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 다나와 앱
  • 다나와 홈

테슬라 모델 3에 특별한 경계심이 없는 현대차 코나 일렉트릭

오토헤럴드 조회 수1,409 등록일 2019.08.22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7월까지 국내에서 판매된 전기차는 2만 3379대다. 현대차 코나 일렉트릭이 9225대로 가장 많이 팔렸고 기아차 니로 EV(5023대), 쉐보레 볼트 EV(1972대)가 뒤를 추격하고 있지만 차이가 제법 난다.

전기차의 종류가 수입차를 포함해 크게 늘어났지만 아직까지 어떤 모델도 코나 일렉트릭을 위협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에서 최근 본격 계약을 시작한 테슬라 모델 3가 강력한 경쟁차로 지목되고 있다. 그러나 현대차는 느긋한 표정이다. 

사전 예약을 하고도 수년간 기다려왔던 모델 3는 최근 국내 공식 출시에 맞춰 정식 주문을 받고 있다. 3개 트림으로 판매되는 모델3의 가격은 기본 모델인 스탠다드 레인지 플러스가 5239만원부터 시작한다.   

롱 레인지는 6239만원, 퍼포먼스는 7239만원으로 대형 세단과 맞먹는다. 정부, 지자체 보조금을 낮게 잡아도 약 1300만원을 제하면 기본 모델인 스탠다드 레인지 플러스의 가격은 4862만원부터 시작하는 코나 일렉트릭과 큰 차이가 없다.

현대차가 모델 3의 본격 판매에 긴장하지 않는 이유는 여러가지다. 현대차 관계자는 “가격, 성능, 주행거리 등 상품 경쟁력보다 테슬라 브랜드가 갖고 있는 상징성에 더 신경을 쓰고 있다”라고 말했다.

그는 테슬라는 수도권을 중심으로 24개의 수퍼차저를 설치하고 무료 충전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계획이지만 국내에 설치된 다른 충전기 사용이 불가능해 사용자는 큰 충전 불편을 감수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테슬라는 이런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차데모 충전이 가능한 어댑터를 별도로 제공할 계획이다. 그러나 테슬라가 자랑하는 수퍼차져를 이용한 급속 충전의 편의성은 포기해야 한다.

물량이 제대로 공급될지도 의문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테슬라가 모델3 생산을 늘리기 위해 전력을 다하고 있지만 주력 시장인 미국에서도 수 개월을 기다려야 할 정도로 출고가 적체된 상태”라고 지적했다.

국내에 어느 정도의 물량을 배정할지 알 수 없는 상황에서 최근 월 300대 가량의 모델3가 한국에 배정될 것이라는 얘기도 신빙성이 없다는 지적이다. 이 관계자는 "모델 3가 인기를 끌고 있는 북유럽 등은 자체 생산 모델이 없는 지역"이라며 "미국을 제외하고 모델3를 빼면 나머지 지역에서는 코나 일렉트릭, 닛산 리프, 르노 조에(ZOE) 등이 경쟁을 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모델3는 브랜드의 상징성만으로 팔리지 않는다. 모델3는 올해 상반기 미국 시장에서만 4만7000대가 팔리며 전체 모델별 판매 순위에서 쉐보레 말리부를 제치고 9위에 올랐다. 현재까지 모델3의 전세계 주문량은 약 50만대로 알려져있다. 지금 추세대로 간다면 모델3를 포함한 테슬라의 연간 판매량이 40만대에 이를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테슬라 브랜드의 상징성보다 상품 경쟁력이 뒷받침되지 않고서는 가능하지 않은 성장세다. 코나 일렉트릭이 가장 경계해야 할 것 가운데 하나는 모델 3의 성능이다. 기본형인 스탠다드 플러스는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km/h 도달 시간이 단 5.6초(퍼포먼스 트림은 3.4초), 1회 충전으로 달릴 수 있는 거리가 386km에 달한다.

현대차 관계자는 “코나 일렉트릭의 가속력이 7.4초대로 뒤처지지만 주행범위가 406km로 앞서고 충전 편의, 서비스, 공급 물량 등을 종합해 봤을 때 미국이나 북유럽과는 상황이 다를 것”이라고 말했다.

무엇보다 모델 3의 주행거리가 더 이상 독보적이지 않다는 것도 걸림돌이 될 전망이다. 까다로운 국내 인증에도 코나 일렉트릭의 1회 충전 주행거리가 400km를 넘겼고 1만개를 바라보고 있는 전기 충전소를 제약없이 사용할 수 있는 충전 편의성에서 앞서는 기존 전기차를 두고 기약없이 모델 3를 기다리는 일이 쉽지 않을 전망이다.

한편 상반기 미국 시장에 순수 전기차 판매 순위는 테슬라 모델 3가  6만 7650대로 1위, 테슬라 모델 X가 9000대로 2위에 올랐고 이어 쉐보레 볼트 EV(8281), 테슬라 모델 S(7225대), 닛산 리프(6008대) 순이다.


김흥식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9.08.22
    문제는 최근에 일어난 코나 화재 사건~!
    아마 계약했던 사람들이 많~이~ 취소하지 않았을까 싶네요~
    현대차가 언론을 어떻게든 막고있는 듯 하나,
    언제까지 입막음을 계속할순 없을겁니다.
    하루라도 빨리 제대로 화재사건을 해명하고,
    리콜이나 배터리를 통째로 교환하는 일이 생기더라도
    대기업답게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야만 사람들이 등돌리지 않을 겁니다.
    모르긴 몰라도 이번 사건들이 제대로 해명되지 않는다면
    옛날과 다르게 유투브를 통해서라도
    전세계에 책임감없는 대기업으로 낙인찍히게 될겁니다.
    3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1

폭스바겐 티구안 국내 누적 판매 5만대 돌파
폭스바겐 티구안은 2008년 7월 국내 첫 선을 보인 이후 12년 만에 누적 판매 5만대를 돌파하게 됐다. 수입 SUV 중 국내 누적 판매대수가 5만대를 돌파한
조회수 64 2020-07-02
글로벌오토뉴스
쌍용차, 합리적 가격의 유니크 렉스턴 스포츠 다이내믹 에디션 출시
쌍용자동차가 특별히 튜닝된 다이내믹 서스펜션과 유니크한 외관 아이템을 적용한 렉스턴 스포츠를 선보인다.2일 쌍용차는 아웃도어의 계절을 맞아 특별한 성능과 강인한
조회수 115 2020-07-02
오토헤럴드
BMW, 딩골핑 공장에서 4시리즈 쿠페 등 5개 신차 동시 출시
BMW가 2020년 7월 1일, 독일 딩골핑 공장에서 4시리즈 쿠페를 비롯해 5시리즈 세단, M5, M5투어링, 6시리즈 그란투리스모 등 5개의 신차를 출시했다
조회수 83 2020-07-02
글로벌오토뉴스
토요타 브랜드 가치 283억 달러로 1위, 테슬라에 밀려난 현대차
토요타의 브랜드 가치가 283억달러(약 34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 컨설팅업체 칸타르가 발표한 2020년 전세계 브랜드 가치 상위 100대 기업(
조회수 67 2020-07-02
오토헤럴드
[스파이샷] 미니 쿠퍼 SE 5도어 PHEV
두 달 전에 많은 부분 변경 모델들이 등장한 미니가 적어도 몇 대의 차량에 또 다른 성형 수술을 제공한다는 것은 특별한 일이 아니다. 기술적인 진화를 피드백할
조회수 48 2020-07-02
글로벌오토뉴스
티볼리 · GV80 · 마이바흐 등 6개사 10만9000여대 무더기 리콜
쌍용자동차 티볼리, 제네시스 GV80, 벤츠 마이바흐 등 국산 및 수입 6개사 10만9000여대에서 제작 결함이 발견돼 리콜이 실시된다.2일 국토교통부는 쌍용차
조회수 64 2020-07-02
오토헤럴드
공수 전환 #8 수입 순수전기 SUV 대결 아우디 e-트론 vs 벤츠 EQC
지난 1일, 아우디의 첫 순수전기차 'e-트론'이 국내 시장에 출시되며 1억 원대 수입 순수전기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시장에 격전이 펼쳐질
조회수 51 2020-07-02
오토헤럴드
6월 국내 5사, 부진한 수출실적 속 견고한 내수판매
코로나 19 확산 속에서 국내 완성차 5개사의 내수 판매가 큰 폭의 증가세를 보였다. 7월부터 개별소비세 인하폭이 70%에서 30%로 감소하면서 6월 차량 구매
조회수 80 2020-07-02
글로벌오토뉴스
폭스바겐, 티구안 부분 변경 모델 공개
폭스바겐이 2세대 티구안의 부분 변경 모델을 공개했다. 신형 티구안은 전동화와 디지털화, 네트워킹으로 다음 단계로 도약하게 됐다고 밝혔다. 파워트레인에 플러그인
조회수 60 2020-07-02
글로벌오토뉴스
[북미 오딧세이] 하반기 뜨는 ‘신형 K5 AWD’…美 실적 개선 ‘선봉’
기아자동차가 북미 전략형 중형세단 옵티마를 K5로 변경하고 하반기 현지 판매에 돌입한다. K5는 올해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텔루라이드와 함께 기아차…
조회수 74 2020-07-02
데일리카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