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국산차 vs. 수입차..소비자가 평가한 하이브리드차 연비 만족도는?

데일리카 조회 수2,455 등록일 2019.05.24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그랜저


[데일리카 하영선 기자] 우리나라 자동차 소비자들은 전반적으로 국산차보다는 수입차의 연비 만족도가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컨슈머인사이트(대표 김진국)은 3년내 새차 구입자 2만2989명의 자동차 소비자들을 대상으로 연례 자동차 기획조사를 실시한 결과, 수입차의 체감 연비와 연비 만족도가 국산차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24일 밝혔다.

연료 타입별로는 하이브리드와 경유, 휘발유 순이었는데, 이중에서 하이브리드는 국산차와 수입차 모두 체감 연비와 만족도가 높았다.

국산 하이브리드차의 경우, 체감 연비는 수입차와 동등한 수준이었으나, 만족도 측면에서는 국산차가 수입차보다 높은 평가를 받았다는 점도 주목된다.

토요타 캠리


연비 만족도는 수입차 72.7점으로 국산차의 64.5점보다 높았다. 하이브리드의 연비 만족도는 국산차와 수입차 모두 80점을 넘어 소비자들에게 호평을 받았다.

특히 국산 하이브리드의 만족도는 80.8점을 얻어 한때 연비 끝판왕으로 평가되며 선풍을 일으키던 수입 경유차(78.0점)를 앞섰다.

국산 경유차는 수입 경유차와의 큰 차이(11.0점)를 좁히지 못하고 있으며, 국산 휘발유차는 가장 낮은 평가에 머물렀다.

소비자들의 체감 복합 연비는 수입차가 12.7km/ℓ로 국산차의 11.9km/ℓ보다 앞섰다. 연료 타입별로는 하이브리드, 경유, 휘발유 순이었는데, 각 종류별로 국산차와 수입차의 우열이 갈렸다.

컨슈머인사이트 (체감 연비 만족도)


휘발유는 국산차(11.5km/ℓ)가 수입차(10.6km/ℓ)를 앞섰으나, 경유차는 수입차(13.9km/ℓ)가 국산차(12.3km/l)보다 높았다.

하이브리드는 국산차와 수입차가 모두 16.6km/ℓ로 같았다. 이 결과는 국산 하이브리드차의 연비가 크게 향상되었고, 이것이 높은 만족도로 연결되었음을 보여준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일반적으로 수입차는 국산차에 비해 배기량이 큰 차가 많다. 연비 측면에서 크게 불리할 것으로 보임에도 불구하고 소비자가 체감하는 연비는 수입차가 더 좋고 만족도도 높다는 점은 주목된다.

김진국 컨슈머인사이트 대표는 “연비는 최근 수입차가 약진하는 주요 이유 중 하나로, 단기간에 극복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었다”며 “그러나 국산 하이브리드의 괄목 향상은 새로운 돌파구가 있음을 보여 주고 있다”고 평가했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아우디, 미래 전략 발표..수퍼카 R8 사라지나?
롤스로이스, 한정판 ′레이스 이글 VIII’ 공개 계획..특징은?
아우디, 전기 스포츠카 ‘TT’ 출시 계획..전기차 라인업 강화
토요타, ‘GR 헤리티지 파츠 프로젝트’ 발표..“구형 수프라 부품 재생산”
제네시스, 에센시아 양산 가능성 타진..‘전기 스포츠카’ 현실화되나
BMW, X5·X7 고성능 버전 ‘M50i‘ 공개..달라진 점은?
美 정부, “수입차는 국가 안보 위협” 결론..일본차 업계 ‘반발’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수입차 업계, 1세대 퇴진 속 신진 CEO 교체 투입..관전 포인트는?
수입차 업계의 ‘물갈이’가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 올해에만 7개 브랜드의 최고경영자가 전격 교체되거나 새로 영입되기 때문이다. 26일 수입차업계에 따르면…
조회수 12 16:13
데일리카
K7 프리미어, 그랜저 뺨치는 인기..그러나 기아차의 고심은?
K7 프리미어의 인기가 당초 기대치를 웃돌고 있어 기아차가 고심에 빠졌다. 일부 부품 수급이 원활치 않아 신규 옵션까지 신설한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업…
조회수 110 16:12
데일리카
BMW 플래그십 럭셔리 세단 뉴 7시리즈 국내 출시
BMW 코리아가 26일 서울 광진구 워커힐 호텔 ‘애스톤 하우스’에서 플래그십 럭셔리 세단 뉴 7시리즈를 공식 출시했다.1977년 첫 선을 보이며 대형 럭셔리
조회수 78 14:17
글로벌오토뉴스
밥 루츠 전 GM 부회장의 훈수..“콜벳 SUV 검토했어야”
자동차 업계의 ‘전설’로 통하는 밥 루츠가 GM에 뼈있는 조언을 던졌다. 밥 루츠(Bob Lutz) 전 GM 부회장은 25일(현지시간) 해외 자동차 전문매체
조회수 38 14:16
데일리카
현대차, 450km 달리는 전기 SUV 신규 플랫폼에서 개발 중
현대자동차가 완전충전시 최대 450km를 달릴 수 있는 신형 전기차를 개발 중이다. 해당 차량은 새롭게 개발된 전기차 전용 플랫폼을 통해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
조회수 60 14:16
오토헤럴드
기아차, 하이클래스 소형SUV 셀토스(SELTOS) 사전계약 실시
글로벌 소형 SUV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할 기아자동차 하이클래스 소형SUV 셀토스가 등장했다.기아자동차(주)는 26일(수) 셀토스의 주요 사양 및 가격대를 공개
조회수 261 14:15
글로벌오토뉴스
[오토포토] BMW, 궁극의 드라이빙 M의 미래
BMW그룹이 고성능 M 브랜드의 미래를 예상할 수 있는 콘셉트카를 공개했다.현지시각으로 25일 독일 벨트(Welt)에서 '비전 M 넥스트 콘셉트'
조회수 34 14:13
오토헤럴드
장마철 돌발 상황 대비, 타이어 점검하고 안전 운전
차량 안전에 각별히 주의를 기울여야 할 장마철이 시작된다. 한국교통안전공단의 분석에 따르면 우천 시 교통사고 치사율이 맑은 날씨에 비해 1.24배, 고속도로에서
조회수 32 14:13
오토헤럴드
BMW그룹이 고성능 M 브랜드의 미래를 가늠할 수 있는 콘셉트카를 최근 공개했다. BMW는 향후 완전자율주행과 수동 주행 중 선택할 수 있게 될 경우 미래의 M
조회수 32 14:12
오토헤럴드
선루프 대신 선택한 긴급제동, 절반 이상의 충돌 사고 예방
자동차 구매자가 가장 선호하는 선택 품목 가운데 하나인 '첨단 운전 보조시스템(ADAS)'으로 충돌을 피하거나 예방한 사례가 적지 않은 것으로 나
조회수 81 14:12
오토헤럴드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