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제네시스, 아시아 프리미엄 브랜드의 무덤 유럽 일정 고민

오토헤럴드 조회 수425 등록일 2019.06.24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오는 2020년 유럽 진출을 공언해왔던 현대차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가 시점 조정을 고민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차 관계자에 따르면 "2020년을 유럽 진출 계획을 추진하고 있지만, 영국이라는 제한된 지역에 그칠 공산이 크다"라며 "유럽 전역을 대상으로 하는 본격 투입, 어쩌면 영국 시장 진출도 늦어질 수 있다"라고 말했다.

현대차가 제네시스의 성공을 위해 필요한 유럽 진출을 망설이는 이유는 유럽 이외의 프리미엄 브랜드가 이 지역에서 성공한 사례가 아직 없다는 것이 가장 큰 이유로 분석된다. 지난해를 기준으로 유럽 프리미엄 브랜드의 판매는 약 324만대 수준이며 이 가운데 메르세데스 벤츠, BMW, 아우디 독일 3사가 전체 시장의 77%를 장악했다.

아시아의 프리미엄 브랜드를 대표하는 토요타 렉서스는 4만6000여대로 점유율 1.5%. 닛산 인피니티는 6246대로 점유율 0.2% 수준에 머물고 있다. 문제는 유럽의 프리미엄 모델 시장 전체 수요와 함께 특히 아시아 브랜드의 판매가 급감하고 있다는 데 있다. 렉서스의 2018년 판매는 전년 대비 1.5% 소폭 증가했지만 인피니티의 판매는 49.7%나 줄었다.

프리미엄 모델 수요 위축이 앞으로도 계속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는 시점에서 예정대로 제네시스가 2020년 서둘러 유럽에 진출하면 막강한 시장 지배력을 가진 독일 브랜드, 여기에 볼보, 재규어, 포르쉐, DS, 알파 로메오 등 만만치 않은 기존 브랜드와도 경쟁을 해야하는 상황이 된다.

따라서 제네시스의 유럽 진출 시기를 확정하거나 예정대로 진행하는데 부담을 갖기 시작한 것으로 관측된다. 아직 뚜렷한 성과는 물론 자리를 잡고 있지 못한 북미 지역에 전력을 다해야 하는 처지에서 유럽 지역으로까지 전력을 분산할 여유가 없다는 이견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유럽 현지에서도 제네시스 브랜드의 2020년 투입이 쉽지 않을 것이라고 보는 분석이 많다. 현지 시장 분석가들은 "제네시스 브랜드가 올 예정이라면 상당한 분야에서 상당한 진척이 지금 이뤄졌어야 했다"라며 "아직 얘기로만 나돌고 있어 현대차가 많은 부분에서 고민을 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제네시스에 경쟁력을 갖춘 디젤 모델이 없다는 점, 절대적으로 부족한 SUV 라인업 등도 내년 데뷔가 힘든 요인으로 거론되고 있다. 이와 관련, 또 다른 현대차 관계자는 최근 해외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유럽이 제네시스와 같은 새로운 브랜드에 얼마나 어려운 시장인지를 잘 안다"라면서 "주요 도시에 제네시스 체험 센터 등을 마련해 브랜드를 알리는 노력을 펼치고 있다"라고 말했다.

한편 유럽 시장은 아시아를 포함, 수입 프리미엄 브랜드의 무덤으로 불리고 있다. 독일 브랜드의 위세가 워낙 강한 탓에 닛산 인피니티는 판매 부진으로 10년 공을 들인 유럽 시장에서 지난 3월 철수를 결정했으며 렉서스의 지난 20년 성과도 변변치 않은 상황이다. 혼다의 아큐라는 아예 유럽 진출을 포기했다.


김흥식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일본의 경제보복, 서로간의 악순환은 없어야 한다.
우리나라의 징용배상 판결에 대한 일본의 불만으로 그 동안 언급되었던 경제보복이 드디어 시작되었다. 우리의 주력산업인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소재 중 가장 핵심이 되
조회수 70 14:36
글로벌오토뉴스
[스파이샷] 현대 7세대 아반떼
현대자동차의 준중형 세단 아반떼(엘란트라)의 7세대 모델이 미국 데스밸리에서 주행 테스트 중 카메라에 포착됐다. 전체적으로 디테일의 변화를 통해 좀 더 공격적인
조회수 149 14:34
글로벌오토뉴스
[스파이샷] 메르세데스 벤츠 GLA
메르세데스 벤츠의 컴팩트 SUV GLA의 차세대 모델이 슈투트가르트에서 주행 테스트 중 카메라에 포착됐다. 이미 6월에도 스파이포토를 통해 소개된 적이 있는 모
조회수 51 14:34
글로벌오토뉴스
승용차의 가지치기 변천사 - 최초의 세단, 살롱, 리무진 카의 역사 - 4
*1915 윈톤식스 리무진 ● 리무진의 변천사 리무진을 최초로 규정화 시킨 미국자동차시대가 도래했을 때 자가용 자동차를 가진 부유한 사람들은 고용운전사의 운전
조회수 43 14:34
글로벌오토뉴스
BMW
지난 6월 BMW코리아는 국내 시장에 플래그십 모델인 7시리즈의 부분변경 모델을 국내 출시했다. 이미 국내 시장에 출시된 플래그십 SUV 모델인 X7과 함께 두
조회수 53 14:34
글로벌오토뉴스
볼보, XC90보다 더 큰 SUV 개발 검토..GLS·X7과 경쟁
볼보가 SUV 라인업을 강화하겠다는 계획이 전해졌다. 21일(현지시간) 오토익스프레스 등 주요 외신들은 하칸 사무엘손(Hakan Samuelsson) 볼보 C
조회수 926 2019-07-22
데일리카
[시승기] 하이클래스, 틈새시장 파고 든 소형 SUV..기아차 셀토스
기아차가 소형 SUV ‘셀토스(Seltos)’를 내놨다. 소형 SUV는 지난 2013년 쉐보레 트랙스와 르노삼성 QM3가 소개되면서 시장이 형성됐다. 여기에
조회수 349 2019-07-22
데일리카
현대차, 올 2분기 판매 7.3% 감소... 영업이익은 30.2% 증가
현대자동차(주)는 22일(월) 서울 본사에서 2019년 2분기 경영실적 컨퍼런스콜을 갖고, 올해 2분기 실적은 ▲판매 110만 4,916대 ▲매출액 26조 9,
조회수 215 2019-07-22
글로벌오토뉴스
국산차 ‘왕중왕’으로 불리는 그랜저..중고차 시장도 ‘점령’
현대차 그랜저가 중고차 시장에서도 잘 나간다. 신차 시장의 높은 인기가 중고차 시장으로 이어진 것으로 보인다. 22일 현대자동차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1…
조회수 359 2019-07-22
데일리카
김정은의 차..북한 ′수출금지품′ 마이바흐 어디서 왔나 봤더니...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평양을 방문했을 당시, 자동차 한 대가 화제가 됐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폼페이오 장관을 맞이하기 위해 백화원 영빈…
조회수 292 2019-07-22
데일리카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