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심각한 '로드 레이지' 10명 중 7명 보복 운전 사례 경험

오토헤럴드 조회 수293 등록일 2019.07.11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도로위 난폭 행동과 보복 운전이 대폭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장조사전문기업 엠브레인 트렌드모니터가 전국 만 19세~59세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운전문화 및 ‘로드레이지(Road Rage)’ 관련 인식조사를 실시한 결과에 따르면 10명 중 7명이 로드 게이지를 봤거나 경험했다고 답했다.

이번 조사에서 ‘로드 레이지’라는 용어 자체를 알고 있는 운전자(18.7%)는 많지 않았지만, 운전을 하면서 다른 운전자의 난폭행동 및 보복운전을 목격한 경험은 매우 많았다. 특히 로드 레이지를 목격한 사례가 2015년 66.2%에서 올해에는 72.6%로 증가해 사안이 심각하다는 것을 보여졌다. 

전체 응답자의 59.3%는 운전 중 시비가 붙어 싸우는 차량을 본 적이 있다고 응답했으며, 손가락으로 삿대질을 하며 욕을 하는 운전자를 본 적이 있다는 운전자도 절반 이상(55.2%)이나 됐다 보복 운전과 같은 극단적인 사례가 아니더라도 도로 위에서 운전자간의 갈등 양상이 많이 발생하고 있다는 것을 말한다. 

실제 다른 운전자로부터 로드 레이지를 당해본 경험이 있는 운전자도 상당히 많았다. 전체 응답자의 43.9%가 보복 및 위협 운전을 당해봤다고 응답해 2017년 31.2%보다 크게 늘었다. 운전 중 욕설을 들어본 운전자(2017년 40.8%→2019년 46.1%)도 크게 증가했으며 특히 여성의 경우,성차별적 발언을 들은 경험이 남성 운전자의 3배나 됐다.(전체 23.1%, 남성 11.4%, 여성 34.8%).

이와 반대로 직접 다른 운전자에게 난폭행동이나 보복운전을 해봤다고 고백하는 운전자도 적지 않았다. 전체 응답자의 16.2%가 누군가에게 보복 및 위협 운전을 가해본 적이 있다고 응답했으며, 운전 중 시비가 생겨 상대방 차량과 다툰 적이 있다고 말하는 운전자도 18.4%나 됐다.

누군가에게 보복 및 위협 운전을 한 경험도 2017년 10.6%에서 2019년 16.2%, 다른 운전자와 다툰 경험은 6.8%에서 18.4%로 늘었다. 운전 중 욕을 한 적이 있다는 운전자도 10명 중 6명(59.8%)에 이르렀다. 또한 전체 67.9%는 상대방의 개념 없는 운전 행동 때문에 상대방 차량에 ‘클랙슨’을 누르는 등의 행동을 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운전할 때 가장 화가 나는 상황은 ‘방향지시등’을 사용하지 않고 끼어드는 행위로 나타났다. 운전자 10명 중 6명(58.9%)이 방향지시등을 켜지 않는 운전자를 보면 화가 났다고 답했으며 운전자의 성별(남성 56.4%, 여성 61.4%)과 연령(20대 61.6%, 30대 60%, 40대 56.4%, 50대 57.6%)에 관계 없이 공통적인 것으로 조사됐다.

아무런 예고도 없이 불쑥 끼어들거나, 빠져나가는 차들이 다른 운전자에게 상당한 스트레스를 주고 있는 것이다. 반면 스스로 방향지시등을 잘 사용하지 않는다고 말한 운전자(5.7%)는 드물었다. 반대로 차선을 끼어들기를 했을 때 뒤에서 경적을 울리면 화가 난다고 말하는 운전자(38.4%)도 많았다.

다른 한편으로 10명 중 2명 이상은 복잡한 도로에서 신호가 바뀌었을 때 앞차가 지체하면 화가 나고(26.3%), 느리게 운전하는 운전자를 보면 화가 난다(21.6%)고 응답했다. 다른 차가 자신의 차를 추월하면 화가 난다는 운전자(7.9%)는 많지 않았지만 앞 차가 느리면 참지 못하고 추월한다는 운전자(31%)는 많은 편이었다.

그러면서도 전체 응답자의 88.4%는 상대방이 미안하다는 표시를 하면 마음이 누그러지는 편이라고 응답했고 운전 중 시비가 났을 때 상대방 운전자가 미안하다는 표시를 했다면, 난폭한 행동을 하지 않았을 것(89.3%), 욕을 하는 행동을 하지 않았을 것(81.3%)이라고 답했다. 

또한 스스로 안전운전(79.7%), 예의를 지킨다(85.7%)고 답해 대부분의 운전자가 자신의 운전 태도(76%)를 높게 평가했다. 이 밖에도 고급차를 몰아야 무시를 당하지 않는다(68.9%), 음주 운전자를 근절해야 한다(85%)고 답했으며 운전 중 스마트 폰 등을 이용하는 행동은 2017년 17.4%에서 26.9%로 증가했고 딴 짓(25.8%), 음료나 간식(36.8%)을 먹는 불필한 행동을 경우도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흥식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핫클릭

기아자동차가 올 하반기 중형 세단 K5의 3세대 완전변경모델을 출시할 예정인 가운데 해외 뿐 아니라 국내 도로에서도 프로토타입이 목격되며 신차 출시에 대한 기대
조회수 142 09:34
오토헤럴드
올해 마땅한 신차 출시가 없던 르노삼성자동차가 2020년 1월 쿠페형 크로스오버 'XM3'를 필두로 라인업에 새롭게 추가되는 신모델과 완전변경모델
조회수 87 09:32
오토헤럴드
환경부 vs. 아우디·폭스바겐, 요소수 놓고 공방..과연 진실은?
최근 환경부가 아우디, 폭스바겐, 포르쉐 차량들의 요소수 분사 시스템이 조작됐음을 발표한 것과 관련, 아우디폭스바겐이 이에 반박함에 따라 양측의 주장이 …
조회수 607 2019-08-22
데일리카
한국GM 쉐보레, 수입차협회 회원사 승인..‘수입차’로 변신
쉐보레(Chevrolet) 브랜드가 수입차 협회의 공식 회원사로의 자격을 얻은 것으로 확인됐다. 지금까지 국산차로만 분류됐던 한국GM 쉐보레는 이제부터 수입차로
조회수 1,308 2019-08-22
데일리카

최신소식 모아보기 - 국내

신형 모하비의 흥행 변수는 ‘공급’..화성공장 여력 충분한가
하반기, 국내 SUV 시장에서 돌풍을 예고한 모하비의 흥행 변수는 ‘생산 능력’이 될 것이란 지적이 나왔다. 26일 업계에 따르면, 기아자동차는 다음 달 5일
조회수 78 09:38
데일리카
기아차 모하비, 4시간만에 사전계약 2천대 돌파..소비자 ‘인기’
21일부터 기아차가 사전계약을 시작한 대형 SUV ‘모하비 더 마스터(MOHAVE the Master)’에 대한 국내 소비자들의 반응이 뜨겁다. 내달 5일
조회수 1,824 2019-08-21
데일리카
현대차, 2020 그랜드 스타렉스 출시
현대자동차가 22일(목) 2020 그랜드 스타렉스(어반, 웨건, 밴, LPi)를 출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2020 그랜드 스타렉스 9인승 모
조회수 912 2019-08-22
글로벌오토뉴스
[오토포토] 현대차, 2020 그랜드 스타렉스
22일 현대차는 2020 그랜드 스타렉스 어반, 웨건, 밴, LPi를 출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한다고 밝혔다.2020 그랜드 스타렉스 9인승 모델인 어반은
조회수 246 2019-08-22
오토헤럴드
[스파이샷] 기아 K5
기아자동차의 차세대 K5가 미국 데스벨리에서 주행 테스트 중 카메라에 포착됐다. 2020년에 출시될 예정인 3세대 K5는 스타일링 익스테리어를 신세대 기아의 디
조회수 717 2019-08-22
글로벌오토뉴스

최신소식 모아보기 - 해외

폭스바겐, 테슬라 지분 인수 고려
폭스바겐의 CEO 헤르베르트 디스는 테슬라의 완전 인수나 지분 취득에 대해 고려하고 있다는 내부 정보가 나왔다. 폭스바겐은 이러한 소문을 사실로 이룰 수 있을
조회수 38 09:32
글로벌오토뉴스
FTA 줄줄이 타결, 무관세 혜택..자동차 산업 영향은?
최근 한국이 자유무역협정(FTA)을 줄줄이 체결했다. 이로 인해 자동차 산업은 무관세 혜택을 누릴 수 있을 전망이다. 한국 정부는 영국 정부와 자유무역협정…
조회수 43 09:39
데일리카
차세대 C 클래스 인테리어, 마우스 패드 대신 터치 스크린
올해 말 출시가 예상되고 있는 메르세데스 벤츠 차세대 C 클래스(W206)의 실내 이미지가 등장했다. 계기반은 물론 센터페시아 전부를 터치 스크린으로 가득 채워
조회수 53 09:35
오토헤럴드
폭스바겐, 새 엠블럼 발표 임박..프랑크푸르트서 공개 계획
폭스바겐이 엠블럼을 변경한다. 전동화를 통해 브랜드 방향성 전반을 재수립한 만큼, 그 정체성을 투영하고, 보다 강화하겠다는 의도다. 22일(현지시간) 폭…
조회수 791 2019-08-23
데일리카
27일 국내 출시 앞둔
오는 27일 국내 출시를 앞둔 볼보 S60이 해외 시장에서 기존 246마력 T5 엔진 외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을 추가한다.22일 카스쿱스 등 일부 외신
조회수 240 2019-08-22
오토헤럴드
美 IIHS, “도심 자전거 전용도로..사고율 높일 수 있어”
도로에 인접한 자전거 전용도로는 되려 자전거 운전자들의 사고율을 높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미국에서 나왔다. 22일 미국 고속도로안전보험협회(IIHS)에…
조회수 148 2019-08-22
데일리카
쉐보레, “머스탱 팔고 카마로 사면 할인!”..美서 이색 마케팅
쉐보레가 미국에서 포드 머스탱을 직접 겨냥한 이색적인 프로모션을 내놨다. 21일(현지시간) GM어서리티 등 현지 주요 자동차 전문 매체들에 따르면, 쉐보레…
조회수 250 2019-08-22
데일리카
폭스바겐, 美 시장 겨냥 ‘아틀라스’ 쿠페형 SUV 공개 계획..특징은?
폭스바겐이 미국시장 전용으로 출시한 7인승 SUV 아틀라스(Atlas)의 쿠페형 버전을 선보일 계획이다. 22일 중국의 한 웹사이트를 통해 유출된 폭스바겐의
조회수 254 2019-08-22
데일리카

최신 시승기

단순하지만 명쾌한, 클리오 1.5 dci 시승기 (feat.태백스피드웨이)
클리오는 르노 삼성에서 내놓은 순수 프랑스 제작 차량 중 하나이다. 기존 르노 삼성에서 고수해왔던 태풍 마크 대신, 르노의 앰블럼이 장착되어 출시된 차종 중 대
조회수 316 2019-08-23
글로벌오토뉴스
[시승기] 비주류의 반란을 꿈꾸다..푸조 508 SW
왜건. 도전하기 이전 설명하기에도 어려운 존재다. “세단의 편안함과 SUV의 적재공간을 모두 누릴 수 있는 모델 혹은 유럽에서 실용성과 주행성능을 바탕으…
조회수 343 2019-08-23
데일리카
BMW 뉴 X4 M40d와 함께 체험한, 달리는 귀르가즘
자율주행기술의 발전에 따라 자동차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의 중요성이 더욱 강조되고 있다. 정보(information)와 오락(entertainment)을 총칭하는
조회수 235 2019-08-22
오토헤럴드
[시승기] 준중형 SUV 시장 탈환을 노리는..코란도 1.5 가솔린
그야말로 SUV 열풍이다. 국내 시장뿐 아니라 글로벌 시장에서도 SUV의 인기가 거침이 없다. 소형 SUV부터 대형 SUV까지 세그먼트를 가리지 않고 고공행진
조회수 849 2019-08-21
데일리카

이런저런 생각, 자동차 칼럼

90. 중국, 일본의 잃어버린 30년을 되풀이할까?
일본은 GDP대비 국가 부채 비율이 237% 달하는 비정상적인 국가로 평가되고 있다. 미국이 105%, 한국이 40%, OECD 평균 110%인 것과 비교하면
조회수 286 2019-08-23
글로벌오토뉴스
역사 속으로 사라진 자동차 브랜드들
종종 오랫동안 보지 못했던 자동차를 도로 위에서 만나게 되는 경우가 있다. 출시된 지 긴 시간이 흘러 사라진 자동차 들도 있지만, 제조사나 브랜드가 없어져 역사
조회수 340 2019-08-23
글로벌오토뉴스
컨버터블의 디자인과 미세먼지
어느 새 선선한 기운이 다가오는 게 요즘은 절기의 변화가 피부로 느껴지는 때이다. 그렇지만 계절에 관계 없이 많은 사람들이 미세 먼지에 대한 경각심을 가지는 건
조회수 613 2019-08-23
글로벌오토뉴스
[김규훈 칼럼] 차주가 꼭 알아야 할..달라지는 자동차번호판
2019년 9월부터 도입되는 자동차번호판 체계의 달라지는 점, 번호판 변경을 위한 법적 조건과 차주가 알아야 할 사항들을 정리하였습니다. 자동차를 보유하…
조회수 2,267 2019-08-21
데일리카

전기차 소식

쏘울EV, 독일 ‘아우토자이퉁’의 전기차 비교평가에서 종합 1위
기아자동차의 전기차 ‘쏘울 EV’가 독일의 유명 자동차 잡지 ‘아우토 자이퉁(Auto Zeitung)’이 실시한 소형 전기차 3종 비교 평가에서 가장 경쟁력 있
조회수 35 09:36
글로벌오토뉴스
첨단 도둑, 1억 넘는 테슬라 모델 S 훔쳐 달아나는데
1억원이 넘는 테슬라 모델 S를 훔치는 장면이 현관 입구에 설치된 CCTV를 통해 고스란히 담겼다. 2명의 도둑은 단 30초 만에 테슬라 모델 S를 훔쳐 달아났
조회수 48 09:29
오토헤럴드
쉐보레 볼트 EV, 주행거리 417km 인증..배터리 개선이 ‘비결’
볼트 EV의 주행거리가 늘었다. 배터리 개선에 따른 결과다. 22일(현지시간) 쉐보레는 미국 시장에 선보인 2020년형 쉐보레 볼트가 417km의 주행거리를
조회수 439 2019-08-23
데일리카
쌍용차, 코란도 기반 전기 SUV 개발 박차..출시 임박(?)
쌍용차가 전기차 출시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내년에는 코란도를 베이스로 한 전기 SUV가 소개될 것으로 전망된다. 22일 쌍용자동차 관계자는 “쌍용차…
조회수 1,123 2019-08-22
데일리카
‘카운티 EV’ 공개 앞둔 현대차..마을버스 시장 노린듯
최근 전기버스 시장에 진출한 현대차가 전기차 라인업 확대를 이어가고 있다. 이 같은 전략은 최근 지방자치단체들의 전기버스 도입 움직임과 무관치 않다는 해…
조회수 603 2019-08-22
데일리카
테슬라 모델 3에 특별한 경계심이 없는 현대차 코나 일렉트릭
7월까지 국내에서 판매된 전기차는 2만 3379대다. 현대차 코나 일렉트릭이 9225대로 가장 많이 팔렸고 기아차 니로 EV(5023대), 쉐보레 볼트 EV(1
조회수 552 2019-08-22
오토헤럴드

테크/팁 소식

12기통 골프(?)..‘말도 안되는’ 오버엔지니어링의 세계
지금 떠올려본다면, 상식적으로 판단하기 어려운 차들이 있다. 이름만 들어도 말도 안되는, 그런 자동차들 말이다. 이른바 ‘오버 엔지니어링’이다. 불필요하…
조회수 44 09:38
데일리카
유럽 연합(EU), 보행자를 위한 어쿠스틱 차량 경고 시스템 법 시행
유럽에서 보행자 안전 향상을 위해 새로 출시되는 전기차와 하이브리드 차량에 가상의 소리를 내도록 하는 법안이 시행된다. 미국에서도 최근 언론을 통해 2020년
조회수 83 2019-08-22
글로벌오토뉴스
재규어랜드로버, 차세대 3D 헤드업 디스플레이 개발 중
재규어랜드로버가 2019년 8월 20일 탑승객이 직접 3D영화를 스트리밍할 수 있는 차세대 헤드업 디스플레이를 개발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차세대 3D 헤드업 디
조회수 203 2019-08-22
글로벌오토뉴스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