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2021년 출시 '벤츠 SL-클래스' 4인승 소프트탑으로 변신

오토헤럴드 조회 수388 등록일 2019.07.15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메르세데스-벤츠가 2021년 차세대 SL-클래스를 출시한다. 신형 SL은 20년 만에 소프트톱 루프를 부활시키는 한편, 사상 처음으로 2+2 시트 구성을 갖출 예정이다. 말 그대로 ‘SL’이라는 이름만 빼고 모든 구성을 바꾸는 셈이다.

SL은 메르세데스-벤츠의 가장 럭셔리한 2인승 로드스터다. 전설적인 걸윙 도어 스포츠카, 300 SL의 직계 후손으로, 세단-SUV-로드스터로 구성된 메르세데스-벤츠 승용차 라인업의 세 기함(S-클래스, G-클래스, SL-클래스) 중 하나다.

SL의 가장 큰 특징은 2인승 로드스터라는 점이었다. 1954년 300 SL이 처음 등장한 이래로 60년 넘게 SL은 2인승 레이아웃을 벗어나지 않았다. 그러나 2021년부터는 그런 ‘원칙’에 대대적인 변화가 생긴다. 바로 SL이 2+2 구성의 4인승 컨버터블로 바뀌는 것이다. 메르세데스-벤츠 소식통에 따르면 차세대 SL에는 처음으로 뒷좌석이 추가된다. 사람이 앉기에는 불편하지만 짐이나 가방을 싣기에 충분한 공간을 확보해 실용성을 크게 높여준다.

또 한 가지 큰 변화는 바로 소프트톱으로의 회귀다. SL은 4세대 모델(R129)까지 소프트톱을 고수하다 2001년 출시된 5세대 모델부터 전동식 하드톱을 도입했다. 그러나 7세대가 될 신형 SL에서는 다시 소프트톱으로 복귀한다. 20년 만의 변화다.

신형 SL이 이처럼 대대적인 변화에 나선 이유는 두 가지다. 첫째로 서브 브랜드인 메르세데스-AMG가 급성장하면서 AMG의 2인승 스포츠카, AMG GT와 SL의 차별화가 필요해졌다. 특히 차세대 모델은 차체부터 파워트레인에 이르기까지 모든 개발과정을 AMG가 맡으면서, GT 로드스터와 SL의 차별화를 위해 SL에는 4인승 레이아웃을 도입하기로 한 것.

둘째로 2도어 스포츠카 시장의 급격한 위축을 들 수 있다. 소비자들이 과거보다 편안하고 실용적인 차를 추구하는 경향이 강해지면서 좁고 불편한 2인승 로드스터로 수익성을 내기 어려워졌다. 따라서 SL 역시 차체를 키우는 한편 뒷좌석을 추가하고, 소프트톱 적용을 통해 트렁크 공간을 넓히는 등 보다 편의성에 중점을 둔 형태로 바뀌는 것이다. 이러한 변화가 이뤄지면 차별점이 거의 없는 S-클래스 카브리올레는 라인업에서 사라지고, SL이 S-클래스 카브리올레의 포지션까지 대체하게 된다. 과거 3세대 SL(R107) 시절에도 SL의 쿠페 타입인 SLC(C107)가 라인업에 추가되면서 SL이 S-클래스 쿠페를 대체했던 적이 있다.

코드명 R232로 추정되는 차세대 SL은 아팔터바흐의 AMG가 모든 개발과 설계를 전담한다. AMG GT의 차체를 바탕으로 길이를 늘리는 동시에 전반적인 강성과 퍼포먼스를 강화해 역대 SL 중 가장 강력한 주행성능을 갖출 것으로 기대된다.

배출가스 규제 강화로 상징적인 V12 엔진은 라인업에서 빠지지만, 직렬6기통 터보 엔진과 48V 마일드 하이브리드가 적용된 V8 엔진이 탑재된다. AMG GT와의 차별화를 위해 AMG63 모델은 사라지는 한편, 400마력대의 성능을 내는 AMG53 모델이 신규 도입된다.

메르세데스-벤츠는 신형 SL이 위축된 럭셔리 쿠페 시장에서 과거의 영광을 되찾을 것으로 기대 중이다. 주요 경쟁 상대로는 최근 출시된 BMW 8시리즈가 거론된다. 2021년에 2022년형 모델이 공개, 시판될 예정이며 6기통 엔진이 탑재된 기본 모델의 가격은 미국 기준 10만 달러(한화 약 1억 1790만 원) 미만이 될 전망이다.


김이제 기자/siegussr@naver.com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강병휘 선수의 토요타 86 시승기
강병휘 선수가 차를 타보고 남긴 기록 [카탈로그]의 세번째, 토요타 86입니다. 과연 우리에겐 얼마나 많은 출력이 필요할까요? 오늘날 우리는 엄청난 출력을 자랑
조회수 586 2019-05-20
Motorgraph
[영상시승] 캐딜락 CT6 3.6 스포츠 시승기
캐딜락 CT6의 부분변경 모델을 시승했습니다. 2016년 에스칼라 콘셉트로 표현된 미래 캐딜락 디자인이 적용된 첫번째 플래그십 세단으로, 독일 프리미엄 브랜드들
조회수 2,634 2019-05-17
글로벌오토뉴스
[시승기] SUV 강세 속 돋보이는 세단..푸조 508 GT
최근 소비자들의 신차구입 패턴이 SUV로 쏠리면서 상대적으로 세단 점유율이 점점 낮아지고 있다. 국산차의 경우 지난해 출시한 펠리세이드가 현재까지도 높은 …
조회수 757 2019-05-17
데일리카
[시승기] 미웠었지만, 그래도 다시 한번..BMW 520d
시승기에 앞서 지난해 일어난 화재사건에 대해 다시 한번 되짚어보고자 한다. 작년 여름 BMW는 불미스러운 사건으로 프리미엄 브랜드 이미지에 큰 상처를 입…
조회수 2,433 2019-05-16
데일리카
BMW 7세대 320d xDrive 럭셔리 시승기
BMW 7세대 3시리즈 중 320d를 시승했다. 커진 차체와 인테리어의 혁신, ADAS 장비의 진화 등 최신세대 독일차로서의 특징을 그대로 보여주고 있다. 달리
조회수 1,829 2019-05-16
글로벌오토뉴스
와썹맨도 광고했다는 신형 쏘나타 풀옵션 타봤썹! 와... 미쳤어...
여러분 차는 모르지만 차 타는 걸 좋아하는 디에디트 3인방이 쏘나타!! 2019 쏘나타 광고를 찍었지롱!!!!
조회수 999 2019-05-14
THE EDIT
[TV 데일리카] 주재민 기자의 이미지 라인..재규어 F-타입 SVR
F-TYPE SVR은 재규어 최초로 최고 성능 차량에게 수여되는 SVR 배지를 받은 모델이다. 재규어의 화려한 모터스포츠 혈통을 이어받은 압도적인 퍼포먼스와 감
조회수 369 2019-05-13
데일리카
이런 시트로엥은 대환영! C5 에어크로스 시승기...
시트로엥 C5 에어크로스를 시승했습니다. 시트로엥은 최근 많은 것을 바꾸기 시작했습니다. 디자인부터 성능, 성격, 포지션 등을 전부 바꾸고 있죠. 이제는 다가가
조회수 1,278 2019-05-13
Motorgraph
미니 JCW가 BMW M보다 재밌는 이유...
JCW는 미니의 고성능 브랜드죠. BMW와 M, 메르세데스-벤츠와 메르세데스-AMG의 관계와 비슷합니다. 모터스포츠를 통해 성공을 거뒀고, 그 아이덴티티가 지금
조회수 664 2019-05-13
Motorgraph
[시승기] 지리차가 인수한 볼보..첫 변화를 준 ‘XC90 T6’
“투박하고 각진 디자인? 안전하다는데 별로 매력을 못느끼겠어..” 볼보에 대한 질문에 주변에서 흔히 들어볼 수 있는 답이다. 지난 2010년 중국의 지리자동…
조회수 1,432 2019-05-13
데일리카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