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중국시장에서 일본자동차들의 점유율이 높아진 이유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798 등록일 2019.06.21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중국의 자동차 판매가 2018년 큰 폭으로 하락하면서, 28년만에 처음으로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했다. 중국 자동차 공업 협회가 6월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2019년에 들어 판매실적은 더욱 악화되고 있다. 5월 중국의 자동차 생산량과 판매량은 각각 184만 8천대, 191만 3천대로 4월 대비 각각 9.9% 감소, 3.4% 감소했다. 2018년 5월과 비교하면 각각 21.3% 감소, 16.4% 감소한 수치이다.

하지만, 중국 제조사 뿐만 아니라 수입사들의 판매가 감소하고 있는 상황에서 일본 제조사들의 판매실적이 상반된 결과를 보이고 있다. 오히려 판매가 증가한 차종도 있어 관심이 모이고 있다.



토요타의 프리미엄 브랜드인 렉서스는 2018년 대비 150% 판매가 증가하며 눈길을 끌고 있다. 자동차 산업 전체가 침체된 상황에서 더욱 두드러진 실적 증가이다. 렉서스의 5 월 판매 대수는 약 1만 7000만대. 1월부터 5월까지 렉서스의 판매량은 7만 6000만대로 2019년 5월까지 27% 증가했다.

또한, 5월 일본 제조사들의 판매량을 살펴보면 합작사인 둥펑 혼다는 6만 7,844대로 전년 동월 대비 40.9% 판매가 증가했다. 시빅과 CR-V, XR-V는 모두 1만대 이상 판매되었다. 또 다른 합작사인 둥펑 닛산의 X-TRAIL은 5월 1만 8365대가 판매되어 전년 동월 대비 2.5% 증가했다. 마찬가지로 캐시카이는 1만 3839대가 판매되어 20.5% 증가했다. 토요타의 합작사인 일기토요타와 광기토요타는 각각 전년 동월 대비 10% 증가, 1% 증가의 실적을 기록했다.

물론 모든 일본 제조사의 판매가 증가한 것은 아니다. 마쓰다와 스즈키는 같은 기간 판매가 감소했다.


일본 제조사들의 판매가 증가한 이유는 ‘화이트 티셔츠 효과’로 볼 수 있다. 불황이 지속되면 화려한 색상의 립스틱이 많이 판매된다는 것과 같이, 경기가 침체되면 다양한 패션 아이템으로 활용하기 좋고, 비용도 저렴한 화이트 티셔츠가 유행한다는 의미이다.

중국에서 일본 차량들의 판매대수와 중국 GDP의 변화 추이를 살펴보면 서로 반비례 관계라는 것을 알 수 있다. 예를 들어 중국의 GDP 성장률이 마이너스가 된 2008년, 2011년, 2012년, 2015년, 2017년의 경우 일본자동차의 판매가 증가했다. 하지만, 이중 2012년의 경우에는 중국와 일본의 영토분쟁으로 인해 위기감이 조성되면서 판매량과 점유율이 모두 하락했다.


또한, 2008년 리먼 쇼크의 영향을 받아 중국의 GDP도 4.5% 하락했지만 같은 해 일본자동차의 중국 내 판매 대수는 174만대에 달해 전년 동기 대비 15.23% 증가했다. 점유율도 25% 상승해 사상 최고 실적을 기록했다.

이후 중국에서 일본 자동차의 점유율은 2015년부터 증가하기 시작했다. 2015년 중국의 GDP는 0.4% 하락했지만 일본 차의 판매 대수는 341만대를 기록하며, 전년 동기 대비 8.25% 증가했다. 점유율도 0.14% 증가한 16.13%를 기록했다.

그리고 2017년 중국 경제가 고도성장에서 성숙되는 단계로 접어들면서 다양한 위험요소들이 노출되었지만, 일본 제조사들은 성장을 이어왔다. 최근 3년간 일본제조사들의 점유율은 큰 폭으로 상승해 2016년 16.61%에서 2019년 4월에는 22.52%까지 증가했다.


2008년 세계적인 금융 위기의 '진원지'인 미국에서 일본제조사는 처음으로 미국 브랜드를 제치고 1위에 올랐다. 그 해 토요타는 미국의 제너럴 모터스를 제치고 세계 최다 판매실적을 이뤘다.

이 현상에 대해 많은 전문가들은 소비자들이 자동차 구입시 ‘위험 요소’를 피해 구매한 결과라고 설명하고 있다. 불황일 때 소비자는 소득 감소를 고려해 자동차의 구입 예산을 줄이고, 연비 성능이 뛰어나며 중고차 가격도 안정적인 차량을 선택하게 된다. 당시 미국소비자들에게 이러한 가치를 준 차량은 바로 일본제조사들의 자동차였다. 미국에서 판매 1위를 기록할 수 있었던 건 바로 품질과 저렴한 가격에 있었다.


연비, 낮은 고장율, 중고차에서도 비교적 높은 가치를 남길 수는 일본차의 3가지 특징은 경기침체와 미래에 대한 불안이 가중되는 현재, 소비자가 중시하는 요소이다. 또한 불경기에는 여성의 의견이 자동차 구입에도 더 적극적으로 반영되어 부드러운 외관 디자인, 성능과 가격의 균형, 편안함 등이 더욱 높은 가치를 지니게 된다.

또한 미중 무역 전쟁에서 미국 제조사들의 이탈도 일본 제조사들에겐 호재가 되고 있다.

중국 경제의 성장세 둔화, 미중 무역 전쟁 등 중국경제에 있어서는 좋지 않은 상황이 오히려 일본 제조사들에게는 호재가 되고 있다는 사실이 아리러니하다. 같은 상황 속에서도 판매실적을 회복하지 못하고 있는 국내 제조사들의 모습 또한 아쉬움이 남는 부분이다.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핫클릭

SUV 기세 여전, 2020년
2020년 '경자년(庚子年)'을 약 한 달여 앞두고 국내 완성차 5개사의 신차 출시 계획을 알아봤다. 내년에는 스포츠유틸리티 차량의 인기가 지속되
조회수 304 2019-12-06
오토헤럴드
제네시스 G70 부분변경, 쏘나타 N 라인과 같은 2.5 터보 도입
현대자동차의 고급차 브랜드 제네시스가 향후 선보일 G70 부분변경모델에서 현행 2.0 터보를 대체하는 2.5 터보 엔진을 탑재한다. 해당 엔진은 현대차가 출시
조회수 397 2019-12-06
오토헤럴드
BMW, 가격 경쟁력 갖춘 신규 디젤 라인업 뉴 X1·뉴 X2 출시
BMW 코리아가 뉴 X1, 뉴 X2의 새로운 디젤 라인업인 뉴 X1 xDrive18d, 뉴 X2 xDrive18d를 국내 공식 출시했다.뉴 X1 xDrive18
조회수 529 2019-12-06
오토헤럴드
N  배지 달고 290마력, 쏘나타 N 라인 고화질 스파이샷
쏘나타 고성능 모델 쏘나타 N 라인의 스파이샷이 공개됐다. 쏘나타 N과 일반 쏘나타와 차이점은 꽤 클 것으로 보인다. 위장막에 가려져 있지 않은 라디에이터 그릴
조회수 1,529 2019-12-05
오토헤럴드
올해 마지막 신차, 제네시스 GV80ㆍ기아차 K5 판도 뒤집나
현대차 그랜저와 쏘나타는 원래 잘 팔리는 모델이다. 지난 11월 한달 그랜저는 1만대 넘게 팔렸고 쏘나타와 싼타페도 저력을 보이며 각각 8800여대, 7000여
조회수 1,613 2019-12-05
오토헤럴드
국산차 5개 제조업체, 19년 12월 판매조건 발표
국내 5개 자동차 제조업체의 12월 자동차 판매조건이 발표되었다. 업체들은 연말 이벤트를 통해 현금 할인 혜택과 다양한 할부상품을 제공하며, 일부 차종에 대해서
조회수 22,249 2019-12-01
다나와자동차

최신소식 모아보기 - 국내

아우디 코리아, ‘더 뉴 아우디 A6 40 TDI’ 출시
아우디는 아우디의 프리미엄 중형 세단 ‘더 뉴 아우디A6 40 TDI (The new Audi A6 40 TDI)’ 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더 뉴 아우디 A6
조회수 129 2019-12-06
글로벌오토뉴스
현대차 고성능 콘셉트카 RM19 통해 예상 가능한 변화
현대자동차는 지난 '2019 LA 오토쇼'를 통해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SUV 콘셉트 '비전 T(Vision T)'와 함께 고성능 콘
조회수 594 2019-12-05
오토헤럴드
폭스바겐 신형 골프, 가솔린 vs. 디젤..한국시장에 투입할 차종은?
폭스바겐이 8세대 신형 골프를 공개한 가운데, 한국시장에 어떤 차종이 투입할지 관심을 모은다. 폭스바겐 관계자는 3일(현지시각) 포르투갈 포르투에서 열…
조회수 455 2019-12-04
데일리카
DS 오토모빌, 동급 최고 사양의 프리미엄 콤팩트 SUV ‘DS 3 크로스백’ 출시 임박
DS 오토모빌(이하 DS)이 프리미엄 콤팩트 SUV ‘DS 3 크로스백(DS 3 CROSSBACK)’의 10일 국내 공식 출시를 앞두고 오늘부터 사전계약을 시작
조회수 490 2019-12-04
글로벌오토뉴스
BMW 화재 EGR과 무관 누유 등 원인, 국토부 중간결과 발표
지난 10월 집중적으로 발생한 BMW 차량 화재의 원인이 지난해 논란이 됐던 EGR(배기가스 재 순환장치) 결함과는 관련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국토교통부는
조회수 379 2019-12-04
오토헤럴드
국내 완성차 5사, 11월 판매 부진 지속... 그랜저 1위 탈환
국내 완성차 업체 5개사의 11월 판매가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신차효과로 전월 대비 소폭 증가한 모습을 보였지만, 전년 동월 대비 모두 내수와 수출에서 부진한
조회수 1,760 2019-12-03
글로벌오토뉴스

최신소식 모아보기 - 해외

역동성+친환경, BMW 5시리즈 PHEV 국내 출시 초읽기
BMW의 베스트셀링 세단 5시리즈에 친환경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시스템이 결합된 BMW '530e iPerformance'의 국내 시장
조회수 632 2019-12-05
오토헤럴드
3.5리터 V6 탑재한 싼타페는 어떤 맛, 현대차 호주 시장 투입
현대자동차가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싼타페의 2020년형 모델을 호주에서 선보이며 3.5리터 V6 엔진 라인업을 새롭게 추가했다. 현대차는 호주에서 판
조회수 645 2019-12-04
오토헤럴드
아우디 최강의 Q8,
아우디는 고성능 Q8 모델인 'RS Q8' (Audi RS Q8)를 2020년 1분기 유럽 시장에 출시한다고 발표했다. 독일에서의 기본 모델 가격은 12만 70
조회수 2,843 2019-12-03
글로벌오토뉴스
폭스바겐 신형 골프, 독일서 판매 돌입..한국시장 투입은 언제?
‘해치백의 대명사’로 통하는 폭스바겐 골프가 독일시장에서부터 판매가 시작된다. 또 한국시장은 빠르면 내년 말, 늦어도 오는 2022년부터는 판매된다. 폭…
조회수 916 2019-12-03
데일리카

최신 시승기

BMW 840i xDrive 그란쿠페 M스포츠 시승기
BMW 8시리즈를 시승했다. 20년 만에 부활한 8시리즈는 쿠페와 카브리올레를 베이스로 M버전도 있고 그란쿠페도 라인업 하는 등 프리미엄 브랜드의 희소성을 세분
조회수 114 2019-12-06
글로벌오토뉴스
[시승기] 엔진회전수 8000rpm도 거뜬..도로 위 레이싱카 페라리 ‘F8 트리뷰토’
8000rpm까지 상승하는 V8 트윈터보, 미드십 후륜구동, F1의 손길이 매만져진 디자인. 어느 것 하나 쉽게 지나칠 수 없는 단어들이 한 조합을 이루고 눈앞
조회수 296 2019-12-05
데일리카
작지만 역동적이다, 메르세데스 벤츠 4세대 A220 시승기
메르세데스 벤츠의 4세대 A클래스를 시승했다. 스타일링 익스테리어는 좀 더 심플하면서도 전체적인 형상으로 역동성을 살리고 있으며 인테리어는 S클래스와 같은 더블
조회수 2,821 2019-11-28
글로벌오토뉴스
[LA 특급 EP.31] 기아차 스팅어
올 1월부터 지난달까지 미국에서 판매된 기아자동차는 총 51만3605대로 전년 동기 대비 3.30%의 상승률을 기록했다. 같은 기간 미국 내 신차 판매가 지난해
조회수 579 2019-11-28
오토헤럴드

이런저런 생각, 자동차 칼럼

[하영선 칼럼] 45년된 폭스바겐 ‘골프’를 보면서..현대차 ‘포니’가 떠오른 이유!
딱 40초에 1대, 1분이면 1.71대가 팔린다. 글로벌 시장에서 ‘해치백의 대명사’로 불리는 독일 폭스바겐 브랜드의 골프(Golf) 얘기다. 골프는 작년
조회수 351 2019-12-05
데일리카
[기자수첩] 허술한 보안에 맥 빠진 신차 제네시스 GV80
올해 출시되는 신차 가운데 마지막 모델이 될 제네시스 GV 80이 연일 화제다. 여기저기에서 터져 나온 실제 차 이미지를 보고 난 후의 반응은 일단 뜨겁다. 역
조회수 1,457 2019-12-05
오토헤럴드
재활용과 디자이너의 딜레마
재활용(再活用; recycling)이라는 말은 요즈음 가장 ‘트렌디(trendy)’한 단어들 중의 하나일 것이다. 제품의 종류를 막론하고 재활용의 개념이 들어가
조회수 318 2019-12-03
글로벌오토뉴스
[구상 칼럼] 포드가 내놓은 대형 SUV ‘올 뉴 익스플로러’..디자인 특징은?
요즈음은 그야말로 대형 SUV가 물밀듯이 등장한다는 표현이 맞을 것 같다. 미국 본토에서 온 또 하나의 차량이 등장했다. 그것은 포드의 중형 SUV 익스플로
조회수 562 2019-12-03
데일리카
[브랜드 히스토리] ‘해치백의 대명사’ 폭스바겐 골프..45년 역사 살펴보니...
골프는 지금으로부터 45년전인 지난 1974년에 처음으로 선보였는데, 당시 인기를 모았던 각진 형태의 세단 스타일에서 벗어나 실용성을 강조한 새로운 디자인으…
조회수 389 2019-12-03
데일리카

전기차 소식

제네시스 첫 전기차 2021년 출시, 2024년 전동화 라인업 확대
현대자동차의 고급차 브랜드 제네시스의 첫 번째 전기차가 2021년 출시된다. 제네시스 브랜드는 2024년 이후 전동화 라인업을 본격 확대할 것으로 알려졌다. 제
조회수 791 2019-12-05
오토헤럴드
테슬라 사이버트럭, 각진 디자인 선보인 이유는?
최근 공개된 테슬라의 전기 픽업트럭 '사이버트럭'은 성능 뿐만 아니라 독특한 디자인으로 눈길을 끌고 있다. 테슬라의 CEO인 일론 머스크는 트위터를 통해 사이버
조회수 731 2019-11-28
글로벌오토뉴스
링컨, 리비안 플랫폼 적용한 전기 SUV 출시 계획..차별점은?
링컨이 오는 2022년 전기 SUV를 선보인다. 27일(현지시각) 로이터 통신은 포드의 정통한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링컨이 오는 2022년 전기차 제조사인 리
조회수 727 2019-11-28
데일리카

테크/팁 소식

최첨단 신기술 대거 적용된..폭스바겐 8세대 신형 골프의 ‘변신’
3일(현지시각) 폭스바겐이 포르투갈 포르투에서 열린 폭스바겐 골프(Golf) 8세대 글로벌 미디어 드라이빙 행사에서 공개한 신형 골프에는 새로운 차원의 지능성…
조회수 4,479 2019-12-04
데일리카
폭스바겐 8세대 골프..마일드 하이브리드 시스템으로 무장(武裝)
해치백의 대명사로 불려온 폭스바겐 골프가 8세대로 진화하면서 마일드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적용해 주목을 받는다. 2일(현지시각) 폭스바겐이 포르투갈 포…
조회수 441 2019-12-03
데일리카
메르세데스 벤츠트럭, 사이드 가드 어시스트 개발
메르세데스 벤츠 트럭이 대형 트럭 악트로스에 주변의 전동 스쿠터 등 이동체를 인지하고 운전자에게 경고할 수 있는 사이드 가드 어시스트를 개발했다고 발표했다. 메
조회수 507 2019-11-28
글로벌오토뉴스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