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심각한 '로드 레이지' 10명 중 7명 보복 운전 사례 경험

오토헤럴드 조회 수303 등록일 2019.07.11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도로위 난폭 행동과 보복 운전이 대폭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장조사전문기업 엠브레인 트렌드모니터가 전국 만 19세~59세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운전문화 및 ‘로드레이지(Road Rage)’ 관련 인식조사를 실시한 결과에 따르면 10명 중 7명이 로드 게이지를 봤거나 경험했다고 답했다.

이번 조사에서 ‘로드 레이지’라는 용어 자체를 알고 있는 운전자(18.7%)는 많지 않았지만, 운전을 하면서 다른 운전자의 난폭행동 및 보복운전을 목격한 경험은 매우 많았다. 특히 로드 레이지를 목격한 사례가 2015년 66.2%에서 올해에는 72.6%로 증가해 사안이 심각하다는 것을 보여졌다. 

전체 응답자의 59.3%는 운전 중 시비가 붙어 싸우는 차량을 본 적이 있다고 응답했으며, 손가락으로 삿대질을 하며 욕을 하는 운전자를 본 적이 있다는 운전자도 절반 이상(55.2%)이나 됐다 보복 운전과 같은 극단적인 사례가 아니더라도 도로 위에서 운전자간의 갈등 양상이 많이 발생하고 있다는 것을 말한다. 

실제 다른 운전자로부터 로드 레이지를 당해본 경험이 있는 운전자도 상당히 많았다. 전체 응답자의 43.9%가 보복 및 위협 운전을 당해봤다고 응답해 2017년 31.2%보다 크게 늘었다. 운전 중 욕설을 들어본 운전자(2017년 40.8%→2019년 46.1%)도 크게 증가했으며 특히 여성의 경우,성차별적 발언을 들은 경험이 남성 운전자의 3배나 됐다.(전체 23.1%, 남성 11.4%, 여성 34.8%).

이와 반대로 직접 다른 운전자에게 난폭행동이나 보복운전을 해봤다고 고백하는 운전자도 적지 않았다. 전체 응답자의 16.2%가 누군가에게 보복 및 위협 운전을 가해본 적이 있다고 응답했으며, 운전 중 시비가 생겨 상대방 차량과 다툰 적이 있다고 말하는 운전자도 18.4%나 됐다.

누군가에게 보복 및 위협 운전을 한 경험도 2017년 10.6%에서 2019년 16.2%, 다른 운전자와 다툰 경험은 6.8%에서 18.4%로 늘었다. 운전 중 욕을 한 적이 있다는 운전자도 10명 중 6명(59.8%)에 이르렀다. 또한 전체 67.9%는 상대방의 개념 없는 운전 행동 때문에 상대방 차량에 ‘클랙슨’을 누르는 등의 행동을 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운전할 때 가장 화가 나는 상황은 ‘방향지시등’을 사용하지 않고 끼어드는 행위로 나타났다. 운전자 10명 중 6명(58.9%)이 방향지시등을 켜지 않는 운전자를 보면 화가 났다고 답했으며 운전자의 성별(남성 56.4%, 여성 61.4%)과 연령(20대 61.6%, 30대 60%, 40대 56.4%, 50대 57.6%)에 관계 없이 공통적인 것으로 조사됐다.

아무런 예고도 없이 불쑥 끼어들거나, 빠져나가는 차들이 다른 운전자에게 상당한 스트레스를 주고 있는 것이다. 반면 스스로 방향지시등을 잘 사용하지 않는다고 말한 운전자(5.7%)는 드물었다. 반대로 차선을 끼어들기를 했을 때 뒤에서 경적을 울리면 화가 난다고 말하는 운전자(38.4%)도 많았다.

다른 한편으로 10명 중 2명 이상은 복잡한 도로에서 신호가 바뀌었을 때 앞차가 지체하면 화가 나고(26.3%), 느리게 운전하는 운전자를 보면 화가 난다(21.6%)고 응답했다. 다른 차가 자신의 차를 추월하면 화가 난다는 운전자(7.9%)는 많지 않았지만 앞 차가 느리면 참지 못하고 추월한다는 운전자(31%)는 많은 편이었다.

그러면서도 전체 응답자의 88.4%는 상대방이 미안하다는 표시를 하면 마음이 누그러지는 편이라고 응답했고 운전 중 시비가 났을 때 상대방 운전자가 미안하다는 표시를 했다면, 난폭한 행동을 하지 않았을 것(89.3%), 욕을 하는 행동을 하지 않았을 것(81.3%)이라고 답했다. 

또한 스스로 안전운전(79.7%), 예의를 지킨다(85.7%)고 답해 대부분의 운전자가 자신의 운전 태도(76%)를 높게 평가했다. 이 밖에도 고급차를 몰아야 무시를 당하지 않는다(68.9%), 음주 운전자를 근절해야 한다(85%)고 답했으며 운전 중 스마트 폰 등을 이용하는 행동은 2017년 17.4%에서 26.9%로 증가했고 딴 짓(25.8%), 음료나 간식(36.8%)을 먹는 불필한 행동을 경우도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흥식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정부, 한국GM에 공적자금 투입 결정?
정부의 한국GM에 대한 공적 지금 투입 결정은 아직은 결정된바 없다. 그러나 그렇게 되어 가고 있다고 판단된다. 현재 한국GM의 향방은 극한으로 치 닿고 있다.
조회수 1,053 2018-04-16
글로벌오토뉴스
GM 글로벌 경영 흑역사
한국GM에 대한 공적 자금 투입 여부는 아직 결정된 것이 없다. 그러나 그 방향으로 가고 있는 것은 분명해 보인다. 이런 가운데 GM은 오는 20일까지 노사합의
조회수 369 2018-04-16
오토헤럴드
현대차, 주유비 할인 등 상용 차주 멤버십 서비스 론칭
현대차가 상용차 고객만을 위한 ‘현대 상용차 멤버십’을 론칭했다. 현대 상용차 멤버십은 주유비 할인, 소모성 부품 할인은 물론 유가보조금카드 등 다양한 맞춤형
조회수 530 2018-04-16
오토헤럴드
현대차,
현대차가 전세계 축구팬들과 함께 각 나라의 축구 응원 문화 찾기에 나선다.현대자동차는 오는 6월 개최되는 <2018 러시아 월드컵> 대회를 기념해 전
조회수 323 2018-04-16
글로벌오토뉴스
제네시스의 디자인 시그니쳐로 자리잡을..‘쿼드램프’의 특징은?
제네시스의 새로운 디자인 방향성이 주목받고 있다. 향후 출시될 모든 제네시스 라인업이 이와 같은 형태를 갖출 것이기 때문이다. 13일 제네시스 브랜드에 …
조회수 8,194 2018-04-13
데일리카
배는 띄웠는데, 쉐보레 ‘에퀴녹스’의 암울한 장래
한국지엠이 추락한 내수 판매를 위해 새로운 피를 수혈한다. 미국과 중국 등에서 인기리에 판매되고 있는 중형 SUV '에퀴녹스'가 그 주인공이다.
조회수 4,980 2018-04-13
오토헤럴드
현대차, “모델 별 개성 강조한 디자인 적용할 것”..그 이유는?
현대차가 디자인 변화를 시도할 계획이어서 주목된다. 해외 자동차 전문 매체 모토링은 11일(현지 시각) 현대자동차 디자인을 총괄하고 있는 루크 동커볼케…
조회수 1,049 2018-04-13
데일리카
QM3·코나·티볼리..소형 SUV도 ‘믹스매치’ 디자인 ‘눈길’
‘믹스매치’ 디자인은 서로 동떨어진 것을 한 데 엮어 부조화 속 조화를 이끌어내는 스타일을 의미한다. 패션에서부터 본격화 된 믹스매치 트렌드는 다양한 분야…
조회수 1,497 2018-04-13
데일리카
기아차, 신형 K9 1호차 고객에 ‘알쓸신잡’ 유현준 교수 선정..고객인도
신형 K9 1호차의 주인공으로 유현준 교수가 선정됐다. 기아자동차는 12일 강남구 압구정동에 위치한 기아차 브랜드 체험관 ‘비트 360’에서 유현준 홍익대학…
조회수 1,176 2018-04-12
데일리카
현대·기아차, ‘도서지역 방문 점검 서비스’ 실시
현대기아차가 지리적 여건으로 인해 평소 정비서비스를 받기 어려웠던 도서지역 고객들을 위해 ‘도서지역 방문점검 서비스’를 실시한다고 12일 밝혔다.현대기아차는 도
조회수 400 2018-04-12
오토헤럴드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