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 다나와 앱
  • 다나와 홈

전조등ㆍ도색 불량 셀토스, 인수 거부했더니 '2개월 기다려'

오토헤럴드 조회 수4,514 등록일 2019.08.19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헤드라이트가 덜덜 떨리고 범퍼와 차체 색이 달라 사고차나 다름없는 모습이었습니다. 도저히 그냥 탈 수 없어 인수를 거부했더니 대기순번이 맨 뒤로 밀려 두 달을 기다리라니, 사전계약을 왜 했는지 모르겠습니다.” 기아자동차 셀토스를 사전계약했던 K씨는 불량과 출고 지연에 분통을 터뜨렸다.

출시 첫 달 동급 2위로 올라서며 인기몰이 중인 셀토스가 초기 품질 논란에 휩싸였다. LED 전조등의 품질 결함과 도색 불량으로 사전계약 고객들의 불만이 급증하는 가운데, 불량차를 인수 거부할 경우 차량 재인도까지 최대 2개월 이상 다시 기다려야 한다고 통보해 배짱영업이 아니냐는 비판이 제기된다.

지난 7월 19일 출시 후 한 달을 맞은 현재, 기아차 셀토스 동호회 등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초기 물량을 인도받은 고객들의 품질 관련 불만 글이 쏟아지고 있다. 최근 출시된 기아차 신차 중에서는 이례적으로 많은 불량 및 결함 민원으로, 셀토스의 초기 품질에 대한 우려가 커지는 대목이다.

특히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건 헤드라이트 떨림과 도색 불량이다. 시동을 걸면 LED 헤드라이트가 심하게 떨리는 현상이 잇따라 보고됐다. 반사판이 제대로 고정되지 않아 떨림이 발생하는 것. 검수 과정에서 이러한 불량이 발견돼 인수 거부된 사례가 적지 않다.

도색 불량 문제는 스노우 화이트 펄 색상 차량에서 두드러진다. 차체와 범퍼 부위의 도색을 비교했을 때 어두운 곳에서도 확연히 차이가 날 정도의 이색(異色)이 발생한 경우다. 이색 외에도 도장 내 기포 발생, 이물질 유입, 도장면 까짐 등 도색과 관련된 불만으로 인한 인수 거부 역시 다수를 차지했다.

이 밖에도 트렁크와 본넷의 비정상적인 단차, A-필러 조립 불량으로 인한 플라스틱 패널 덜렁거림 등 크고 작은 품질 불량이 동호회 및 커뮤니티를 통해 보고되고 있다.

문제는 이러한 불량으로 피해를 입은 차주들에 대한 기아차의 대처다. 차량의 명백한 불량으로 인한 인수 거부임에도 새로 차를 받으려면 1~2개월은 기다려야 한다는 것이다. 인수 거부 시 공장에 새로 주문을 넣어야 하기 때문에 대기순번이 밀릴 수밖에 없다는 설명이지만, 사전계약으로 가장 먼저 차량을 주문했음에도 불량품을 교환하는 데에 최장 2개월이 걸린다는 걸 납득하기는 어렵다.

이에 일각에서는 “셀토스가 잘 팔리니 불량 문제를 해결하는 것보다는 당장 판매대수를 밀어내는 데에 급급한 것 아니냐”는 비판도 제기된다. 불량 문제에 대한 근본적인 해결보다 우선 물량을 풀어 판매대수 늘리기에만 혈안이 돼 있다는 것.

셀토스를 사전계약했던 K씨는 “왜 출시되자마자 신차를 사면 호구, 베타테스터가 된다는 말을 하는지 뼈저리게 느꼈다”며 기아차의 미온적 대응에 대한 불만을 드러냈다. 차량을 인수 거부한 뒤 한 달여가 지났음에도 계속 비슷한 불량 사례가 동호회에 올라오는 것을 보면서, 다시 받을 차량에도 불량이 발생할까 두렵다는 게 K씨의 설명이다. K씨의 ‘새 셀토스’는 이달 말경 출고될 예정이다. 인수 거부 후 한 달이 넘게 지나서다.

업계 전문가들은 기아차가 셀토스 출시를 서두르면서 품질 관리에 문제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 중이다. 특히 도색 불량은 출시 일정에 쫓겨 생산되는 신차 초기 물량의 전형적인 불량 중 하나다. 여기에 어셈블리(조립완성품) 상태로 납품되는 헤드라이트에 동일한 불량이 다수 발생했음에도 이를 생산 과정에서 걸러내지 못한 건 품질 관리와 신차 검수가 제대로 진행되지 않고 있다는 의미다.

업계 관계자는 “셀토스는 사전계약부터 기대 이상의 호응을 받으며 소위 ‘대박 조짐’을 보인 차”라며, “기대 이상의 흥행에 무리하게 생산 일정을 재촉하면서 초기 불량이 급증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그는 “초기 불량에 제대로 대처하지 못하는 경우 신차효과가 사라지면서 판매량이 폭락하는 경우가 적지 않은 만큼, 현재의 인기를 이어나가기 위해서는 더 철저한 품질 관리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김이제 기자/siegussr@naver.com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9.08.20
    현기...똑띠 하시오!
    1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9.10.25
    쓰발 차를 똥구녕으로 만들냐? 마지막 검사 안해? 젖같네 기아나 현대 직원들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1

폭스바겐 티구안 국내 누적 판매 5만대 돌파
폭스바겐 티구안은 2008년 7월 국내 첫 선을 보인 이후 12년 만에 누적 판매 5만대를 돌파하게 됐다. 수입 SUV 중 국내 누적 판매대수가 5만대를 돌파한
조회수 64 2020-07-02
글로벌오토뉴스
쌍용차, 합리적 가격의 유니크 렉스턴 스포츠 다이내믹 에디션 출시
쌍용자동차가 특별히 튜닝된 다이내믹 서스펜션과 유니크한 외관 아이템을 적용한 렉스턴 스포츠를 선보인다.2일 쌍용차는 아웃도어의 계절을 맞아 특별한 성능과 강인한
조회수 115 2020-07-02
오토헤럴드
BMW, 딩골핑 공장에서 4시리즈 쿠페 등 5개 신차 동시 출시
BMW가 2020년 7월 1일, 독일 딩골핑 공장에서 4시리즈 쿠페를 비롯해 5시리즈 세단, M5, M5투어링, 6시리즈 그란투리스모 등 5개의 신차를 출시했다
조회수 83 2020-07-02
글로벌오토뉴스
토요타 브랜드 가치 283억 달러로 1위, 테슬라에 밀려난 현대차
토요타의 브랜드 가치가 283억달러(약 34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 컨설팅업체 칸타르가 발표한 2020년 전세계 브랜드 가치 상위 100대 기업(
조회수 67 2020-07-02
오토헤럴드
[스파이샷] 미니 쿠퍼 SE 5도어 PHEV
두 달 전에 많은 부분 변경 모델들이 등장한 미니가 적어도 몇 대의 차량에 또 다른 성형 수술을 제공한다는 것은 특별한 일이 아니다. 기술적인 진화를 피드백할
조회수 48 2020-07-02
글로벌오토뉴스
티볼리 · GV80 · 마이바흐 등 6개사 10만9000여대 무더기 리콜
쌍용자동차 티볼리, 제네시스 GV80, 벤츠 마이바흐 등 국산 및 수입 6개사 10만9000여대에서 제작 결함이 발견돼 리콜이 실시된다.2일 국토교통부는 쌍용차
조회수 64 2020-07-02
오토헤럴드
공수 전환 #8 수입 순수전기 SUV 대결 아우디 e-트론 vs 벤츠 EQC
지난 1일, 아우디의 첫 순수전기차 'e-트론'이 국내 시장에 출시되며 1억 원대 수입 순수전기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시장에 격전이 펼쳐질
조회수 51 2020-07-02
오토헤럴드
6월 국내 5사, 부진한 수출실적 속 견고한 내수판매
코로나 19 확산 속에서 국내 완성차 5개사의 내수 판매가 큰 폭의 증가세를 보였다. 7월부터 개별소비세 인하폭이 70%에서 30%로 감소하면서 6월 차량 구매
조회수 80 2020-07-02
글로벌오토뉴스
폭스바겐, 티구안 부분 변경 모델 공개
폭스바겐이 2세대 티구안의 부분 변경 모델을 공개했다. 신형 티구안은 전동화와 디지털화, 네트워킹으로 다음 단계로 도약하게 됐다고 밝혔다. 파워트레인에 플러그인
조회수 60 2020-07-02
글로벌오토뉴스
[북미 오딧세이] 하반기 뜨는 ‘신형 K5 AWD’…美 실적 개선 ‘선봉’
기아자동차가 북미 전략형 중형세단 옵티마를 K5로 변경하고 하반기 현지 판매에 돌입한다. K5는 올해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텔루라이드와 함께 기아차…
조회수 74 2020-07-02
데일리카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