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다양한 모습의 기아 셀토스의 디자인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3,287 등록일 2019.07.22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기아자동차의 새로운 소형 SUV 셀토스(SELTOS)가 지난 6월 20일에 인도에서 처음 발표된 것을 이어 국내에도 출시됐다. 물론 인도 시장용 모델과는 몇 군데의 디테일이 조금 다르긴 하다. 국내 사양이 조금 더 정돈된 모습이긴 하지만, 셀토스는 기아자동차의 최근 디자인 특징을 보여준다.

대체로 현대자동차의 차들이 곡선적 이미지라면, 기아의 차들은 상대적으로 직선적 성향을 보여주는데, 그런 룰에 의하면 셀토스는 그간의 기아차들의 직선적이고 기능적 성향의 디자인과 같은 흐름이라고 할 수 있다.



셀토스는 길이 4,375㎜, 너비 1,800㎜, 높이 1,615㎜, 휠베이스 2,630㎜의 치수로 비슷한 크기의 스포티지 보다 길이는 90mm, 폭은 55mm, 높이는 20mm, 휠베이스는 40mm 작지만, 크기 차이를 확연하게 느낄 만큼은 아니다. 대체로 사람이 육안으로 사물의 크기 차이를 명확하게 느끼려면, 치수 상으로 20% 이상 차이가 나야 한다는 게 인지분야에서의 주장이다. 그렇지만 기아 스토닉의 4,140㎜와 2,580㎜보다 각각 길이는 235mm, 축거는 50mm 길고, 현대 코나(4,165㎜, 2,600㎜), 티볼리(4,225㎜, 2,600㎜) 보다는 100mm 이상 길어서 차이를 느낄 만 하다.



한편 최근에 등장한 현대 베뉴는 길이와 폭, 높이가 각각 4,036mm, 1,770mm, 1,590mm이고, 축간 거리는 2,520mm로 B세그먼트라고 할 수 있고, 치수 상으로는 C세그먼트에 넣을 수도 있는 셀토스는 베뉴보다 무려 339mm 길고, 155mm 높고, 축간 거리는 110mm 길다. 베뉴는 측면 이미지를 비교해보아도 셀토스가 좀 더 큰 차라는 건 확인이 된다. 그런데 최근에는 다양한 콘셉트를 가진 차량들이 각각의 장점을 부각시켜서 개발되고 있기 때문에, 단지 외형 치수만으로 세그먼트가 어디에 속하느냐를 논하기가 적합하지 않는 경우가 있다.




측면 이미지를 비교해 보면 현대 베뉴는 캐릭터 라인이 매우 직선적인데 전체적인 차량의 인상에서는 오히려 차분한 이미지 이지만, 기아 셀토스는 상대적으로 근육질로 역동적인 느낌이다. 게다가 지붕을 검은 색으로 처리한 셀토스의 투 톤 색상 조합은 상당히 미래지향적 이미지를 풍긴다. 본래부터 셀토스의 A-필러는 검은색인데, C-필러의 금속 몰드 장식을 기준으로 지붕 부분을 구분해서 광택 나는 검은 색으로 칠하니, 벨트라인 위쪽의 유리창 부분인 그린하우스 전체가 한 덩어리로 구분돼 산뜻한 인상이 들면서도 어딘가 미래적이고 도회적 이미지를 준다.



셀토스의 헤드램프에는 LED가 사용됐고, 매우 슬림한 비례를 가지고 있다. 이 헤드 램프는 수평형태의 라디에이터 그릴과 연결돼서 차체의 폭 방향 이미지를 강조해주고 있다. 라디에이터 그릴의 조금 더 두터워진 크롬 몰드 위쪽에는 다이아몬드 같은 패턴을 새겨서 헤드램프와 연결시켰다(적색 화살표). 가전제품 냉장고 도어에 인조보석을 붙이는 게 선호되기도 하는 걸 생각하면 소비자들이 좋아할 수 있는 요소를 넣으려는 아이디어라고 볼 수도 있다.



그리고 그릴의 측면과 헤드램프 아래쪽의 방향지시등 위치와 구분되는 곳에 차체 색의 범퍼 구조물이 있는데(녹색 화살표), 이 부분의 형상이 매우 입체적으로 만들어져 있다. 마치 건축물의 기둥처럼 보이기도 하는 형태로 만들어져 견고한 이미지를 만들어내고 있다. 물론 이런 부분은 소위 디테일에 관한 문제이고, 차량의 본질적 특징에 관한 것은 아니다. 그렇지만 차량 이미지의 고유성을 만들어주는 요소의 하나가 되기도 한다.

LED를 쓴 테일 램프의 디자인은 기하학적 그래픽 요소와 후진등을 둘러 싼 크롬 몰드 등의 디테일 처리, 그리고 범퍼에 수직으로 배치된 빨간색 리플렉터 형태 등이 미래지향적인, 혹은 공상과학 만화에서 볼 듯한 이미지를 연상시키고 있다. 어찌 보면 셀토스는 인도를 비롯한 약간 다른 감각을 가진 국가를 위해 이국적 터치가 들어간 디자인이라고 해도 될 듯 하다.



셀토스의 인스트루먼트 패널은 전체적으로 수평적 비례를 강조하면서 널찍한 공간의 이미지를 보여준다. 중앙의 스크린을 얇게 얹어놓은 구조로 해서 크러시 패드 위쪽을 탁 트인 이미지로 만들었다. 센터 페시아 쪽에 있는 환기구도 핀 색상을 검은 색과 금속 질감 마감으로 구분해서 슬림하게 보이도록 한 것 역시 전반적으로 수평적 이미지에 일조하고 있다. 게다가 크러시 패드 중앙부를 재봉선이 들어간 투 톤의 인조 가죽으로 덮어 수평 비례를 강조해 시각적 중량감을 덜어냈다. 인스트루먼트 패널과 도어 트림에 무드조명도 설치했다.




그런데 미래적, 혹은 공상과학적 이미지 조형은 휠에서 절정을 보여준다. 정말로 SF 영화에서 나올 듯한 우주 기지의 모습일지, 혹은 우주선의 추진장치의 노즐처럼 보일 듯한 형태이다. 이런 SF적인 주제나 타이틀을 좋아하는 소위 ‘키덜트(kidult)’라고도 불리는 계층들이 어쩌면 셀토스의 이런 디테일에 시선을 주게 될지도 모른다.

셀토스는 직선적 조형 요소를 많이 갖고 있지만, 위에서 내려다본 모습을 보면 앞 범퍼와 뒤 유리창에서 곡면 처리가 큰 편이다. 즉 눈에 띄는 그래픽적 형태는 직선적이지만 차체의 입체 형상은 곡면이어서 보는 각도에 따라 전체 형태 이미지의 변화가 다양하게 나타날 수 있다. 어느 각도에서는 직선적 인상이 강조되지만 다른 각도에서는 전혀 다른 인상이 들 수 있다.



이처럼 다양한 모습을 가진 셀토스의 등장으로 기아자동차는 B 세그먼트 급의 스토닉에서 시작해서 C 세그먼트 급이라고 할 수 있는 셀토스와 스포티지, D세그먼트 급의 쏘렌토, 그리고 (준)대형 이라고 할 수 있을 모하비와, 비록 국내에는 없지만 텔루라이드까지 개성적 성향의 디자인을 가진 SUV 라인업을 갖추게 됐다. 최근에 SUV 판매가 대세가 된 미국 시장뿐 아니라, 국내에서도 SUV의 판매가 증가하고 있어서 셀토스의 등장을 통해 다양한 차종을 볼 수 있게 된 것이다. 다양해진 SUV 모델 군을 갖추게 된 기아자동차의 국내/외 시장에서의 모습을 기다려 보자.


글 / 구상 (자동차 디자이너, 교수)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명
    기아
    모기업
    현대자동차그룹
    창립일
    1944년
    슬로건
    The Power to Surprise
  • 기아 기아 셀토스 종합정보
    2019.07 출시 소형SUV 07월 판매 : 3,335대
    휘발유, 경유 1591~1598cc 복합연비 10.9~17.6 ㎞/ℓ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9.07.24
    헐.. 웬만한 옵션 다 깔고 프레스티지 선택해도 3천만원이 넘네... 소형 SUV 인데....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9.07.25
    셀토스도 이쁘네요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9.07.25
    댓글 등록이 왜 안되는거죠?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9.07.26
    가격 메리트가 약해지면 국내차 살 이유가..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1

핫클릭

환경부, 자수한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를
환경부가 아우디, 폭스바겐, 포르쉐의 경유차 1만 261대가 배출가스 저감을 위해 사용하는 요소수 분사량을 임의로 조작해 질소산화물(NOx)과 같은 오염물질을
조회수 274 2019-08-21
오토헤럴드
기아차 모하비 더 마스터 4700만원부터 사전계약 돌입
기아차가 21일 모하비 더 마스터의 주요 사양 및 가격대를 공개하고 전국영업점을 통해 사전계약을 접수한다고 밝혔다. 기아차는 지난 3월 서울모터쇼에서 하나의 작
조회수 591 2019-08-21
오토헤럴드
SUV 시장, 모하비·GV80·GLE ‘거포’ 등판..과연 승자는?
불과 4개월이 남은 하반기, 국내 자동차 시장엔 ‘거포’들이 대거 등판을 앞두고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19일 국내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오는 9월 기아자
조회수 920 2019-08-20
데일리카
아우디폭스바겐, “요소수는 자진 신고 사안..정부 결정 존중”
아우디폭스바겐이 최근 환경부의 요소수 분사량 조작 혐의와 관련, 해당 사항을 우리 정부 측에 자진 신고해왔다는 입장을 강조했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
조회수 511 2019-08-20
데일리카
기아차, 2020년형 스포티지 출시..가격은 2342만원~2965만원
기아차가 상품성을 더욱 높인 스포티지를 내놨다. 기아자동차는 디자인 고급감 강화와 고객 선호 편의사양의 신규 확대 적용으로 상품성을 더욱 강화한 ‘20…
조회수 2,852 2019-08-19
데일리카
폭스바겐, 투아렉 판매 재개 임박..V6 디젤 투입(?)
폭스바겐 투아렉의 국내 출시가 임박한 것으로 관측된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폭스바겐코리아는 지난 6일 투아렉 3.0 TDI 모델에 대한 환경부의 배출가스
조회수 1,303 2019-08-19
데일리카

최신소식 모아보기 - 국내

제네시스, 완전변경 G80
내년 상반기 국내 출시를 앞둔 제네시스 완전변경 G80이 서울 도심에서 목격되며 신차 출시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마침 현대차그룹 연구개발 및 상품담당 임원들
조회수 427 2019-08-21
오토헤럴드
국토부, 추경예산 12억 확보… 화물차 미세먼지 저감에 지원
국토교통부가 화물자동차에서 발생하는 미세먼지와 온실가스를 줄이기 위해 추경예산 12억 원을 확보하고, 무시동에어컨 1000대와 무시동히터 500대를 추가 지원한
조회수 49 2019-08-21
오토헤럴드
현대차, 준대형 트럭 ‘파비스’ 공개 계획..내달 첫선
현대차가 상용차 라인업을 보다 세밀하게 조정한다. 현대자동차는 다음 달 출시를 앞둔 준대형 트럭의 차명을 ‘파비스(PAVISE)′로 확정하고, 내외장 렌더링
조회수 138 2019-08-21
데일리카
대형 SUV 시장에 부는 바람, 그리고 기아 모하비 더 마스터
기아차의 모하비 더 마스터의 사전계약이 시작되었다. 2008년 1세대 모델 출시 이후 프레임 위에 차체를 얹은 구조(body on frame)의 정통 오프로더(
조회수 180 2019-08-21
글로벌오토뉴스
쉐보레 말리부 시동꺼짐 등 어제 공개된 무상수리 리스트
국토교통부가 국내에서 판매된 국산 및 수입차 일부 차종에 대한 무상수리 내역을 공개했다. 자동차 무상수리의 경우 국토부 장관에게 시정 및 보상과 관련된 분기별
조회수 699 2019-08-20
오토헤럴드
전조등ㆍ도색 불량 셀토스, 인수 거부했더니
“헤드라이트가 덜덜 떨리고 범퍼와 차체 색이 달라 사고차나 다름없는 모습이었습니다. 도저히 그냥 탈 수 없어 인수를 거부했더니 대기순번이 맨 뒤로 밀려 두 달을
조회수 1,699 2019-08-19
오토헤럴드

최신소식 모아보기 - 해외

BMW M2 CS, 11월 LA 오토쇼에서 공개 예정
1M 쿠페의 정신이 몇 달만에 되살아 날 것으로 보인다. BMW 블로그에 따르면, M2 CS가 11월 하반기에 LA 오토쇼에서 공개될 것이며, 그 이전에 온라인
조회수 93 2019-08-21
글로벌오토뉴스
현대차, i30 N 경량화 버전 유럽서 출시 계획..600대 한정 생산
현대차가 고성능 해치백 i30 N의 성능을 한 차례 더 끌어올릴 계획이다. 21일(현지시간) 현대차 유럽법인은 오는 9월 열리는 2019 프랑크푸르트모터쇼를
조회수 63 2019-08-21
데일리카
메르세데스 벤츠, A클래스, B클래스에 PHEV 장착
메르세데스 벤츠가 마침내 A클래스 해치백, A클래스 세단, B클래스 미니밴에 PHEV 파워트레인을 장착함으로서 소형차 제품군의 전기화를 꾀하고 있다. 250e와
조회수 112 2019-08-20
글로벌오토뉴스
영국 교통위원회, 운전 중 휴대전화 사용 전면 금지 제안
영국 교통위원회가 운전 중 휴대전화 사용을 전면 금지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일반적인 통화 뿐만 아니라 핸즈프리 기능을 사용한 통화도 금지 되어야 한다는 주장이다
조회수 99 2019-08-20
글로벌오토뉴스
[스파이샷] 현대 벨로스터 RM19
현대자동차의 벨로스터 RM19라고 불리는 프로토 타입 모델이 독일 뉘르부르크링에서 주행 테스트 중 카메라에 포착됐다. 본래 현대차의 RM 프로젝트는 양산보다는
조회수 1,098 2019-08-20
글로벌오토뉴스
속도제한 추진하는 아우토반과 배터리 전기차의 문제
2009년 미국 GM의 파산 이후 연방 정부가 다시 살려낸 것이 보여 주듯이 자동차는 정치적인 바람을 많이 타는 제품이다. 최근 폭스바겐 디젤 게이트의 진행 상
조회수 163 2019-08-20
글로벌오토뉴스
링컨의 플래그십 세단
포드 자동차가 내년 스포츠카 머스탱에서 영감을 얻은 순수전기 크로스오버의 생산을 예정한 가운데 프리미엄 브랜드 링컨의 플래그십 세단 컨티넨탈이 더 이상 북미에서
조회수 176 2019-08-20
오토헤럴드

최신 시승기

[시승기] 준중형 SUV 시장 탈환을 노리는..코란도 1.5 가솔린
그야말로 SUV 열풍이다. 국내 시장뿐 아니라 글로벌 시장에서도 SUV의 인기가 거침이 없다. 소형 SUV부터 대형 SUV까지 세그먼트를 가리지 않고 고공행진
조회수 178 2019-08-21
데일리카
재규어 E-Pace D180 AWD 시승기
재규어의 컴팩트 SUV E-Pace의 디젤 버전을 시승했다. 그룹 내 2.0리터 디젤 엔진을 탑재하고 ZF제 9단 자동변속기를 조합한 것이 포인트다. 퓨어 스포
조회수 169 2019-08-20
글로벌오토뉴스
[시승기] 슈트가 더 어울리는 SUV..랜드로버 디스커버리 SD4
랜드로버에는 실용성과 오프로드 성능을 강조한 ‘디스커버리’ 라인업과 온로드 및 고급감을 강조하는 ‘레인지로버’ 라인업, 전통 오프로더 자리를 고수하는 ‘디…
조회수 616 2019-08-16
데일리카
[시승기] 선입견을 깬, 운전의 즐거움 더하는 전기차..재규어 I-페이스
현재 자동차 업계의 화두는 친환경 자동차 시장 확대와 내연기관의 지속성 여부다. 과거에는 석유의 고갈로 인해 전기차가 하나의 대안으로 떠올랐지만 작금의 …
조회수 1,433 2019-08-12
데일리카
르노삼성 SM6 프리미에르
군더더기 없는 깔끔한 디자인에 품질과 사양을 업그레이드한 '프리미에르(PREMIERE)' 등급을 통해 상품성이 향상됐다. 다양한 편의사양이 추가되
조회수 1,088 2019-08-12
오토헤럴드

이런저런 생각, 자동차 칼럼

[김규훈 칼럼] 차주가 꼭 알아야 할..달라지는 자동차번호판
2019년 9월부터 도입되는 자동차번호판 체계의 달라지는 점, 번호판 변경을 위한 법적 조건과 차주가 알아야 할 사항들을 정리하였습니다. 자동차를 보유하…
조회수 103 2019-08-21
데일리카
우리나라 임금님과 대통령의 승용차는 처음부터 캐딜락 (상)
*1903년 고종 어차 캐딜락 임금님의 첫 자동차우리나라 정부 수뇌의 공식용 차는 처음부터 캐딜락과 깊은 인연을 맺었다. 1903년이었다. 이해 봄 우리 궁궐
조회수 130 2019-08-20
글로벌오토뉴스
[김필수 칼럼] 자동차 튜닝산업, 네거티브 정책 전환..과연 통할까?
자동차 튜닝산업은 지난 정부부터 일자리 창출과 미래 먹거리의 하나로 집중 육성하겠다고 발표하여 많은 주목을 받은 영역이다. 그러나 7년이 지난 현재 생각 …
조회수 130 2019-08-20
데일리카
[구상 칼럼] 다양한 SUV 모델 갖춘 기아차..셀토스 디자인 특징은?
기아자동차의 새로운 소형 SUV 셀토스(SELTOS)가 지난 6월 20일에 인도에서 처음 발표된 것을 이어 국내에도 출시됐다. 물론 인도 시장용 모델과는 몇
조회수 709 2019-08-16
데일리카

전기차 소식

벤츠 EQV, 세계 최초 완전 전기 프리미엄 밴으로 데뷔
올해 3월 열린 2019 제네바 모터쇼에서 메르세데스 벤츠는 EQV 콘셉트를 거의 양산에 가까운 시제품으로 공개해 콘셉트 단계를 지나 완전한 양산차종으로 탈바꿈
조회수 50 2019-08-21
글로벌오토뉴스
실리콘 밸리에서 탄생한 1200마력 세단, 드라코 GTE
미국 실리콘밸리에 위치한 EV 스타트 업체 드라코 모터스가 몬터레이 카 위크 2019를 통해 1200마력의 출력을 뽐내는 세단을 공개했다. 19일 드라코 모터
조회수 203 2019-08-19
데일리카
테슬라, 집단 소송 직면
세계적 전기차 업체 테슬라가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후 배터리 용량이 감소한다는 의혹과 함께 미국에서 집단 소송에 직면했다.16일 일부 외신에 따르면 지난주 미국
조회수 399 2019-08-19
오토헤럴드
시트로엥, 전동화 전략 강화..해치백 C4 전기차 출시 계획
시트로엥 C4가 순수 전기차로 재탄생한다. 이를 통해 닛산 리프는 물론, 향후 출시될 폭스바겐 ID.3와 경쟁하겠다는 입장이다 9일 해외 자동차 전문매체 카…
조회수 434 2019-08-09
데일리카

테크/팁 소식

전 세계 다양한 인종과 문화 만큼 천련일률적일 것 같던 자동차 운전법규에서도 다양성은 존재한다. 때로는 여행객을 당황시킬 만큼 이해할 수 없는 이색 운전법규 1
조회수 268 2019-08-20
오토헤럴드
엄청난 실패로 끝난 태양광 자동차 도로, 와트 웨이
자동차가 오가는 도로에 태양광 전지판을 설치한 프랑스 '와트웨이(Watt Way)가 불과 시범 운행 2년 만에 애물단지로 전락했다. 프랑스 르 몽드지는
조회수 263 2019-08-19
오토헤럴드
편하다고 슬리퍼, 여름휴가 떠나기전 살펴보고 챙겨야 할 것
늦더위가 기승을 부리며 폭염특보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산과 바다를 찾아 휴가길에 오르는 이들이 많다. 이에 도로교통공단은 장거리 운전자를 위한 안전 사항을
조회수 390 2019-08-13
오토헤럴드
휘발유도 썩는다, 장기 보관 연료 그대로 쓰면 엔진에 치명적
장기 해외 출장을 마치고 귀국하자마자 애지중지하는 자동차를 몰고 여행을 떠난 김 씨. 그러나 얼마 달리지 않은 자동차에서 갑자기 잡음이 나기 시작했다. 오래 세
조회수 2,198 2019-08-13
오토헤럴드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