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친환경 자동차, 과연 경제적일까? 경제적 차량을 찾는 소비자를 위한 실질적 가이드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972 등록일 2019.05.24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ValueChampion의 최신 애널리스틱 리포트에 따르면, 친환경 차량을 구매 시 손익분기점을 넘기는데 고사양 차량의 경우 3~6년, 저사양 차량의 경우 10~15년 정도인 것으로 나타났다.

친환경 자동차는 일반 내연기관 차량보다 낮은 유지비를 무기로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시장이다. 정부의 보조금 정책과 제조사의 마케팅이 맞물리며 최근 3년 간 국내점유율은 3배나 성장하였다. 그러나 이러한 정책에도 불구하고 아직도 기술적인 문제로 인해 내연기관 차량보다 높은 차 값을 유지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과연 신차 구매자들이 친환경 차량을 구매하여 유지비 절감으로 인한 실질적인 경제적 이익을 볼 수 있을까? ValueChampion의 애널리스틱 리포트 결과에 따르면, 차종에 따라 선택의 기로가 갈릴 것으로 예상된다.



ValueChampion의 애널리스틱 리포트에 따르면 중, 대형 및 고사양 차량의 경우 손익분기점이 3~6년 내외로, 유지비 절감을 통해 차 값 인상분을 상쇄하는 경제적 실익이 비교적 큰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저사양 차량 구매가 목적인 경우 손익분기점이 10~15년에 달해 일반적인 국내 소비자의 차량 유지기간을 넘어서는 것으로 나타나, 내연기관 차량을 구매하는 것이 더 유리할 수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이러한 차이는 보조금에 극도로 민감한 가격구조 때문이며, 보조금이 100만원씩 적어질 때마다 일반 하이브리드는 최대 2.8년,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는 1.1년, 전기차는 0.8년씩 손익분기점이 길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반하이브리드가 2019년 보조금 사업이 중단됨으로 인해서 일반 하이브리드 구매로 인한 유지비 하락은 체감이더욱 힘들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연료비의 차이, 과연 얼마나 주행해야 할까?
일반적인 인식과 같이, 같은 거리를 주행하는 데 드는 휘발유 가격대비 친환경 자동차의 연료비가 덜 드는 것은 사실이다. 예를 들어 쏘나타 일반 모델을 구입하려던 소비자가동급 쏘나타 하이브리드로 업그레이드할 경우, 차 값 차이가 크지 않아 손익분기점 도달까지 약 3만5천Km만 주행하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간 평균 주행거리를 약 1만5천Km로 가정 시 약 2.3년만에 구매 비용의 차이를 유지비 절약으로 회수가 가능하다는 것이다.


기준 모델에 민감한 구매비용 회수
쏘나타의 경우 내연기관 차량과 친환경 차량의 트림과 사양이 비슷해 일관된 데이터로 비교가 가능하지만 대다수 친환경차량은 이와 같은 비교가 불가능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다수의 친환경 차량은 기준 모델 저가 트림과 고가트림의 제원이 혼합되어 있어 차량 실 구매가 차이를 정확하게 판단하는 것이 어려운 것으로 평가된다.
비교 차량에 따라 손익분기점이 2년에서 15년까지 크게 달라져, 친환경 차량 연료비가 적게 든다고 해서 무조건 경제성이 높은 것은 아니라는 것이 ValueChampion측의 주장이다. 소비자들은 손익분기점을 자신의 최초 구입 예산에 따라 직접 산출해보고, 친환경차량 구입이 자신에게 실질적으로 혜택이 되는지 판단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유지비 절감이 기대되는 기타 요소
물론 단순히 친환경차량의 경제적 혜택은 연료값에 국한될 수는 없다. 고속도로등 공공시설부터 민간 편의시설까지, 친환경 차량을 이용하면 여러모로 다양한 절약이 가능하다. 예를 들어 각종 혼잡통행료 면제, 공영주차장 반값 할인과 더불어지자체별 통행료 할인 등이 적용된다. 특히 전기차의 경우는 하이패스 통행료가 50% 할인되기 때문에 고속도로 주행이 잦은 영업사원 등의 직종 에게는 훨씬 유리할 것으로 예상된다. 나아가 전기차는 매년 납부하는 자동차세가 연 10만원대로 중형 쏘나타대비 20만원 가량 저렴하여, 장기적으로는 빠르게 손익분기점에 도달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된다.


소비자의 지혜가 필요하다.
물론 경제적 요소만이 차량 구입을 판단하는 유일한 요소는 아닐 것이다. 소비자의 신념 혹은 성향에 따라 친환경 차량을 선택하는 비율 또한 점차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자동차산업의 미래는 친환경 차량에 많은 부분을 기대고 있는 것이 사실이고, 이러한 흐름은 거스르기가 힘든 상황이 되었다. 소비자는 경제적 부분을 꼼꼼하게 고려하고, 그 외 자신의 개인적인 취향과 신념을 통합하여 지혜로운 선택을 내려야할 시점이다.


원문출처: http://www.valuechampion.co.kr/car-insurance/친환경-자동차-항상-경제적인-것은-아니다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하영선 칼럼] ‘2020 올해의 차’에 선정된 K5..그 배경과 시장 전망은?
기아차가 내놓은 중형세단 3세대 K5가 사단법인 한국자동차전문기자협회가 선정한 ‘2020 대한민국 올해의 차(COTY. Car Of The Year)에 뽑혔다.
조회수 542 2020-01-13
데일리카
올해 초소형 전기차 보조금은 작년과 동일하게 유지되어야 한다.
김 필 수 (김필수 자동차연구소 소장, 대림대 교수) 올해는 더욱 전기차 활성화가 기대가 된다. 작년에 이어 올해는 약 7만대 정도의 전기승용차 보급을
조회수 661 2020-01-13
글로벌오토뉴스
악마의 바겐(Wagen)이 영원한 서민의 쿠페로
*1936년 폭스바겐 비틀 계란을 옆으로 잘라 놓은 것처럼 반달형으로 생긴 차체 스타일에 문은 달랑 두 개, 그리고 냉각수가 전혀 필요없는 공랭식의 어른 주먹만
조회수 607 2020-01-06
글로벌오토뉴스
[하영선 칼럼]‘SUV=디젤’이라는 공식을 깬..QM6의 조용한 반격!
지금까지 국산차나 수입차나 할 것 없이 ‘SUV=디젤’로 통했다. 디젤 SUV는 가솔린 대비 순간가속력이 뛰어나면서도 연료효율성 등 경제성 측면에서도 장점이 부
조회수 720 2020-01-06
데일리카
104. 대 전환, 혼돈, 위기의 자동차산업
지금 자동차 업계는 거대한 장벽을 마주하고 있다. 100년 만의 대 전환이라고 하는 화두를 중심으로 하는 업태의 변화에 대응해야 하는 것은 물론이고 거대 시장
조회수 436 2020-01-06
글로벌오토뉴스
2020년 자동차 및 교통분야 고민해야 할 정책들은?
김 필 수 (김필수 자동차연구소 소장, 대림대 교수) 대망의 2020년이 되었다. 다른 해에 비하여 ‘2020년’ 하면 느끼는 부분은 무언가 미래에 대한
조회수 400 2020-01-06
글로벌오토뉴스
[김필수 칼럼] 전기차 10만대 시대, 역행하는 정부 정책..해법은?
올해 전기차 보급대수는 4만대를 넘었다. 늦어도 내년 초에는 전기차 누적대수 10만대를 돌파한다. 내년도에는 더욱 가속도가 붙으면서 7만대 이상을 보급하여 …
조회수 446 2020-01-02
데일리카
6.5세대로 이어진 그랜저의 연대기
얼마 전 6세대 그랜저의 페이스 리프트 모델이 혁신적 인상을 가진 앞모습으로 등장했다. 6.5 세대로 불러도 될 정도의 변화이다. 고급승용차 그랜저의 이러한 변
조회수 3,758 2019-12-30
글로벌오토뉴스
[김필수 칼럼] 전기차용 배터리 안전 센서장치 개발..시장 경쟁력은?
지난 수년간 미래의 저장장치로 각광받고 있는 국내 에너지 저장장치인 ESS에 화재가 수십 건 발생하여 활성화에 상당한 장애가 되어 오고 있다. 태양광 등…
조회수 817 2019-12-27
데일리카
초기의 벌거숭이 차에 방한용 철판 옷을 입힌 쿠페
* 1901년 미국 콜롬비아 전기차 쿠페 쿠페(Coupe)란 2도어 하드 탑(Hard top; 철판 지붕) 세단을 뜻한다. 스포츠카들이 대게 이런 스타일이다.
조회수 1,031 2019-12-24
글로벌오토뉴스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