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다양한 모습의 기아 셀토스의 디자인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3,299 등록일 2019.07.22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기아자동차의 새로운 소형 SUV 셀토스(SELTOS)가 지난 6월 20일에 인도에서 처음 발표된 것을 이어 국내에도 출시됐다. 물론 인도 시장용 모델과는 몇 군데의 디테일이 조금 다르긴 하다. 국내 사양이 조금 더 정돈된 모습이긴 하지만, 셀토스는 기아자동차의 최근 디자인 특징을 보여준다.

대체로 현대자동차의 차들이 곡선적 이미지라면, 기아의 차들은 상대적으로 직선적 성향을 보여주는데, 그런 룰에 의하면 셀토스는 그간의 기아차들의 직선적이고 기능적 성향의 디자인과 같은 흐름이라고 할 수 있다.



셀토스는 길이 4,375㎜, 너비 1,800㎜, 높이 1,615㎜, 휠베이스 2,630㎜의 치수로 비슷한 크기의 스포티지 보다 길이는 90mm, 폭은 55mm, 높이는 20mm, 휠베이스는 40mm 작지만, 크기 차이를 확연하게 느낄 만큼은 아니다. 대체로 사람이 육안으로 사물의 크기 차이를 명확하게 느끼려면, 치수 상으로 20% 이상 차이가 나야 한다는 게 인지분야에서의 주장이다. 그렇지만 기아 스토닉의 4,140㎜와 2,580㎜보다 각각 길이는 235mm, 축거는 50mm 길고, 현대 코나(4,165㎜, 2,600㎜), 티볼리(4,225㎜, 2,600㎜) 보다는 100mm 이상 길어서 차이를 느낄 만 하다.



한편 최근에 등장한 현대 베뉴는 길이와 폭, 높이가 각각 4,036mm, 1,770mm, 1,590mm이고, 축간 거리는 2,520mm로 B세그먼트라고 할 수 있고, 치수 상으로는 C세그먼트에 넣을 수도 있는 셀토스는 베뉴보다 무려 339mm 길고, 155mm 높고, 축간 거리는 110mm 길다. 베뉴는 측면 이미지를 비교해보아도 셀토스가 좀 더 큰 차라는 건 확인이 된다. 그런데 최근에는 다양한 콘셉트를 가진 차량들이 각각의 장점을 부각시켜서 개발되고 있기 때문에, 단지 외형 치수만으로 세그먼트가 어디에 속하느냐를 논하기가 적합하지 않는 경우가 있다.




측면 이미지를 비교해 보면 현대 베뉴는 캐릭터 라인이 매우 직선적인데 전체적인 차량의 인상에서는 오히려 차분한 이미지 이지만, 기아 셀토스는 상대적으로 근육질로 역동적인 느낌이다. 게다가 지붕을 검은 색으로 처리한 셀토스의 투 톤 색상 조합은 상당히 미래지향적 이미지를 풍긴다. 본래부터 셀토스의 A-필러는 검은색인데, C-필러의 금속 몰드 장식을 기준으로 지붕 부분을 구분해서 광택 나는 검은 색으로 칠하니, 벨트라인 위쪽의 유리창 부분인 그린하우스 전체가 한 덩어리로 구분돼 산뜻한 인상이 들면서도 어딘가 미래적이고 도회적 이미지를 준다.



셀토스의 헤드램프에는 LED가 사용됐고, 매우 슬림한 비례를 가지고 있다. 이 헤드 램프는 수평형태의 라디에이터 그릴과 연결돼서 차체의 폭 방향 이미지를 강조해주고 있다. 라디에이터 그릴의 조금 더 두터워진 크롬 몰드 위쪽에는 다이아몬드 같은 패턴을 새겨서 헤드램프와 연결시켰다(적색 화살표). 가전제품 냉장고 도어에 인조보석을 붙이는 게 선호되기도 하는 걸 생각하면 소비자들이 좋아할 수 있는 요소를 넣으려는 아이디어라고 볼 수도 있다.



그리고 그릴의 측면과 헤드램프 아래쪽의 방향지시등 위치와 구분되는 곳에 차체 색의 범퍼 구조물이 있는데(녹색 화살표), 이 부분의 형상이 매우 입체적으로 만들어져 있다. 마치 건축물의 기둥처럼 보이기도 하는 형태로 만들어져 견고한 이미지를 만들어내고 있다. 물론 이런 부분은 소위 디테일에 관한 문제이고, 차량의 본질적 특징에 관한 것은 아니다. 그렇지만 차량 이미지의 고유성을 만들어주는 요소의 하나가 되기도 한다.

LED를 쓴 테일 램프의 디자인은 기하학적 그래픽 요소와 후진등을 둘러 싼 크롬 몰드 등의 디테일 처리, 그리고 범퍼에 수직으로 배치된 빨간색 리플렉터 형태 등이 미래지향적인, 혹은 공상과학 만화에서 볼 듯한 이미지를 연상시키고 있다. 어찌 보면 셀토스는 인도를 비롯한 약간 다른 감각을 가진 국가를 위해 이국적 터치가 들어간 디자인이라고 해도 될 듯 하다.



셀토스의 인스트루먼트 패널은 전체적으로 수평적 비례를 강조하면서 널찍한 공간의 이미지를 보여준다. 중앙의 스크린을 얇게 얹어놓은 구조로 해서 크러시 패드 위쪽을 탁 트인 이미지로 만들었다. 센터 페시아 쪽에 있는 환기구도 핀 색상을 검은 색과 금속 질감 마감으로 구분해서 슬림하게 보이도록 한 것 역시 전반적으로 수평적 이미지에 일조하고 있다. 게다가 크러시 패드 중앙부를 재봉선이 들어간 투 톤의 인조 가죽으로 덮어 수평 비례를 강조해 시각적 중량감을 덜어냈다. 인스트루먼트 패널과 도어 트림에 무드조명도 설치했다.




그런데 미래적, 혹은 공상과학적 이미지 조형은 휠에서 절정을 보여준다. 정말로 SF 영화에서 나올 듯한 우주 기지의 모습일지, 혹은 우주선의 추진장치의 노즐처럼 보일 듯한 형태이다. 이런 SF적인 주제나 타이틀을 좋아하는 소위 ‘키덜트(kidult)’라고도 불리는 계층들이 어쩌면 셀토스의 이런 디테일에 시선을 주게 될지도 모른다.

셀토스는 직선적 조형 요소를 많이 갖고 있지만, 위에서 내려다본 모습을 보면 앞 범퍼와 뒤 유리창에서 곡면 처리가 큰 편이다. 즉 눈에 띄는 그래픽적 형태는 직선적이지만 차체의 입체 형상은 곡면이어서 보는 각도에 따라 전체 형태 이미지의 변화가 다양하게 나타날 수 있다. 어느 각도에서는 직선적 인상이 강조되지만 다른 각도에서는 전혀 다른 인상이 들 수 있다.



이처럼 다양한 모습을 가진 셀토스의 등장으로 기아자동차는 B 세그먼트 급의 스토닉에서 시작해서 C 세그먼트 급이라고 할 수 있는 셀토스와 스포티지, D세그먼트 급의 쏘렌토, 그리고 (준)대형 이라고 할 수 있을 모하비와, 비록 국내에는 없지만 텔루라이드까지 개성적 성향의 디자인을 가진 SUV 라인업을 갖추게 됐다. 최근에 SUV 판매가 대세가 된 미국 시장뿐 아니라, 국내에서도 SUV의 판매가 증가하고 있어서 셀토스의 등장을 통해 다양한 차종을 볼 수 있게 된 것이다. 다양해진 SUV 모델 군을 갖추게 된 기아자동차의 국내/외 시장에서의 모습을 기다려 보자.


글 / 구상 (자동차 디자이너, 교수)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명
    기아
    모기업
    현대자동차그룹
    창립일
    1944년
    슬로건
    The Power to Surprise
  • 기아 기아 셀토스 종합정보
    2019.07 출시 소형SUV 07월 판매 : 3,335대
    휘발유, 경유 1591~1598cc 복합연비 10.9~17.6 ㎞/ℓ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9.07.24
    헐.. 웬만한 옵션 다 깔고 프레스티지 선택해도 3천만원이 넘네... 소형 SUV 인데....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9.07.25
    셀토스도 이쁘네요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9.07.25
    댓글 등록이 왜 안되는거죠?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9.07.26
    가격 메리트가 약해지면 국내차 살 이유가..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1

폭스바겐 파사트 TSI, 온라인서 1천대 한정 예약 판매..가격은?
폭스바겐이 온라인을 통해 파사트 TSI의 사전 예약을 시작한다. 9일 폭스바겐코리아에 따르면, 파사트 TSI는 오는 10일부터 ‘폭스바겐 카카오톡 스토어’를
조회수 12,789 2018-08-09
데일리카
[모트라인] 국내 유일 T5! 볼보 XC40 T5(R-DESIGN AWD) 하체 살펴보기
[모트라인] 국내 유일 T5! 볼보 XC40 T5(R-DESIGN AWD) 하체 살펴보기
조회수 1,828 2018-08-09
모트라인
[프리뷰] BMW M5 컴패티션
BMW는 유럽 시장에 'M5 컴패티션'을 출시한다고 발표했다. M5 컴패티션은 '5 시리즈'의 정점에 위치한 신형 'M5'의 새로운 고성능 모델로, 신형 4.
조회수 6,162 2018-08-08
글로벌오토뉴스
[시승기] 볼보 XC40, 세련된 디자인·탄력적 주행감각..‘매력’
최근 시장 트렌드가 급변하는데다, 소비자들의 라이프 스타일이 바뀌면서 스포츠유틸리티차(SUV)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이 중에서도 콤팩트 SUV는 운전이 서툰…
조회수 5,681 2018-08-08
데일리카
화재 여파로 살펴본 BMW 판매량 살펴보니..‘감소세’
허세는 한국이 최고? 차량 화재가 발생해도 BMW 자동차 판매량이 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하지만 통계로 살펴보면 이는 사실이 아닌 것으로 나타났다. …
조회수 2,102 2018-08-08
데일리카
BMW, 내년 8 시리즈 컨버터블·그란 쿠페 출시 계획..‘주목’
BMW가 8시리즈 그란 쿠페와 컨버터블을 공개했다. 6일 해외 자동차 전문매체 카스쿱에 의하면 BMW의 올해 상반기 재무 성과 관련 회의 중 BMW 최고 경영
조회수 1,574 2018-08-07
데일리카
김효준 BMW코리아 회장, “문제 해결 최선..모든 상황 공유하겠다”
“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통해 원인을 해결하고 고객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강도 높은 긴장감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김효준 BMW코리아 회장은 6일 서울 중…
조회수 775 2018-08-07
데일리카
BMW, “차량 화재 원인은 EGR..동시다발적 발생 이유는 아직”
BMW가 잇따른 화재 사고와 리콜조치에 대해 입을 열었다. BMW코리아는 6일 서울 중구에 위치한 웨스턴조선호텔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대표이사 명의의 …
조회수 1,148 2018-08-07
데일리카
BMW코리아,
BMW코리아가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잇따라 발생하고 있는 화재사고에 대한 대국민 사과를 발표했다. BMW그룹코리아 김효준 회장이 6일 서울 소공동 웨스틴조
조회수 1,653 2018-08-07
글로벌오토뉴스
BMW, 잇따른 화재에도 판매는 이상 無..“없어서 못 판다”
BMW가 잇따른 차량 화재 사건으로 하마평에 오르고 있지만, 일선 딜러사의 판매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6일 다수의 BMW코리아 공식 딜러사들에 …
조회수 3,400 2018-08-06
데일리카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