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힘 빠진 캐딜락 V, 실망은 이르다 “더 강력한 V 개발중”

오토헤럴드 조회 수1,814 등록일 2019.06.10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GM의 프리미엄 브랜드 캐딜락이 얼마 전 새로운 퍼포먼스 세단 CT4-V와 CT5-V를 공개했지만, 미국을 비롯한 전 세계 캐딜락 팬들의 원성만 샀다. 그도 그럴 것이 각각 동급 최강의 퍼포먼스 세단을 자처하던 ATS-V와 CTS-V의 후속임에도, 오히려 기존 대비 성능이 크게 떨어졌기 때문이다.

하지만 아직 실망할 필요가 없다는 것이 캐딜락의 전언이다. 기존에는 최상급 퍼포먼스 모델에만 붙여지던 고성능 브랜드 ‘V’의 스펙트럼을 넓히는 작업을 진행 중이라는 것. 이 소식통에 따르면 마니아들을 다시 열광케 할 강력한 퍼포먼스의 V를 조만간 만날 수 있을 전망이다.

캐딜락은 지난 6월 1일 개최된 인디카 디트로이트 그랑프리에서 기존의 ATS-V와 CTS-V를 계승할 고성능 V 시리즈의 테스트 카를 공개했다. 이들은 위장 패턴으로 둘러싸여 정확한 형태를 파악하기는 어렵지만, 앞서 공개된 CT4-V와 CT5-V보다는 훨씬 공격적인 스타일을 갖춘 것으로 보인다.

가장 눈에 띄는 건 과격해진 전면 디자인이다. 앞서 공개된 V 시리즈 모델들보다 훨씬 큰 공기 흡입구를 갖춰 한결 공격적인 분위기를 연출한다. 사다리꼴 형태의 위장막으로 전면부를 둘러쌌지만, 그 안쪽에는 캐딜락 특유의 쐐기형 전면부 디자인이 적용된 걸 확인할 수 있다.

CT4-V의 경우 고성능 버전에는 다운포스를 강화하기 위한 대형 립 스포일러가 장착된 점도 눈여겨 볼 만하다. 그 밖에 휠이나 리어 디퓨저 등 곳곳의 디자인 요소에서 가벼운 V와 본격적인V의 차이를 확인할 수 있다.

확연히 다른 디자인만큼이나 성능의 차이도 클 전망이다. 먼저 공개된 CT4-V는 실버라도 트럭에 쓰이던 2.7L 직렬 4기통 터보 엔진을 얹고 320마력의 최고출력을 낸다. CT5-V는 CT6에 탑재되던 3.0L V6 트윈터보 엔진을 탑재하고 355마력의 최고출력을 낸다. 둘 다 결코 낮은 성능은 아니지만, 각각 464마력, 640마력을 내던 ATS-V와CTS-V에 비하자면 초라한 수준이었다.

하지만 상위 버전의 V 시리즈는 기존과 같거나 더 강력한 성능을 갖춘 엔진을 탑재할 예정이다. CT4-V 상위 버전은 기존의 3.6L 트윈터보 엔진을 좀 더 다듬어 500마력대에 육박하는 최고출력을 낼 것으로 기대된다. CT5-V 상위 버전 역시 CT6-V에 탑재된 4.2L V8 트윈터보 엔진을 똑같이 얹고 550마력 안팎의 최고출력을 발휘한다. 혹은 기존 CTS-V와 마찬가지로 6.2L V8 슈퍼차저 엔진을 탑재할 수도 있다.

캐딜락이 이처럼 V 시리즈를 두 단계로 확장하는 것은 늘어나는 고성능 모델에 대한 수요를 충족시키기 위해서다. BMW M, 메르세데스-AMG등 선진국 시장에서 고성능 모델에 대한 요구는 갈수록 증가 추세다. 특히 극한의 퍼포먼스를 내는 하드코어 고성능 모델이 아니더라도, 일상 주행에서 운전 재미와 여유로운 출력을 누릴 수 있는 로우엔드(low-end) 고성능차를 요구하는 소비자들이 늘고 있다. BMW가 일반 모델에도 M 퍼포먼스 라인업을 확대하고, 메르세데스-AMG가 AMG35, AMG53 등 로우엔드 AMG를 확충하는 것도 이러한 까닭이다.

캐딜락 역시 이러한 트렌드에 맞춰 고성능 모델을 두 단계로 나누겠다는 전략이다. 특히 앞으로 출시될 상위 모델들에게는 독자적인 서브네임을 부여하고 이를 통해 구분할 가능성이 높다. 앞서 캐딜락이 상표권 등록을 마친 블랙윙(Blackwing)이 유력한 서브네임 중 하나로 거론된다.

그러나 이 같은 캐딜락의 라인업 정책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도 적지 않다. 장기적 비전 없이 매 순간 시장 트렌드에 따라 부화뇌동하는 탓에 일반 고객들의 혼란만 가중시킨다는 것. 특히 최근 GM의 공장 감축과도 맞물려 있어 새로 출시되는 V 시리즈도 얼마 가지않아 단종되는 것 아니냐는 자조섞인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김주영 기자/DH@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르노, 조에보다 큰 전기차 출시 계획..폭스바겐 ID.3와 경쟁
르노가 순수 전기차 ‘조에’보다 큰 전기차를 개발한다. 에마뉴엘 부비에(Emmanuel Bouvier) 르노 전기차 사업 총괄은 13일(현지시간) 블룸버그와
조회수 129 2019-10-15
데일리카
일본차 불매에 수입 하이브리드 점유율 폭락..국산차는 반등
일본 제품에 대한 불매운동이 이어짐에 따라, 일본차가 강세를 보여온 수입 하이브리드 판매량도 감소세를 겪고 있다. 15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에 따…
조회수 168 2019-10-15
데일리카
피닌파리나, 하이퍼카·SUV·세단 등 4개 차종 전기차 출시 계획..‘주목’
이탈리아의 자동차 디자인 회사로 알려진 피닌파리나((Pininfarina)가 올초 공개한 전기 하이퍼카 바티스타(Battista)외 4종의 신규 전기차를 출시할
조회수 187 2019-10-15
데일리카
BMW, 2시리즈 그란 쿠페 티저, 앞바퀴 굴림 플랫폼 적용
4시리즈에 이어 2시리즈 그란 쿠페가 다음달 개막하는 2019 LA 오토쇼를 통해 최초 공개될 예정인 가운데 BMW가 신차의 티저 이미지를 공개했다.15일 BM
조회수 242 2019-10-15
오토헤럴드
국토부, 자동차 전조등ㆍ보조발판 등 27건 튜닝규제 완화
국토교통부가 지난 8월 8일 발표한 ‘자동차 튜닝활성화 대책’의 일환으로 국토교통부 고시인 ‘자동차 튜닝에 관한 규정’이 개정되어 14일부터 시행됐다고 밝혔다.
조회수 249 2019-10-15
오토헤럴드
[프리뷰] 포르쉐 타이칸 4S
포르쉐 AG (Dr. Ing. h.c. F. Porsche AG)가 자사 최초의 순수 전기차 타이칸의 세 번째 라인업, ‘타이칸 4S (Taycan 4S)’를
조회수 150 2019-10-15
글로벌오토뉴스
쉐보레 스파크, 모닝 제치고 고객만족도 5년 연속 1위 달성
쉐보레 스파크가 한국능률협회컨설팅(KMAC)이 주관한 2019 한국산업의 고객만족도 조사(KCSI) 경형 승용차 부문에서 5년 연속 1위로 선정됐다.1992년
조회수 188 2019-10-15
오토헤럴드
포르쉐, 한정판 ‘718 카이맨 GT4 스포츠 컵 에디션’ 공개..특징은?
포르쉐는 14일(현지시각) 포르쉐 독일 스포츠 컵(Sports Cup)의 15주년을 맞이해, 이를 기념하는 한정판 '718 카이맨 GT4 스포츠 컵 에
조회수 161 2019-10-15
데일리카
벤틀리, ‘블랙라인’ 플라잉 스퍼 공개..특징은?
벤틀리가 플라잉 스퍼 라인업에 블랙라인 사양을 추가했다. 12기통 엔진을 탑재하고 플래그십 사이즈를 자랑하는 플라잉 스퍼는 화려한 크롬라인을 차체 곳…
조회수 167 2019-10-15
데일리카
[영상시승] 메르세데스-AMG GT 4도어 쿠페 서킷 체험기
‘메르세데스-AMG GT 63 S 4도어 쿠페'와 ‘메르세데스-AMG GT 43 4도어 쿠페'를 용인 AMG 스피드웨이에서 만났다. 프리미엄 고성능 브랜드 메르
조회수 177 2019-10-15
글로벌오토뉴스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