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페라리 488 스파이더 인제 스피디움 주행기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1,130 등록일 2019.06.14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그릉, 그릉, 그릉... 운전석에서 불과 50cm 뒤에 위치한 V8 트윈 터보엔진이 울부짓는 소리에 심장은 요동치고, 머릿 속은 어지럽다. 강렬한 쾌감이 인제 스피드웨이의 코너를 지날 때마다 찾아왔다. 670마력이 넘는 슈퍼카를 서킷에서 운전하고 있었지만, 헤어핀 코너 앞에서 하는 일은 오직 브레이크를 밟는 것 뿐이었다. 변속은 7단 DCT에게 맡겼다. 488 스파이더의 DCT는 그 어떤 레이서의 멋진 더블 클러치보다 더 깔끔하고 빠르게 변속을 이어 갔다. 다운시프트 이후 폭발하는 엔진 사운드가 코너를 도는 내내 울려 퍼진다.

글 / 원선웅 (글로벌오토뉴스 기자)



페라리 488 스파이더를 인제 스피디움에서 만났다. 일반도로가 아닌 오직 서킷에서의 주행만을 위해 이 곳을 찾았다. 그간 수많은 시승과 개인적인 취미활동(?)으로 인제서킷을 찾곤 했지만, 오랜만에 긴장감을 느꼈다. 각 업체에서 주최하는 시승행사의 경우 인제 스피디움을 하루 또는 몇일간 임대해 진행되지만, 488 스파이더의 서킷 주행은 평소 운영되는 인제 서킷의 스포츠 주행 시간에 진행되었다. 헬맷을 반드시 착용해야 하고, 서킷의 각종 룰에 맞게 주행해야 한다는 것을 의미했다.


피트에서 나가는 동안은 왼쪽 방향지시등을 켜고 60km/h의 속도를 유지해야 한다. 폭풍전야라는 표현이 딱 들어 맞는다. 아직까지 V8 트윈 터보엔진은 그릉거릴 뿐 힘을 비축하고 있다. 잠시 후 피트를 벗어나 서서히 서킷 안으로 진입했다. 그리고, 이후 다시 피트인 할 때까지 등 뒤에서 밀려오는 굉음은 멈추지 않았다.



피트를 벗어나 만난 첫 번째 코너, 비교적 천천히 코너를 돌아나가며 코너의 벗어나는 순간 가속 페달에 힘을 실었다. 305/30ZR20의 거대한 리어 타이어가 아스팔트를 걷어찼다. 터보 랙을 찾아볼 수 없는 거대한 토크의 덩어리가 488 스파이더를 밀어붙이기 시작했다. 1회전 째부터 최대 토크를 내는 전기모터가 떠올랐다. 488 스파이더는 맹렬한 기세로 가속하면서 바리톤의 목소리를 높였다. 게다가 시프트 업이 진행될 때마다 음색을 올려 간다. 아찔하다. 1기통 당 488cc의 3.9리터 V8 엔진은 빠르지만 부드럽게 8000rpm을 목표로 회전수를 높여갔다.


모든 주행은 전자 제어에게 맡겼다. 670마력의 엔진을 탑재한 슈퍼카를 이렇게 쉽게 움직일 수 있다는 사실에 새삼 놀란다. 그저 서킷을 응시하고, 가속 페달을 밟을 뿐이었다. 내 마음대로 움직일 수 있는 롤러코스터라는 생각이 떠올랐다. 처음 트럼펫을 불었는데 갑자기 마일스 데이비스가 된 느낌이다. 아니다. 미하엘 슈마허나 페르난도 알론소가 된 기분이다. 사실 그 누구라도 상관없다. 서킷에서 488 스파이더는 기자에겐 아이언맨 수트였다.


488 스파이더에 탑재된 3.9리터 V8 트윈 터보 엔진은 4000rpm 이상에서는 강력한 바리톤 음색을 내고, 그 이하에서는 가속에 따라 톤과 볼륨을 조절해 간다. 기본적으로 이 사운드는 배기음이다. 내연 기관에 연결된 트럼펫이다. 서킷의 488 스파이더에겐 휴식은 없다. DCT의 변속시간은 이전 모델인 페라리 458 대비 40% 빨라졌다.
하드탑을 닫은 상황에서도 이 정도라면 만약 오픈한 채 서킷을 주행한다면 어떻게 될까 궁금해졌다. 마일스 데이비스가 바로 옆에서 연주를 하고 있는데 창문을 닫는다는 것은 얼마나 어리석은 일인가! 이 속도에서 느끼는 오픈에어링의 즐거움을 어떨지도 궁금했다. 하지만, 서킷에서 루프를 열고 달릴 수는 없다. 서킷 주행으로 한정된 488 스파이더와의 만남이 아쉬운 순간이다.




파워트레인과 섀시는 완벽한 전자제어의 지배 아래에 있다. 코너에서 차량이 미끄러지는 상황을 억제하는 사이드 슬립 제어 (SSC), 코너링 중 엔진 토크를 적절하게 전달하는 E-Diff 외에도 댐퍼 또한 통합 제어된다..트랙션 컨트롤을 해제 할 수 있지만, 서킷에서 그런 무모한 행동을 할 만큼 용기는 없었다. 어리석진 않다. 도로에서 할거야 솜씨와 용기는 나에게 아주 조금도 없었다. 어쨌든 달리고 돌고 멈추는 모든 과정들은 과거에 경험했던 페라리(페라리 458 같은)에 비해 비교할 수 없을 만큼 안정적으로 변했다.


서킷을 주행하는 도중 아찔할 뻔한(?) 순간도 있었다. 본격적인 주행을 시작했던 1랩에서 서킷 중간에 위치한 코너를 나오며 가속을 시작했는데, 다음 헤어핀 코스가 순식간에 눈 앞에 나타났다. 인제 서킷은 분명 익숙한 곳인데, 급가속 한 번에 전혀 알 수 없는 코스가 되어 버린 기분. 어쨌든 급하게 브레이킹을 시작했지만, 이미 코스를 벗어나기 시작했다. 사실, 다른 차로 이정도 속도로 진행하다 급브레이킹을 시도했다면, 분명 미끄러지기 시작하면서 흙먼지를 날렸을 것이다. 하지만, 488 스파이더는 순식간에 속도를 줄여나가는 속에서도 흐트러짐을 전혀 찾을 수 없었다. 잠시 코스를 벗어나 조용히 복귀해 다시 주행을 시작했다. 이 또한 놀라운 경험이다.


승차감을 궁금해 하는 분들도 있을 것 같다. 저속에서 잠시 경험한 느낌은 20인치라는 거대한 사이즈의 타이어의 존재를 의식하지 않고 주행 할 수 있는 수준이다. 기대 했던 것 이상으로 부드러운 주행도 가능했지만, 편안하다는 표현을 하긴 어렵다. 과거와 달리 일반적인 주행에서는 스트레스가 많이 줄어들었지만, 도로의 요철을 만날 때마다 조심해야 하는 것은 여전하다. 하드탑 모델인 만큼 일반 쿠페 모델보다 강성이 떨어지지 않냐는 질문에, 차체 강성은 쿠페와 동일하다는 답변을 받았다. 실제로도 그렇다, 그리고 이 말에 전적으로 동의한다.




출시된 지 4년이 넘어가는, 겨우 670마력(?)의 슈퍼카에 가슴이 뛰는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스친다. 그리고, 최근 국내 출시 소식을 접한 페라리 F8 트리뷰토가 떠오른다. 올해 제네바 모터쇼 취재 현장에서 그 모습을 확인하기도 했던 페라리 F8 트리뷰토는 이전 모델인 488 GTB 보다 모든 부문에서 기능과 성능을 개선했다는 설명이다. F8 트리뷰토에 탑재된 엔진은 리터당 최고 출력 185마력을 발휘하는 최고출력 720마력의 V8 엔진으로 무게는 이전 모델보다 경량화되었으며, 출력은 50마력 더 강해졌고, 10%의 공기역학 효율성 향상과 함께 사이드 슬립 앵글 컨트롤 시스템도 최신 6.1 버전으로 업그레이드되었다.


488 스파이더의 서킷 주행 체험은 바로 페라리 F8 트리뷰토에 대한 기대로 이어졌다. 페라리 488의 고성능 모델인 488 GTB의 후계자를 자처하는 만큼 압도적인 성능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시선을 돌리기 어려울 만큼 매력적인 디자인을 한국의 도로 위에서 만나길 고대한다.


주요 제원 페라리 488 스파이더

크기
전장×전폭×전고: 4,570×1,955×1,215mm
휠 베이스 : 2,650mm
트레드 전/후 : 1,679/1,647mm
공차중량 : 1,595kg
연료탱크 용량 : 78리터
트렁크 용량 : 230리터

엔진
형식 : 3,902cc V8 터보차저 가솔린
압축비 : 9.4 : 1
보어Ⅹ스트로크 : 86.5 x 83 mm
최고출력 : 670ps/8,000rpm
최대토크: 77.5kgm/3,000rpm

트랜스미션
형식 : F1 DCT 7단

섀시
스티어링 휠 : 랙 & 피니언
브레이크 : V.디스크
타이어 앞/뒤 : 245/35 ZR20 / 305/30 ZR 20
구동방식 : MR

성능
최고속도 : 325km/h
0-100km/h:3.0초
최소회전반경 : ---
연비 : 7.5km/L(도심 6.7/고속 9.0)
CO2 배출량 : 233g/km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명
    페라리
    모기업
    Fiat Chrysler Automobiles
    창립일
    1928년
    슬로건
    Selling Dreams
  • 페라리 페라리 488 Spider 종합정보
    2015.11 출시 스포츠카
    휘발유 3902cc 복합연비 7.5~8.8 ㎞/ℓ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핫클릭

르노삼성자동차, 상품성은 높이고 가격은 내린  2020년형 SM6 출시
르노삼성자동차 (대표이사 도미닉시뇨라)가 프리미엄 중형세단 ‘2020년형 SM6’를 출시했다.2020년형 SM6는 상품성을 한층 강화하면서도 트림별 가격은 유지
조회수 1,277 2019-07-15
글로벌오토뉴스
아우디, 대형 SUV ‘Q7 가솔린’ 출시 계획..국내 판매 재개 ‘주목’
아우디가 하반기 국내 시장에서의 영업을 재개한다. 당장 이번 달 Q7의 사전 예약이 시작된다. 르네 코네베아그(Ren Koneberg)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사
조회수 858 2019-07-15
데일리카
혼라이프 SUV 베뉴와 난 혼자 산다, ‘베뉴(VENUE)’ 출시
현대차가 11일 더 카핑에서 현대차 관계자와 자동차 담당 기자단 등이 참석한 가운데 ‘밀레니얼 세대의 혼라이프’ SUV 베뉴의 공식 출시 행사를 갖고 본격적인
조회수 2,589 2019-07-11
오토헤럴드

최신소식 모아보기 - 국내

기아차, 신형 쏘렌토
기아자동차의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쏘렌토'의 4세대 완전변경모델이 '녹색지옥'으로 불리는 독일 뉘르부르크링 노르트슐라이
조회수 317 2019-07-15
오토헤럴드
기아차, 신형 모하비 종편 예고편에 등장
기아자동차의 플래그십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모하비' 부분변경 모델이 오는 9월 국내 시장에 출시될 예정인 가운데 한 종합편성채널의 특집 다
조회수 688 2019-07-15
오토헤럴드
차를 사지 않는 20~30대 급증..자동차 업계 ‘비상’
국내 젊은 소비자들이 자동차를 구입하는 비율이 크게 감소했다. 각종 신종 서비스가 등장한데다 경기도 나빠진 탓이다. 카이즈유데이터연구소에 따르면, 20…
조회수 661 2019-07-15
데일리카
SUV 차종 하반기 세단 추월, 셀토스 추가하는 기아차 최다
SUV의 시장 장악력이 드세지고 있지만 국내에서 생산되는 순수 국산차를 차종으로 구분했을 때 세단 비중이 여전히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쏘나타와 쏘나타 하이브리
조회수 732 2019-07-15
오토헤럴드
우리나라 2명 중 1명 자동차 1대 보유, 친환경차 비중 2.3% ↑
국토교통부가 운영하고 있는 자동차관리정보시스템(VMIS)에 따르면 2019년 6월 말 현재, 우리나라의 자동차 누적 등록대수가 2018년 말에 비해 약 1.0%
조회수 273 2019-07-15
오토헤럴드

최신소식 모아보기 - 해외

재규어, 신형 F-타입 내년 출시 계획..직렬 6기통 탑재(?)
재규어의 스포츠카 라인업을 책임지고 있는 F-타입이 오는 2020년 직렬 6기통 엔진과 함께 페이스 리프트 버전으로 돌아온다. 독일 아우토자이퉁이 뉘르부르…
조회수 312 2019-07-15
데일리카
2021년 출시
메르세데스-벤츠가 2021년 차세대 SL-클래스를 출시한다. 신형 SL은 20년 만에 소프트톱 루프를 부활시키는 한편, 사상 처음으로 2+2 시트 구성을 갖출
조회수 140 2019-07-15
오토헤럴드
쉐보레 이쿼녹스 디젤 美서 단종, 한국 판매 차질 우려
쉐보레 이쿼녹스와 그 형제차인 GMC 터레인의 1.6 디젤 모델이 단종된다. 두 차종의 2020년형 모델부터는 가솔린 1.5 터보와 2.0 터보 등 두 종류의
조회수 178 2019-07-15
오토헤럴드
폭스바겐 CEO의 말실수 파장, 디젤게이트 재판 영향끼치나?
토크쇼에 출연한 폭스바겐 허버트 디스 CEO가 한마디의 말 실수로 회사가 곤욕에 빠졌다는 소식이다. 지난 18일 독일의 토크쇼인 마르쿠스 란즈(Markus L
조회수 1,061 2019-07-11
데일리카
페라리 첫 SUV 개발과 관련된 추측
세계적 스포츠카 업체 페라리가 브랜드 최초의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을 개발 중이란 추측이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해당 모델이 람보르기니의 첫 SUV '
조회수 3,811 2019-07-11
오토헤럴드

최신 시승기

2019 혼다 HR-V 1.8 i-VTEC 시승기
혼다의 소형 크로스오버 HR-V의 부분 변경 모델을 시승했다. 내외장을 일신하고 ADAS장비를 채용하는 등 상품성을 높인 것이 포인트다. 차체는 작지만 독창적인
조회수 470 2019-07-10
글로벌오토뉴스
내부로부터의 혁명, 쌍용 Very New Tivoli
바야흐로 B세그먼트의 시대이다. 현대,기아자동차에서 차례로 베뉴와 셀토스의 출시를 확정 지으며 국내 B세그먼트는 피할 수 없는 전쟁을 예고하고 있다. 기존 국내
조회수 3,244 2019-07-09
글로벌오토뉴스
[시승기] 눈에띄지 않는 오버 엔지니어링..폭스바겐 아테온
폭스바겐의 이미지는 언제부터 정해져 있었을까? 페르디난트 포르쉐 박사가 처음 비틀을 만들 당시부터 였던걸까? 국민을 뜻하는 독일어 Volk와 차를 뜻하는 Wa…
조회수 1,351 2019-07-08
데일리카
쿠페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의 원조격 모델 랜드로버 '레인지로버 이보크'가 최첨단 디지털 장비를 품고 보다 커진 차체, 고급스러운 모습으로
조회수 967 2019-07-08
오토헤럴드

이런저런 생각, 자동차 칼럼

현대차 SUV 베뉴, 잘 만든 차 그러나 혼족 마케팅은 글쎄
대한민국은 초저출산, 인구절벽의 위기에 처해있다. 통계청은 우리나라의 15~64세의 생산연령인구가 2029년까지 연평균 33만 명, 2030년대에 접어들면 52
조회수 347 2019-07-15
오토헤럴드
심각한
도로위 난폭 행동과 보복 운전이 대폭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장조사전문기업 엠브레인 트렌드모니터가 전국 만 19세~59세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운전
조회수 172 2019-07-11
오토헤럴드
“갈수록 심각해진다..자동차 부품 산업도 위기!”
자동차 부품 산업의 위기가 갈수록 심각해지고 있다. 국내에서도 손꼽히는 자동차 부품사까지 구조조정에 돌입하면서 위기가 계속되고 있다. 8일 업계에 따…
조회수 208 2019-07-09
데일리카
[오토저널] 카 쉐어링의 현재와 우리가 주목해야 할 미래
과거 자동차가 일상화되기 전까지 우리는 버스나 택시 등의 대중교통을 통하여 자동차를 이용해 왔다. 이때까지는 자동차는 소유해야 할 대상이 아니라 다른 사람과 더
조회수 246 2019-07-09
글로벌오토뉴스

전기차 소식

벤틀리, 벤테이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라인업 추가..450마력 파워
먹성좋은 V8, V12 엔진이 탑재된 벤테이가 라인업에 친환경 라인업이 추가된다. 현재 벤틀리 SUV 라인업을 담당하고 있는 벤테이가는 V8 가솔린, 디젤엔진
조회수 192 2019-07-15
데일리카
테슬라 모델X, 미국서 가장 많이 판매된 전기차 2위..그럼 1위는?
미국 시장에서 가장 많이 팔린 전기차는 무엇일까? 바로 테슬라모터스의 모델3가 최고 인기 차종으로 꼽혔다. 미국의 경제 전문 매체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
조회수 541 2019-07-15
데일리카
BMW의 순수전기 SUV
BMW그룹이 지난 3월 향후 출시될 3종의 신형 전기차와 관련된 티저 이미지와 대략적 스펙을 공개한 가운데 이들 중 가장 먼저 시장에 선보일 'iX3&#
조회수 105 2019-07-15
오토헤럴드
벤츠, 순수전기차 EQC 9월 韓 상륙
테슬라 모델 X, 아우디 e-트론 등과 직접경쟁을 펼치게 될 메르세데스-벤츠의 순수전기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EQC'가 오는 9월 한국 시
조회수 166 2019-07-15
오토헤럴드

테크/팁 소식

ZF, HEV 위한 신세대 8단 AT 공개
ZF가 독일에서 개최된 글로벌 테크놀러지데이 2019를 통해 새로 개발한 8단 자동변속기를 공개했다. 모듈 설계에 의해 48볼트 마일드 하이브리드 시스템부터 스
조회수 894 2019-07-11
글로벌오토뉴스
“여름철에는 타이어 공기압을 낯춰야 한다?..천만의 말씀!”
장마철이 시작됐다. 운전자들은 며칠간 이어지는 폭우와 한여름 폭염의 영향으로 도로 상황의 변화를 빠르게 예측할 수 없어 주의를 필요한 시기다. 11일 …
조회수 512 2019-07-11
데일리카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