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삼각떼의 굴욕, 아반떼 신차급 부분변경에도 판매 급감

오토헤럴드 조회 수10,343 등록일 2019.06.17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쏘나타와 더불어 ‘국민차’로 꼽히는 현대자동차 준중형 세단 아반떼가 지난 9월 페이스리프트 이후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부분변경 이후 이렇다 할 신차효과를 누리지 못하면서 지난 달에는 아반떼AD 출시 이래 가장 저조한 판매량을 기록하는 ‘굴욕’까지 겪었다. 업계에서는 “파격적인 디자인이 시장에 안착하지 못한 것”이라는 우려까지 나오고 있다.

신형 아반떼, 사실 상 신차효과 없어… 작년보다 판매 감소

현대차에 따르면 지난 5월 아반떼는 4752대의 판매량을 기록했다. 이는 2015년 9월 아반떼AD가 출시된 이래 가장 적은 판매량이다. 월 판매대수로만 보면 구형 모델인 아반떼MD의 판매 막바지였던 2015년 1월 4357대 이후 4년 4개월 만에 가장 적은 판매량이다.

5월 한 달의 문제는 아니다. 지난해 9월 아반떼 페이스리프트가 출시된 이래로 판매량은 꾸준히 감소세다. 추석 명절 직후이자 생산이 본격화되면서 신형 아반떼가 ‘신차효과’를 가장 크게 누린 작년 10월 판매량조차 7228대에 그쳤다. 오히려 페이스리프트 직전인 2018년8월 구형 아반떼AD의 월 판매량(8136대)보다도 적었다. 사실 상 신차효과가 전혀 없었다고 볼 수 있다.

신형 모델이 출시된 지난 9월부터 올해 5월까지 9개월 간 아반떼의 월 평균 판매대수는 5656대다. 구형이 판매됐던 전년 동기에는 월 평균 6353대가 팔렸다. 1년 만에 10.9%가 감소한 것이다. 아반떼AD 출시 첫 해였던 2015년 동기 월 평균 판매량은 9423대로, 4년 전과 비교하면 월 평균 판매량은 무려 39.9%나 감소했다. 거의 반토막 난 셈이다.

라이벌 줄고K3 판매 늘었는데… 디자인 탓?

그간 준중형 세단 시장은 아반떼의 독무대라 해도 과언이 아니었다. 지난해 군산공장 폐쇄와 더불어 쉐보레 크루즈가 단종됐고, 르노삼성 SM3도 월 판매량이 300여 대 수준으로 간신히 명맥만 유지하고 있다. ‘2인자’ 기아자동차 K3도 지난해 풀체인지 전까지 월 판매량이 2000대 안팎으로, 아반떼의 절반도 되지 않았다.

그러나 2세대 K3가 매력적인 디자인과 큰 차체로 인기를 끄는 와중에 아반떼가 부분변경을 거치면서 상황은 반전됐다. 신형 K3는 출시 직후 판매량이 크게 늘어 월 평균 3000~4000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5월에는 3878대가 팔려 아반떼와의 격차를 800대 선까지 줄였다. 지금처럼 아반떼 판매량이 계속 줄어들면 순위가 역전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아반떼가 이처럼 부진을 겪는 가장 큰 원인은 디자인 탓으로 분석된다. K3의 판매량 증가에도 불구하고 페이스리프트 직전까지 월 8000대 넘는 판매고를 올렸던 것에 비하면, 디자인이 변경된 이후부터 판매량이 급감했기 때문. 더구나 타사의 경쟁 모델이 줄어들고, 아반떼 자체의 상품성이 개선됐음에도 판매량이 풀체인지 이래 최악 수준으로 떨어진 가장 큰 원인은 이른바 ‘삼각떼’ 디자인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신형 아반떼는 외관 공개와 동시에 디자인에 관한 많은 논쟁이 이어졌다. 날카로운 삼각형 헤드라이트의 인상이 너무 강렬한 나머지 전체적인 디자인 밸런스가 구형 모델 대비 떨어져 보인다는 지적이 잇따랐다. 영업 일선에서도 “신형 아반떼의 디자인이 부담스럽다며 출시 이후에도 구형 재고차량을 찾는 소비자가 많았다”며 불만을 드러냈다.

이처럼 새로운 디자인에 대한 시장의 평가가 부정적으로 이어지면서 신형 아반떼 실패의 원인도 디자인 탓으로 굳어지고 있다. 한 관계자는 “현대차가 과감한 이미지 변신을 위해 풀체인지에 가까운 디자인 변혁을 시도했지만, 소비자들에게는 ‘비호감’이라는 평가를 받으면서 고전하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SUV 공세도 거세지는데… 아반떼 풀체인지 빨라질까?

아반떼의 미래 전망도 밝지 않다. 신차 시장의 무게추가 세단에서 SUV로 넘어가면서, 준중형 세단 수요도 소형 SUV에 빼앗기고 있기 때문이다. 이런 와중에 디자인까지 발목을 잡으면서 아반떼 판매량이 단기간에 반등할 가능성은 낮아 보인다.

특히 1000만 원 대 중후반에 주력 트림이 위치할 것으로 예상되는 현대차 초소형 SUV ‘베뉴’마저 출시를 앞두면서 그나마 소형 SUV 대비 저렴한 가격을 무기로 내세웠던 아반떼의 입지가 더욱 흔들릴 것이라는 비관적 전망이 이어지고 있다.

한 업계 관계자는 “아반떼는 글로벌 모델인 만큼 보수적인 국내 소비자보다는 북미 등 해외 시장의 젊은 소비자들의 취향에 맞춰 진보적인 디자인을 선택한 것으로 보인다”며 “해외에서의 디자인 평가는 지켜봐야겠지만 국내 시장처럼 부정적인 의견이 커지면 빠르게 풀체인지를 준비할 가능성도 적지 않다”고 내다봤다.


김주영 기자/DH@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9.06.17
    강렬한거 좋아하시네 싼마이 느낌나게 만드는 저 삼각디자인 만든인간을 해고하면 됨
    16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9.06.18
    현기에서 삼각떼 이미지 생김과 동시 중국 지사로 보내버렸음.
    4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9.06.19
    삼각떼 디자이너 푸조 출신 한국인으로 알고 있는데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naver 2019.06.18
    소나타도 같이 ~~ 안뇽~~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9.06.18
    어찌보면 부담..스럽다? 보다는 괴이한 생명체 를 만들어냈다. 4천대 가량 팔리는 것도 대단하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 K3 가 다 먹어야 맞는 건데., 소형suv 베뉴 나오고 셀토스나오면 판매량 더 꼴아박을 듯. 삼각떼 스포츠 봐라. 페리 전 스포츠는 꽤나 보였는데. 지금의 삼각떼 스포츠는 .. ㅉㅉ
    4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9.06.18
    그랜져 페리도....삼각져....
    2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naver 2019.06.19
    5000대팔리는것도 진짜 신기하다. 저걸 사는사람이 있다는게...
    1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9.06.20
    의외로 생각없이 차사는사람들 많습니다.
    그런분들은 이런 기사 안보죠...(주변에서 목격함..)
    그냥 젤 많이 팔렸던 차 고대로 사는사람들이랄까....
    1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9.06.20
    제 주위에도 그냥 국산차 사자 하면서 그럼 현대꺼 사야한다고 당연하게 사시는 분들 많더라고요...;;;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9.06.20
    그렇죠 그냥 차가 필요하니 현대 기아 둘중에서 대부분 고르더랍니다
    그런 판매량이 대다수이죠 그게 현명한 소비는 아니지만 실패할 일도 적다고 봅니다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naver 2019.06.19
    찌리리공 같음
    1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9.06.20
    삼각떼 디자인 한 사람이 소나타도 디자인한 느낌 아닌가? 두 차량 공통의 취향이 느껴짐. 마무리는 딴 사람이 했을지 몰라도.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naver 2019.06.21
    우리나라가 삼각형을 유독 싫어하는건 미쯔비시때문이다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1

포르쉐, 신형 911 GT3 출시 계획..변하지 않는 자연흡기
포르쉐가 911 GT3의 전통인 자연흡기 엔진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18일(현지시간) 독일 아우토모토운트스포트에 따르면 오는 하반기 출시될 신형 포르쉐 911
조회수 257 2019-07-19
데일리카
[구상 칼럼] 현대차의 소형 SUV..베뉴의 디자인 특징은?
현대자동차가 이른바 ‘혼족’의 콘셉트를 강조하며 내놓은 소형 SUV 베뉴의 디자인은 최근의 현대자동차가 출시한 싼타페와 펠리세이드 등의 최신형 SUV의 디자…
조회수 284 2019-07-19
데일리카
쉐보레, 8세대 콜벳 공개..미드십 슈퍼카의 탄생
콜벳 역사상 가장 큰 변화를 맞이한 8세대 콜벳이 미드쉽 엔진을 탑재하고 공개됐다. 18일(현지시간) 쉐보레는 미리 예고한대로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8세대 …
조회수 306 2019-07-19
데일리카
최홍석 기아차 디자이너, “셀토스의 디자인은 디테일이 핵심!”
“셀토스는 기아차가 작년 부산모터쇼에서 공개한 SP 콘셉트카와 올해 서울모터쇼에서 선보인 SP 시그네이처를 거의 그대로 양산화시킨 소형 SUV 입니다.” 최…
조회수 280 2019-07-19
데일리카
“더 깨끗하게”..환경을 위한 자동차 제조사들의 기술들
환경 문제가 대두됨에 따라, 연비 및 배출가스 규제가 전 세계적으로 강화되는 가운데, 자동차 업계 또한 이를 충족하기 위한 다양한 기술 발전을 이어가고 있…
조회수 203 2019-07-19
데일리카
아우디 A4 페이스리프트, 12V 마일드 하이브리드 탑재
아우디는 올 가을 A4의 페이스리프트 모델을 유럽시장에 출시한다고 발표했다. 독일시장에서의 기본 모델 판매가격은 3만 3600 유로이다. 현재 아우디 A4는 5
조회수 267 2019-07-19
글로벌오토뉴스
람보르기니 상반기 글로벌 판매, 전년 대비 96% 증가
람보르기니는 2019년 상반기 글로벌 신차 판매 실적을 발표했다. 총 판매 대수는 역대 가장 많은 4,553대로 전년 동기 대비 96% 크게 증가했다. 전체
조회수 203 2019-07-19
글로벌오토뉴스
메르세데스-벤츠 EQC, 주행음 발생 장치 탑재
메르세데스-벤츠는 브랜드 최초의 EV 모델인 'EQC'에 새롭게 개발된 주행음 발생 장치를 탑재한다고 발표했다. 이 시스템은 독일 진델핑겐의 메르세데스 벤츠
조회수 219 2019-07-19
글로벌오토뉴스
움츠러든 일본차 업계..견적 요청도 전시장 방문도 ‘뚝’
최근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와 관련해 국내의 일본 제품 불매운동이 확산되는 가운데, 이 여파가 자동차 업계에도 확산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자…
조회수 305 2019-07-19
데일리카
쏘나타 하이브리드에 탑재될 ‘능동 변속제어 기술’..연비 10%↑
전기모터로 변속기를 제어할 수 있는 기술이 세계 최초로 개발됐다. 이는 출시를 앞둔 신형 쏘나타 하이브리드에 첫 적용을 앞두고 있다. 현대자동차그룹은 …
조회수 260 2019-07-19
데일리카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