 판매 2만대 시대..전기차 회의론 배경은?
배기가스를 배출하는 내연기관 차량 대신 전기차를 선택하는 소비자가 증가하면서 차량이 배출하는 총온실가스의 양이 줄어들 수 있다는 기대가 나오고 있다. …
조회수 111 2019-11-18
데일리카
BMW EV i4, 5세대 배터리 팩으로 1회 충전 600km
BMW의 다음 순수 전기차 i4의 일부 성능 정보가 공개됐다. i4는 오는 2023년까지 25대의 전동화 모델 출시를 추진하고 있는 BMW 미래 전략의 핵심 세
조회수 79 2019-11-18
오토헤럴드
푸조, 신형 2008 · e-2008 영국 가격 공개, 내년 국내에서도 출시
푸조의 소형 스포츠유티리티차량(SUV) '2008' 완전변경모델의 영국 판매 가격이 공개됐다. 해당 모델은 내년 초 본격적인 고객 인도가 이뤄질
조회수 289 2019-11-15
오토헤럴드

테크/팁 소식

FCA, 직렬 6기통 엔진 특허 신청..출력은 360~525마력 예상
FCA그룹이 미국 특허청에 새로운 직렬 6기통 엔진을 출원했다. 13일(현지시각) 모파린인사이더 등 외신에 따르면 FCA그룹은 차세대 엔진으로 직렬 6기통 엔
조회수 238 2019-11-15
데일리카
99. 현대기아차의 세계 최초 신기술들
현대기아차는 지금 글로벌 시장에서 어느 정도의 위치에 있을까? 글로벌 플레이어 중 현대기아차에 대한 소비자들의 인식을 객관화한 것 중 애널리스트들이나 경제학자들
조회수 1,737 2019-11-15
글로벌오토뉴스
현대모비스, 초단거리 레이더 적용 후방긴급자동제동 최초 개발
현대모비스가 초단거리 레이더 센서(USRR,Ultra Short Range Radar)를 활용한 후방긴급자동제동 기술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 기존 초음파 센서
조회수 366 2019-11-13
오토헤럴드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