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심각한 '로드 레이지' 10명 중 7명 보복 운전 사례 경험

오토헤럴드 조회 수369 등록일 2019.07.11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도로위 난폭 행동과 보복 운전이 대폭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장조사전문기업 엠브레인 트렌드모니터가 전국 만 19세~59세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운전문화 및 ‘로드레이지(Road Rage)’ 관련 인식조사를 실시한 결과에 따르면 10명 중 7명이 로드 게이지를 봤거나 경험했다고 답했다.

이번 조사에서 ‘로드 레이지’라는 용어 자체를 알고 있는 운전자(18.7%)는 많지 않았지만, 운전을 하면서 다른 운전자의 난폭행동 및 보복운전을 목격한 경험은 매우 많았다. 특히 로드 레이지를 목격한 사례가 2015년 66.2%에서 올해에는 72.6%로 증가해 사안이 심각하다는 것을 보여졌다. 

전체 응답자의 59.3%는 운전 중 시비가 붙어 싸우는 차량을 본 적이 있다고 응답했으며, 손가락으로 삿대질을 하며 욕을 하는 운전자를 본 적이 있다는 운전자도 절반 이상(55.2%)이나 됐다 보복 운전과 같은 극단적인 사례가 아니더라도 도로 위에서 운전자간의 갈등 양상이 많이 발생하고 있다는 것을 말한다. 

실제 다른 운전자로부터 로드 레이지를 당해본 경험이 있는 운전자도 상당히 많았다. 전체 응답자의 43.9%가 보복 및 위협 운전을 당해봤다고 응답해 2017년 31.2%보다 크게 늘었다. 운전 중 욕설을 들어본 운전자(2017년 40.8%→2019년 46.1%)도 크게 증가했으며 특히 여성의 경우,성차별적 발언을 들은 경험이 남성 운전자의 3배나 됐다.(전체 23.1%, 남성 11.4%, 여성 34.8%).

이와 반대로 직접 다른 운전자에게 난폭행동이나 보복운전을 해봤다고 고백하는 운전자도 적지 않았다. 전체 응답자의 16.2%가 누군가에게 보복 및 위협 운전을 가해본 적이 있다고 응답했으며, 운전 중 시비가 생겨 상대방 차량과 다툰 적이 있다고 말하는 운전자도 18.4%나 됐다.

누군가에게 보복 및 위협 운전을 한 경험도 2017년 10.6%에서 2019년 16.2%, 다른 운전자와 다툰 경험은 6.8%에서 18.4%로 늘었다. 운전 중 욕을 한 적이 있다는 운전자도 10명 중 6명(59.8%)에 이르렀다. 또한 전체 67.9%는 상대방의 개념 없는 운전 행동 때문에 상대방 차량에 ‘클랙슨’을 누르는 등의 행동을 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운전할 때 가장 화가 나는 상황은 ‘방향지시등’을 사용하지 않고 끼어드는 행위로 나타났다. 운전자 10명 중 6명(58.9%)이 방향지시등을 켜지 않는 운전자를 보면 화가 났다고 답했으며 운전자의 성별(남성 56.4%, 여성 61.4%)과 연령(20대 61.6%, 30대 60%, 40대 56.4%, 50대 57.6%)에 관계 없이 공통적인 것으로 조사됐다.

아무런 예고도 없이 불쑥 끼어들거나, 빠져나가는 차들이 다른 운전자에게 상당한 스트레스를 주고 있는 것이다. 반면 스스로 방향지시등을 잘 사용하지 않는다고 말한 운전자(5.7%)는 드물었다. 반대로 차선을 끼어들기를 했을 때 뒤에서 경적을 울리면 화가 난다고 말하는 운전자(38.4%)도 많았다.

다른 한편으로 10명 중 2명 이상은 복잡한 도로에서 신호가 바뀌었을 때 앞차가 지체하면 화가 나고(26.3%), 느리게 운전하는 운전자를 보면 화가 난다(21.6%)고 응답했다. 다른 차가 자신의 차를 추월하면 화가 난다는 운전자(7.9%)는 많지 않았지만 앞 차가 느리면 참지 못하고 추월한다는 운전자(31%)는 많은 편이었다.

그러면서도 전체 응답자의 88.4%는 상대방이 미안하다는 표시를 하면 마음이 누그러지는 편이라고 응답했고 운전 중 시비가 났을 때 상대방 운전자가 미안하다는 표시를 했다면, 난폭한 행동을 하지 않았을 것(89.3%), 욕을 하는 행동을 하지 않았을 것(81.3%)이라고 답했다. 

또한 스스로 안전운전(79.7%), 예의를 지킨다(85.7%)고 답해 대부분의 운전자가 자신의 운전 태도(76%)를 높게 평가했다. 이 밖에도 고급차를 몰아야 무시를 당하지 않는다(68.9%), 음주 운전자를 근절해야 한다(85%)고 답했으며 운전 중 스마트 폰 등을 이용하는 행동은 2017년 17.4%에서 26.9%로 증가했고 딴 짓(25.8%), 음료나 간식(36.8%)을 먹는 불필한 행동을 경우도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흥식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강병휘 선수의 토요타 86 시승기
강병휘 선수가 차를 타보고 남긴 기록 [카탈로그]의 세번째, 토요타 86입니다. 과연 우리에겐 얼마나 많은 출력이 필요할까요? 오늘날 우리는 엄청난 출력을 자랑
조회수 719 2019-05-20
Motorgraph
[영상시승] 캐딜락 CT6 3.6 스포츠 시승기
캐딜락 CT6의 부분변경 모델을 시승했습니다. 2016년 에스칼라 콘셉트로 표현된 미래 캐딜락 디자인이 적용된 첫번째 플래그십 세단으로, 독일 프리미엄 브랜드들
조회수 2,779 2019-05-17
글로벌오토뉴스
[시승기] SUV 강세 속 돋보이는 세단..푸조 508 GT
최근 소비자들의 신차구입 패턴이 SUV로 쏠리면서 상대적으로 세단 점유율이 점점 낮아지고 있다. 국산차의 경우 지난해 출시한 펠리세이드가 현재까지도 높은 …
조회수 886 2019-05-17
데일리카
[시승기] 미웠었지만, 그래도 다시 한번..BMW 520d
시승기에 앞서 지난해 일어난 화재사건에 대해 다시 한번 되짚어보고자 한다. 작년 여름 BMW는 불미스러운 사건으로 프리미엄 브랜드 이미지에 큰 상처를 입…
조회수 3,117 2019-05-16
데일리카
BMW 7세대 320d xDrive 럭셔리 시승기
BMW 7세대 3시리즈 중 320d를 시승했다. 커진 차체와 인테리어의 혁신, ADAS 장비의 진화 등 최신세대 독일차로서의 특징을 그대로 보여주고 있다. 달리
조회수 2,461 2019-05-16
글로벌오토뉴스
와썹맨도 광고했다는 신형 쏘나타 풀옵션 타봤썹! 와... 미쳤어...
여러분 차는 모르지만 차 타는 걸 좋아하는 디에디트 3인방이 쏘나타!! 2019 쏘나타 광고를 찍었지롱!!!!
조회수 1,170 2019-05-14
THE EDIT
[TV 데일리카] 주재민 기자의 이미지 라인..재규어 F-타입 SVR
F-TYPE SVR은 재규어 최초로 최고 성능 차량에게 수여되는 SVR 배지를 받은 모델이다. 재규어의 화려한 모터스포츠 혈통을 이어받은 압도적인 퍼포먼스와 감
조회수 445 2019-05-13
데일리카
이런 시트로엥은 대환영! C5 에어크로스 시승기...
시트로엥 C5 에어크로스를 시승했습니다. 시트로엥은 최근 많은 것을 바꾸기 시작했습니다. 디자인부터 성능, 성격, 포지션 등을 전부 바꾸고 있죠. 이제는 다가가
조회수 1,404 2019-05-13
Motorgraph
미니 JCW가 BMW M보다 재밌는 이유...
JCW는 미니의 고성능 브랜드죠. BMW와 M, 메르세데스-벤츠와 메르세데스-AMG의 관계와 비슷합니다. 모터스포츠를 통해 성공을 거뒀고, 그 아이덴티티가 지금
조회수 775 2019-05-13
Motorgraph
[시승기] 지리차가 인수한 볼보..첫 변화를 준 ‘XC90 T6’
“투박하고 각진 디자인? 안전하다는데 별로 매력을 못느끼겠어..” 볼보에 대한 질문에 주변에서 흔히 들어볼 수 있는 답이다. 지난 2010년 중국의 지리자동…
조회수 1,600 2019-05-13
데일리카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