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 다나와 앱
  • 다나와 홈

자동차도 로그인, 현대차그룹 커넥티드카 서비스 100만명 돌파

오토헤럴드 조회 수440 등록일 2019.06.19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기아차, 현대차, 제네시스의 커넥티드 카(Connected Car) 서비스의 국내 누적 가입자 수가 18일 부로 100만명을 넘어섰다. 커넥티드 카 서비스 100만 가입자 달성은 자동차와 IoT를 결합한 ‘초연결 시대’를 주도하겠다는 현대자동차그룹의 의지가 반영된 결과다.

커넥티드 카는 통신이 적용돼 차량의 내외부가 양방향으로 데이터를 주고받으며 운전자에게 다양하고 유용한 가치를 제공하는 자동차로, 차량이 삶의 중심이 되기 위한 전제 조건이다. 최근 자동차를 하나의 ‘스마트 기기’로 인식하는 소비자들이 늘고 있는 추세를 감안하면 향후 커넥티드 카의 대중화는 더욱 가속화될 전망이다.

현대·기아차는 이러한 여세를 몰아 올 연말까지 커넥티드 카 서비스 이용 고객 수를 150만명까지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현대·기아차가 국내 100만 가입자 수를 달성할 수 있었던 요인은 경쟁력 있는 신규 편의 서비스를 지속 추가해 고객 만족도를 크게 높이는 한편, 고객이 쉽게 사용할 수 있는 ‘사용자 인터페이스(UI)’를 개발해 적용했기 때문이라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현대·기아차는 2003년 말 국내 최초 텔레매틱스 서비스인 모젠(Mozen)을 출시하면서 처음으로 커넥티드 카 시장에 진출했다. 이후 기아차와 현대차는 2012년부터 유보(UVO)와 블루링크(BlueLink)라는 브랜드로 분리해 운영하기 시작했으며, 2017년에는 제네시스가 제네시스 커넥티드 서비스(GCS)를 선보였다.

유보와 블루링크 론칭과 동시에 선보인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은 현대·기아차의 커넥티드 카 서비스가 한 차원 업그레이드 되는 계기를 마련했다. 스마트폰 앱을 통해 제공되는 커넥티드 카 서비스는 원격 공조 장치 제어를 비롯하여 내차 주차위치 확인, 목적지 전송 등의 기능을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만으로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서비스다.

이후 현대·기아차는 내비게이션 무선(OTA) 업데이트, 실시간 내차 위치공유, 서버 기반 음성인식, 스마트워치 연동, 홈 투 카(Home-to-Car) 등 다양한 편의 기능들을 지속적으로 추가해 왔다. 최근 출시돼 국내 중형차 시장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쏘나타에는 블루링크와 연동해 작동하는 '카카오 i 자연어 음성인식 비서 서비스'가 최초로 탑재됐다.

아울러 이 달 새롭게 출시되는 기아차 ‘K7 프리미어’에는 차에서 집안에 설치된 여러 가전 기기들을 제어할 수 있는 ‘카 투 홈(Car-to-Home)’ 기능이 국내 최초로 탑재된다. 이어 올해 말에는 차량 안에서도 주유비, 주차비를 간편하게 결제 할 수 있는 ‘차량 내 간편 결제 서비스’가 추가될 예정이다.

커넥티드 카 서비스 가입자 수가 늘어날수록 실시간 교통정보에 대한 정확도가 더욱 정교해지는 만큼, 선순환 구조를 통해 고객에게 더 큰 가치를 제공하고 정체로 인한 사회적 비용도 감소시키는데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기아차와 현대차, 제네시스는 글로벌 시장에서도 커넥티드 카 서비스 확대 전략을 펼치고 있다. 이미 북미와 중국, 유럽에서는 커넥티드 카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최근 인도시장에서도 현대차가 신형 SUV '베뉴'를 출시하면서 블루링크를 탑재, 인도 최초의 커넥티드 카에 등극하기도 했다.

현대·기아차는 향후 러시아, 브라질 등 글로벌 시장에도 서비스를 확대해 커넥티드 카 분야 글로벌 선도 기업으로 거듭난다는 계획이다. 현대·기아차는 올 초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에서 2022년 글로벌 커넥티드 카 서비스 가입 고객 1000만명을 확보하고, 글로벌 시장에 출시하는 모든 차종에 커넥티드 카 서비스를 탑재할 계획이라고 발표한 바 있다.

현대·기아차 인포테인먼트개발센터 추교웅 상무는 “통신 기능이 없는 스마트폰을 상상할 수 없듯 앞으로 자동차 역시 초연결성 기반의 커넥티드 카가 우리의 일상에 자리잡게 될 것”이라며 “현대·기아차는 미래 커넥티드 카 시대를 여는데 모든 역량을 집중해 나갈 것이며 이를 기반으로 고객에게 최상의 가치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글로벌 컨설팅 업체 액센츄어(Accenture PLC)의 보고서에 따르면 2016년 텔레매틱스, 폰-커넥티비티 등 하위 단계의 커넥티드 카 기술이 적용된 차량은 글로벌 자동차 시장의 35% 수준이었지만, 2025년에는 모든 차량에 고도화된 커넥티드 카 시스템이 적용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정호인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손가락 하나 까딱 않고 음성만으로도 차량 제어하는 테슬라
전기차 브랜드 테슬라가 음성만으로 차량을 제어하는 신기술을 적용한다. 3일 테슬라에 따르면 손가락 하나 움직이지 않고, 사이드 미러를 조정하거나 실내…
조회수 292 2020-07-03
데일리카
포드, 링컨 컨티넨탈 올 해 말 생산 중단한다.
포드가 2020년 7월 1일, 링컨 컨티넨탈의 미국에서의 생산을 올 해 말로 중단한다고 발표했다. 이는 2018년 발표한 일부 모델을 제외한 세단 라인업 감축의
조회수 369 2020-07-03
글로벌오토뉴스
친환경 전기차 테슬라, 6월 2827대 판매..역대 최고실적 기록한 배경은?
전기차 브랜드 테슬라가 한국시장에서 최고의 인기를 얻고 있다. 테슬라코리아는 지난 6월 한국시장에서 신차등록대수가 총 2827대로 집계됐다고 3일 밝혔…
조회수 423 2020-07-03
데일리카
철수하는 한국 닛산보다 팔지 못한 혼다 코리아, 6월 130대로 급락
6월 수입차 판매가 또 급증했다. 수입차 협회에 따르면 6월 한달 수입차는 2만7350대가 팔려 지난해 같은 달 기록한 1만9386대 대비 41.1% 증가했다.
조회수 543 2020-07-03
오토헤럴드
벤츠 E클래스 제치고 6월 한달간 가장 많이 판매된 수입차는?
아우디 A6가 6월 한달간 수입차 시장에서 가장 많이 팔려 베스트셀링카에 올랐다. 3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에 따르면, 아우디 A6 40 TDI는
조회수 675 2020-07-03
데일리카
테슬라 시가 총액 2,076억 달러, 토요타 제치고 1위
테슬라의 시가총액이 2020년 7월 1일 종가 기준 2,076억 달러로 토요타를 제치고 자동차업체 중 가장 높았다. 2019년 기준 판매대수 36만 7,500대
조회수 234 2020-07-03
글로벌오토뉴스
자동차, 국내 판매 기록 쏟아내고 급증했는데도 웃지 못하는 이유
코로나 19의 영향을 받기 시작한 지난 1월 이후 자동차는 가장 심각한 타격을 받을 것이라는 우려와 달리 충격을 최소화했다. 상반기 실적을 보면 내수와 수출을
조회수 433 2020-07-03
오토헤럴드
[영상시승] 동급최장 주행거리, 2020 쉐보레 볼트 EV
쉐보레의 전기차, 볼트(Bolt) EV의 2020년형 모델을 시승했습니다. 주행거리가 414km로 늘어나 동급 최장거리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여기에 새로운 외장
조회수 311 2020-07-03
글로벌오토뉴스
캐딜락, 럭셔리 세단 CT5 사전계약 실시..가격은 5428만~5921만원
캐딜락은 2일 서울 논현동에 위치한 캐딜락 하우스에서 강력한 성능과 도심형 세단의 장점을 접목해 라이프스타일을 만족시키는 럭셔리 세단 CT5와 엔트리급 퍼…
조회수 512 2020-07-03
데일리카
폭스바겐 티구안 국내 누적 판매 5만대 돌파
폭스바겐 티구안은 2008년 7월 국내 첫 선을 보인 이후 12년 만에 누적 판매 5만대를 돌파하게 됐다. 수입 SUV 중 국내 누적 판매대수가 5만대를 돌파한
조회수 304 2020-07-02
글로벌오토뉴스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