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푸조 508 GT, 세단으로 진화하는 실험은 성공했을까

오토헤럴드 조회 수513 등록일 2019.06.17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SUV와 크로스오버의 열풍이 전 세계 자동차 시장을 휩쓸면서, 자동차 회사들에게는 두 가지 고민이 생겼다. “어떤 SUV를 만들어야 잘 팔릴까?”, 그리고 “잘 팔리지 않는 세단을 어떻게 해야 할까?”가 그것이다. 지난 세기동안 자동차 시장의 이데올로기를 지배해 왔던 세단이 시험대에 오른 것이다.

제조사마다 솔루션은 다르다. 토요타 캠리, 혼다 어코드, 현대차 쏘나타 등 북미 시장에서 큰 볼륨을 차지하는 중형 세단들은 스포티한 디자인을 내세우는 동시에 편의사양을 잔뜩 집어넣고 몸집을 한껏 키우는 등, 세단을 SUV보다 저렴하지만 세련되고 가성비 좋은 차로 리포지셔닝하는 추세다. 이들의 공세를 버텨내기 버거운 포드, 쉐보레 등 미국 제조사들은 아예 세단을 수 년 안에 모조리 단종시키고 SUV에 집중하겠다는 폭탄 선언까지 했다.

그리고 여기, 남들과는 다른 ‘진화 실험’을 시작한 회사가 있다. 프랑스의 푸조다. 으레 신차는 전 세대보다 더 크고 넓어지기 마련이지만, 푸조의 플래그십 세단 508은 과감히 몸집을 줄인 대신 매혹적인 디자인을 두르고 스포츠 쿠페의 자리를 넘본다. SUV의 범람 속에서 푸조가 선택한 508의 진화는 성공할 수 있을까?

한 번 보면 잊기 힘든 디자인

508에서 가장 강렬한 부분을 꼽는다면 첫째도 둘째도 디자인이다. 좋은 쪽으로든 나쁜 쪽으로든, 푸조의 디자인은 언제나 진보적이었다. 근래 들어서는 과감하면서도 누구에게나 매력적인 디자인을 전 라인업에 걸쳐 선보였다. 과거의 푸조가 고양이를 닮은 ‘펠린 룩’으로 여성적인 분위기를 풍겼다면, 최신 푸조는 굵은 선과 강렬한 눈매로 남성적인 분위기를 담았다.

508은 평범한 중형 세단의 비례였던 1세대와 달리 전장을 줄이고 전고를 낮춰 4도어 쿠페의 비례감을 갖췄다. 전장은 1세대보다 80mm나 줄어든 4750mm에 그친다. 길이로만 보면 아반떼(4620mm)와 쏘나타(4900mm)의 딱 중간 즈음이다. 루프를 얇게 만들어 더 멋진 라인을 그려내기 위해 프레임리스 도어까지 적용했다.

덕분에 길 위에서 508의 존재감은 단연 돋보인다. 멀리서 달려오는 모습은 세단보단 쿠페에 가깝다. 시승차는 시그니처 컬러인 ‘얼티밋 레드’ 색상으로 더 눈에 띄었다. 흔치 않은 브랜드의 4도어 쿠페형 세단, 게다가 빨간색이기까지 하니 번화가에서는 시선이 느껴질 정도다.

근사한 외모는 ‘물오른’ 실내 디자인으로도 이어진다. 낮은 차체 안에 켜켜이 쌓아 올린 대쉬보드는 가로선이 돋보여 실내가 넓어 보이는 착시를 준다. 작은 운전대와 그 너머의 계기판으로 구성된 아이콕핏, 자연스럽게 센터 터널에 손을 올리면 닿는 전자식 변속 레버의 위치도 마음에 든다.

센터페시아 구성은 SUV인 3008, 5008과는 조금 다르다. 디스플레이가 대쉬보드 위에 올려진 SUV들과 달리 508은 송풍구를 위로 올리고 디스플레이의 높이를 낮췄다. 그 밑에는 토글식 버튼으로 주요 메뉴를 선택할 수 있게 하고, 자주 쓰는 몇 가지 기능은 터치식 버튼으로 배열했다.

디스플레이가 손과 가깝다는 건 장점이지만, 카플레이 등을 통해 내비게이션 화면을 띄웠을 때는 전방과 디스플레이 간의 시선 이동거리가 제법 길었다. 또 자체 내비게이션이 내장된 유럽에서는 10인치 와이드 디스플레이가 적용되는 반면, 국내에서는 비좁은 8인치 디스플레이가 적용된 것도 흠이다. 화면 양 옆의 드넓은(?) 베젤이 민망할 정도다.

도톰한 버킷형 시트가 운전석 쪽으로 기울어진 대쉬보드와 불쑥 솟아오른 센터 콘솔에 둘러싸여 흡사 비행기 조종석에 앉는 느낌이다. 쿠페 기분을 한껏 내라는 배려다. 하지만 쿠페 스타일에 장점만 있는 건 아니다. 뒷좌석은 성인이 오래 타기엔 썩 유쾌하지 않을 정도로 헤드룸이 좁다. 트렁크 역시 개구부 확보를 위해 패스트백 형태의 테일게이트가 적용됐지만, 플로어가 너무 높아 생각보다 적재능력은 좋지 않다. 멋쟁이라면 동승자들로부터의 원성은 감수해야 한다.

사뿐하고도 치명적인 퍼포먼스

508GT의 심장은 2.0 BlueHDi디젤 엔진이다. 최고출력은 177마력, 최대토크는 40.8kgf.m으로 타사의 2ℓ급 디젤 엔진들과 큰 차이 없는 성능이다. 변속기는 아이신제 8단 토크컨버터 자동변속기가 조합된다. 파워트레인의 궁합은 좋은 편이다. 묵직한 토크 덕에 가속감이 경쾌하고, 변속기 역시 변속충격은 적으면서 부지런히 동력을 잘 전달해준다.

1.5 디젤 모델에 비하자면 2.0디젤 엔진은 고속 주행 시의 여유가 돋보인다. 추월 가속 시 힘을 쥐어짜야 하는 1.5와 달리, 고속 주행 중에도 항상 힘이 넉넉히 남는 느낌이다. 다만 2.0 엔진은 최대토크가 2000rpm부터 뿜어져 나오는데, 그 아래의 회전영역-이른바 실용 영역에서는 터보 래그가 다소 심하게 느껴져 급가속 시에는 답답하다.

디젤차임에도 엔진 사운드가 묵직하게 들리는 점은 매력적이지만, 1.5ℓ 모델에 비해 아이들링 진동이 큰 것도 아쉽다. 가다 서다를 반복하는 시내 주행이 잦다면 기초대사량이 작고 반응성이 좋은 1.5를, 고속 주행이 잦다면 힘이 넉넉한 2.0을 구입하는 것이 좋겠다.

재미있는 건 고루하다고 생각하기 쉬운 디젤 세단임에도, 정작 스포츠 주행 시의 만족도가 훨씬 높다는 점이다. 특히 서스펜션의 세팅이 매우 절묘한데, 일상적인 주행에서는 요철을 부드럽게 받아내면서도, 마음먹고 코너를 공략하면 노면을 놓치지 않는다. 푸조 특유의 쫀득한 하체 질감을 가장 공들여 조율하면 이런 느낌일까? 여기에 고성능 타이어인 미쉐린 파일럿 스포츠4가 순정으로 장착돼 산길을 내달리는 것이 퍽 재미있다. 평소에는 사뿐사뿐 걷다가 먹잇감을 노릴 때는 날렵하게 뛰어드는 고양이과 맹수와도 같다.

선택의 폭이 좁은 건 아쉬워

국내에 판매 중인 508 라인업은 총 4종류다. 1.5ℓ 디젤은 알뤼르 트림만 판매되며, 2.0ℓ 디젤에는 알뤼르, GT라인, GT 등 세 가지 트림이 갖춰졌다. 1세대 508이 1.6 디젤 위주로 판매되던 것과 달리, 2세대는 2.0 디젤 중심으로 판매하겠다는 전략이다. 하지만 보다 효율적이고 실용 영역의 민첩성이 좋은 1.5 디젤은 2.0 디젤의 하위 모델이라기보단 성격이 상이한 엔진이다. 그런 1.5 디젤에서 GT라인과 같은 상위 트림이 갖춰지지 않은 건 아쉬운 대목이다.

또 한 가지, 푸조의 디젤 엔진 기술은 세계적인 수준으로 까다로운 WLTP 인증도 단숨에 통과했다. 하지만 SCR과 같은 고가의 후처리 장비가 탑재되면서 차량 가격이 오른 것도 사실이다. 더구나 국내 시장에서도 미세먼지 이슈로 디젤차의 입지가 점점 좁아지는 상황에서 가솔린 엔진이 탑재된 모델이 없는 것은 508의 약점이다. 효율과 퍼포먼스의 이점이 있는 가솔린 모델과 유럽에서 출시 예정인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이 국내에 도입된다면 선택의 폭이 넓어질 것이다.

‘패밀리 카’ 대신 ‘헤일로 카’ 선택한 세단

중형 세단을 바라보는 시선은 일반적으로 ‘패밀리 카’의 기준에 맞춰져 있다. 뒷좌석은 얼마나 편한지, 트렁크에는 짐이 얼마나 실리는지, 승차감과 정숙성이 얼마나 뛰어난지 등등이다. 하지만 SUV와 크로스오버가 대안으로 자리잡은 상황에서, 패밀리 카로서의 중형 세단이 설득력을 얻기란 결코 쉽지 않다.

508은 이처럼 변화하는 환경 속에서, 세련된 스타일과 경쾌한 퍼포먼스를 갖추고 더 이상 패밀리 카가 아닌, 브랜드의 아이덴티티를 주도하는 ‘헤일로 카(halo car)’의 면모를 보여준다. 서두에서 이야기한 것처럼 세단들이 생존 경쟁을 벌이는 상황에서, 푸조의 이런 실험이 성공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그러나 ‘중형 세단은 넓고 편해야 한다’는 고정관념을 벗어나 ‘중형 세단도 스타일리시할 수 있다’는 발상의 전환을 이뤄낸 점은 높이 평가할 만하다.

비록 좀 좁고 불편하지만, 아무렴 어떤가? 몸집 큰 SUV가 범람하는 시대에 군살 없이 탄탄한 근육질 몸매와 매혹적인 눈빛을 지닌 508은 현실에 타협하지 않는 이단아적 세단이다. 평범한 패밀리 카가 필요하다면 SUV나 다른 브랜드의 차를 알아보는 것이 좋다. 하지만 무채색 도로 위에서 나만의 색깔을 오롯이 드러낼 수 있는, 멋스러운 4도어 쿠페가 필요하다면 508은 대체할 수 없는 선택지가 될 것이다.


김주영 기자/DH@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회사명
    푸조
    모기업
    PSA Peugeot Citroen
    창립일
    1895년
    슬로건
    Motion & Emotion
  • 푸조 푸조 508 종합정보
    2019.01 출시 중형 06월 판매 : 34대
    경유 1499~1997cc 복합연비 13.3~14.6 ㎞/ℓ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핫클릭

르노삼성 QM6, 출시 한 달 만에 4493대 계약..‘돌풍’
신형 QM6가 중형 SUV 시장에서 흥행을 이어가고 있다. 18일 르노삼성자동차에 따르면, 신형 QM6는 출시 한 달 만에 4493대가 계약됐다. 이는 전년
조회수 1,056 2019-07-18
데일리카
하이클래스 표방한 소형 SUV ‘셀토스’..새롭게 적용된 첨단 신기술은?
18일 기아차가 세계 최초로 판매를 개시한 소형 SUV 셀토스(Seltos)는 이 세그먼트에서 하이클래스를 표방하고 있는만큼 첨단 신기술이 대거 적용돼 눈길을
조회수 995 2019-07-18
데일리카
기아차, 글로벌 소형SUV 새판 짠다
기아차가 18 경기도 여주에 위치한 마임 비전 빌리지에서 기아차 관계자와 자동차 담당 기자단 등이 참석한 가운데 공식 출시 행사를 갖고 셀토스의 본격적인 판매에
조회수 2,100 2019-07-18
오토헤럴드
기아차, 신형 K5 11월 출시..3세대 플랫폼·신기술 대거 적용
기아차가 연말 신형 K5를 선보일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기아자동차는 풀체인지된 3세대 K5를 오는 11월 국내 시장에 출시할 계획이
조회수 1,632 2019-07-18
데일리카

최신소식 모아보기 - 국내

움츠러든 일본차 업계..견적 요청도 전시장 방문도 ‘뚝’
최근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와 관련해 국내의 일본 제품 불매운동이 확산되는 가운데, 이 여파가 자동차 업계에도 확산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자…
조회수 305 2019-07-19
데일리카
푸조 508 SW vs. 볼보 크로스컨트리..한국 왜건시장서 ‘격돌’
‘왜건 가뭄’에 시달리고 있는 국내 자동차 시장에 단비가 내릴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볼보가 크로스컨트리 라인업을 잇따라 선보인데 이어 푸조가 508 SW
조회수 380 2019-07-18
데일리카
무상수리에도 화재 가능성 확인된
국토교통부는 현대자동차, BMW코리아,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 FKM에서 제작 또는 수입 판매한 총 12개 차종 1만813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자발적으로 시
조회수 649 2019-07-18
오토헤럴드
현대·기아차, 전기차 전용 플랫폼 개발 계획..특징은?
현대·기아차가 폭스바겐의 전기차 모듈형 플랫폼(MEB)와 같은 전기차 전용 플랫폼을 개발한다. 17일(현지시간) 독일 아우토모토운트스포트에 따르면 현대차…
조회수 252 2019-07-18
데일리카
볼보 S60, 출시 예고 17일만에 1천대 계약 돌파..9월 인도 시작
이달 사전계약이 시작된 볼보 S60이 시장에서 흥행 조짐을 보이고 있다. 볼보자동차코리아는 신형 S60의 사전계약 대수가 1000대를 돌파했다고 18일 밝혔다
조회수 541 2019-07-18
데일리카
국토부 택시 중재안에 반응 엇갈린 업계..기여금 문제는 논란 예상
정부가 내놓은 택시 및 플랫폼 사업자간의 중재안에 대해 업계의 반응이 엇갈렸다. 17일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혁신성장과 상생발전을 위한 택시제도 개편방…
조회수 298 2019-07-18
데일리카
[포토] 신차발표회에 등장한 형형색색 셀토스
지난달 26일부터 사전계약에 돌입 이후 인기몰이 중인 셀토스가 18일 신차발표회와 미디어 시승회를 동시개최하며 본격 판매에 돌입했다. 행사를 통해 공개된 …
조회수 743 2019-07-18
데일리카

최신소식 모아보기 - 해외

포르쉐, 신형 911 GT3 출시 계획..변하지 않는 자연흡기
포르쉐가 911 GT3의 전통인 자연흡기 엔진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18일(현지시간) 독일 아우토모토운트스포트에 따르면 오는 하반기 출시될 신형 포르쉐 911
조회수 257 2019-07-19
데일리카
쉐보레, 8세대 콜벳 공개..미드십 슈퍼카의 탄생
콜벳 역사상 가장 큰 변화를 맞이한 8세대 콜벳이 미드쉽 엔진을 탑재하고 공개됐다. 18일(현지시간) 쉐보레는 미리 예고한대로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8세대 …
조회수 306 2019-07-19
데일리카
아우디 A4 페이스리프트, 12V 마일드 하이브리드 탑재
아우디는 올 가을 A4의 페이스리프트 모델을 유럽시장에 출시한다고 발표했다. 독일시장에서의 기본 모델 판매가격은 3만 3600 유로이다. 현재 아우디 A4는 5
조회수 267 2019-07-19
글로벌오토뉴스
닛산 스카이라인, GT-R 스포츠 쿠페 스타일링 및 프로파일럿2.0 채택
닛산 스카이라인이 GT-R 스포츠 쿠페의 모습을 표방한 스타일링을 채택하였다. 일본시장에서 공개된 최신형 스카이라인은 닛산의 V-모션 그릴 트리트먼트를 포함한
조회수 228 2019-07-18
글로벌오토뉴스
[오토포토]
지난 5월 BMW는 3세대 1시리즈 완전변경모델을 세계 최초로 공개한 이후 최근 글로벌 미디어 시승회를 진행하며 신차의 추가 이미지를 공개했다. 2004년 세계
조회수 307 2019-07-18
오토헤럴드
1937마력, 로터스의 가공할 경량 하이퍼카
영국 출신 경량 스포츠카 브랜드 로터스가 내년 본격 양산을 시작할 하이퍼카 '에비자(Evija)'를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신차는 1973마력의
조회수 274 2019-07-18
오토헤럴드
BMW, 2시리즈 그란쿠페 출시 계획..쿠페형 세단 라인업 강화
BMW가 4시리즈 그란쿠페, 8시리즈 그란쿠페에 이은 또 하나의 쿠페형 세단을 추가한다. 17일(현지시간) 독일 아우토자이퉁 등 외신들은 BMW가 쿠페와 컨버
조회수 406 2019-07-18
데일리카

최신 시승기

[영상시승] 소형 SUV의 판도를 바꾼다. 기아 셀토스 시승기
기아차의 새로운 소형 SUV 셀토스가 출시되었다. 현대 코나와 같은 플랫폼의 형제차지만, 동급 모델들과 비교해 전장과 휠베이스를 늘려 넓은 2열 공간과 적재공간
조회수 372 2019-07-19
글로벌오토뉴스
2019 르노삼성 QM6 LPe 시승기
르노삼성 QM6 부분 변경 모델의 LPG버전을 시승했다. 이번 부분 변경은 LPG 파워트레인을 추가하고 가솔린 모델에 고급 사양인 프리미에르 트림을 추가한 것이
조회수 290 2019-07-18
글로벌오토뉴스
2011년 3월 제네바 모터쇼를 통해 첫선을 보인 '아벤타도르(Aventador)'는 기존 플래그십 '무르시엘라고' 후속으로 등장하
조회수 660 2019-07-18
오토헤럴드

이런저런 생각, 자동차 칼럼

[구상 칼럼] 현대차의 소형 SUV..베뉴의 디자인 특징은?
현대자동차가 이른바 ‘혼족’의 콘셉트를 강조하며 내놓은 소형 SUV 베뉴의 디자인은 최근의 현대자동차가 출시한 싼타페와 펠리세이드 등의 최신형 SUV의 디자…
조회수 284 2019-07-19
데일리카
[임기상 칼럼] 미세먼지 저감..자동차 검사제 개선이 필요한 이유는?
남녀노소 불문하고 전국민이 일상속에 이슈는 아침마다 스마트폰으로 미세먼지 농도를 확인하는 일이다. 연일 한반도를 뒤덮은 미세먼지가 국민의 건강을 위…
조회수 194 2019-07-18
데일리카
승용차의 가지치기 변천사 - 최초의 세단, 살롱, 리무진 카의 역사 - 3
리무진(Limousine)의 역사적 기원 승용차에서 리무진(limousine)이란 고용 운전기사가 운전하며 승객실과 운전실이 유리 칸막이로 구분된 고급 호화
조회수 132 2019-07-16
글로벌오토뉴스

전기차 소식

메르세데스-벤츠 EQC, 주행음 발생 장치 탑재
메르세데스-벤츠는 브랜드 최초의 EV 모델인 'EQC'에 새롭게 개발된 주행음 발생 장치를 탑재한다고 발표했다. 이 시스템은 독일 진델핑겐의 메르세데스 벤츠
조회수 219 2019-07-19
글로벌오토뉴스
세상에서 가장 큰 전기차
테슬라의 로드스터나 모델 X를 세상에서 가장 빠르고 가장 큰 전기차로 알고 있지만 사실이 아니다. 전기차 레이싱 머신이나 중국의 전기차 버스에 비하면 로드스터나
조회수 224 2019-07-18
오토헤럴드
포르쉐 최초 순수 전기차 타이칸, 포뮬러 E 시즌 파이널 대미 장식
포르쉐 AG가 뉴욕에서 열린 ABB FIA 포뮬러 E 챔피언십에서 자사 최초의 순수 전기차 타이칸 프로토타입 모델의 마지막 시험 주행을 실시했다. 타이칸 프로토
조회수 319 2019-07-16
오토헤럴드

테크/팁 소식

쏘나타 하이브리드에 탑재될 ‘능동 변속제어 기술’..연비 10%↑
전기모터로 변속기를 제어할 수 있는 기술이 세계 최초로 개발됐다. 이는 출시를 앞둔 신형 쏘나타 하이브리드에 첫 적용을 앞두고 있다. 현대자동차그룹은 …
조회수 260 2019-07-19
데일리카
“더 깨끗하게”..환경을 위한 자동차 제조사들의 기술들
환경 문제가 대두됨에 따라, 연비 및 배출가스 규제가 전 세계적으로 강화되는 가운데, 자동차 업계 또한 이를 충족하기 위한 다양한 기술 발전을 이어가고 있…
조회수 203 2019-07-19
데일리카
GM 혁신의 상징 온스타(on-star), 스마트 폰에 밀려 퇴출
미국 지엠(GM)의 혁신 사례 가운데 하나로 꼽혔던 텔레매틱스(Telematics) 서비스 온스타(on-star)가 퇴출된다. 지엠은 현지시각으로 17일, 온스
조회수 187 2019-07-18
오토헤럴드
[카드뉴스] 음주운전ㆍ졸음운전 아웃 휴가철 ‘안전운전’ 꿀팁
본격 여름 휴가철이자 교통사고 다발시기인 7월~8월을 대비해 도로교통공단은 피서객들의 편안한 여행길을 위한 안전운전 지침을 내놓았다. 도로교통공단에 따르면 7월
조회수 249 2019-07-18
오토헤럴드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