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스마트 모빌리티의 개념은 무엇일까?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431 등록일 2019.05.20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21세기의 시작 이후 20년이 가까워 지고 있는 것이 요즘의 달력 상의 날짜이다. 달력 상의 날짜가 바뀌고 나서 대체로 15~20년 정도의 시점부터 그 세기의 특성이 나타난다고 하는 토머스 피케티(Tomas Piketty, CAPITAL in the Twenty-First Century, 2014)의 견해에 의한다면, 최근의 기술 변화는 비로소 21세기의 특징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할 수 있다. 지난 20세기를 대표하는 기술 패러다임이었던 대량생산방식은 헨리 포드(Henry Ford; 1863~1947)의 대량생산방식 창안을 통해서 나타났으며, 그것이 본 궤도에 오른 것은 1908년에 처음 개발됐던 모델 T의 대량생산이 절정에 이르렀던 1915년에서 20년을 전후로 한 것이었다는 사실을 되짚어 본다면, 마치 정교한 톱니바퀴처럼 맞아떨어지듯 돌아가는 역사의 흐름에 소름이 돋기도 한다.



오늘날 21세기의 자동차에서 가장 큰 화두는 두말할 것 없이 디지털 기술에 의한 자율주행일 것이다. 이와 아울러 공유경제에 의한 차량공유 개념의 등장으로 인해 자동차산업의 생산과 유통, 그리고 소비는 미래에는 커다란 변화를 맞게 될 것이며, 그에 따라 필연적으로 디자인의 변화 또한 크게 나타날 것이라는 것이 요즈음의 이슈이다. 그리고 이런 흐름은 앞으로 우리들이 만나보게 될 자동차산업뿐 아니라, 도시와 주거 등의 모든 부분을 바꾸게 될 것이라는 예측으로 이어지기도 한다.



디지털기술과 관련이 적어 보이는 차량의 공유에 의한 사용은 사실상 디지털 기술 도입이 없이는 실현이 불가능하기에 미래 도시의 다양한 변화의 하나일 것이고, 이와 같은 체계 속에서 이용되는, 디지털 정보기술이 결합된 운송수단을 가리켜 스마트 모빌리티(Smart mobility)라고 지칭하기도 한다.



자율주행차량기술 역시 지속적으로 개발되고 있어서 미래에는 어떤 형태로든 자율주행차량을 만나볼 수 있을 것으로 예측할 수 있다. 그런 모습을 가장 먼저 보여준 브랜드는 벤츠이다. 2015년에 소비자가전쇼를 통해 공개했던 자율주행 콘셉트 카 F-015를 통해서 운행 중에 운전 대신 회의를 하는 모습을 연출하기도 했었다. 작년에는 볼보에서 360C 라는 자율주행 콘셉트 카를 통해 조금 더 개인화 된 자율주행차량의 모습을 보여줬다.



여기에서 볼보는 차량 내부에서 이불을 덮고 잠을 자는 모습도 연출해서 보여주고 있다. 이외에도 책을 보며 휴식을 취하는 이미지 등 다양한 거주 형태를 보여주고 있는데, 결국 자동차는 ‘움직이는 방(房)’과 같은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는 주장인 셈이다. 과연 미래의 자동차는 정말로 운전자의 자율성이 들어간 성격의 이동(mobility), 즉 드라이빙(driving)의 개념은 사라지고 단순한 장소의 이동(conveyance)만을 시켜주는 도구로 바뀌게 될까?





물론 운전이라는 것은 지금도 어떤 소비자들에게는 전혀 중요하지 않은 문제 일 수 있다. 운전에 신경 쓰지 않고 자동차가 알아서 저절로 집으로 데려다 주면 그만이라고 하는 소비자들에게는 자율주행차량은 가장 이상적인 이동수단일 것이기 때문이다.


최근에 간행된 책 ‘디자인 인류(조택연 저)’에서 인간의 이동에 대한 욕구의 근원은 멀리는 최초의 인류가 출현했던 신생대의 홍적세(洪積世; 160만년전 ~ 1만년 전)의 호모 에렉투스까지 거슬러 올라간다는 견해를 통해 보면, 인류는 진화과정 동안 이동을 통한 생존의 길을 걸어온 것이 틀림 없다.

그렇지만 장거리 이동에 반드시 수반되는 것이 생리적 욕구의 해결이다. 보다 쉽게 설명하자면 화장실까지 갖춘 캠핑차량은 마치 ‘움직이는 주택’으로 이동은 물론이고 거주 환경까지 제공해줄 수 있다. 그러나 이에 대한 문제가 고려되지 않은, 자동차 메이커들이 우리들에게 많이 보여주고 있는 근 미래의 자율주행차량은 장시간의 거주활동까지 커버할 수는 없을 것이다. 그런 관점에서 본다면, 아무리 자율주행차량이라고 하더라도 잠시 휴식을 위한 쪽잠은 잘 수 있어도 숙박과 같은 긴 수면은 어려울지 모른다. 어쩌면 미래의 스마트 도시를 구성하는 요소의 하나인 스마트 모빌리티 개념의 자율주행차량은 주택이나 건축물이 제공하는 ‘거주성’과는 구분되는 기능을 제공하게 될지 모른다.

장거리 이동 시에 운전자나 동승자의 생리적 문제 해결은 차량의 본질적인 부분이 전혀 아니지만, 미래의 자율주행차량에서는 어쩌면 가장 높은 비중의 문제가 될지 모른다. 만약 이 문제를 고려하지 않는다면, 제아무리 자율주행기술이 발전된다 해도 승객이 차량에 머물 수 있는 시간은 길어야 두어 시간일 것이다. 결국 자율주행차량의 실내에서 요구되는 특성은 ‘거주’ 보다는 단시간의 활동 정도만 요구될지 모른다.

한편으로 사람들은 자율주행기술로 인해 운전에서 해방됐지만, 그 해방된 시간이 회의나 업무를 위해 쓰이는 게 전부라면, 그건 오히려 가혹한 일일지도 모른다. 그런 맥락에서 미래의 모빌리티는 건축물과 차량이 유기적으로 결합된, 보다 상호 보완적인 휴식 공간이 되어야 하는 건지도 모른다.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핫클릭

BMW, 4도어 세단 ‘8시리즈 그란 쿠페’ 공개..특징은?
BMW가 18일(현지시각) 신형 8시리즈 라인업을 완성하는 ‘그란 쿠페(Gran Coupe)’를 공식 공개했다. 8시리즈 쿠페 및 컨버터블에 이어 추가된 그란
조회수 276 2019-06-19
데일리카
현대차, 혼라이프 최적의 SUV ‘베뉴’ 24일부터 사전계약
현대차가 엔트리 SUV ‘베뉴(VENUE)’의 주요 사양 및 가격대를 공개하고 24일부터 전국 영업점을 통해 사전계약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베뉴는 스마트스트림
조회수 2,082 2019-06-19
오토헤럴드
모두 알지만 기아차, 차세대 소형 SUV 셀토스 티저 공개
기아자동차가 다음달 국내 출시를 확정한 차세대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 '셀토스'의 티저 이미지를 공개하며 본격적인 신차 마케팅에 돌입했다. 앞서
조회수 2,671 2019-06-18
오토헤럴드

최신소식 모아보기 - 국내

청춘을 위하여, 취향별로 강력 추천하는 소형 SUV 3종
자동차 시장의 가장 큰 손은 50대다. 지난해 신차를 구매한 신규 등록자를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50대 비율이 26%로 가장 높았다. 그러나 30대 이하의 젊은
조회수 351 2019-06-19
오토헤럴드
르노삼성차 2018년 임금 및 단체협약 타결
르노삼성자동차(대표이사 도미닉시뇨라)는 르노삼성자동차노동조합이 14일 조합원 총회를 열고 실시한 2018년 임금 및 단체협약(임단협) 최종 잠정 합의안 찬반투표
조회수 391 2019-06-17
글로벌오토뉴스
현대차, 신형 포터 출시 계획..전기차 더하고 디젤엔 요소수 적용
현대차가 하반기 중 새로운 파워트레인을 적용한 1톤 상용차 ‘포터’의 부분변경 모델을 선보인다. 상품성 강화 모델을 선보이는 건 3년여 만이다. 17일 현대…
조회수 942 2019-06-17
데일리카
르노삼성차 THE NEW QM6 출시, 최상위 프리미에르 첫선
르노삼성차가 한국시장 출시 3년 만에, 간판 중형 SUV QM6의 페이스리프트 모델인 ‘THE NEW QM6’를 17일 공개했다. QM6는 치열한 한국 중형 S
조회수 5,009 2019-06-17
오토헤럴드
삼각떼의 굴욕, 아반떼 신차급 부분변경에도 판매 급감
쏘나타와 더불어 ‘국민차’로 꼽히는 현대자동차 준중형 세단 아반떼가 지난 9월 페이스리프트 이후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부분변경 이후 이렇다 할 신차효과를
조회수 6,698 2019-06-17
오토헤럴드

최신소식 모아보기 - 해외

BMW, “V12 엔진 지속가능성 없다”..환경 규제에 ‘백기투항’
세계적인 배출가스 규제에 12기통 엔진을 가진 제조사들이 잇따라 ‘백기투항’ 하고 있다. 해외 자동차 전문 매체 오토블로그는 17일(현지시간) 마커스 플라…
조회수 1,073 2019-06-18
데일리카
푸조, 신형 208 유럽판매 시작..가격은 2040만원부터
푸조의 소형 해치백 208이 본격 판매에 돌입한다는 소식이다. 17일(현지시간) 푸조는 지난 2019 제네바모터쇼를 통해 공개한 신형 208의 주문을 시작했다
조회수 302 2019-06-19
데일리카
페라리, 르망 24시 GTE-Pro 클래스 우승...통산 36승 기록
페라리가 르망 24시간 내구 레이스에서 통산 36번째 우승을 거머쥐었다. 지난 16일, 프랑스 르망 지역에서 열린 세계적인 내구 레이스 경기 ‘르망 24시간 내
조회수 126 2019-06-19
오토헤럴드
BMW 8시리즈 그란쿠페 디자인 유출
1999년 단종 이후 8시리즈를 부활시킨 BMW는 쿠페, 컨버터블, 그란쿠페 등 3가지 바디 스타일로 신모델을 내놓을 계획이다. 앞서 선보인 쿠페와 컨버터블에
조회수 248 2019-06-18
오토헤럴드
폭스바겐, 8세대 신형 골프 올 연말 글로벌 출격
폭스바겐의 간판급 해치백 '골프'의 완전변경모델이 올 연말께 글로벌 시장에 출시될 전망이다. 8세대 모델로 출시될 신차는 가솔린과 디젤, LPG,
조회수 877 2019-06-18
오토헤럴드

최신 시승기

Beast Out The Box, 팰리세이드 2.2 디젤 시승기
현대 팰리세이드를 시승하였다. 기존 현대의 SUV 라인업을 완성하는 제품으로서, 현재 내수시장에서 큰 인기를 구가하고 있다. 최근 트랜드인 SUV 중에서도 독보
조회수 253 2019-06-19
글로벌오토뉴스
SM6 LPe 타고 땅끝마을까지
결론부터 말하자면 '가스차' 정확히는 LPG 모델에 대한 일반판매가 지난 3월 이후 가능해짐에 따라 관심도가 수직 상승 중이다. 다만 LPG 차량
조회수 238 2019-06-18
오토헤럴드
QM6 LPe 무난하고 경제적인 SUV를 원한다면 OK
2016년 5월 유럽 르노에서 '꼴레오스'의 2세대 완전변경모델을 공개한 이후 해당 차량이 QM5를 대신해 르노삼성자동차 라인업에 새롭게 투입된다
조회수 499 2019-06-18
오토헤럴드

이런저런 생각, 자동차 칼럼

[오토저널] 자동차와 CO2, CO2 배출량 감축 위해 필요한 것은?
2015년 12월 195개국이 서명한 파리 기후변화 협정(21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협정) 이후 전세계적으로 지구온난화를 완화하기 위해서 온실가스 중 대표
조회수 112 2019-06-19
글로벌오토뉴스
쉐보레와 르노삼성차, 지금 이대로 마이너 탈출은 몽상
쉐보레 브랜드의 5월 국내 판매 대수는 6727대다. 올해 1월부터 6월까지의 누적 판매는 2만 9810대,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9.6% 줄어든 수치다.
조회수 176 2019-06-19
오토헤럴드
중고차 보증을 위한 보증보험 가입 의무화, 당연한 의무이다.
국내 중고차 연간 거래규모는 약 380여 만대이다. 물론 소비자 대상의 중고차 거래인 사업자 거래만을 생각하면 약 270~280만대 정도로 추산된다. 신차 규모
조회수 278 2019-06-17
글로벌오토뉴스
84. 파워트레인의 미래  22. 디젤차의 반격이 시작됐다.
폭스바겐 디젤 스캔들 이후 일부 국가에서는 내연기관 금지법을 시행하겠다고 발표하기도 했다. 하지만 현재 ZEV사용만 인정한다는 법안을 정식으로 검토하는 나라는
조회수 600 2019-06-17
글로벌오토뉴스
[영상칼럼] BMW Z4와 프리미엄 브랜드의 라인업 전략
BMW가 2인승 경량 로드스터의 루프 타입을 전동격납식 하드톱에서 소프트톱으로 바꿨습니다. 1세대에는 쿠페와 컨버터블이 각각 있었으나 2세대에서 유행에 따라 쿠
조회수 212 2019-06-17
글로벌오토뉴스

전기차 소식

EU, 전기차 음향장치 의무화..7월 1일부터 본격 시행
EU(유럽연합)가 오는 7월 1일부터 보행자와 자전거 이용자 보호를 위해 전기차와 하이브리드 차량에 인공적인 소리를 발생시키는 시스템을 탑재해야 한다고 발…
조회수 157 2019-06-19
데일리카
현대차, 인휠모터 전기차 내년부터 상용화 예정
현대자동차가 전기차를 움직일 수 있는 모터가 바퀴안으로 들어가는 '인휠모터(in-wheel motor)' 시스템의 상용화를 내년부터 시작할 것으로
조회수 919 2019-06-17
오토헤럴드

테크/팁 소식

충돌 사고 시 더 치명적, 안전장치 홀대 받는 자동차 뒷좌석
앞 좌석보다 상대적으로 안전한 자리라고 생각해왔던 자동차 뒷좌석이 사고가 났을 때 더 치명적일 수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미국 고속도로 안전보험협회(IIHS)가
조회수 116 2019-06-18
오토헤럴드
메르세데스 벤츠, 질소산화물 거의 없는 디젤엔진 입증
메르세데스 벤츠가 자사 디젤 엔진이 질소산화물 배출량이 제로에 가깝다는 것이 입증됐다고 발표했다. 메르세데스 벤츠는 독일의 자동차 전문잡지 AMS(auto mo
조회수 867 2019-06-17
글로벌오토뉴스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