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기아차 엠블럼 바꾼다 '이것 저것 상표 등록 50여건'

오토헤럴드 조회 수5,653 등록일 2019.08.13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1994년 1월 브랜드 창립 50주년을 기념해 제작된 이후 2004년 약간의 변경을 거쳐 현재까지 사용 중인 기아자동차 엠블럼이 대폭 변경될 것으로 보인다. 기아차는 지난 3개월간 신규 엠블럼 관련 50여건에 이르는 상표 등록 출원을 신청했다.

13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기아차는 지난 5월, 4건의 신규 엠블럼 관련 특허 출원 신청을 시작으로 6월 4건, 지난달 42건 등 총 50건에 이르는 신규 상표 등록을 신청하며 엠블럼 교체가 사실상 가시화 됐음을 시사했다. 특허정보넷 키프리스를 통해 열람이 가능한 해당 이미지는 각각 흰색 바탕에 붉은색과 검은색 영문 'KIA' 폰트가 들어간 것으로 앞서 '2019 제네바모터쇼'를 통해 세계 최초로 공개된 '이매진 바이 기아(Imagine by KIA)'를 통해 선보인 것과 동일한 패턴이다.

차세대 크로스오버 EV 콘셉트카를 지향해 개발된 이매진 바이 기아는 미래 전기차 모델의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하는 차량으로 단순히 첨단 기술들을 대거 탑재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운전자의 감성적인 부분까지 충족시킬 수 있도록 인간지향적 디자인의 적용됐다. 기아차 내부적으로는 이매진 바이 기아를 통해 신규 엠블럼에 대한 호평이 이어졌고 그 동안 엠블럼 교체 방안을 고민해 왔던 것으로 전해졌으며 최근 상표 등록 등의 과정을 통해 보다 구체화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업계는 기아차 신규 엠블럼이 적용될 첫 자동차가 이매진 바이 기아와 같이 라인업에 새롭게 투입될 전기차나 하이브리드 등 친환경차에 우선 적용될 것으로 내다봤다. 다만 올 상반기 니로와 K7 부분변경모델을 출시한 기아차는 하반기 모하비 부분변경과 3세대 완전변경 K5 그리고 내년 상반기 4세대 완전변경 쏘렌토 등의 신차 출시 일정을 계획하고 있는 만큼 이들 차량에 우선 적용될 가능성 또한 빼놓을 수 없다.

이 경우 모하비는 단독 엠블럼을 사용하고 있는 만큼 가능성이 낮고 올해 중 신규 엠블럼이 적용된다면 신형 K5가 가장 유력할 것으로 기대된다. 하지만 글로벌 시장에서 기아차 SI 모두가 변경될 때 6000~8000억원 투입이 예상되는 것을 감안하면 이매진 바이 기아의 양산형을 통해 브랜드 이미지 변화를 꾀하게 될 가능성이 현재로서는 가장 유력하다.

앞서 루크 동커볼케 현대차그룹 디자인 최고 책임자는 이매진 바이 기아와 관련 "완전히 새로운 형태론적 다양화를 보게 될 것이며 전형적인 5도어 쿠페 아키텍처와 SUV를 결합한 형태로 우리의 정체성을 찾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동커볼케 최고 책임자는 이매진 바이 기아가 전혀 새로운 전기차 플랫폼을 기반으로 출시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일부 외신들은 이매진 바이 기아의 양산형의 경우 올해 안에 국제 모터쇼 등 추가 행사를 통해 보다 구체화된 쇼카가 선보이게 될 것으로 판단했다. 또한 실제 양산형의 경우 일반적으로 콘셉트카 이후 약 3년의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했다.

동커볼케는 또한 이매진 바이 기아와 관련해 "우리가 말하는 것을 만들기 위해 우리의 상상은 끝이 없다. 콘셉트카는 프로세스의 시작이지만 곧 결과를 만날 수 있을 것이다"라며 "이매진 바이 기아는 제네바 모터쇼를 위한 단순 쇼카가 아니고 분명한 목적을 위해 제작됐다"라고 강조해 왔다.

에밀리오 헤레라 기아차 유럽 최고책임자(COO) 역시 최근 오토익스프레스와 인터뷰에서 "현재 유럽 전역에서 크로스오버 및 SUV의 인기가 점차 증가함에 따라 신형 전기 SUV는 현대적으로 재해석된 패스트백 형태로 선보이게 될 것"이라고 말하며 기아차의 차세대 쿠페형 SUV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그레고리 기욤 기아차 유럽디자인센터 수석 디자이너는 "이매진 바이 기아는 자동차 바디타입에 대한 기존의 정의를 뛰어넘어, SUV와 해치백의 장점을 결합한 신개념 크로스오버 차량"이라며 "감성에 초점을 맞춘 디자인을 통해 좀 더 따뜻하고 인간적인 자동차의 미래를 보여주고자 노력했다"고 말했다.


김훈기 기자/hoon149@gmail.com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타타 회장이 직접 밝힌..재규어랜드로버 매각 계획은?
타타가 재규어랜드로버 매각은 없다는 점을 재차 강조했다. 다만, 새로운 파트너십을 모색해야 한다는 점에선 여지를 남겨뒀다. 나타라잔 찬드라세카란 (Nat…
조회수 398 2019-10-18
데일리카
르노삼성, SM6 구매시 500만원 할인 혜택..재도약 이끄나(?)
르노삼성자동차(대표 도미닉시뇨라)가 이달 안에 SM6를 구매하는 경우 500만원을 할인하고, 풍성한 혜택을 받을 수 있는 ‘르노삼성 세일즈 페스타(Sales F
조회수 485 2019-10-18
데일리카
전기차 폴스타2, 테슬라 모델3 직접 겨냥..막바지 개발 과정!
볼보의 고성능 브랜드 폴스타는 오는 2020년 6월 출시할 폴스타2 순수 전기차 개발 막바지에 들어섰다고 밝혔다. 이달 초 판매 가격까지 공개한 폴스타2는 …
조회수 312 2019-10-18
데일리카
GM, 파업 31일만에 노·사 극적 합의..공장 일부 폐쇄 철회
최근 미국에서 총파업으로 갈등에 휩싸여있던 GM이 잠정 합의에 성공했다. 17일 전미자동차노조(UAW)는 GM 사측과의 잠정 합의와 함께 이에 관련한 세부 사
조회수 276 2019-10-18
데일리카
애스턴마틴 고성능 SUV ‘DBX’..실내 스파이샷 살펴보니
영국 스포츠카 제조사인 애스턴마틴이 올 12월 공개를 예고한 고성능 SUV DBX의 실내 스파이샷이 포착됐다. 사진 속 DBX의 실내는 커다란 2개의 디스플레
조회수 318 2019-10-18
데일리카
E클래스 vs. 5시리즈 vs. A6, 시장 경쟁 후끈..소비자 선택은?
이달 국내 시장에 출시되는 신형 아우디 A6는 메르세데스-벤츠 E클래스, BMW 5시리즈 등과 시장에서 직접적인 경쟁을 펼칠 것으로 전망된다. 18일 국내 수
조회수 1,191 2019-10-18
데일리카
퇴출 위기 디젤차, 수입차 여전히 디젤차 잔존가치 높아
국내 신차 시장에서 디젤 차종이 줄어들고 있다. 현대차는 지난해 쏘나타와 그랜저 등 주요 세단 디젤 모델 판매를 중단했고 업계에 따르면 연말에 신형 출시를 앞둔
조회수 194 2019-10-18
오토헤럴드
드리프트도 가능한..현대차가 공개한 고성능 ‘스타렉스 N’
현대차가 만우절 이벤트로 선보인 이른바 ‘스타렉스 N'을 현실화 시켰다. 18일 현대자동차는 스타렉스 기반의 드리프트 차량 ‘i맥스 N 드리프트버스’
조회수 1,955 2019-10-18
데일리카
NHTSA, 2020년 보다 강화된 신차평가 프로그램 업데이트 계획
미국 도로교통안전국(NHTSA)이 현지시간으로 16일 2020년 보다 업그레이드된 신차평가 프로그램을 계획 중이라고 발표했다. NHTSA는 보다 다양한 충돌 실
조회수 156 2019-10-18
오토헤럴드
오프로더로 변신한 벨로스터 그래플러, 美 SEMA쇼 전시 예정
대형 사이즈의 타이어를 장착하고 지상고를 높여 오프로드 성능을 강조한 현대차 벨로스터가 등장했다. 현대차가 내달 열리는 미국 SEMA쇼 전시를 목적으로 개발한
조회수 218 2019-10-18
오토헤럴드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