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BMW, “V12 엔진 지속가능성 없다”..환경 규제에 ‘백기투항’

데일리카 조회 수3,483 등록일 2019.06.18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BMW, 2019년형 7시리즈 (출처 BMW)


[데일리카 박홍준 기자] 세계적인 배출가스 규제에 12기통 엔진을 가진 제조사들이 잇따라 ‘백기투항’ 하고 있다.

해외 자동차 전문 매체 오토블로그는 17일(현지시간) 마커스 플라쉬(Markus Flasch) BMW M CEO와의 인터뷰를 인용, BMW가 가까운 장래에 V12 엔진을 단종시킬 것이라 전했다.

플라쉬 CEO는 “V12 엔진은 우리 생각보다도 빠르게 사라질 것”이라며 “가까운 미래엔 더 이상 12기통 엔진을 만날 수 없을 것이라 본다”고 말했다.

롤스로이스, V12 엔진


12개의 실린더로 구성된 V12 엔진은 6000cc를 넘어서는 높은 배기량과 출력으로 슈퍼카는 물론, 최고급 세단들에 널리 적용되어왔다. 이는 성능을 넘어 제조사들의 기술적 우위와 브랜드 이미지를 지닌 상징적 의미로도 통용된다. 롤스로이스, 벤틀리, 페라리, 람보르기니 등은 12기통 엔진을 고집하는 대표적인 브랜드로 꼽힌다.

BMW는 최근 현행 7시리즈가 단종되는 2023년까지 V12 엔진을 유지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이는 7시리즈에 적용되고 있는 12기통 엔진이 2023년 이후의 배출가스 규제를 만족시킬 수 없을 것이라는 뜻으로도 해석된다.

BMW는 현재 7시리즈의 최상위 라인업 M760Li에 한해 V12 엔진을 적용하고 있다. 파워트레인의 공유 범위가 제한적인 만큼 새 엔진을 개발하는 비용 문제 또한 BMW의 입장에서 부담이 됐을 것으로도 분석된다.

BMW M760Li xDrive


업계의 ‘영원한 라이벌’로 불리는 메르세데스-벤츠 또한 V12 엔진의 단계적 폐기 수순에 돌입한 상태다. 벤츠는 최근 V12 엔진이 탑재되는 고성능 라인업 ‘AMG 65'의 단종을 발표한 바 있다. 다만 마이바흐 라인업에선 당분간 V12 엔진을 지속하겠다는 방침이다.

토요타 또한 ‘일왕의 차’로 불리는 플래그십 세단 ‘센추리’에 적용된 V12 엔진을 단종시켰다. 이는 일본차 최초의 V12 엔진이라는 진기록을 지니고 있지만, 토요타는 지난 해 신형 센추리를 선보이며 이를 렉서스 LS에 적용된 V8 5.0리터 하이브리드 시스템으로 대체했다.

다만, 같은 그룹에 속한 롤스로이스는 V12 엔진을 고집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토스텐 뮐러 오트보쉬(Torsten Müller-Ötvos) 롤스로이스 CEO는 최근 국내 언론들과의 인터뷰를 통해 “롤스로이스는 V12 엔진을 쓰는 마지막 브랜드로 남을 것”이라며 “중동의 경우 아직 V12 엔진의 수요와 규제 등의 여지가 충분하다”고 밝힌 바 있다.

메르세데스-AMG S65 파이널 에디션


한편, 세계적인 배출가스 규제가 강화됨에 따라, 이후 12기통 엔진 생산을 포기하는 브랜드는 점차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르노삼성, QM6 LPe 사전계약 1천대 돌파..월 3천대 판매 자신
르노, 순수전기차 2세대 조에(Zoe) 공개..한국시장 투입 계획
‘LPG SUV’ 카드 꺼낸 르노삼성·쌍용차..“틈새시장 공략”
ZF가 선보인 ‘측면 충돌 에어백’..최대 40% 충격 경감 ‘눈길’
[시승기] 캐딜락의 듬직한 가장(家長) ..리본 CT6 3.6 플래티넘
현대차, 전기차 신형 포터 출시 계획..디젤차는 요소수 적용
르노삼성, 가격 경쟁력 높인 QM6..싼타페·쏘렌토에 ‘맞짱’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일본의 경제보복, 서로간의 악순환은 없어야 한다.
우리나라의 징용배상 판결에 대한 일본의 불만으로 그 동안 언급되었던 경제보복이 드디어 시작되었다. 우리의 주력산업인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소재 중 가장 핵심이 되
조회수 199 2019-07-23
글로벌오토뉴스
[스파이샷] 현대 7세대 아반떼
현대자동차의 준중형 세단 아반떼(엘란트라)의 7세대 모델이 미국 데스밸리에서 주행 테스트 중 카메라에 포착됐다. 전체적으로 디테일의 변화를 통해 좀 더 공격적인
조회수 442 2019-07-23
글로벌오토뉴스
[스파이샷] 메르세데스 벤츠 GLA
메르세데스 벤츠의 컴팩트 SUV GLA의 차세대 모델이 슈투트가르트에서 주행 테스트 중 카메라에 포착됐다. 이미 6월에도 스파이포토를 통해 소개된 적이 있는 모
조회수 193 2019-07-23
글로벌오토뉴스
승용차의 가지치기 변천사 - 최초의 세단, 살롱, 리무진 카의 역사 - 4
*1915 윈톤식스 리무진 ● 리무진의 변천사 리무진을 최초로 규정화 시킨 미국자동차시대가 도래했을 때 자가용 자동차를 가진 부유한 사람들은 고용운전사의 운전
조회수 159 2019-07-23
글로벌오토뉴스
BMW
지난 6월 BMW코리아는 국내 시장에 플래그십 모델인 7시리즈의 부분변경 모델을 국내 출시했다. 이미 국내 시장에 출시된 플래그십 SUV 모델인 X7과 함께 두
조회수 182 2019-07-23
글로벌오토뉴스
볼보, XC90보다 더 큰 SUV 개발 검토..GLS·X7과 경쟁
볼보가 SUV 라인업을 강화하겠다는 계획이 전해졌다. 21일(현지시간) 오토익스프레스 등 주요 외신들은 하칸 사무엘손(Hakan Samuelsson) 볼보 C
조회수 1,489 2019-07-22
데일리카
[시승기] 하이클래스, 틈새시장 파고 든 소형 SUV..기아차 셀토스
기아차가 소형 SUV ‘셀토스(Seltos)’를 내놨다. 소형 SUV는 지난 2013년 쉐보레 트랙스와 르노삼성 QM3가 소개되면서 시장이 형성됐다. 여기에
조회수 450 2019-07-22
데일리카
현대차, 올 2분기 판매 7.3% 감소... 영업이익은 30.2% 증가
현대자동차(주)는 22일(월) 서울 본사에서 2019년 2분기 경영실적 컨퍼런스콜을 갖고, 올해 2분기 실적은 ▲판매 110만 4,916대 ▲매출액 26조 9,
조회수 266 2019-07-22
글로벌오토뉴스
국산차 ‘왕중왕’으로 불리는 그랜저..중고차 시장도 ‘점령’
현대차 그랜저가 중고차 시장에서도 잘 나간다. 신차 시장의 높은 인기가 중고차 시장으로 이어진 것으로 보인다. 22일 현대자동차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1…
조회수 452 2019-07-22
데일리카
김정은의 차..북한 ′수출금지품′ 마이바흐 어디서 왔나 봤더니...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평양을 방문했을 당시, 자동차 한 대가 화제가 됐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폼페이오 장관을 맞이하기 위해 백화원 영빈…
조회수 354 2019-07-22
데일리카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