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쏘나타 하이브리드, 1048km 무박 시승의 최종 결말은

오토헤럴드 조회 수5,701 등록일 2019.09.02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놀라지 마시라. 쏘나타 하이브리드를 몰고 서해안, 남해안, 동해안을 거치고 돌고 찍으면서 무박으로 달렸다. 서울에서 출발한 시간이 오후 4시 15분, 그렇게 달려 다음 날 오후 1시 26분에 시승을 마쳤으니까 운전을 하고 간간이 휴식을 취한, 그리고 쪽잠 시간을 합치면 20시간 넘게 걸린 무박 시승.

그렇게 무모한 시승을 한 이유가 있다. 많아야 200~300km를 달리고 연비가 어떻고 하는 것은 하이브리드카의 지향점, 그리고 정확한 정보와 괴리가 있다는 판단이 들었다. 같은 배기량, 차급의 가솔린은 물론이고 디젤보다 비싼 하이브리드 차종을 선택하는 이유는 '좋은 연비'라는 뚜렷한 목적이 있지 않은가.

가격을 보면 쏘나타 하이브리드 엔트리 트림이 세제 혜택을 주고 2754만원에 팔린다. 가솔린이 2340만원부터 시작하니까 300만원 이상 비싸다. 그래서 그만한 가치가 있는지 연료 경고등이 켜질 때까지 얼마나 달리고 그 순간까지의 평균 연비를 확인해 보고 싶었다. 지금부터 그 여정과 결말을 소개한다.

목적지를 정하지 않고 서울 금천구 가산동에서 출발했다. 서부간선도로가 끝나고 서해안고속도로에 진입해 서해대교를 지날 때까지도 목적지는 정해져 있지 않았다. 개인적으로 쏘나타 디자인이 별로 마음에 들지는 않았지만 고속도로 고속 주행 질감은 풍절음이 거슬렸던 것을 빼면 대체적으로 매끄러웠다. 

최고급 인스퍼레이션 트림 쏘나타 하이브리드에는 온갖 편의 및 안전 사양이 죄다 적용됐다. 빌트인 캠, 클러스터의 후측방 모니터와 같이 흔하지 않은 것들이 보이고 10.25인치나 되는 와이드 내비게이션, 풀 디지털 계기반, 보스 사운드 시스템 등 화려한 사양이 가득하다.

덕분에 편하고 여유롭게 운전을 했다. 쓸만한 힘도 갖췄다. 모터를 합친 시스템 총 출력이 195마력이나 되고 이 힘이 매우 부드럽게 차체를 밀어낸다. 하이브리드카의 특성상 가속이 빠르게 이뤄지지는 않지만 그런대로 쓸만하다. 같은 가솔린 모델의 컴포트나 에코 모드의 질감과 크게 다르지 않다. 

무엇보다 출발을 한지 얼마 되지 않아 20km/ℓ(복합 연비 18.8km/ℓ)를 가볍게 넘긴 연비가 기분을 좋게 했다. 17인치 타이어가 장착된 시승차의 고속도로 인증 연비는 19.1km/ℓ다. 얼마나 달렸을까. 눈 앞에 춘장대로 가는 출구 표시가 보였다. 그대로 빠져 충남 서천에 있는 춘장대 해수욕장으로 방향을 잡았다.

도착 시간은 오후 6시 38분, 쏘나타 하이브리드가 달린 거리는 180km, 거기까지의 평균 연비는 27.0km/ℓ를 기록했다. 시즌이 끝난 춘장대 해수욕장은 썰렁했다. 대신 아름다운 노을을 감상하고 다시 방향을 다잡고 달리기 시작했다. 목적지는 국도와 지방도를 타고 전주에서 완주~순천간 고속도로를 이용해 경남 남해로 잡았다.

날씨가 흐린대도 지붕에 달린 솔라 패널에서 태양광 충전이 계속됐다. 달리면서도, 낮이면 해가 구름에 가려도 충전이 이뤄진다. 솔라 루프의 효율성에 대한 갑론을박은 있다. 128만원이라는 가격을 주고 선택해서 12~13년을 타야 본전을 뽑는 옵션의 가치가 있냐는 것이지만 양산차에 무한 에너지를 사용할 수 있는 솔라 패널이 달리기 시작했다는 것에 의미를 두고 싶었다.

요즘 낮과 밤의 온도차 만큼이나 빠르게 주변이 어둑해졌다. 남해 인근부터는 비까지 내리기 시작했고 섬 전체를 한 바퀴 돌아 미조항에 도착했을 때는 제법 많은 비가 내렸다. 밤 12시가 다돼 도착한 미조항 주변은 암흑천지였다. 7시간 넘게 달려 도착한 미조항까지 쏘나타 하이브리드가 달린 거리는 473km, 평균 연비는 27.2km/ℓ를 기록했다.

그렇게 달렸는데 계기반 수치들은 쉽게 여정을 끝낼 것 같지가 않았다. 연료 게이지는 절반 이상이 남아있었고 더 달릴 수 거리도 495km나 됐다. 무박 시승에 나선 것을 후회하기 시작한 것도 이 때다. 노을을 봤으니 일출도 보자는 심사로 다음 목적지는 길게 잡았다. 포항  호미곶, 내비게이션에서 목적지를 잡자 미조항에서 의 거리는 290km, 3시간 42분 달려야 도착할 수 있었다.

남해안고속도로, 부산외곽순환고속도로, 경부고속도로를 거쳐 포항 IC로 진입해 호미곶에 도착한 시간은 새벽 3시 55분, 일출을 보러 온듯한 몇 대 차가 주차장에서 시간을 보내고 있었다. 서울을 출발해 호미곶까지 764km를 달린 쏘나타 하이브리드의 평균 연비는 26.6km/ℓ, 11시간 넘게 운전을 하면서 체력도 바닥이 난듯했다.

쪽잠을 마치고 눈을 뜬 시간이 새벽 6시 30분, 일출을 놓쳤다는 생각에 아차 싶었는데 하늘에 먹구름이 가득했고 빗방울이 떨어지기 시작했다. 일출을 만나지 못한 아쉬움이 끝나기도 전에 비가 쏟아지기 시작했다. 다음 목적지 안동까지 가는 길, 장대비 같은 비 탓에 고속도로에서 미리 출구를 빠져 나오는 바람에 먼 길을 돌아 안동 하회마을에 도착했다.

그제서야 쏘나타 하이브리드 무박시승 결말의 시간이 다가오는 듯한 기분이 들기 시작했다. 이 때까지의 총 주행거리는 965km, 평균 연비는 26.4km/ℓ를 기록했다. 주행거리가 늘어날수록 연비 변화의 폭이 줄어든 것도 보인다. 돌아 보니 남해 미조항에서 호미곶으로 가는 중간 정도부터 26km/ℓ 초ㆍ중반대를 계속 유지했다. 쏘나타 하이브리드의 가장 일상적인 고속도로 연비라고 볼 수 있겠다.

안동 하회마을에서 서울쪽으로 방향을 잡고 달리면서 쏘나타 하이브리드는 한 번 주유로 1000km를 돌파했다. 이어 주유 경고등에 불이 들어왔다. 황색 주유 경고등이 켜진 것은 중앙고속도로 서안동 IC 진입전, 1015km를 막 넘겼을 때다. 평균 연비는 26.2km/ℓ, 주유를 위해 괴산 휴게소까지 더 달린 쏘나타 하이브리드 무박 시승의 최종 주행거리는 1048km, 최종 연비는 26.3km/ℓ를 기록했다.

기대했던 수치들이 나오면서 몸은 녹초가 됐지만 기분은 좋았다. 몇 년전까지만 해도 하이브리드는 토요타라는 등식이 있었다. 그런데 지금은 쏘나타 하이브리드에서 입증이 된 것처럼 국산 하이브리드카의 완성도가 눈에 띄게 좋아졌다. 일본산 하이브리드도 쏘나타 하이브리드 수준의 연비를 내기가 쉽지 않다.  

성능, 배터리 내구성, 디젤차하고 비교되는 연비 때문에 하이브리드 타입의 자동차 구매를 망설일 필요가 없다. 중형 세단을 경제적으로 타고 싶은 사람에게 쏘나타가 아니어도 하이브리드 타입을 적극 추천한다. 마지막으로 1000km가 넘는 거리를 무박으로 달리는 것은 무모한 행동이다. 하이브리드카의 연비를 실 생활, 실 주행의 여건에 맞춰 조금이라도 정확하게 알아보기 위한 것으로 봐 줄 일이지 절대 따라해서는 안된다.


김흥식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회사명
    현대
    모기업
    현대자동차그룹
    창립일
    1967년
    슬로건
    New Thinking New Possibilities
  • 현대 현대 쏘나타 hybrid 종합정보 저공해2종
    2019.07 출시 중형 08월 판매 : 985대
    휘발유 1999cc 복합연비 19.1~20.1 ㎞/ℓ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9.09.04
    시내주행 = 하이브리드
    장거리주행 = 디젤
    1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naver 2019.09.06
    평균속도도 보여줘야지용
    3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1

핫클릭

자율주행차에서 숙면 중인 운전자..논란 거세진 이유는...
자율주행차에서 지나치게 깊은 잠에 빠져 있는 운전자가 포착됐다. 숙면 중인 운전자의 모습이 동영상으로 퍼지자자 자율주행차의 안전성에 대한 경각심이 커지…
조회수 541 2019-09-16
데일리카
현대차, 신형 투싼 출시 계획..전동화 변신 ‘주목’
오는 2020년 4세대로 풀모델 체인지를 예고한 현대차 투싼이 전동화 파워트레인을 중심으로 개편될 전망이다. 16일(현지시간) 독일 아우토자이퉁은 4세대 투…
조회수 948 2019-09-16
데일리카
포드, 대형 SUV ‘익스플로러’ 사전 계약 실시..가격은 5990만원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대표 정재희)는 6세대 SUV ‘올 뉴 익스플로러(All-New Explorer)’ 출시를 앞두고 사전 계약을 시작한다고 16일 밝혔다.
조회수 858 2019-09-16
데일리카
더 뉴 메르세데스-벤츠 A-클래스 출시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대표이사 사장 디미트리스 실라키스)가 진보적인 디자인과 첨단 기술로 디지털 세대에게 개성 있는 룩을 선사할 ‘더 뉴 메르세데스-벤츠 A
조회수 4,168 2019-09-09
글로벌오토뉴스

최신소식 모아보기 - 국내

현대차, 강력한 오프로드 성능 갖춘 싼타크루즈 N 개발
현대차가 현재 개발하고 있는 픽업 트럭에 고성능 'N' 버전 추가를 추진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현대차 고성능 라인업을 총괄하고 있는 알버트 비어
조회수 397 2019-09-16
오토헤럴드
현대차 본사 대형 광고판
국제 환경단체 그린핀스가 서울 서초구 양재동에 위치한 현대자동차 사옥 앞 대형 광고판에 '내연 기관 이제 그만'이라는 스티커를 부착해 경찰이 수사
조회수 390 2019-09-16
오토헤럴드
오늘부터 영문 운전면허증 발급, 33개 나라서 사용 가능
해외로 나갈 때마다 따로 발급을 받아야 했던 '국제운전면허증'이 적어도 33개 나라에서는 필요없게 됐다. 경찰청은 오늘(16일)부터 영국, 캐나다
조회수 370 2019-09-16
오토헤럴드
누군가는 자신의 차를 부숴버렸고 어디선가는 테러를 당했다. 앞자리가 세 개의 숫자로 바뀐 번호판을 단 차를 만나면 침을 뱉겠다는 협박도 나왔다. 무서워서, 매국
조회수 1,383 2019-09-11
오토헤럴드
한국지엠 노조 대우차 이후 22년 만에
한국지엠 노조가 전면파업에 돌입했다. 이번 전면파업은 지난 2002년 제네럴모터스(GM)가 회사를 인수한 이후 처음으로 대우자동차 시절인 1997년 이후로는 2
조회수 389 2019-09-11
오토헤럴드
쉐보레, 내년 출시될 트레일블레이저
한국지엠이 내년 국내 시장에 출시 예정인 차세대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트레일블레이저(Trailblazer)'의 주요 파워트레인이 일부 공개
조회수 976 2019-09-11
오토헤럴드
추석 연휴, 12일 오전·13일 오후 혼잡..서울-부산 8시간 30분 예상
이번 추석은 귀성 시간이 짧아 귀경 대비 귀성 소요 시간이 더 많이 소요될 것으로 예측됐다. 11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추석 연휴기간 중 귀성은 추석 전…
조회수 872 2019-09-11
데일리카

최신소식 모아보기 - 해외

세계 각지에서 열리는 모터쇼 가운데 나름대로 권위를 인정 받아왔던 프랑크푸르트모터쇼(IAA, Internationalen Automobil-Ausstellung
조회수 100 2019-09-16
오토헤럴드
국내서 QM3로 판매되는 르노 캡처, 내년 PHEV 도입
국내 시장에서 르노삼성자동차의 'QM3'로 판매되는 르노 '캡처(Captur)'가 내년 브랜드 최초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조회수 139 2019-09-16
오토헤럴드
유럽, SUV 인기에 CO2 배출 증가..디젤차 감소 ‘뚜렷’
SUV 판매가 늘어남에 따라 또 다른 환경 문제가 야기되고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탄소 배출량 문제다. 16일 유럽연합 환경감시국(EEA)에 따르면, 지난 상
조회수 181 2019-09-16
데일리카
은밀하게 돈 잘 버는 자동차 모델 순위
지난해 글로벌 시장에 출시된 신차 중 수익성이 가장 높았던 자동차 모델은 테슬라 혹은 일부 고가의 하이퍼카가 아닌 포르쉐의 신형 911로 나타났다. 블룸버그 인
조회수 467 2019-09-16
오토헤럴드
유럽서 품질 긍정적 평가..푸조가 신뢰도를 높인 비결은?
푸조의 신뢰도가 크게 높아진 것으로 조사됐다. 품질 이슈가 잦아들었기 때문이다. 9일(현지시간) 장 필립 임파라토(Jean-Philippe Imparato)
조회수 698 2019-09-11
데일리카
BMW가 공개한 ‘콘셉트 4’..수직 키드니 그릴 ‘인상적’
BMW가 새로운 디자인 언어를 제시했다. 키드니 그릴의 형상은 클래식한 감각을 더한 것이라는 설명이지만, 이를 둔 논쟁은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
조회수 2,430 2019-09-11
데일리카
팰리세이드, IIHS 평가 결과 최고 등급
현대자동차의 대형 SUV '팰리세이드'가 최근 미국 고속도로 안전보험협회(IIHS)의 안전성 평가에서 최우수 등급을 받으며 안전성을 입증했다.10
조회수 415 2019-09-11
오토헤럴드
600대 한정, 현대차
현지시각으로 10일 언론공개를 시작으로 개최되는 '2019 프랑크푸르트 모터쇼' 개막을 하루 앞둔 9일 오후 현대자동차의 'i30 N 프로
조회수 573 2019-09-11
오토헤럴드

최신 시승기

[시승기] 럭셔리 SUV 왕좌 노리는..BMW X5 M50d
넘쳐나는 경쟁모델 가운데 그 기세가 한풀 꺾인 듯 하지만 여전히 잘 달리는 SUV를 꼽자면 BMW X5를 빼놓을 수 없다. BMW는 지난 1999년 1세대
조회수 290 2019-09-16
데일리카
시트로엥 C5 에어크로스
아그라바 왕국 좀도둑이 자스민 공주와의 진정한 사랑을 찾아가는 모험을 그린 영화 '알라딘'이 1000만 관객을 동원하며 흥행에 성공했다. 램프에서
조회수 175 2019-09-16
오토헤럴드
이 차에 담긴 철학을 아시겠어요? - 지프 랭글러 루비콘 파워탑 시승기
지프캠프 2019에 참석이 확정되며, 가장 기대한 것은 역시 랭글러 오프로드 시승이었다. 이름은 너무나도 귀엽지만 그 파괴력은 전혀 귀엽지 않았던 태풍, 링링이
조회수 402 2019-09-10
글로벌오토뉴스
[시승기] 만족감 더해준 오프로더..픽업트럭 쉐보레 콜로라도
서른을 바라보는 나이임에도, 친구들과의 술자리에서는 유치하다. 마블 히어로 중 누가 더 센가에 대해 난상 토론을 벌이고, 타노스와의 1:1 대결을 이겨낼 히…
조회수 273 2019-09-11
데일리카
플래그십 이상의 럭셔리 세단 2019 BMW M760Li xDrive시승기
BMW의 6세대 7시리즈 부분 변경 모델을 시승했다. 스타일링 익스테리어와 인테리어는 물론이고 엔진의 파워도 증강하고 그에 맞춰 섀시도 강화하는 등 대대적인 변
조회수 534 2019-09-11
글로벌오토뉴스

이런저런 생각, 자동차 칼럼

수출 중고차 산업, 새로운 먹거리로 의미가 크다.
국내에서 연간 거래되는 중고차 규모는 약 380만대 정도이다. 그러나 실질적인 소비자 거래만 생각하면 약 260~270만대 정도로 판단된다. 연간 신차 판매가
조회수 117 2019-09-16
글로벌오토뉴스
93. 파워트레인의 미래  25. 마케팅만으로 전기차를 판매할 수 없다
지금 전기차 시장은 이상과 현실의 괴리가 있다. 배출가스 제로를 구현한다는 것이 배터리 전기차에게 당위성을 제공하는 이상이다. 그 이상을 근거로 미디어들은 각
조회수 81 2019-09-16
글로벌오토뉴스
대형 SUV 트래버스의 디자인
미국 본토에서 온 또 하나의 차량이 등장했다. 그것은 한국GM이 내놓은 대형 SUV 트래버스(Traverse)이다. 트래버스(traverse)는 횡단하다, 가로
조회수 313 2019-09-16
글로벌오토뉴스
[임기상 칼럼] 승용차 좌석 따라 다른 안전성..과연 최상의 자리는?
전 세계 자동차 안전종주국으로는 미국이 우선 꼽힌다. 특히 미국의 도로교통안전국(NHTSA)은 1970년 설립되어 지구촌 차량의 안전과 제도의 기준이 되고 있다
조회수 172 2019-09-16
데일리카
자동차 도로 벗어나면 불법
전동킥보드 사용자가 크게 늘어나고 있지만 관련법 개정이 늦어지면서 안전사고가 급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코리아 스타트업 포럼에 따르면 전동킥보드 관련 사고는 2
조회수 1,231 2019-09-04
오토헤럴드

전기차 소식

2019년 1~7월 전세계 전기차 브랜드 순위에서 현대기아 TOP 10 입지 유지
2019년 1~7월 전세계(74개국)에 판매된 전기차(EV, PHEV : 승용차+상용차) 브랜드 순위에서 테슬라와 BMW가 각각 EV, PHEV 부문 1위를 고
조회수 113 2019-09-16
글로벌오토뉴스
테슬라, 뉘르부르크링 진출 가시화..포르쉐 타이칸과 맞대결
테슬라가 뉘르부르크링에서 랩타임 경쟁에 돌입할 전망이다. 엘론 머스크 (Elon Musk) 테슬라 CEO는 지난 11일(현지시간) IT 유튜버 마커스 브라운리
조회수 92 2019-09-16
데일리카
전기차 배터리 시장, 한국은 진흙탕 싸움..중국은 ‘세계로’
전기차 배터리 시장을 두고 한중 양국의 희비가 엇갈리고 있다. 중국은 세계로 뻗어나가는 반면 한국은 국내 기업끼리 진흙탕 싸움에 빠졌다. 16일 글로벌 …
조회수 122 2019-09-16
데일리카
르노 전기차 ‘조에’, 주행거리 395km 인증..국내 출시 일정은?
‘조에’가 400km에 육박하는 실주행거리를 입증했다. 조에는 내년 국내 출시가 예고된 르노의 순수 전기차다. 13일(현지시간) 르노는 전기차 조에(Zoe)가
조회수 425 2019-09-16
데일리카
테슬라 V10 업데이트 시작, 어린이 숙면 돕는
테슬라가 운용 프로그램인 펌에어 V10의 업데이트를 시작했다. 릴리즈가 시작된 V10의 핵심은 이전보다 다양해진 엔터테인먼트 기능에 조 모드(Joe Mode)가
조회수 161 2019-09-16
오토헤럴드

테크/팁 소식

테슬라, 자기부상 열차처럼 작동하는
자동차 못지않게 긴 역사를 가진 와이퍼(wiper)의 작동 원칙에 테슬라가 도전장을 냈다. 테슬라는 최근 와이퍼 암과 와이퍼 블레이드를 기어 세트로 회전 시켜
조회수 130 2019-09-16
오토헤럴드
현대자동차, 전기버스에 원격 관제 시스템 적용
현대자동차(주)는전기버스의 배터리 충전 현황, 실시간 차량 위치 조회, 차량 운행 정보 등 차량과 관련된 다양한 빅데이터 분석 및 관리가 가능한 전기버스 전용
조회수 101 2019-09-16
글로벌오토뉴스
휴가로 지친 자동차 급 피곤, 추석 장거리 운행 전 필독 사항
9월에 일찍 맞는 추석 명절로 자동차는 급 피곤이다. 얼마 전 휴가를 마치고 좀 쉴까 했는데 피로가 회복되기도 전, 연중 가장 힘든 장거리 주행에 나서야 하기
조회수 657 2019-09-11
오토헤럴드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