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괜히 샀다, 벤츠 C 클래스 주인에게 가장 빨리 버림 받는 모델

오토헤럴드 조회 수1,417 등록일 2019.08.12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미국에서 판매되는 신차 가운데 1년도 안 돼 주인으로부터 버림을 받는 모델의 순위가 공개됐다. 미국 자동차 시장 리서치 업체인 아이씨카(iSeeCars)가 발표한 이 순위는 2013년 7월부터 2018년 12월 사이에 주인을 만나 1000마일 이상 주행 거리를 가진 4600만대의 신차 판매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것이다.

이번 조사에서 승용 차종 중 신차를 사들인 구매자가 1년 안에 소유권을 이전한 비율이 가장 높은 모델 1위는 메르세데스 벤츠 C 클래스(12.4%)가 차지했다. 우리나라에서 매월 베스트셀링카 1위 자리를 놓치지 않고 있지만, 미국에서는 C 클래스를 구매한 소비자 10명 가운데 1명 이상이 1년도 안돼 내달 팔았다는 것을 의미한다. 

다음 순위에도 의미가 있다. BMW 3시리즈(11.8%), 랜드로버 디스커버리 스포츠(11.8%)와 이보크(10.9%), 미니 클럽맨(10.7%), BMW X1(10.4%)과 X3(9.0%), 닛산 베르사 노트(9.0%), 재규어 XF(8.8%), 닛산 베르사(8.7%)가 뒤를 이어 상위권 대부분을 프리미엄 브랜드의 모델이 차지했다.

브랜드의 명성과 달리 실제 보유한 이후 마음에 들지 않거나 실망하는 부분이 고급 차일수록 크게 나타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미국 시장에서 가장 인기가 많은 픽업트럭은 신차로 구매한 약 3.9%의 소유자가 1년 이내에 소유권을 이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반적인 차종의 1년 이내 소유권 이전 비율 3.4%에 비해 조금 높은 수치다. 

구매 후 1년 이내에 주인으로부터 버림을 받는 픽업트럭 1위는 슈퍼 듀티 라인업인 닛산 타이탄 XD다. 무려 7.9%가 소유권을 1년 이내에 포기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100대가 팔리면 이 가운데 약 8대가 중고차 시장에 매물로 나온다는 것을 의미한다.

노멀 버전인 닛산 타이탄이 7.6%로 2위, 프런티어가 5.3%로 뒤를 이어 공교롭게도 상위권 모두를 닛산 브랜드의 주요 픽업트럭이 차지했다. 4위는 4.8%의 GMC 캐넌, 5위는 4.7%의 토요타 타코마가 차지했다. 이어 GMC 시에라 1500(4.6%), 램 1500(4.1%), 쉐보레 콜로라도(4.1%), 토요타 툰드라(3.9%)다.  포드 F150, 쉐보레 실버라도 등 인기 모델은 포함되지 않았다.

스포츠카 모델에서는 닛산 370Z가 7.8%로 가장 많았고 포르쉐 911(7.1%), 쉐보레 콜벳(6.4%)의 순이다. 브랜드로는 BMW가 7.9%로 가장 높았다. 포르쉐(7.6%), 벤츠(7.4%), 랜드로버(6.5%), 재규어(.6.4%) 미니(6.2%)가 뒤를 잇고 있어 모델별 순위와 크게 다르지 않은 양상을 보여줬다. 

아이씨카는 "신차 시장에서의 픽업트럭 인기와 다르게 소유권을 빠르게 포기하는 비율도 높아 신차급 중고 픽업트럭을 구매하는 것도 쉬운 일이 됐다"라고 말했다. 상위 목록을 프리미엄 브랜드의 모델이 독차지하고 있는 것은 구매 후 금융 또는 유지 비용에 대한 부담을 감당하기 힘들었거나 기대했던 상품성이 기대했던 수준에 미치지 못하는 확률이 그만큼 높았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한편 아이씨카에서 발표한 목록에서 국산 차 브랜드나 모델명을 등장하지 않았으며 1년 안에 소유권이 이전되는 평균 비율은 모든 승용차가 브랜드와 함께 3.4%로 나타났으며 이 가운데 SUV가 2.75로 가장 낮았고 픽업트럭이 3.9%, 스포츠카는 가장 높은 6.1%로 조사됐다. 


김흥식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현대차 i30 패스트백 N, i30 N 독일서 유력 스포츠카상 연속 수상
13일(금) 현대차에 따르면 i30 패스트백 N은 최근 독일 내 최고의 스포츠카를 가리는 '아우토빌트 올해의 스포츠카(Auto Bild Sports Car of
조회수 10 10:24
글로벌오토뉴스
메르세데스 벤츠를 통해 본 헤드램프의 발전과 미래
속도계가 과속을 방지하기 위해 발명됐듯이 자동차의 조명도 안전을 위한 장비로 도입됐다. 오늘날은 편의성과 디자인 측면에서도 중요한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188
조회수 11 10:24
글로벌오토뉴스
글로벌 자동차 산업, 내연기관을 중심으로 재편된다
배터리 전기차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등 자동차 산업의 전동화가 빠르게 진행되고 있지만, 여전히 내연기관은 향후 수십 년간 가장 중요한 파워트레인의 자리를 유지할
조회수 9 10:23
글로벌오토뉴스
기아차, 쿠페형 세단·패스트백으로 변신한 K5의 디자인 특징은?
기아차가 12일 새롭게 선보인 3세대 K5는 국내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연이은 호평을 받는다. 쿠페형 세단이자 패스트백 스타일이 강조된 때문인데, 신형 K5…
조회수 9 10:22
데일리카
연료전지 전기차, 상용화 시작하면 배터리 전기차 능가한다
시판형 연료전지 전기차를 가장 먼저 출시한 현대자동차는 2030년까지 70억 달러를 투자해 50만대의 연료전지 전기차 생산한다는 계획이다. 현재의 배터리 전기차
조회수 9 10:22
글로벌오토뉴스
쉐보레가 SUV 타호·서버밴에 디젤엔진을 투입한 배경은?
쉐보레가 공개한 풀사이즈 SUV인 타호와 서버밴에 디젤엔진이 추가됐다. 이는 지난 1999년 이후 20년만의 변화로 가솔린 중심의 북미시장에서는 이례적인 결정…
조회수 10 10:21
데일리카
포르쉐, 타이칸 사전 주문 3만대 돌파
포르쉐가 첫 번째 배터리 전기 스포츠카 타이칸의 사전 주문이 3만대를 돌파했다고 독일의 한델스블라트(Handelsblatt)가 전했다. 이들은 2,500유로의
조회수 8 10:20
글로벌오토뉴스
국토부, 자율주행 윤리 가이드라인 발표...내년 최종안 고시
국토교통부가 12일 ‘2019년 자율주행차 융ㆍ복합 미래포럼 성과발표회’를 개최하고, 자율주행과 관련된 기본 가치, 행위 준칙 등을 담은 ‘자율주행 윤리가이드라
조회수 174 2019-12-12
오토헤럴드
아우디, 소형 SUV Q2 부분변경 계획..출시 일정은?
아우디의 소형 SUV Q2가 부분변경 모델을 준비 중이다. 10일(현지시각) 독일 아우토빌트는 스웨덴의 겨울 날씨 속에서 테스트 중인 부분변경 Q2의 모습을
조회수 151 2019-12-12
데일리카
[스파이샷] 메르세데스 벤츠 EQ B
메르세데스 벤츠의 세 번째 전용 배터리 전기차 EQ B가 스웨덴에서 설상 테스트 중 카메라에 포착됐다. 첫 번째인 EQ C는 EVA1플랫폼을 베이스로 하고 있으
조회수 116 2019-12-12
글로벌오토뉴스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