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친환경 자동차, 과연 경제적일까? 경제적 차량을 찾는 소비자를 위한 실질적 가이드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823 등록일 2019.05.24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ValueChampion의 최신 애널리스틱 리포트에 따르면, 친환경 차량을 구매 시 손익분기점을 넘기는데 고사양 차량의 경우 3~6년, 저사양 차량의 경우 10~15년 정도인 것으로 나타났다.

친환경 자동차는 일반 내연기관 차량보다 낮은 유지비를 무기로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시장이다. 정부의 보조금 정책과 제조사의 마케팅이 맞물리며 최근 3년 간 국내점유율은 3배나 성장하였다. 그러나 이러한 정책에도 불구하고 아직도 기술적인 문제로 인해 내연기관 차량보다 높은 차 값을 유지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과연 신차 구매자들이 친환경 차량을 구매하여 유지비 절감으로 인한 실질적인 경제적 이익을 볼 수 있을까? ValueChampion의 애널리스틱 리포트 결과에 따르면, 차종에 따라 선택의 기로가 갈릴 것으로 예상된다.



ValueChampion의 애널리스틱 리포트에 따르면 중, 대형 및 고사양 차량의 경우 손익분기점이 3~6년 내외로, 유지비 절감을 통해 차 값 인상분을 상쇄하는 경제적 실익이 비교적 큰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저사양 차량 구매가 목적인 경우 손익분기점이 10~15년에 달해 일반적인 국내 소비자의 차량 유지기간을 넘어서는 것으로 나타나, 내연기관 차량을 구매하는 것이 더 유리할 수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이러한 차이는 보조금에 극도로 민감한 가격구조 때문이며, 보조금이 100만원씩 적어질 때마다 일반 하이브리드는 최대 2.8년,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는 1.1년, 전기차는 0.8년씩 손익분기점이 길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반하이브리드가 2019년 보조금 사업이 중단됨으로 인해서 일반 하이브리드 구매로 인한 유지비 하락은 체감이더욱 힘들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연료비의 차이, 과연 얼마나 주행해야 할까?
일반적인 인식과 같이, 같은 거리를 주행하는 데 드는 휘발유 가격대비 친환경 자동차의 연료비가 덜 드는 것은 사실이다. 예를 들어 쏘나타 일반 모델을 구입하려던 소비자가동급 쏘나타 하이브리드로 업그레이드할 경우, 차 값 차이가 크지 않아 손익분기점 도달까지 약 3만5천Km만 주행하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간 평균 주행거리를 약 1만5천Km로 가정 시 약 2.3년만에 구매 비용의 차이를 유지비 절약으로 회수가 가능하다는 것이다.


기준 모델에 민감한 구매비용 회수
쏘나타의 경우 내연기관 차량과 친환경 차량의 트림과 사양이 비슷해 일관된 데이터로 비교가 가능하지만 대다수 친환경차량은 이와 같은 비교가 불가능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다수의 친환경 차량은 기준 모델 저가 트림과 고가트림의 제원이 혼합되어 있어 차량 실 구매가 차이를 정확하게 판단하는 것이 어려운 것으로 평가된다.
비교 차량에 따라 손익분기점이 2년에서 15년까지 크게 달라져, 친환경 차량 연료비가 적게 든다고 해서 무조건 경제성이 높은 것은 아니라는 것이 ValueChampion측의 주장이다. 소비자들은 손익분기점을 자신의 최초 구입 예산에 따라 직접 산출해보고, 친환경차량 구입이 자신에게 실질적으로 혜택이 되는지 판단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유지비 절감이 기대되는 기타 요소
물론 단순히 친환경차량의 경제적 혜택은 연료값에 국한될 수는 없다. 고속도로등 공공시설부터 민간 편의시설까지, 친환경 차량을 이용하면 여러모로 다양한 절약이 가능하다. 예를 들어 각종 혼잡통행료 면제, 공영주차장 반값 할인과 더불어지자체별 통행료 할인 등이 적용된다. 특히 전기차의 경우는 하이패스 통행료가 50% 할인되기 때문에 고속도로 주행이 잦은 영업사원 등의 직종 에게는 훨씬 유리할 것으로 예상된다. 나아가 전기차는 매년 납부하는 자동차세가 연 10만원대로 중형 쏘나타대비 20만원 가량 저렴하여, 장기적으로는 빠르게 손익분기점에 도달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된다.


소비자의 지혜가 필요하다.
물론 경제적 요소만이 차량 구입을 판단하는 유일한 요소는 아닐 것이다. 소비자의 신념 혹은 성향에 따라 친환경 차량을 선택하는 비율 또한 점차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자동차산업의 미래는 친환경 차량에 많은 부분을 기대고 있는 것이 사실이고, 이러한 흐름은 거스르기가 힘든 상황이 되었다. 소비자는 경제적 부분을 꼼꼼하게 고려하고, 그 외 자신의 개인적인 취향과 신념을 통합하여 지혜로운 선택을 내려야할 시점이다.


원문출처: http://www.valuechampion.co.kr/car-insurance/친환경-자동차-항상-경제적인-것은-아니다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아우디 A5 시리즈의 디자인
아우디의 아이덴티티는 콰트로(Quattro)라고 불리는 상시4륜구동방식에 의한 전천후 주행성능이 가장 큰 역할을 하고 있다고 할 수 있지만, 다른 한편으로는 바
조회수 89 12:28
글로벌오토뉴스
[오토저널] 자동차의 하중 또는 대기 온도 변화에 따른 자동차 성능과 타이어 특성 변화
자가 운전자라면 미끄러운 오르막길을 오르는 자동차의 바퀴가 헛돌고 올라가지 못하는 경우를 흔히 경험하였을 것이다. 이런 경우에 차량이 미끄러지지 않고 언덕길을
조회수 256 2019-10-16
글로벌오토뉴스
2차 대전이 안겨 준 4륜구동 오프로드 스테이션 왜건 시대
*1946년 윌리스 오버랜드 왜건 스테이션 왜건을 전지형(全地形) 주파용으로 혁신시킨 것은 2차 세계대전이었다. 2차 세계대전은 속전속결의 전투로 그 주역을 담
조회수 279 2019-10-16
글로벌오토뉴스
[김필수 칼럼] 꿈의 자동차로 불리는 자율주행차..불안불안한 이유는?
지난 130여년의 자동차는 잊어라. 미래의 자동차는 모빌리티라는 개념으로 확대되고 관련 비즈니스 모델도 차원을 달리할 것이다. 즉 자동차의 개념이 완전히 …
조회수 771 2019-10-14
데일리카
폭스바겐 ID.3, EV 시대의
2019년 프랑크푸르트 모터쇼는 이전과는 크게 양상이 달라졌다. 여러 프랑스와 이탈리아, 일본 자동차 제조사들이 모터쇼에 불참했다. 행사장의 규모 뿐만 아니라
조회수 380 2019-10-07
글로벌오토뉴스
96. 정의선 리더십과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현대차그룹이 2019년 들어 파격적인 투자를 거듭하며 주목을 끌고 있다. 무엇보다 최근 미국 앱티브와 자율주행차 개발을 위한 합작회사를 설립하기로 한 것이 가장
조회수 257 2019-10-07
글로벌오토뉴스
여자가 묻는다 "오빠는 운전 말고 하는 게 뭘까". 오빠가 답한다. "사실 코란도라 운전도 거의 안 해". 쌍용차 코란도 광고에 나오는 대사로 코란도의 딥컨트롤
조회수 3,024 2019-10-01
오토헤럴드
[인터뷰]
생텍쥐페리의 소설 어린 왕자 속에는 삶의 혜안을 닮은 다양한 내용이 담겼다. 그들 중 한 글귀를 살펴보면 'What is essential is invi
조회수 750 2019-10-01
오토헤럴드
현대차그룹의 광폭 행보, 더욱 가속도를 높여라!
최근 현대차그룹의 미국 자율주행차 업체 액티브와의 합작회사 설립 협약은 미래에 대한 흐름이 얼마나 빠르게 진전되는 가를 가늠하는 사례라 할 수 있다. 적지 않은
조회수 413 2019-09-30
글로벌오토뉴스
격전 속 정의선의 묘수
현대차 그룹이 자율주행차 분야에서 세계 최고의 기술을 보유한 미국 앱티브의 손을 잡았다. 글로벌 완성차의 미래 경쟁이 격전으로 빠져 드는 가운데 2조 4000억
조회수 642 2019-09-30
오토헤럴드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