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 다나와 앱
  • 다나와 홈

BMW 뉴 X4 M40d와 함께 체험한 달리는 '귀르가즘'

오토헤럴드 조회 수2,501 등록일 2019.08.22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자율주행기술의 발전에 따라 자동차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의 중요성이 더욱 강조되고 있다. 정보(information)와 오락(entertainment)을 총칭하는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은 어느덧 생활의 일부분으로 다가온 자동차에서 라디오와 TV는 물론 영화와 게임, 최근에는 SNS까지 다양한 엔터테인먼트를 기반으로 내비게이션, 모바일 기기와 연동된 서비스로 발전을 거듭 중이다.

이러한 자동차 인포테인먼트의 기본은 오디오에서 시작된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를 반영하듯 메르세데스-벤츠와 BMW, 아우디 같은 프리미엄 브랜드는 물론 다양한 대중차 브랜드에서 신차 출시와 함께 빼놓지 않고 강조하는 부분이 바로 오디오 시스템이다. 이제는 대중화된 보스를 비롯 뱅앤올룹슨, 하만카돈 등 다양한 프리미엄 음향 전문 제조사가 자동차 오디오 시스템 분야에서 우리의 '귀르가즘'을 자극하고 있다.

최근 시승한 BMW 뉴 X4 M40d를 타고 해당 모델에 탑재된 하만카돈 사운드 시스템에 보다 집중하며 여느 때와는 조금 다른 시승을 경험해봤다. 먼저 자동차 오디오 시스템의 평가를 위해 일상에서 가장 친숙하지만 풍부한 오디오를 경험할 수 있는 대상을 찾아야 했다. 불현듯 떠오른 대상은 영화관. 최근 영화계는 보다 생동감 있는 장면 전달을 위해 대형 스크린의 IMAX를 비롯 화면의 입체감을 강조한 3D, 오감체험을 테마로 한 4DX 등 다양한 특별관이 운영 중이다. 이들 중 최종 선택은 사운드에 보다 집중을 위해 메가박스의 MX 특별관으로 정하고 경기도 하남시에 위치한 하남스타필드로 향했다.

먼저 한적한 공간에서 이날의 주인공 BMW 뉴 X4 M40d를 살펴봤다. 한 눈에도 여느 스포츠유틸리티차량과 다른 차체 디자인은 최근 유행하는 쿠페형 SUV를 따르고 도심에 최적화된 크기와 디자인을 띄고 있다. 해당 모델은 2014년 1세대 모델이 첫선을 보인 이후 약 4년 만인 지난 2월 완전변경모델로 새롭게 출시된 차량으로 이전 대비 향상된 주행성능, 더욱 스포티함이 강조된 외관 디자인, 최첨단 기술로 거듭난 인테리어 등이 주요 특징이다.

무엇보다 X6의 부담스러운 덩치와 X3의 평범함 사이 고민이라면 정답은 X4. 여기에 BMW 고성능 브랜드 M의 영혼이 씌운 M40d 모델이라면 더할 나위 없어 보인다. 물론 판매 가격은 9150만원으로 여기서 또 다른 고민이 생기지만 인생은 어차피 고민의 연속.

차체는 완전변경을 통해 전장, 전폭, 휠베이스가 각각 81mm, 37mm, 54mm 늘어났다. 이를 통해 4752mm, 1918mm, 2864mm이며, 전고는 3mm가 줄어든 1621mm로 전체적으로 역동적인 비율이다. 여기에 전면부는 이전과 비교해 조금 더 확대된 입체적 디자인의 키드니 그릴과 트윈 LED 헤드라이트, 새롭게 도입된 수평형 안개등이 자리를 잡았다. 그릴 하단부 범퍼는 이전 2단으로 분리된 것에서 하나로 통일된 디자인으로 바뀌며 보다 시원스러운 인상이다.

측면부는 루프 라인이 뒷좌석 창문까지 우아하게 이어지다가 급격한 경사를 이루며 떨어져 쿠페형 SUV의 전형적인 모습을 취했다. 여기에 도어 손잡이부터 후미등까지 이어지는 숄더 라인과 휠 아치 사이 캐릭터 라인이 다이내믹한 모습으로 연결됐다. 후면부는 툭 튀어나온 'L'자형 테일램프로 입체감을 강조하고 꽤 큼직한 크기의 듀얼 머플러가 탑재되며 강력한 동력성능을 암시한다. 실내는 센터페시아 중앙 10.25인치 터치스크린을 비롯 대부분의 버튼이 운전석쪽으로 살짝 바라보고 있어 주행 중에도 조작이 쉽고 이전보다 확대된 헤드업 디스플레이와 우수한 시인성을 제공하는 디지털 계기판 등 대부분이 만족스럽다. 여기에 BMW 제스처 콘트롤 기능과 스톱앤고 기능이 포함된 반자율 액티브 크루즈 컨트롤 등 다양한 주행 편의 장치 또한 돋보인다.

BMW 뉴 X4 M40d 모델에는 직렬 6기통 디젤엔진이 탑재돼 최고 출력 326마력에 최대 토크 69.4kg.m의 강력한 성능을 자랑한다. 여기에 정지 상태에서 100km/h까지 순발력은 SUV라고 믿기 어려울 만큼 빠른 4.9초. 최고속도는 250km/h에 이른다. 차체 구성 요소의 경량화를 통해 이전 모델에 비해 최대 50kg 가벼워져 디자인 뿐 아니라 성능 면에서 민첩성이 강화됐다. 여기에 연비는 복합 10.7km/l, 도심 9.6km/l, 고속 12.4km/l로 강력한 동력성능을 감안하면 연료 효율성 또한 만족스러운 수준.

무엇보다 이날 주의 깊게 살펴본 사운드 시스템의 경우 뉴 X4 M40d에 탑재된 하만카돈의 로직 7 사운드 시스템으로 인해 더욱 원음에 가까운 풍부한 음악을 즐길 수 있었다. 로직 7은 2 채널 스테레오 신호와 다채널 멀티미디어 신호를 처리하는 디지털 오디오 프로세서로 이로 인해 운전자와 탑승자는 완벽한 입체 음향으로 자동차 안에서도 실내 콘서트 홀과 같은 음질을 즐길 수 있다. 특히 주행 중 주변 소음이 커졌을 때는 오디오 사운드가 함께 커지고, 소음이 작아지면 사운드도 또한 줄어드는 부분은 장점이다.

이날 하만카돈의 오디오 시스템과 비교를 위해 찾은 메가박스 MX 특별관에선 '분노의 질주 홉스앤쇼'가 상영됐다. MX 특별관은 카네기홀과 오페라하우스에서 사용되는 마이어 스피커를 60개 이상 설치한 것은 물론 돌비의 혁신적 영화 음향기술인 돌비 애트모스를 적용해 영화 장면에 등장하는 각각의 소리를 하나의 객체로 인지하며 현실감 넘치는 사운드를 구현한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해당 영화 초반부 등장하는 추격 장면에서 풍부한 사운드 시스템은 빛을 발했다. 도로를 질주하는 자동차와 오토바이 그리고 빗발치는 총알, 박진감 넘치는 화면 구성과 함께 잔잔하게 깔리는 배경음악이 모두 각각의 소리를 내며 선명하게 전달된다.

또 이때 거리에 따라 변하는 사운드 시트템의 영향으로 2차원 평면 스크린은 현실 속 화면처럼 생생하게 전달됐다. 영화관 전면에 배치된 서브 우퍼, 벽면의 서라운드 스피커, 천장의 오버헤드 스피커를 통해 사운드는 보다 현실적으로 다가오고 전-후-좌-우-상-하 전방위로 흐르는 소리의 움직임을 사실적으로 표현되며 원근감이 극대화되는 기분이다.

그리고 다시 BMW 뉴 X4 M40d에 올라 MX 특별관의 것과 직접 비교를 할 수 있었다. 영화관 공간과 비교해 자동차의 실내는 크게 줄어들었으나 음악 속 각자의 악기들이 내 뿜는 연주가 보다 생생하게 전달되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 고음과 저음 모두에서 원음에 가까운 생생한 현장감이 느껴진다. 향후 BMW 뉴 X4 M40d 혹은 하만카돈 사운드 시스템을 선택사양으로 제공하는 차량의 구입을 고려 중이라면 시승과 함께 오디오 시스템에 대한 체험 또한 꼭 한 번 경험할 것을 추천한다.

BMW 뉴 X4 xDrive M40d 모델은 국내 판매 가격은 9150만원이다.


김훈기 기자/hoon149@gmail.com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안락함과 다목적성, 시트로엥 C5 에어크로스 SUV 2.0 Blue HDi 시승기
시트로엥의 플래그십 모델 C5 에어크로스를 시승했다. 2017년 중국에서 먼저 데뷔하고 2019년 유럽에 출시됐으며 2019년 4월에 한국에 상륙한 모델이다.
조회수 77 2020-07-02
글로벌오토뉴스
[편파시승 #4] 푸조 308 GT 라인, 불란서 오리지널 감성 해치백
세상에 해치백은 많다. 유럽이 특히 그렇다. 경쟁하는 차가 많고 시장도 크다. 독특한 취향을 가진 대한민국은 그러나 해치백을 잔혹스럽게 외면한다. 될 것 같다는
조회수 270 2020-06-29
오토헤럴드
볼보 V60 크로스컨트리, 왜건의 무덤에서 발견한 매력적 크로스오버
기본 529ℓ의 트렁크 용량은 간단한 버튼 동작으로 2열 좌석을 모두 접으면 1441ℓ까지 확장되며 일반 세단에서는 절대 만날 수 없는, 심지어 SUV 버전의
조회수 286 2020-06-29
오토헤럴드
더 오래, 더 가볍게. 2020 쉐보레 볼트 EV 시승기
쉐보레의 배터리 전기차 볼트(Bolt)의 2020년형 모델을 시승했다. 1회 충전 항속거리를 기존 383km에서 414km로 31km 늘인 것과 약간의 앞 얼굴
조회수 240 2020-06-29
글로벌오토뉴스
[시승기] 선택과 집중..렉서스 RX450hL의 자신감!
잦은 디자인 변화로 풀모델 체인지와 페이스리프트의 의미가 퇴색되어 가고 있는 요즘, 눈에 띄는 디자인 생명력을 연장하는 대신 돌연 차체를 연장한 모델이 …
조회수 457 2020-06-22
데일리카
[편파시승 #3] 제네시스 G70, 잠시 일을 잊고 대호 방조제 질주
상복 많은 차가 있다. 2017년 데뷔해 2018년 세계 3대 디자인상 가운데 하나인 굿 디자인 어워드, 2019년 어느 브랜드나 받고 싶어 하는, 한 번 받으
조회수 1,325 2020-06-19
오토헤럴드
[영상시승] 탄탄한 기본기, 아우디 Q5 45 TFSI 콰트로
아우디의 중형 SUV Q5 2세대 모델이 국내 출시했습니다. 최근 수입차 시장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중형 SUV 시장에서 차별화된 디자인과 디지털화 등
조회수 746 2020-06-16
글로벌오토뉴스
[편파 시승 #2]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 흔들리지 않는 침대
대한민국, 자동차 힘 내라고 좋은 점을 골라 소개하는 오토헤럴드 편파 시승 두 번째 모델은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다. 요즘 흔한 소형 SUV와 다르게 정통 오프로
조회수 906 2020-06-15
오토헤럴드
[시승기] 또 하나의 완벽한 대안..아우디 A7
2010년 첫 등장한 A7은 머리 속으로 그려온 가장 이상적인 드림카였다. CLS가 4도어 쿠페라는 장르를 개척한 후 쿠페의 아름다운 디자인과 4명의 탑승객을
조회수 786 2020-06-15
데일리카
디자인 하나로 충분한 존재감, 아우디 Q8 45 TDI 콰트로 프리미엄
5m가 넘는 전장과 2m에 육박하는 전폭에도 전혀 부담스럽지 않은 비례가 유지됐다. 스포츠유틸리티차량의 기능성에 쿠페의 날렵함이 더해지고 여기에 아우디 특유의
조회수 846 2020-06-12
오토헤럴드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