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쏘나타 하이브리드에 탑재될 ‘능동 변속제어 기술’..연비 10%↑

데일리카 조회 수962 등록일 2019.07.19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ASC 기술


[데일리카 박홍준 기자] 전기모터로 변속기를 제어할 수 있는 기술이 세계 최초로 개발됐다. 이는 출시를 앞둔 신형 쏘나타 하이브리드에 첫 적용을 앞두고 있다.

현대자동차그룹은 18일 하이브리드차의 주행 모터를 활용한 능동 변속제어(ASC; Active Shift Control)기술을 선보였다. 이는 주행모터를 활용해 자동변속기를 정밀 제어하는 기술로, 연비와 주행성능은 물론, 변속기 내구성도 높일 수 있다는 설명이다.

하이브리드차를 구동시키는 주행모터는 자동변속기를 초당 500회씩 제어, 이를 통해 기존 대비 변속 속도를 30% 높였다. 쏘나타 하이브리드 기준, 이전 모델 대비 연비는 10% 이상,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의 가속 시간도 0.2초 단축시켰다.

다단 변속기를 사용하는 대부분의 하이브리드차는 연비를 높이기 위해 일반 자동변속기에 들어가는 동력변환 장치인 토크컨버터를 사용하지 않아 변속이 느리거나 변속 충격이 발생할 수 있는 구조적인 한계가 있었다. 이로 인해 변속감 등 운전의 감성이 일반 내연기관차에 비해 다소 떨어졌고, 추월 등 급가속이 필요한 순간에 때때로 변속이 지연돼 운전자가 원하는 만큼 신속한 가속이 이뤄지지 않는 경우도 있었다.

ASC 기술


그러나 ASC기술이 적용되면 별도 추가 장치 없이 하이브리드 제어기(HCU)의 로직만으로 주행 모터가 변속기까지 콘트롤하기 때문에 기존 하이브리드차의 단점을 상당 부분 줄일 수 있는 것이 핵심이다.

자동변속기 자동차가 변속을 할 땐, 엔진과 변속기의 서로 다른 회전 속도를 일치시켜줘야 하는데, ASC제어 로직을 통해 주행 모터에 내장된 센서가 초당 500회씩 회전 속도를 모니터링하면서 변속기의 회전 속도를 엔진의 회전 속도와 신속하게 동기화 시켜주는 원리다.

이를 통해 변속시간을 기존 500ms에서 350ms로 30% 단축해 가속성능과 연비 향상은 물론 변속과정에서 불가피하게 발생하는 변속기 내부의 마찰을 최소화해 내구성까지 높일 수 있다.

현대차그룹은 ASC기술에 대해 현재 미국 6건을 포함하여 EU, 중국 등 주요국가에 20여건의 관련 특허를 등록했다. 장경준 파워트레인제어개발실장(상무)은 “현대차그룹이 세계 최초 개발한 ASC기술은 다단 변속에 모터 정밀 제어를 도입한 획기적인 기술”이라며 “고객에게 실질적인 이득을 주는 것은 물론 글로벌 시장에서 하이브리드차 분야의 경쟁력을 높이는 데 촉매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중고 SUV 잔존가치, 세단 역전..최고 인기 차종은 ‘쏘렌토’
기아차, ‘하이클래스 소형 SUV’ 셀토스 출시..가격은 1929만원부터
기아차, 신형 K5 11월 출시..3세대 플랫폼·신기술 대거 적용
르노삼성 QM6, 출시 한 달 만에 4493대 계약..‘돌풍’
스코다, SUV 라인업 부분변경 진행..특징은?
넥텔 총괄 지사장, “F8 트리뷰토..가장 강력한 8기통 페라리”
페라리, F8 트리뷰토 출시..리터당 출력은 무려 185마력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9.07.20
    무슨일이 터질지... 지켜보다가 구입해야겠네요.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9.07.23
    특허는 개나소나...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1

美도 유럽도 ‘조용한 전기차’ 규제하지만..국내선 1년째 국회 계류중
유럽에 이어 미국에서도 전기차에 ‘소음’이 더해진다. 국내에서도 같은 법안이 제안됐지만, 국회에서 계류되고 있다. 16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
조회수 17 10:39
데일리카
[스파이샷] 폭스바겐 ID.4 CROZZ
2019프랑크푸르트오토쇼를 통해 공식 데뷔한 ID.3의 다음 모델인 ID CROZZ가 아직까지 공식적인 차명을 부여 받지 못하고 있다. ID.4가 될지 4 CR
조회수 4 10:39
글로벌오토뉴스
[스파이샷] 애스턴 마틴 DBX
글로벌오토뉴스의 스파이포토난을 통해 이미 소개된 바 있는 애스턴 마틴의 첫 번째 SUV DBX가 패블 비치 콩쿠르 델레강스에서 소개됐으며 지난 7월 굿우드 페스
조회수 8 10:38
글로벌오토뉴스
고성능 버전 ‘아바쓰’, ‘595 피스타’ 공개..과연 출력은?
아바쓰는 17일 새로운 '595 피스타(Pista)'를 공개했다. 이 차량은 디자인 및 성능이 업그레이드된 아바쓰 595 투리스모(Turism
조회수 9 10:37
데일리카
[영상시승] BMW X패밀리의 최고봉, X7 M50d
BMW X 패밀리의 플래그십 모델 뉴 X7은 럭셔리 모델 특유의 고급스러움과 강력한 존재감, 그리고 X 패밀리의 다재다능한 주행 성능이 장점이다. 특히 X7 M
조회수 15 09:24
글로벌오토뉴스
캐딜락, 콤팩트 세단 CT4 공개..3시리즈·C클래스와 시장 경쟁
캐딜락이 ATS의 후속 모델로 정해진 CT4를 공개했다. 기본 모델이 출시된 후 고성능 모델이 순차적으로 공개되는 것에 반해 고성능 버전인 V시리즈부터 공개된
조회수 43 09:24
데일리카
‘라스트마일’ 시장 급부상..전동 스쿠터 만드는 자동차 업계
이른바 ‘라스트마일’ 시장이 화두로 떠오르고 있다. 완성차 업체는 물론, 외국계 스타트업들도 국내 진출을 서두르고 있어서다. 16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자…
조회수 14 09:23
데일리카
GM, 美서 총파업 예고..트래버스·콜로라도 생산 차질(?)
GM이 파업에 돌입한다. 2007년 GM이 파산에 임박했던 금융위기 이후로는 딱 12년 만이다. 전미자동차노조(UAW)는 기자회견을 열고, 16일(현지시간)부
조회수 14 09:22
데일리카
전세계 자동차 외장 색상 가운데 선호도가 가장 높은 색은 흰색이다. 미국 글로벌 도료 회사인 엑솔타(Axalta Coating Systems)에 따르면 전 세계
조회수 18 09:22
오토헤럴드
포르쉐의 양산형 전기차..7가지 ‘타이칸’의 특징은?
타이칸은 포르쉐가 선보이는 순수 전기차이자 포르쉐 고유의 성능과 연결성, 일상적 사용성을 모두 갖춘 것이 특징이다. 700마력을 상회하는 최고출력과 시속 1…
조회수 26 09:22
데일리카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