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전기차 테슬라 모델 3 총 보유비용, 5년 지나면 캠리 추월

오토헤럴드 조회 수1,451 등록일 2019.08.26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순수 전기차의 수요가 늘고는 있지만 내연기관차의 선호도가 여전히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벤처캐피털사 루프 벤처스(Loup Ventures)가 3년 이내 신차 구매 계획이 있는 500명을 대상으로 '전기차 구매 및 인식'에 대한 조사를 벌인 결과, 응답자의 78%가 내연기관차를 사겠다고 답했다.

현재의 수요와 비교했을 때 낮은 수치는 아니지만 여러 시장 조사 전문기관이 예측하고 있는 것처럼 연간 30%대 이상의 고성장 전망과는 차이가 있다. 루프 벤처스는 전기차가 자동차 시장의 주류가 되기에는 아직 많은 시간이 필요하다며 사람들은 여전히 전기차의 주행범위와 충전 불편에 대해 우려하고 있으며 특히 비싼 가격에 고민하는 것으로 분석했다.

이번 조사에서는 장기 보유시 전기차의 총 보유 비용(TCO)이 내연기관차에 비해 낮다는 것도 입증이 됐다. 루프 벤처스가 테슬라 모델 3, 캠리 LE, 아우디 A5 각각의 총 보유비용을 계산한 결과에 따르면 격차를 줄이는데 상당한 시간이 걸리기는 했지만 전기차의 경제성이 만만치 않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루프 벤처스(Loup Ventures)

테슬라 모델 3의 최저 트림(주행범위 151마일/243km)을 기준으로 했을 때 신차 가격은 3만8900달러, 캠리 LE는 2만4600달러(미국 기준), 아우디 A5는 4만4200달러다. 이를 기준으로 했을 때 모델 3의 5년간 총 보유비용은 5만3780달러, 토요타 캠리는 4만5336달러, 아우디 A5는 7만8775달러로 조사됐다.

이 가운데 모델 3와 캠리는 신차 가격에서 1만4300달러의 차이가 났지만 5년후 총 보유비용 격차는 8444달러로 좁혀졌다. 총 보유비용은 구매 가격에 금융비용, 제세공과금, 보험료, 유류비, 일반 수리비 등을 합친 것이다. 재미있는 것은 5년 보유시 중고차 평균 잔존가치를 따져봤을 때 상황이 역전된다는 것이다. 5년 후 캠리의 잔존가치는 구매 가격 대비 36%에 불과하지만 모델 3는 48%나 됐다.

이를 기준으로 했을 때 모델 3의 5년 후 중고차 평균 가격은 1만8988달러, 캠리는 8905달러다. 따라서 잔존가치를 계산한 모델 3의 5년 총 보유비용은 3만4792달러(4240만원), 토요타 캠리는 3만6431달러(4440만원), 아우디 A5는 6만211달러(7338만원)가 된다.

마일당 유지 비용을 따져보면 모델 3는 0.46달러, 캠리 0.49달러, A5는 0.80달러가 된다. 중고차 잔존가치를 따져 5년간 총 보유비용을 계산하면 신차 가격이 3만8900달러나 되는 모델 3가 2만 3400달러의 캠리보다 1만 5500달러나 비싼데도 유지비가 더 낮아질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루프 벤처스는 테슬라가 모델 3의 충전 비용을 낮추고 유지 보수 비용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을 도입할 경우 더 빠른 기간에 구매 비용을 상쇄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최근 전기차의 주행거리가 획기적으로 늘고 있고 가격도 낮아지는 추세여서 아우디 A5와 같은 프리미엄 동급 세단은 물론 대중 모델과 동급 내연기관차와 비교해도 총 보유비용에서 경쟁력을 갖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김흥식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미국도로교통안전청(NHTSA), 디지털화의 물꼬를 트다
미국도로교통안전청(이하 NHTSA)은 차량을 판매할 때 판매업차가 수기로 작성한 이름과 서명이 포함된 주행 기록 수치를 종이 형태로 공개하도록 요구하고 있다.
조회수 31 2019-09-23
글로벌오토뉴스
부가티, SUV가 아닌 모델로 라인업 확장 꾀해
부가티가 라인업 확대를 심각하게 고려하고 있다는 것은 공공연한 사실이다. 부가티는 현재 부가티 시론을 필두로 한 라인업과는 완전히 다른 새로운 라인업을 개발하기
조회수 40 2019-09-23
글로벌오토뉴스
AMG의 M139엔진, 하이브리드로의 확장을 위한 전초기지 역할 맡는다
최근 자동차 기술이 단순히 한 가지 모델에 적용되는 것이 아닌, 전체적인 플랫폼의 형태로 이루어지기 시작하며, 엔진기술의 향상이 전체적인 라인업의 확장에 기여하
조회수 43 2019-09-23
글로벌오토뉴스
무려 46%가 관리 부적합..고속도로 타이어 안전점검 살펴보니...
절반이 관리부실 상태였다.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대표 조현범)는 지난 7월 고속도로 안전점검 캠페인 기간 중 진행한 타이어 안전관리 현황 조사 결과, …
조회수 35 2019-09-23
데일리카
다임러·BMW, 합작 차량공유 서비스 사업 ‘삐걱’..그 배경은?
다임러와 BMW그룹이 협력을 발표한 모빌리티 서비스에 잡음이 일었다. 19일(현지시간) 독일 경제지 매니저 매거진에 따르면, 지난 해 다임러와 BMW가 협력을
조회수 26 2019-09-23
데일리카
플래그십 세단 ‘DS9’ 유출..3시리즈·C클래스와 경쟁
PSA 그룹에서 프리미엄 라인업을 담당하고 있는 DS가 DS7 크로스백, DS3 크로스백에 이어 플래그십 세단 DS9을 오는 11월 광저우 오토쇼를 통해 공개하
조회수 102 2019-09-23
데일리카
BMW, 獨서 6천명 감원 계획..쿠페·컨버터블 라인업도 축소
BMW가 독일에서 구조조정에 돌입한다. 수익을 높이기 위한 비용 절감이 주된 목표다. 19일(현지시간) 독일 경제지 매니저 매거진에 따르면, BMW는 오는 2
조회수 66 2019-09-23
데일리카
94. 파워트레인의 미래  25. 이산화탄소를 둘러 싼 유럽과 미국의 다른 싸움
최근 환경오염에 관한 두 가지 뉴스가 주목을 끌고 있다. 하나는 독일에서의 이산화탄소 저감을 위한 대책이고 다른 하나는 미국의 미시간주가 캘리포니아 등 21개주
조회수 52 2019-09-23
글로벌오토뉴스
역대 최대 규모 2019 오토살롱위크, 개막 10일 앞으로
국내 최대 규모의 자동차 애프터마켓 전문전시회 ‘2019 오토살롱위크’가 오는 10월 3일부터 6일까지 4일간 경기도 일산 킨텍스(KINTEX)에서 열린다. 이
조회수 77 2019-09-23
오토헤럴드
기아차, 전기차 모닝 출시하나..폭스바겐 ‘업!’과 경쟁
기아차가 유럽에서 모닝 기반의 전기차를 출시할지 관심이 모아진다. 23일 해외 자동차 전문매체 오토모티브뉴스에 따르면, 에밀리오 에레라(Emilio Herr
조회수 119 2019-09-23
데일리카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