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모하비도 캠핑카 개조 가능, 국토부 규제 완화 튜닝 시장 열렸다

오토헤럴드 조회 수1,006 등록일 2019.08.12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승용차는 물론 화물차와 특수차도 캠핑카 개조가 가능해진다. 국토교통부는 8일,자동차 튜닝 활성화 대책을 발표하고 튜닝 규제를 획기적으로 완화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대책으로 승용·화물·특수차도 캠핑카 개조가 전격 허용된다. 또 화물차와 특수차간 차종을 변경하는 튜닝과 등화, 제동 등 8개 장치의 튜닝 승인을 면제하고 검사만 실시하게 된다.

현행법에는 캠핑카가 승합자동차(11인승 이상)로 분류돼 있어 승용 및 화물차 등은 캠핑카로 튜닝을 할 수 없도록 하고 있지만 앞으로는 승합차가 아닌 승용·화물·특수 모든 차종을 캠핑카 튜닝이 가능하도록 관련 제도가 개선될 계획이다. 국토부는 일반 차종의 캠핑카 개조가 허용되면 연간 6000여 대, 약 1300억 원 규모의 신규 튜닝시장 창출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했다.

소방차, 방역차 등 특수차의 경우 사용연한이 지난 이후에도 화물차로 튜닝이 가능해진다. 또한 일반 화물차도 특수차 개조가 가능해져 연간 약 5000여 대, 약 2200억 원 규모의 신규 튜닝시장 창출될 것으로 전망된다. 그 동안 승인 대상이었던 동력전달장치, 등화장치 등 8개 장치의 튜닝도 사전 승인을 면제하고 안전성 보완차원의 튜닝 검사만 시행하도록 완화된다. 

튜닝 승인 및 검사 예외사항도 확대된다. 전조등 변경, 플라스틱 보조범퍼 설치 등 27건에 대해 튜닝 승인·검사가 면제되고 승인과 검사가 면제되는 항목도 현재 59건에서 대폭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이에 따라 앞으로는 전조등 변경, 플라스틱 보조범퍼 설치, 환기장치 설치 등 27건에 대해서도 별도의 승인과 검사가 면제된다.

튜닝 인증부품도 확대된다. 자기인증대상 부품은 튜닝 인증부품으로 허용하고 LED 광원, 조명 휠캡, 중간 소음기도 튜닝부품으로 인증을 받을 수 있게 된다. 현재도 안전이 검증된 튜닝 부품은 승인없이 바로 장착할 수 있도록 튜닝 부품 인증제도가 시행중이지만 대상 품목이 조명 엠블럼, 소음기, 주간주행등, 브레이크캘리퍼, 영상장치머리지지대 등 5개에 불과하다.

앞으로는 자기인증대상 13개 부품(전조등, 휠 등)도 튜닝인증부품으로 허용하고, LED 광원(전조등)·조명휠 캡, 중간소음기 3개 품목에 대해서는 튜닝부품으로 신규 인증할 계획이다. 특히, LED 광원은 금년 내 시장에 출시될 수 있을 것으로 보여 연간 120억원 규모의 튜닝시장이 창출될 것으로 전망된다.

소량 생산 자동차 규제도 완화된다. 충돌 및 충격시험 등 안전기준이 일부 면제되고 생산대수 기준도 100대에서 300대로 완화된다. 소량생산자동차는 생산 활성화를 위해 대규모 양산차와는 별도의 인증제를 2015년 도입했으나, 완화된 인증기준도 상당한 비용이 발생되고 세부 인증기준도 미흡해 인증을 받은 사례가 전무하다. 

국토부는 해외사례 등을 참고해 충돌·파괴시험 등의 안전기준을 면제하고 세부 인증기준도 마련할 계획이다. 전기장치, 이륜차 튜닝승인 기준 정비, 튜닝카 성능·안전 시험센터 건립, 전문인력 양성 및 교육 프로그램도 마련된다. 

또 대형자동차 튜닝 시 필요한 안전성 시험을 국내에서도 가능하게 하고, 기술발전에 따른 미래 튜닝수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튜닝카 성능·안전 시험센터를 건립하겠다는 계획이다. 한편 국토부는 "튜닝을 일부 계층에서만 선호하는 특수한 문화로 인식하는 경향이 있었다"고 지적하고 "튜닝경진대회·우수 튜닝업체 인증 등을 통해 부정적인 인식을 개선하고, 건전한 튜닝문화를 조성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김흥식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현대차 i30 패스트백 N, i30 N 독일서 유력 스포츠카상 연속 수상
13일(금) 현대차에 따르면 i30 패스트백 N은 최근 독일 내 최고의 스포츠카를 가리는 '아우토빌트 올해의 스포츠카(Auto Bild Sports Car of
조회수 24 10:24
글로벌오토뉴스
메르세데스 벤츠를 통해 본 헤드램프의 발전과 미래
속도계가 과속을 방지하기 위해 발명됐듯이 자동차의 조명도 안전을 위한 장비로 도입됐다. 오늘날은 편의성과 디자인 측면에서도 중요한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188
조회수 24 10:24
글로벌오토뉴스
글로벌 자동차 산업, 내연기관을 중심으로 재편된다
배터리 전기차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등 자동차 산업의 전동화가 빠르게 진행되고 있지만, 여전히 내연기관은 향후 수십 년간 가장 중요한 파워트레인의 자리를 유지할
조회수 25 10:23
글로벌오토뉴스
기아차, 쿠페형 세단·패스트백으로 변신한 K5의 디자인 특징은?
기아차가 12일 새롭게 선보인 3세대 K5는 국내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연이은 호평을 받는다. 쿠페형 세단이자 패스트백 스타일이 강조된 때문인데, 신형 K5…
조회수 29 10:22
데일리카
연료전지 전기차, 상용화 시작하면 배터리 전기차 능가한다
시판형 연료전지 전기차를 가장 먼저 출시한 현대자동차는 2030년까지 70억 달러를 투자해 50만대의 연료전지 전기차 생산한다는 계획이다. 현재의 배터리 전기차
조회수 21 10:22
글로벌오토뉴스
쉐보레가 SUV 타호·서버밴에 디젤엔진을 투입한 배경은?
쉐보레가 공개한 풀사이즈 SUV인 타호와 서버밴에 디젤엔진이 추가됐다. 이는 지난 1999년 이후 20년만의 변화로 가솔린 중심의 북미시장에서는 이례적인 결정…
조회수 21 10:21
데일리카
포르쉐, 타이칸 사전 주문 3만대 돌파
포르쉐가 첫 번째 배터리 전기 스포츠카 타이칸의 사전 주문이 3만대를 돌파했다고 독일의 한델스블라트(Handelsblatt)가 전했다. 이들은 2,500유로의
조회수 15 10:20
글로벌오토뉴스
국토부, 자율주행 윤리 가이드라인 발표...내년 최종안 고시
국토교통부가 12일 ‘2019년 자율주행차 융ㆍ복합 미래포럼 성과발표회’를 개최하고, 자율주행과 관련된 기본 가치, 행위 준칙 등을 담은 ‘자율주행 윤리가이드라
조회수 179 2019-12-12
오토헤럴드
아우디, 소형 SUV Q2 부분변경 계획..출시 일정은?
아우디의 소형 SUV Q2가 부분변경 모델을 준비 중이다. 10일(현지시각) 독일 아우토빌트는 스웨덴의 겨울 날씨 속에서 테스트 중인 부분변경 Q2의 모습을
조회수 158 2019-12-12
데일리카
[스파이샷] 메르세데스 벤츠 EQ B
메르세데스 벤츠의 세 번째 전용 배터리 전기차 EQ B가 스웨덴에서 설상 테스트 중 카메라에 포착됐다. 첫 번째인 EQ C는 EVA1플랫폼을 베이스로 하고 있으
조회수 118 2019-12-12
글로벌오토뉴스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