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전조등ㆍ도색 불량 셀토스, 인수 거부했더니 '2개월 기다려'

오토헤럴드 조회 수2,537 등록일 2019.08.19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헤드라이트가 덜덜 떨리고 범퍼와 차체 색이 달라 사고차나 다름없는 모습이었습니다. 도저히 그냥 탈 수 없어 인수를 거부했더니 대기순번이 맨 뒤로 밀려 두 달을 기다리라니, 사전계약을 왜 했는지 모르겠습니다.” 기아자동차 셀토스를 사전계약했던 K씨는 불량과 출고 지연에 분통을 터뜨렸다.

출시 첫 달 동급 2위로 올라서며 인기몰이 중인 셀토스가 초기 품질 논란에 휩싸였다. LED 전조등의 품질 결함과 도색 불량으로 사전계약 고객들의 불만이 급증하는 가운데, 불량차를 인수 거부할 경우 차량 재인도까지 최대 2개월 이상 다시 기다려야 한다고 통보해 배짱영업이 아니냐는 비판이 제기된다.

지난 7월 19일 출시 후 한 달을 맞은 현재, 기아차 셀토스 동호회 등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초기 물량을 인도받은 고객들의 품질 관련 불만 글이 쏟아지고 있다. 최근 출시된 기아차 신차 중에서는 이례적으로 많은 불량 및 결함 민원으로, 셀토스의 초기 품질에 대한 우려가 커지는 대목이다.

특히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건 헤드라이트 떨림과 도색 불량이다. 시동을 걸면 LED 헤드라이트가 심하게 떨리는 현상이 잇따라 보고됐다. 반사판이 제대로 고정되지 않아 떨림이 발생하는 것. 검수 과정에서 이러한 불량이 발견돼 인수 거부된 사례가 적지 않다.

도색 불량 문제는 스노우 화이트 펄 색상 차량에서 두드러진다. 차체와 범퍼 부위의 도색을 비교했을 때 어두운 곳에서도 확연히 차이가 날 정도의 이색(異色)이 발생한 경우다. 이색 외에도 도장 내 기포 발생, 이물질 유입, 도장면 까짐 등 도색과 관련된 불만으로 인한 인수 거부 역시 다수를 차지했다.

이 밖에도 트렁크와 본넷의 비정상적인 단차, A-필러 조립 불량으로 인한 플라스틱 패널 덜렁거림 등 크고 작은 품질 불량이 동호회 및 커뮤니티를 통해 보고되고 있다.

문제는 이러한 불량으로 피해를 입은 차주들에 대한 기아차의 대처다. 차량의 명백한 불량으로 인한 인수 거부임에도 새로 차를 받으려면 1~2개월은 기다려야 한다는 것이다. 인수 거부 시 공장에 새로 주문을 넣어야 하기 때문에 대기순번이 밀릴 수밖에 없다는 설명이지만, 사전계약으로 가장 먼저 차량을 주문했음에도 불량품을 교환하는 데에 최장 2개월이 걸린다는 걸 납득하기는 어렵다.

이에 일각에서는 “셀토스가 잘 팔리니 불량 문제를 해결하는 것보다는 당장 판매대수를 밀어내는 데에 급급한 것 아니냐”는 비판도 제기된다. 불량 문제에 대한 근본적인 해결보다 우선 물량을 풀어 판매대수 늘리기에만 혈안이 돼 있다는 것.

셀토스를 사전계약했던 K씨는 “왜 출시되자마자 신차를 사면 호구, 베타테스터가 된다는 말을 하는지 뼈저리게 느꼈다”며 기아차의 미온적 대응에 대한 불만을 드러냈다. 차량을 인수 거부한 뒤 한 달여가 지났음에도 계속 비슷한 불량 사례가 동호회에 올라오는 것을 보면서, 다시 받을 차량에도 불량이 발생할까 두렵다는 게 K씨의 설명이다. K씨의 ‘새 셀토스’는 이달 말경 출고될 예정이다. 인수 거부 후 한 달이 넘게 지나서다.

업계 전문가들은 기아차가 셀토스 출시를 서두르면서 품질 관리에 문제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 중이다. 특히 도색 불량은 출시 일정에 쫓겨 생산되는 신차 초기 물량의 전형적인 불량 중 하나다. 여기에 어셈블리(조립완성품) 상태로 납품되는 헤드라이트에 동일한 불량이 다수 발생했음에도 이를 생산 과정에서 걸러내지 못한 건 품질 관리와 신차 검수가 제대로 진행되지 않고 있다는 의미다.

업계 관계자는 “셀토스는 사전계약부터 기대 이상의 호응을 받으며 소위 ‘대박 조짐’을 보인 차”라며, “기대 이상의 흥행에 무리하게 생산 일정을 재촉하면서 초기 불량이 급증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그는 “초기 불량에 제대로 대처하지 못하는 경우 신차효과가 사라지면서 판매량이 폭락하는 경우가 적지 않은 만큼, 현재의 인기를 이어나가기 위해서는 더 철저한 품질 관리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김이제 기자/siegussr@naver.com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회사명
    기아
    모기업
    현대자동차그룹
    창립일
    1944년
    슬로건
    The Power to Surprise
  • 기아 기아 셀토스 종합정보
    2019.07 출시 소형SUV 08월 판매 : 6,109대
    휘발유, 경유 1591~1598cc 복합연비 10.9~17.6 ㎞/ℓ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9.08.20
    현기...똑띠 하시오!
    1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1

전기차 업체 새안이 공개한..전기 슈퍼카 ‘프로젝트 X’ 콘셉트
전기차 업체 새안(회장 이정용)은 20일 전기 슈퍼카 컨셉트의 렌더링 이미지를 공개했다. 새안이 이날 공개한 전기 슈퍼카 컨셉트는 ‘프로젝트 X’라는 모델…
조회수 70 2019-09-20
데일리카
폭스바겐의 전기차 대중화
폭스바겐이 '2019 프랑크푸르트 모터쇼'를 통해 기본 가격이 3만 유로 이하로 책정된 ID.3를 세계 최초로 선보이며 전기차의 대량생산 시대가
조회수 77 2019-09-20
오토헤럴드
[시승기] 대형 SUV 라이벌..쉐보레 트래버스 vs. 포드 익스플로러
팰리세이드도 모하비도 아니다. 쉐보레의 트래버스와 포드의 익스플로러가 서로를 경쟁상대로 지목하며 세계 107위 면적을 가진 한국시장에서 전장 5m가 넘는 …
조회수 57 2019-09-20
데일리카
쉐보레 말리부 하이브리드 단종 결정..원인은 판매 부진
쉐보레 말리부 하이브리드가 단종된다. 18일(현지시간) 모터원 등 주요 해외 자동차 전문매체들에 따르면, GM은 2020년형 쉐보레 말리부에서 하이브리드 라
조회수 84 2019-09-20
데일리카
폭스바겐·포르쉐, 22만7천대 리콜 계획..에어백·안전벨트 결함
폭스바겐과 포르쉐는 에어백과 시트 벨트 텐셔너 문제로 인해 22만 7000여대에 달하는 대규모 리콜에 돌입할 예정이다. 19일(현지시간) 독일 자동차안전청(
조회수 49 2019-09-20
데일리카
볼보차의 신선함, 연비 표시 오류에 최대 129만원 보상금 지급
볼보코리아가 XC60 D5의 연비 표시에 오류가 있었다며 이를 자발적으로 정정하는 한편, 해당 연식의 모델을 구매한 소비자에게 직접 보상금을 지불하겠다고 밝혔다
조회수 1,099 2019-09-20
오토헤럴드
2020 르노 캡처 PHEV
국내 시장에서 르노삼성자동차의 'QM3'로 판매되는 르노 '캡처(Captur)'가 내년 브랜드 최초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조회수 102 2019-09-20
오토헤럴드
2019 IAA - 메르세데스-벤츠, 최신 자율주행 프로토타입 공개
메르세데스-벤츠는 2019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S 클래스를 기반으로 한 최신 자율주행 프로토 타입 차량을 전시했다. 이 자율주행 프로토 타입 차량은 메르세데
조회수 64 2019-09-20
글로벌오토뉴스
현대차 신형 투싼, 수도권 외곽서 포착..출시 임박(?)
내년 국내 시장에 출시될 신형 투싼이 수도권 모처에서 목격됐다. 데일리카는 지난 18일 현대자동차 투싼 후속모델 프로토타입이 영동고속도로 강릉방향 동…
조회수 292 2019-09-20
데일리카
연료전지 전기차도 중국시장이 좌우한다?
연료전지 전기차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고 있다. 배터리 전기차의 기술 발전이 예상보다 더딘데다가 충전 시간과 배터리 가격 등으로 인한 장애로 인해 판매 증가속도가
조회수 67 2019-09-20
글로벌오토뉴스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