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선입견을 버려라- 르노삼성 SM6 LPe 시승기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1,393 등록일 2019.05.29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르노삼성 SM6의 LPG 버전을 시승했다. 4년 전 SM5 Nova LPG를 통해 처음 선보였던 도넛 탱크 기술 탑재로 트렁크 공간 부족을 해소하고 출력 면에서도 가솔린과 큰 차이가 없으며 무엇보다 경제성을 전면에 내 세우고 있는 것이 포인트다. 가격도 가솔린모델보다 낮게 책정했다. 르노삼성 SM6 LPe의 시승 느낌을 적는다.

글 / 채영석 (글로벌오토뉴스 국장)


세상은 어느 방향으로 바뀔지 아무도 모른다. 방향이 바뀌어도 그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일반인들이 취득하기란 쉽지 않다. 지금의 에너지 수요를 중심으로 한 파워트레인의 변화가 그렇다. 전체적으로 보면 여전히 화석연료가 중심에 있다. 다만 지역과 국가에 따라 방향이 많이 다르다. 북유럽을 중심으로 한 많은 나라들은 빠른 속도로 재생에너지의 길을 가고 있다. 반면 화석연료로 세계의 패권을 거머쥔 미국은 아직은 대형 가솔린 엔진을 탑재한 픽업 트럭과 SUV가 많이 팔리고 있다. 트럼프는 아예 대놓고 지구온난화 이론을 부정하며 연비 규제 완화를 주장하고 있다.





한국은 아주 어정쩡한 상황이다. 독일이나 일본, 대만 등이 탈 원전을 선언한 것에 대해 데이터를 교묘히 왜곡해 전하는 미디어들의 가짜 뉴스로 인해 핵 발전을 옹호하는 목소리가 여전하다. 재생에너지에 대한 인식도 정립되어 있지 않다. 가장 중요한 에너지 정책은 소비를 줄이는 것인데 그에 대한 사회적인 합의도 없다.


그런 상황과 비교한다면 자동차회사들은 나름대로 합리적인 방향을 찾기 위해 부단히 노력하고 있다. 이산화탄소를 줄이고 미세먼지를 저감하는 방법을 끊임없이 찾고 있다. 아니 그보다는 각 나라마다 다른 연비와 환경규제를 위해 모든 가능한 파워트레인을 개발하고 생산해야 하는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볼 수 있다.





국내 시장에서 LPG차량이 일반 사용자들에게 판매되게 된 것은 미세먼지의 심각성과 유가 때문이다. 하지만 그것이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지만 어쨌든 바뀌었다. 물론 그에 대해서도 여전히 논란이 있다. 문제는 지금도 이산화탄소 배출의 주범과 미세먼지의 근원적인 문제에 대해서 정확한 데이터가 없다는 점이다.





어쨌거나 그런 상황에서 LPG 엔진 탑재 차를 일반인들에게도 판매가 가능해졌다. LPG차의 단점에 대해 가장 먼저 떠올리는 것이 충전소라는 인식이 있는데 지금은 전국에 2,000여곳의 충전소가 있다. 대도시의 도심에 충전소 설치가 제한되어 있기는 하지만 적어도 20세기처럼 충전소를 찾아 헤매는 일은 없다.


또 하나의 LPG차에 대한 일반인들의 인식은 택시에서 보듯이 트렁크에 커다랗게 자리한 LPG 탱크로 인해 적재용량이 적다는 것이다. 이미 2015년에 르노삼성이 도넛 타입의 LPG탱크를 개발해 탑재한 SM5를 통해 그 문제를 상당 부분 해소했다. 지금 시점에서 LPG차를 선택한다면 과거의 고정관념에서 벗어나 선택지로 올릴 수 있다.







SM6가 등장한 지 3년이 지났다. 그런데도 여전히 스타일링 익스테리어는 신선하다. 강하고 날카로운 선을 사용하지 않으면서 ‘간결하고 감각적이고 따뜻함’이라는 캐치 프레이즈가 새삼 이해가 간다. 중간 중간 다른 그레이드의 모델들을 시승해 왔지만 오늘 만나는 SM6는 익숙한듯하면서 끌어 당기는 맛이 느껴진다. 생명력이 있다는 얘기이다. 그러면서도 커 보인다.





그런 배경에는 균형 잡힌 프로포션도 한 몫을 한다. 와이드&로를 기반으로 뒷바퀴 굴림 방식에 가까운 자세도 기여하고 있다. 앞 얼굴에서는 커다란 라디에이터 그릴로 존재감을 강조하고 있으며 헤드램프로 엑센트를 주고 있다. LED 퓨어비전 헤드램프와 LED 전방 안개 등이 채용되어 있다. 과하지 않다는 점이 포인트다. 여전히 라운드화된 면으로 볼륨 감이 강조되어 보이는 점이 눈길을 끈다.





실내에서도 ‘따뜻한’ 이미지는 그대로다. 대시보드와 도어 트림 부분에 레저를 덧대고 거기에 바늘땀으로 패턴을 만들어 고급 감을 살려내고 있다. 이제는 익숙해진 센터페시아의 태블릿 PC 개념의 8.7인치 S링크 시스템 모니터가 앞 선 기술이었다는 것을 실감한다. 그만큼 커넥티비티 기능은 빠른 속도로 발전하고 있다.





오늘 시승하는 차는 트렁크의 변화가 포인트다. SM5를 통해 경험했던 것으로 도넛(Donut)이라고 명명된 환형 탱크로 인해 플로어가 조금 높다. 그래도 LPG 탱크가 없는 것만으로도 분위기가 상당히 다르다. 거부감이 없어졌다. 별거 아닌 것 같지만 이런 개량은 소비자들에게 어필할 수 있는 소구 포인트다. 안전성에 대한 우려를 고려해 탱크의 재질 경도를 높이고 가벼운 강판을 사용해 탱크의 두께를 15% 늘렸다. 탱크 무게는 10% 저감됐다. 기존의 밸브 모듈 대신 일체형 멀티 벨트 시스템을 채용한 것도 변화다. 일반적인 LPG 탱크 대비 40%, 가솔린 차량의 85% 수준까지 트렁크 공간을 확보할 수 있다. 또한 ‘도넛 탱크’로 차체 무게 중심을 낮춘 것도 간과할 수 없는 부분이다.






엔진은 1,998cc 직렬 4기통 DOHC LPG로 최고출력 140ps/6,000rom, 최대토크 19.7kgm/3,700rpm을 발휘한다.


변속기는 수동모드가 있는 무단변속기. 구동방식은 앞 바퀴 굴림 방식이다.


발진 감각은 부드럽다. SM5 LPG에서 약간 과민 반응을 보였던 것과는 다르다. 풀 가속을 하면 6,000rpm 부근까지 바늘이 순간적으로 올라가며 가속한다. 출력과 토크 수치가 가솔린과 비슷하지만 오른발에 느껴지는 감각은 약간 다르다. 약간은 매끄러운 느낌이다. 20세기 CVT의 미끄러지는 듯한 느낌을 없지만 그렇다고 토크 컨버터 방식과 똑 같지는 않다. 중속역에서 가속을 하면 엔진회전계의 바늘이 바쁘게 움직이며 오르내렸던 SM5와는 느낌이 다르다. 좀 더 진중한 편이다. 특별히 파워가 부족하다거나 하는 느낌은 없다.


시내 주행에서는 별 생각 없이 달리게 해준다. CVT의 동력 전달 감각도 불만이 없다. 닛산의 자회사인 자트코제 CVT는 이미 그 숙성도를 평가 받고 있다. 의식을 하지 않는다면 가솔린 엔진과 차이가 없을 것 같다. 다만 디젤 엔진의 두터운 토크에 익숙한 사용자라면 약간은 아쉽게 느낄 수도 있다.


국도나 고속도로 등의 통상적인 주행에서는 특별히 파워가 부족하다고 느껴지지는 않는다. 100km/h에서의 엔진회전은 2,200rpm으로 조금 높은 편이다. 고속 영역에서는 엔진회전이 조금 더 높다. 그만큼 연비에서 손해가 난다. 디젤차를 시승할 때는 연료계의 눈금이 아주 천천히 내려가는데 이 차는 눈금의 이동을 확인할 수 있다.





제원표상의 연비는 9.0~9.3km/리터로 SM5 LPG의 9.6km/리터보다는 낮다. 물론 가솔린이나 디젤에 비해서도 낮다. 실제 시승을 위한 주행을 마친 후 계기판에 표시된 것은 8.3km/리터. LPG는 열효율이 낮은 한계로 인해 상대적으로 좀 더 많은 연료를 소모할 수밖에 없다. 요즘 가솔린과 경유 가격 상승분을 감안하면 총 비용 면에서는 충분히 메리트가 있다.


초 고속역으로 올라가기 위해 풀 가속을 하면 속도계의 바늘이 즉각적으로 상승하지는 않는다. 부밍음이 가솔린이나 디젤과는 다르다. 소음이 크기보다는 성질이 다르다. 풀 가속을 하면 엔진회전계의 바늘이 순간적으로 레드존까지 올라간다. 그렇다고 그만큼 파워가 추출되는 것은 아니다. 물론 가속 페달을 통상적인 감각으로 조절하면 특별히 다른 점을 찾기 어렵다.





연료탱크 구조 변경으로 인한 거동의 변화는 감지하기 어렵다. 이론적으로는 무게 중심이 더 낮아지고 뒤 차축 위가 아니라 트렁크 부분에 탑재되어 있어 앞뒤 중량 배분에서 좀 더 이상적인 쪽으로 변했을 수는 있다. 이 차를 과격하게 조작하지 않을 것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그런 거동의 변화를 체감할 수는 없을 것 같다. 전체적인 주행 감각은 부드러운 쪽이다. 코너링에서 롤 각은 충분히 억제되어 있다.


록 투 록 2.7의 스티어링 휠을 중심으로 한 핸들링 특성은 약 언더. 시승을 위한 주행이기 때문에 그렇게 느낄 정도다. 어지간한 상황에서는 원심력이 느껴지지 않는다. 패밀리카로서의 용도를 감안하면 특별히 지적할 것이 없다.





그보다는 가솔린과 다르지 않다는 것을 강조하기 위해 상품성에 대해 신경을 쓴 흔적이 보인다. 기본 모델인 SE 트림부터 전자식 파킹 브레이크, 운전석 파워 시트, 뒷좌석 열선 시트, 하이패스 시스템, 전자식 룸 미러, LED 리어 콤비네이션 램프, 차음 및 열 차단 윈드쉴드 글래스, 스마트키, 매직 트렁크 등 한국의 소비자들이 선호하는 사양들을 대부분 채용하고 있다.


안전장비로는 사각지대 및 전방 및 측방 경보 시스템, 차선 이탈 경고, 주차 조향 보조 시스템 등이 채용되어 있다.


SM6 LPG는 연료 비용도 중요하지만 트렁크의 도넛 환형 연료탱크 설계로 인한 트렁크의 높은 활용도가 세일즈 포인트다. 벌써 4년 전에 개발한 이 시스템이 이렇게 주목을 끌게 될 줄은 몰랐다. 당시 시승을 하면서도 다른 모든 것을 제외한다면 충분히 경쟁력이 있다고 생각했었다. 혼돈의 시대에 한국의 소비자들은 어떤 선택을 할지 궁금하다.




주요제원 르노삼성 SM6 LPe


크기
전장×전폭×전고 전고 : 4,850×1,870×1,460mm.
휠 베이스 : 2,810mm
트레드 앞/뒤 : 1,615/1,610mm
차량 중량 : 1,470kg
최저 지상고 : 120mm


엔진
형식 : 1,998cc 직렬 4기통 DOHC LPG
최고출력 : 140ps/6,000rom
최대토크 19.7kgm/3,700rpm
보어×스트로크 : ---mm
압축비 : ---
연료탱크 용량 : 75리터


트랜스미션
트랜스미션 : CVT
기어비/후진 : -----
최종 감속비 : -----


섀시
서스펜션 : 앞/뒤 맥퍼슨 스트럿/어댑티브 모션 링크
브레이크 : 앞/뒤 V 디스크/디스크
스티어링 : 랙& 피니언
타이어 앞/뒤: 245 /45R18
구동방식 : 앞바퀴 굴림방식


성능
0-100km/h : ---
최고속도 : 210km/h
최소회전반경 : ---
연비: 9.0~9.3km/리터
이산화탄소 배출량 : 146g/km
트렁크 용량 : 436 리터


시판 가격
SE : 24,778,350원
LE : 26,817,075원
RE : 29,117,175원


(작성 일자 2019년 5월 28일)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명
    르노삼성
    모기업
    르노그룹
    창립일
    2000년
    슬로건
    새로운 10년, 세계로의 비상
  • 르노삼성 르노삼성 SM6 종합정보 저공해3종
    2016.03 출시 중형 07월 판매 : 1,529대
    휘발유, LPG 1618~1998cc 복합연비 9.0~12.3 ㎞/ℓ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핫클릭

SUV 시장, 모하비·GV80·GLE ‘거포’ 등판..과연 승자는?
불과 4개월이 남은 하반기, 국내 자동차 시장엔 ‘거포’들이 대거 등판을 앞두고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19일 국내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오는 9월 기아자
조회수 433 2019-08-20
데일리카
아우디폭스바겐, “요소수는 자진 신고 사안..정부 결정 존중”
아우디폭스바겐이 최근 환경부의 요소수 분사량 조작 혐의와 관련, 해당 사항을 우리 정부 측에 자진 신고해왔다는 입장을 강조했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
조회수 263 2019-08-20
데일리카
기아차, 2020년형 스포티지 출시..가격은 2342만원~2965만원
기아차가 상품성을 더욱 높인 스포티지를 내놨다. 기아자동차는 디자인 고급감 강화와 고객 선호 편의사양의 신규 확대 적용으로 상품성을 더욱 강화한 ‘20…
조회수 2,183 2019-08-19
데일리카
폭스바겐, 투아렉 판매 재개 임박..V6 디젤 투입(?)
폭스바겐 투아렉의 국내 출시가 임박한 것으로 관측된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폭스바겐코리아는 지난 6일 투아렉 3.0 TDI 모델에 대한 환경부의 배출가스
조회수 1,021 2019-08-19
데일리카

최신소식 모아보기 - 국내

쉐보레 말리부 시동꺼짐 등 어제 공개된 무상수리 리스트
국토교통부가 국내에서 판매된 국산 및 수입차 일부 차종에 대한 무상수리 내역을 공개했다. 자동차 무상수리의 경우 국토부 장관에게 시정 및 보상과 관련된 분기별
조회수 316 2019-08-20
오토헤럴드
전조등ㆍ도색 불량 셀토스, 인수 거부했더니
“헤드라이트가 덜덜 떨리고 범퍼와 차체 색이 달라 사고차나 다름없는 모습이었습니다. 도저히 그냥 탈 수 없어 인수를 거부했더니 대기순번이 맨 뒤로 밀려 두 달을
조회수 1,419 2019-08-19
오토헤럴드
기아차, 셀토스 인기 속 신형 스포티지 출시..‘시장간섭’ 극복할까?
셀토스가 가파른 인기를 모으고 있는 가운데, 기아차가 19일 2020년형 스포티지를 출시해 주목을 받는다. 셀토스(Seltos)는 하이클래스를 지향하는 소형 S
조회수 1,035 2019-08-19
데일리카
기아차, 그랜저 누른 신형 K7 인기에 오히려 고심..왜?
K7 프리미어가 출시 첫 달 이례적인 흥행을 보이고 있지만, 기아차는 기존 K7의 재고차 처리로 고심에 빠진 것으로 전해졌다. 13일 국내 자동차 업계에 따르
조회수 3,909 2019-08-14
데일리카
팰리세이드 저격수로 떠오른 ‘모하비’..변화의 핵심은?
기아차가 다음 달 출시를 예고한 ‘모하비 더 마스터’는 기존 모하비의 강점은 유지하면서도 첨단 신기술을 대거 집약한 모델로 선보여질 예정이다. 기아차 모하…
조회수 1,963 2019-08-14
데일리카
벤츠, G63 ·EQC·GLE 등 신차 7종 투입 계획..“멈추지 않는 공세!”
벤츠가 하반기 최소 5종의 신차를 국내 시장에 투입하는 등 공세에 집중한다. 14일 국내 수입차업계에 따르면,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는 최근 G클래스를 비…
조회수 697 2019-08-14
데일리카

최신소식 모아보기 - 해외

메르세데스 벤츠, A클래스, B클래스에 PHEV 장착
메르세데스 벤츠가 마침내 A클래스 해치백, A클래스 세단, B클래스 미니밴에 PHEV 파워트레인을 장착함으로서 소형차 제품군의 전기화를 꾀하고 있다. 250e와
조회수 70 2019-08-20
글로벌오토뉴스
영국 교통위원회, 운전 중 휴대전화 사용 전면 금지 제안
영국 교통위원회가 운전 중 휴대전화 사용을 전면 금지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일반적인 통화 뿐만 아니라 핸즈프리 기능을 사용한 통화도 금지 되어야 한다는 주장이다
조회수 60 2019-08-20
글로벌오토뉴스
[스파이샷] 현대 벨로스터 RM19
현대자동차의 벨로스터 RM19라고 불리는 프로토 타입 모델이 독일 뉘르부르크링에서 주행 테스트 중 카메라에 포착됐다. 본래 현대차의 RM 프로젝트는 양산보다는
조회수 308 2019-08-20
글로벌오토뉴스
속도제한 추진하는 아우토반과 배터리 전기차의 문제
2009년 미국 GM의 파산 이후 연방 정부가 다시 살려낸 것이 보여 주듯이 자동차는 정치적인 바람을 많이 타는 제품이다. 최근 폭스바겐 디젤 게이트의 진행 상
조회수 109 2019-08-20
글로벌오토뉴스
링컨의 플래그십 세단
포드 자동차가 내년 스포츠카 머스탱에서 영감을 얻은 순수전기 크로스오버의 생산을 예정한 가운데 프리미엄 브랜드 링컨의 플래그십 세단 컨티넨탈이 더 이상 북미에서
조회수 96 2019-08-20
오토헤럴드
한국차가 더 팔리는데..러시아인, 일본차가 한국차보다 ′믿음직′
러시아 사람들이 일본차보다 한국차를 더 많이 구입하면서도, 일본차를 한국차보다 더 신뢰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차의 브랜드 이미지가 러시아에서 일본차…
조회수 1,068 2019-08-19
데일리카
기아차, 유럽형 크로스오버 ‘엑씨드’ 공개 계획..판매 가격은?
기아차가 오는 2019 프랑크푸르트모터쇼를 통해 공개할 크로스오버 엑씨드(XCeed)의 주요 사양과 파워트레인, 가격을 공개했다. 19일(현지시간) 공개된 기
조회수 1,608 2019-08-19
데일리카

최신 시승기

재규어 E-Pace D180 AWD 시승기
재규어의 컴팩트 SUV E-Pace의 디젤 버전을 시승했다. 그룹 내 2.0리터 디젤 엔진을 탑재하고 ZF제 9단 자동변속기를 조합한 것이 포인트다. 퓨어 스포
조회수 88 2019-08-20
글로벌오토뉴스
[시승기] 슈트가 더 어울리는 SUV..랜드로버 디스커버리 SD4
랜드로버에는 실용성과 오프로드 성능을 강조한 ‘디스커버리’ 라인업과 온로드 및 고급감을 강조하는 ‘레인지로버’ 라인업, 전통 오프로더 자리를 고수하는 ‘디…
조회수 542 2019-08-16
데일리카
[시승기] 선입견을 깬, 운전의 즐거움 더하는 전기차..재규어 I-페이스
현재 자동차 업계의 화두는 친환경 자동차 시장 확대와 내연기관의 지속성 여부다. 과거에는 석유의 고갈로 인해 전기차가 하나의 대안으로 떠올랐지만 작금의 …
조회수 1,406 2019-08-12
데일리카
르노삼성 SM6 프리미에르
군더더기 없는 깔끔한 디자인에 품질과 사양을 업그레이드한 '프리미에르(PREMIERE)' 등급을 통해 상품성이 향상됐다. 다양한 편의사양이 추가되
조회수 983 2019-08-12
오토헤럴드

이런저런 생각, 자동차 칼럼

우리나라 임금님과 대통령의 승용차는 처음부터 캐딜락 (상)
*1903년 고종 어차 캐딜락 임금님의 첫 자동차우리나라 정부 수뇌의 공식용 차는 처음부터 캐딜락과 깊은 인연을 맺었다. 1903년이었다. 이해 봄 우리 궁궐
조회수 83 2019-08-20
글로벌오토뉴스
[김필수 칼럼] 자동차 튜닝산업, 네거티브 정책 전환..과연 통할까?
자동차 튜닝산업은 지난 정부부터 일자리 창출과 미래 먹거리의 하나로 집중 육성하겠다고 발표하여 많은 주목을 받은 영역이다. 그러나 7년이 지난 현재 생각 …
조회수 75 2019-08-20
데일리카
[구상 칼럼] 다양한 SUV 모델 갖춘 기아차..셀토스 디자인 특징은?
기아자동차의 새로운 소형 SUV 셀토스(SELTOS)가 지난 6월 20일에 인도에서 처음 발표된 것을 이어 국내에도 출시됐다. 물론 인도 시장용 모델과는 몇
조회수 586 2019-08-16
데일리카

전기차 소식

테슬라, 집단 소송 직면
세계적 전기차 업체 테슬라가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후 배터리 용량이 감소한다는 의혹과 함께 미국에서 집단 소송에 직면했다.16일 일부 외신에 따르면 지난주 미국
조회수 319 2019-08-19
오토헤럴드
실리콘 밸리에서 탄생한 1200마력 세단, 드라코 GTE
미국 실리콘밸리에 위치한 EV 스타트 업체 드라코 모터스가 몬터레이 카 위크 2019를 통해 1200마력의 출력을 뽐내는 세단을 공개했다. 19일 드라코 모터
조회수 165 2019-08-19
데일리카
시트로엥, 전동화 전략 강화..해치백 C4 전기차 출시 계획
시트로엥 C4가 순수 전기차로 재탄생한다. 이를 통해 닛산 리프는 물론, 향후 출시될 폭스바겐 ID.3와 경쟁하겠다는 입장이다 9일 해외 자동차 전문매체 카…
조회수 422 2019-08-09
데일리카
BMW 530e, 최대 140km/h까지 EV모드 주행 가능
BMW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전기차 530e가 최신 배터리 셀 기술을 채용해 다시 진화했다. EV모드의 주행거리를 61~66km로 늘린 것은 물론이고 연비를 1
조회수 1,082 2019-08-09
글로벌오토뉴스

테크/팁 소식

전 세계 다양한 인종과 문화 만큼 천련일률적일 것 같던 자동차 운전법규에서도 다양성은 존재한다. 때로는 여행객을 당황시킬 만큼 이해할 수 없는 이색 운전법규 1
조회수 94 2019-08-20
오토헤럴드
엄청난 실패로 끝난 태양광 자동차 도로, 와트 웨이
자동차가 오가는 도로에 태양광 전지판을 설치한 프랑스 '와트웨이(Watt Way)가 불과 시범 운행 2년 만에 애물단지로 전락했다. 프랑스 르 몽드지는
조회수 206 2019-08-19
오토헤럴드
편하다고 슬리퍼, 여름휴가 떠나기전 살펴보고 챙겨야 할 것
늦더위가 기승을 부리며 폭염특보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산과 바다를 찾아 휴가길에 오르는 이들이 많다. 이에 도로교통공단은 장거리 운전자를 위한 안전 사항을
조회수 376 2019-08-13
오토헤럴드
휘발유도 썩는다, 장기 보관 연료 그대로 쓰면 엔진에 치명적
장기 해외 출장을 마치고 귀국하자마자 애지중지하는 자동차를 몰고 여행을 떠난 김 씨. 그러나 얼마 달리지 않은 자동차에서 갑자기 잡음이 나기 시작했다. 오래 세
조회수 2,061 2019-08-13
오토헤럴드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