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임기상 칼럼] 클리닝으로 신차 같은 효과..DPF의 오해와 진실은?

데일리카 조회 수1,317 등록일 2019.06.21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QM6 씨티 드라이브 & 씨네마 행사


경유차의 DPF(Diesel Particulate Filter)는 엔진에서 불완전연소 과정에서 생기는 탄화수소 찌꺼기 등 유해물질을 모아 필터로 걸러낸 뒤 재연소하는 핵심 환경부품이다.

배기가스 중에 미세입자인 PM을 포집하여 재연소하는 일종의 후처리 장치인 매연저감장치이다. DPF는 엔진에서 배출하는 배기가스 성분 중 Soot(카본이 포함된 매연 또는 그을음)를 저감하고, 만약 DPF에 Soot가 과도하게 축적되면 예민한 운전자는 체감할 정도로 출력과 연비에 영향을 미친다.

경유차와 관련된 ‘오해와 진실’ 중에서 DPF를 부착하면 차가 무겁다는 이야기의 근원은 DPF가 아니라 클리닝 시기가 지났기 때문이다.

정기적으로 클리닝을 해서 ‘새것처럼’ 유지하면 된다. 그러나 운전자가 관리가 부족해서 발생된 부작용을 장치 탓만 하는 경우가 종종 있다.

특히 노후경유차는 엔진의 주행거리가 증가함에 따라, 엔진 배기가스에 포함된 재와 검댕이가 DPF 내부에 쌓이게 된다. 축적된 재는 DPF 손상이나 엔진성능 악화의 원인이 된다.

그러므로 효율인 DPF의 클리닝은 엔진관리 측면에서 매우 중요한 부분이다. DPF는 관리 상태에 따라 차량 성능 자체를 좌우할 수 있기 때문에, 통상 1년에 한 번 정도는 필터를 클리닝해야 한다.

쌍용 뉴 렉스턴


만약 DPF의 정상적인 작동이 이뤄지지 않을 경우 축적된 유해물이 필터를 막고, 이로 인해 배기가 원활히 이뤄지지 않으면서 차량 성능 저하로 이어질 수 있다.

그리고 DPF를 부착한 노후경유차는 엔진관리가 필수적이다. 엔진에서 오일 누유 점검은 물론이고 연소를 방해하는 물질 유입을 차단하는 전용 엔진오일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

전용 오일은 Low SAPS 엔진오일로 황산회분(Sulfated Ash), 인(P), 황(S)이 적게 들어갔다는 의미로, 엔진의 연소 과정에서 발생하는 불순물들을 최소화하는 오일이다. 연소된 후 오염물질이 DPF필터를 막는 것을 줄여주는 첨가제도 함유하고 있어, DPF수명 연장에도 도움이 된다.

2016년 한국자동차환경협회와 자동차부품연구원의 디젤 자동차용 매연저감장치(DPF)의 클리닝 성능 고도화에 관한 연구논문(Study on the high efficiency cleaning performance of the diesel vehicle DPF) 결과가 말해준다.

주요 내용은 주행거리가 증가함에 따라, 엔진 배기가스에 포함된 재와 검댕이가 필터에 축적되어 DPF 손상이나 엔진 성능 악화의 원인이 된다.

만약 엔진이 주기 클리닝을 통해 관리가 잘 된다면 엔진의 출력과 연비를 개선하고, 유지관리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클리닝 과정을 CT 촬영을 통해 측정한 결과, 정상적인 경유차가 약15만km를 주행하는 경우 재(Ash)는 전체 부피의 35%정도가 된다.

신형 싼타페


그리나 정상적인 클리닝을 실시하면 재가 거의 보이지 않는다는 것을 제시했다. 결과적으로 클리닝 공정을 통해 DPF의 매우 양호한 배압성능을 얻을 수 있고 유지 할 수 있다고 판단했다.

클리닝 후 배기가스 저감성능을 차대동력계에서 정밀측정 결과도 NOx의 저감율이 클리닝 후 2배 정도, 연비는 1.8%정도 향상되었다. 배기가스 저감 성능은 동등 수준 이상의 양호한 결과를 도출했다.

결과적으로 연구를 통해 클리닝으로 신품과 유사한 결과를 얻어, 신품과 동등한 DPF 성능을 유지 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를 제시했다. 노후경유차의 DPF부착은 친환경(親環境)이고 선택이라면, 클리닝은 필환경(必環境)이고 필수이다.

우리나라는 노후경유차에 DPF를 부착하면 90% 정부보조금 지급, 3년 동안 A/S와 클리닝 비용 무상지원이다. 미국이나 유럽, 일본에도 없는 파격적인 환경 지원책이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한국지엠, ‘장소’ 놓고 임단협 전부터 갈등..노조는 파업권 확보
닛산, 전기차 ′아이스크림 밴′ 콘셉트 공개..환경보호에 초점
르노, 차세대 캉구 이미지 유출..한국 출시 계획은?
교통사고 감소했지만 고령 운전자 사고는 증가세..‘대책 시급’
[김필수 칼럼] 중고차의 보증보험 가입 의무화는 당연한 의무
[시승기] 더 강해진 챔피언..티볼리 1.5 가솔린 터보
허머, 전기차로 부활(?)..GM은 “가능성 열려있다”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일본의 경제보복, 서로간의 악순환은 없어야 한다.
우리나라의 징용배상 판결에 대한 일본의 불만으로 그 동안 언급되었던 경제보복이 드디어 시작되었다. 우리의 주력산업인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소재 중 가장 핵심이 되
조회수 63 14:36
글로벌오토뉴스
[스파이샷] 현대 7세대 아반떼
현대자동차의 준중형 세단 아반떼(엘란트라)의 7세대 모델이 미국 데스밸리에서 주행 테스트 중 카메라에 포착됐다. 전체적으로 디테일의 변화를 통해 좀 더 공격적인
조회수 122 14:34
글로벌오토뉴스
[스파이샷] 메르세데스 벤츠 GLA
메르세데스 벤츠의 컴팩트 SUV GLA의 차세대 모델이 슈투트가르트에서 주행 테스트 중 카메라에 포착됐다. 이미 6월에도 스파이포토를 통해 소개된 적이 있는 모
조회수 50 14:34
글로벌오토뉴스
승용차의 가지치기 변천사 - 최초의 세단, 살롱, 리무진 카의 역사 - 4
*1915 윈톤식스 리무진 ● 리무진의 변천사 리무진을 최초로 규정화 시킨 미국자동차시대가 도래했을 때 자가용 자동차를 가진 부유한 사람들은 고용운전사의 운전
조회수 41 14:34
글로벌오토뉴스
BMW
지난 6월 BMW코리아는 국내 시장에 플래그십 모델인 7시리즈의 부분변경 모델을 국내 출시했다. 이미 국내 시장에 출시된 플래그십 SUV 모델인 X7과 함께 두
조회수 49 14:34
글로벌오토뉴스
볼보, XC90보다 더 큰 SUV 개발 검토..GLS·X7과 경쟁
볼보가 SUV 라인업을 강화하겠다는 계획이 전해졌다. 21일(현지시간) 오토익스프레스 등 주요 외신들은 하칸 사무엘손(Hakan Samuelsson) 볼보 C
조회수 886 2019-07-22
데일리카
[시승기] 하이클래스, 틈새시장 파고 든 소형 SUV..기아차 셀토스
기아차가 소형 SUV ‘셀토스(Seltos)’를 내놨다. 소형 SUV는 지난 2013년 쉐보레 트랙스와 르노삼성 QM3가 소개되면서 시장이 형성됐다. 여기에
조회수 344 2019-07-22
데일리카
현대차, 올 2분기 판매 7.3% 감소... 영업이익은 30.2% 증가
현대자동차(주)는 22일(월) 서울 본사에서 2019년 2분기 경영실적 컨퍼런스콜을 갖고, 올해 2분기 실적은 ▲판매 110만 4,916대 ▲매출액 26조 9,
조회수 213 2019-07-22
글로벌오토뉴스
국산차 ‘왕중왕’으로 불리는 그랜저..중고차 시장도 ‘점령’
현대차 그랜저가 중고차 시장에서도 잘 나간다. 신차 시장의 높은 인기가 중고차 시장으로 이어진 것으로 보인다. 22일 현대자동차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1…
조회수 351 2019-07-22
데일리카
김정은의 차..북한 ′수출금지품′ 마이바흐 어디서 왔나 봤더니...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평양을 방문했을 당시, 자동차 한 대가 화제가 됐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폼페이오 장관을 맞이하기 위해 백화원 영빈…
조회수 288 2019-07-22
데일리카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