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승용차의 가지치기 변천사 - 최초의 세단, 살롱, 리무진 카의 역사 - 3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222 등록일 2019.07.16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 리무진(Limousine)의 역사적 기원
승용차에서 리무진(limousine)이란 고용 운전기사가 운전하며 승객실과 운전실이 유리 칸막이로 구분된 고급 호화 승용차를 말한다. 리무진 또는 리모는 비정상적으로 긴 고급 자동차를 가리키는 용어로 고급 세단 차량의 승객실을 길게 늘인 후 고급 내장재로 치장하고 각종 편의 시설을 갖춘 자동차이다. 보통 의전용이나 대부호들의 자가용, 결혼식용으로 사용되며, 미국에서 많이 일반화되어 있다.


*18세기 프랑스 파리의 마차 리무진

‘리무진(Limousine)’이라는 단어는 프랑스어에서 기원한 단어로서, 원래 리모주(Limoges)라 불리던 중부 프랑스의 한 도시를 가리키는 말이다. 그 곳 주민들이나 양치기들은 13세기경부터 비오는 날이나 추운날에는 앞으로 튀어나온 창이 달린 두건이 붙은 망토를 입는 것을 좋아했는데, 이것을 ‘리무쟁(Limousin)’이라 불렀다고 한다. 이후 17세기경에 앞부분은 고용마부가 앉는 개방형 운전석과 그 뒤에는 지붕에 창문이 달린 개인용 승객실이 있는 부호나 귀족들 전용으로 스프링이 바퀴에 설치되어 쿠션이 좋은 호화 고급 승용마차가 등장하자 이를 리무진이라 부르기 시작했다는 것이다.

두건이 달린 망토인 리무쟁은 운전사를 궂은 날씨에서 보호하는 지붕역활을 해 자연스럽게 이런 자가용 고급 승용마차를 시초에는 리무쟁이라 불렀다고 한다. 자동차시대로 접어들면서 이런 초기의 리무진은 사라지고 고용 된 운전사는 승객이 탄 실내에서 운전하게 됐지만 리무진이라는 이름은 오늘날까지 이어오고 있다. 즉 ‘리무진’은 앞창이 달린 두건이 붙은 프랑스 외투의 이름에서 유래된 것이다.


*1908년 스튜데베이커 가포드 리모

◉ 최초의 자동차 리무진은 미국의 스튜데베이커(Studebaker)
독일서 미국으로 이민 온 스튜데베이커 5형제가 1852년에 세운 스튜데베이커(Studebaker) 자동차의 모체인 스튜데베이커 형제 제조회사(Studebaker Brothers Manufacturing Company)는 초기에는 농업, 광업 및 군용 왜건과 마차를 생산했다. 그후 1902년에 자동차를 제조하기위해 스데베이커 자동차 회사(Studebaker Motor Co.)로 이름을 바꾸고 미국 인디애나주 사우스 벤드 (South Bend)에 본사를 두었던 미국의 자동차 제조업체였다. 스튜데베이커 자동차는 1902 년에 전기 자동차로, 1904 년에 휘발유 차량제조로 자동차 사업에 뛰어 들었다. 이어 차체 전문 매이커인 가포드 회사(Garford Company)와 제휴하여 기반을 다졌다.


한편 스튜데베이커 5형제는 상류층을 위한 고급차 개발계획을 세우고 이를 위한 적당한 모델을 구상하다가 막내 동생이 응접실처럼 안락한 차를 만들자는 제안에 따라 우선 본보기로 5형제용 차를 차체 납품 업체인 가포드에 의뢰하여 1908년 5대의 호화고급차를 만들었지만 적당한 브랜드 네임을 찾던 중 맏형의 제안으로 프랑스에서 우행하고 있는 고급 승용마차 리무진의 이름을 따 자동차역사상 최초로 승용차 리무진을 등장시켰다. 이 회사는 1967년 제정 파탄으로 문을 닫고는 역사속으로 사라지고 말았다.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영상시승] 역대 최고의 현대 신형 쏘나타, 하지만 이 점은 아쉽다
신형 8세대 쏘나타의 디자인을 소개하는 자리에서 무대에 오른 이상엽 전무 (현대디자인센터장)는 그간의 과정을 소개하는 중간 잠시 말을 잇지 못할 정도로, 지난
조회수 4,744 2019-03-22
글로벌오토뉴스
[시승기] 동력 성능이 내내 아쉬웠던..8세대 신형 ‘쏘나타’
국민차, 패밀리 세단, 택시, 아빠차 등 다양한 수식어를 가진 ‘쏘나타’가 8세대로 진화했다. 이름만 빼고 다 바꿨다는 ‘스마트 모빌리티 디바이스’ 쏘나타. 이
조회수 1,626 2019-03-22
데일리카
첨단의 끝에 서다 - 현대 8세대 쏘나타 시승기
국내 대표 중형 세단 쏘나타의 8세대 모델이 출시되었다. 공식 출시된 21일 기준 사전 계약 대수 12,000여대. 새로운 쏘나타에 대한 기대를 엿볼 수 있는
조회수 1,578 2019-03-22
글로벌오토뉴스
안전사양 개선으로 상품성 만족 혼다, 2019년형 CR-V 터보
'어코드'와 함께 브랜드를 상징하는 간판급 모델로 성장한 혼다 'CR-V'는 최근 2019년형으로 연식 변경을 거치며 전트림 
조회수 1,189 2019-03-21
오토헤럴드
다 좋은데 아쉬운 점들...볼보 크로스컨트리(V60) 뒷좌석 시승기
볼보 크로스컨트리(V60) 뒷좌석 시승기!
조회수 1,175 2019-03-21
카랩
[1부] 푸조 갑자기 왜 이래? 푸조 508 GT 실내외 살펴보자
푸조 508 GT 실내외 리뷰 입니다.
조회수 504 2019-03-20
카랩
세단과 SUV, 그리고 왜건의 장점을 모아모아! 볼보 V60 크로스컨트리 리뷰 (feat. 한상기)
이번 시간에는 볼보 V60 크로스컨트리와 함께 달려봤습니다. 지난번 출시 행사때는 바라만 볼 수 밖에 없어 아쉬웠는데요. 미디어 시승행사라 주행 시간이 그리 길
조회수 578 2019-03-20
모터피디
시트로엥 C4 칵투스 시승기... 진부함을 거부하는 톡톡튀는 유럽의 차
자동차는 다분히 복잡하다. 디자이너의 고뇌가 느껴지는 겉모습 속에는 엔지니어들의 목적성이 담겨있다.
조회수 541 2019-03-20
Motorgraph
[시승기] 일상 속의 우아한 여행자..볼보 V60 크로스컨트리
레저와 여가의 시대. 그래서인지 SUV가 대세다. 그리고 볼보는 이 시장을 교묘히 파고들었다. 왜건의 실용성과 SUV의 강점을 두루 갖춘 올라운드 플레이어. 크
조회수 896 2019-03-19
데일리카
혼다 센싱으로 스마트하게 돌아온 2019 혼다 CR-V 터보 시승기, 혼다 SUV에 안전을 더하다!
2019 혼다 CR-V 터보에는 혼다 센싱이 기본 적용되어있습니다. 1.5L VTEC 터보엔진, CVT에 상시 사륜구동 시스템까지 적용된 SUV인 CR-V과 함
조회수 666 2019-03-19
모터피디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