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자동차 업계, ‘직렬 6기통’ 엔진에 집중..그 속내는?

데일리카 조회 수5,835 등록일 2019.07.08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메르세데스-AMG CLS 53 4MATIC+


[데일리카 임상현 기자] 벤츠, 랜드로버, 마쯔다, FCA 등 기존 V6 엔진을 고수하던 제조사들은 최근 V6를 대체하는 직렬 6기통 개발을 완료했거나 서두르고 있어 그 배경에 이목이 쏠린다.

현재 글로벌 자동차 제조사들의 엔진 개발 방향은 친환경 파워트레인의 적용과 더불어 기존 내연기관의 효율향상으로 좁혀지고 있다.

이중 내연기관의 효율을 높이고자 배기량을 줄이고 터보와 슈퍼차저 등 과급장치를 달아 연비와 배출가스를 줄이려는 노력을 하고 있는 가운데 엔진 레이아웃의 변화를 통해 문제를 해결하고자 하는 제조사들이 눈에띄고 있다.

메르세데스-AMG CLS 53 4MATIC+


직렬 6기통 엔진이 최근들어 속속들이 선보이고 있는 이유 가운데는 비용절감이 하나로 꼽힌다. 다운사이징 엔진이 보편화되면서 직렬 4기통 엔진을 중심으로 많은 제조사들이 돌아서고 있다. 직렬형 구조를 가진 4기통 엔진은 4개의 피스톤이 일렬로 서있는 형상으로 여기에 두개의 피스톤이 더해지면 비교적 간단히 직렬 6기통 엔진을 제작할 수 있다.

이를 통해 공정과정을 단순화 할 수 있으며 공유되는 부품수를 대폭 늘릴 수 있다. 하지만 기존V6 엔진을 유지하려면 별도의 설계과정과 조립라인이 필요하다.

V형 엔진과 직렬형 엔진은 피스톤과 피스톤 사이의 뱅크각부터 다르기 때문에 서로 공유할 수 있는 부분이 제한적이다. 만약 V4 엔진이 널리 쓰인다면 기존의 V6엔진을 유지하는게 여러모로 도움이 된다. 하지만 V4 엔진은 현재 탑재되는 모델도 제작하고자 하는 제조사도 없는 상태다.

벤츠 직렬 6기통 M256 엔진


이미 4기통 엔진은 직렬형으로 방향을 잡은지 오래다. 여기에 직렬형 6기통 엔진이 선보이는 또다른 이유로는 부품의 간소화에 있다. V6 엔진의 경우 직렬 6기통 엔진에 비해 캠샤프트의 갯수와 배기 매니폴드 등의 부품 숫자가 늘어나야 한다. 직렬로 서 있는 피스톤 대비 좌우 각각 위치한 피스톤에 따라 2배의 별도의 부품이 필요한 것이다. 이는 모듈화 플랫폼과 부품 공유를 통해 비용절감을 최우선으로 하고 있는 제조사에게 큰 단점으로 꼽힐 수 밖에 없다.

이밖에 엔진의 회전질감과 소비자들이 선호하는 부드러운 엔진의 움직임도 직렬 6기통이 유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분야에서 가장 많은 경험과 노하우를 가지고 있는 BMW는 이미 실키식스라는 애칭으로 직렬 6기통을 꾸준히 생산 중이다. 과거 자연흡기 시절을 지나 터보엔진 시대로 들어선 최근까지도 BMW는 꾸준히 직렬 6기통 엔진을 최신사양으로 업그레이드해 생산하고 있다.

메르세데스-벤츠도 최근 V6엔진을 대체하는 직렬 6기통 엔진을 개발해 속속들이 탑재중이다. CLS, GLE, E클래스 등에 순차적으로 탑재하고 있는 신형 6기통 엔진은 이전 V6 대비 높아진 출력과 효율로 차세대 벤츠의 파워트레인으로 평가받고 있다.

BMW, 직렬 6기통 엔진


하지만 직렬형 방식이 가진 단점도 여전히 존재한다. V6 대비 길어진 길이로 아직까지 소형차에는 장착이 어렵다는 점이다. 폭은 줄어들었지만 길이가 늘어났다는 점에서 아직까지 개발여지가 많다는 분석이다.

이에 대해 메르세데스-벤츠를 비롯한 여러 제조사들은 피스톤의 지름인 보어의 크기를 줄이고 상하로 움직이는 스트로크의 길이를 늘려 직렬형 구조가 가진 단점을 극복하려 한다. 최종 목표는 V6와 유사한 길이로 제작하는 것이며, 이를 위해 각 제조사들은 새로운 기술개발에 힘을 쏟고 있는 상황이다.

앞의 예시는 벤츠였지만 올해 초 랜드로버 역시 새로운 직렬 6기통 엔진을 발표했으며, 로터리 엔진과 스카이엑티브 기술로 유명한 마쯔다 역시 자체적으로 새로운 직렬 6기통을 개발 중이다. FCA 그룹 역시 V6를 대체하는 직렬 6기통 엔진을 개발하고 있다는 소문이 여러차례 나온만큼 현재 각 제조사들은 V6에서 직렬형 엔진으로의 변환을 서두르고 있다.

랜드로버, 인제니움 직렬 6기통 엔진


향후 이같은 변화가 전기차 시대로 진화하는 현재시점에서 얼마나 내연기관의 수명연장에 큰 기여를 할지에 대한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각계 분야의 전문가들도 의견이 여러가지로 분분한만큼 기술 개발의 발전을 지켜보는 관점도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직렬 6기통 블럭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반일감정 들끓어도 일본차 점유율은 여전히 증가세..판매 10.3% ‘상승’
[김필수 칼럼] 일본의 경제보복..자동차 분야로도 확산(?)
캐딜락, 상반기 최대 실적 달성..“성장 이어갈것”
ZF, FCA 8단 자동변속기 공급..BMW에 이은 역대 두번째 규모
벤틀리 컨티넨탈 GT, 양산차 중 가장 빠른 차 신기록..‘주목’
한국지엠, 쉐보레 콜로라도 8월 출시..쌍용차 렉스턴 스포츠와 ‘격돌’
수입차 시장, ‘럭셔리 SUV’도 ‘고성능 SUV’도..희비교차한 이유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naver 2019.07.08
    (충격, 공포)6기통을 소형차에 적용하려는 회사가 있다? 삐슝빠슝뿌슝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9.07.10
    대우 토스카 직렬6기통이 생각나네요...나름 사이즈를 작게만든 국내에서 보기힘든 개발방향...
    5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9.07.10
    자동차 본네트 길면 되게 짜증나는데. 앞머리만 길어버리니까, 지하주차장 가서 긁고 못빠져나가고. 미국처럼 자기 차고 있는 집에서 살면 모를까.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9.07.11
    매그너스에서 직렬 6기통 나왔을 때 신선했는데.
    1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9.07.12
    GV80 이 인라인 3천cc 디젤이라는듯 합니다.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1

[구상 칼럼] 기아차의 준대형 세단 K7 프리미어의 디자인 변화는?
K7의 페이스 리프트 된 모델이 K7 프리미어라는 이름으로 나왔다. 지난 2016년 1월에 ‘올 뉴 K7’ 이라는 이름으로 2세대 모델이 나온 뒤로 벌써 3년
조회수 554 2019-07-12
데일리카
키드니 그릴로 본 BMW 7시리즈의 디자인 변화
BMW의 세단 중에서 최상위 모델인 7시리즈의 6세대 모델이 페이스 리프트 차량으로 나왔다. 7시리즈는 현재 BMW 브랜드의 최고급 모델이기도 하지만, 글로벌
조회수 357 2019-07-12
글로벌오토뉴스
[오토저널] 카 쉐어링의 현재와 우리가 주목해야 할 미래
과거 자동차가 일상화되기 전까지 우리는 버스나 택시 등의 대중교통을 통하여 자동차를 이용해 왔다. 이때까지는 자동차는 소유해야 할 대상이 아니라 다른 사람과 더
조회수 276 2019-07-09
글로벌오토뉴스
일본産 자동차 불매 움직임, 되돌릴 수 없는 위험한 발상
우리나라의 징용 배상 판결에 대한 일본의 경제보복이 시작됐다. 주력산업인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소재 중 가장 핵심이 되는 3가지 원료의 수출 제한조치가 취해졌고
조회수 850 2019-07-08
오토헤럴드
자동차 업계, ‘직렬 6기통’ 엔진에 집중..그 속내는?
벤츠, 랜드로버, 마쯔다, FCA 등 기존 V6 엔진을 고수하던 제조사들은 최근 V6를 대체하는 직렬 6기통 개발을 완료했거나 서두르고 있어 그 배경에 이목이
조회수 5,835 2019-07-08
데일리카
일본의 기술과 토요타 수프라의 디자인
하필 이런 시기에 일본 차 리뷰 칼럼을? 이렇게 생각하실지 모른다. 그렇지만 일본의 소재와 부품 수입 의존도가 낮지 않은 게 사실인 우리나라 산업을 생각해보면
조회수 493 2019-07-08
글로벌오토뉴스
끝나지 않는 디젤 스캔들..그 원인 6가지 살펴보니...
지난 2015년 터진 디젤 스캔들은 4년이 흐른 지금까지도 마무리 되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그 원인 분석결과가 나와 주목된다. 3일(현지시간) 독일 아
조회수 2,021 2019-07-05
데일리카
[오토저널] 가상화 환경에서의 차량 개발 및 검증
오늘날 자동차 기술혁신의 주요 화두는 전기화(Electrification), 자동화(Automated), 연결화(Connected), 그리고 효율화(Effici
조회수 341 2019-07-05
글로벌오토뉴스
기아 K7 프리미어의 디자인 변화
K7의 페이스 리프트 된 모델이 K7프리미어라는 이름으로 나왔다. 지난 2016년 1월에 ‘올 뉴 K7’ 이라는 이름으로 2세대 모델이 나온 뒤로 벌써 3년 반
조회수 718 2019-07-05
글로벌오토뉴스
서킷은 더위와의 전쟁 중
잠시만 밖에 있어도 땀이 줄줄 흐르는 여름철에는 더위가 레이스의 가장 큰 변수다. 30도를 웃도는 날씨에는 헬멧과 레이싱복이 체온을 급상승하게 만든다. 드라이버
조회수 765 2019-06-28
글로벌오토뉴스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