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모든 포르쉐의 조상’ 경매 오른다, 포르쉐 최고가 경신할까

오토헤럴드 조회 수1,056 등록일 2019.05.17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포르쉐는 세상 모든 드라이버들의 로망이다. 아름다운 유선형 바디, 기계공학의 정점에 다다른 독특한 설계, 강력한 퍼포먼스에 이르기까지 마니아들의 심금을 울리기에 충분하다. 그런데 그런 포르쉐들의 원조, 모든 포르쉐의 조상이라 할 만한 차가 경매에 출품돼 화제다.

클래식 카 경매로 유명한 RM 소더비는 오는 8월 몬테레이 경매에 포르쉐 타입(Type) 64가 출품된다고 밝혔다. 현존하는 가장 오래된 포르쉐 자동차이자, 전 세계에 단 한 대만 남은 차량인 만큼 자동차 경매 역사 상 가장 비싼 포르쉐로 기록될 가능성이 높다.

타입 64의 기원은 1939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천재 엔지니어 페르디난트 포르쉐 박사는 독일의 국민차로 설계된 폭스바겐 KdF 바겐, 일명 ‘비틀’을 기반으로 한 장거리 랠리 출전용 레이스 카 개발을 추진한다. 이 레이스 카는 1939년 9월 베를린-로마 간 1500km 랠리 출전을 목표로 만들어졌다.

기존 비틀의 프레임을 유용하면서, 여기에 공기저항을 최소화하기 위한 유선형 알루미늄 차체를 얹었다. 불룩 튀어나온 동그란 헤드라이트, 뒤쪽 끝단까지 매끄럽게 떨어지는 루프라인 등 여러 디자인 요소에서 오늘날 포르쉐 디자인과의 유사점을 찾을 수 있다.

25마력의 최고출력을 내던 수평대향 4기통 공랭식 엔진은 성능을 끌어올려 32마력의 최고출력을 내도록 업그레이드됐으며, 이렇게 전용 차체와 엔진을 얹은 레이스 카에는 타입 64라는 이름이 붙여졌다. 포르쉐 박사는 타입 64가 유럽의 모터스포츠 무대를 지배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전쟁이 터지기 전까지는 말이다.

1939년 9월, 나치 독일이 폴란드를 침공하면서 베를린-로마 랠리는 전면 취소됐다. 당연히 타입 64 프로젝트도 백지화됐고, 완성된 유일한 프로토타입은 나치 독일 정부의 소유가 됐다. 이 프로토타입은 얼마 지나지 않아 시험 주행 중 사고로 반파됐다.

그러나 포르쉐 박사의 아들인 페리 포르쉐는 프로젝트가 그대로 사장되는 것을 안타깝게 여겨 2대의 타입 64를 더 제작했다. 2호차는1939년 12월에, 3호차는 이듬해 6월에 완성됐다. 특히 3호차는 파손된 1호차의 뼈대를 재활용해 만들어져 사실 상 두 대의 타입 64만이 남게 됐다.

제2차 세계대전을 거치면서 2호차는 전쟁에 휩쓸려 사라졌지만, 3호차는 살아남아 종전을 맞이했다. 이 3호차는 1946년 정식 등록돼 번호판을 발급받았고, 자동차 디자이너 바티스타 피닌파리나에 의해 1947년 복원됐다. 이 익숙한 이름의 디자이너는 훗날 디자인 하우스 ‘피닌파리나’를 설립한 인물이다.

페리 포르쉐는 1948년부터 스포츠 카 356을 생산하면서 자동차 회사로서의 포르쉐의 기틀을 닦았다. 그리고 자동차 회사 포르쉐의 설립보다9년이나 일찍 만들어진 타입 64는1949년 오스트리아인 레이서 오토 마테(Otto Mathe)에게 매각돼 50년대 초반 유럽 각지의 모터스포츠에서 활약했다. 마테는 평생 이 차를 소장했으며, 그의 사후 1995년, 유족들은 현재 소유주인 포르쉐 역사가 토마스 그루버(Thomas Gruber) 박사에게 타입 64를 팔았다.

이처럼 기구한 역사를 지닌 타입 64 3호차의 소장가치는 상상을 초월할 것으로 전망된다. 포르쉐 첫 양산차인 356보다 9년 먼저 개발된, 현존하는 가장 오래된 포르쉐인 데다 오직 3대만 만들어져 1대만 남아있어 엄청난 희소성을 지녔기 때문이다.

경매를 주관하는 RM 소더비는 이 차의 감정가를 2000만 달러(한화 약 238억 원)로 책정했다. 소장가치가 뛰어날 뿐 아니라 1947년 복원된 이래로 개조된 부분 없이 순정 상태를 유지하고 있으며, 수리 부속도 함께 제공되는 등 장점이 많다는 게 소더비 측의 설명이다. 따라서 감정가보다 더 높은 가격에 낙찰될 가능성도 있다.

특히 타입 64가 실제로 이 가격대에 낙찰될 경우 역대 포르쉐 중 가장 비싼 가격에 낙찰된 차가 될 전망이다. 지금까지 포르쉐 중 가장 비싸게 낙찰된 차량은 레이스 카917K로, 영화 ‘르망’의 촬영에 사용됐던 차량이다. 2017년 경매에서 1400만 달러(한화 약 166억 원)에 낙찰됐다. 클래식 카 전문가들은 타입 64의 놀라운 희소성과 가치를 고려했을 때 낙찰가 기록 경신이 어렵지 않게 이뤄질 것으로 내다봤다.


김주영 기자/DH@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회사명
    포르쉐
    모기업
    Volkswagen AG
    창립일
    1930년
    슬로건
    There is no substitute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현대기아차, 11월 그랜저·K5·GV80 출격..‘집안 싸움(?)’
다음 달, 국내 자동차 시장에서는 현대기아차의 ‘거물급’ 신차들이 대거 선보여진다. 17일 국내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오는 11월엔 현대자동차 그랜저 부분…
조회수 194 2019-10-17
데일리카
[시승기] 가솔린의 실질적 대안..K7 프리미어 하이브리드
널찍한 실내공간, 편안한 승차감, 풍부한 편의사양 등을 갖춘 국산 준대형 세단은 SUV 강세 속에서도 꾸준한 인기를 넘어 세단 시장의 중심으로 자리잡고 있다.…
조회수 101 2019-10-17
데일리카
벤틀리, 플라잉스퍼 양산 돌입..고객 인도 시점은?
벤틀리가 플라잉스퍼 양산을 본격화 한다. 벤틀리는 16일(현지시간) 프로토타입 시험주행을 마무리한 플라잉스퍼의 생산이 영국 크루 공장에서 시작됐다고 …
조회수 74 2019-10-17
데일리카
포드, 머스탱 기반 전기 SUV 출시 계획..티저 이미지 살펴보니
포드가 머스탱을 기반으로 하는 전기 SUV의 개발 과정 일부를 공개했다. 16일(현지시간) 포드는 머스탱을 기반으로 개발 중인 전기 SUV의 테스트 과정을 공
조회수 76 2019-10-17
데일리카
재규어, 뉘르부르크링서 ‘서킷택시’ 운행..I-페이스·XE SV 투입
재규어가 뉘르부르크링 서킷에서 ‘택시’를 운행한다. 재규어는 독일 뉘르부르크링 서킷에서 전기차 I-페이스를 이용한 레이스 택시 운행을 시작한다고 14일(…
조회수 46 2019-10-17
데일리카
세계 100대 브랜드, 車 부문 토요타 벤츠 순...현대차 36위
세계 최대 브랜드 컨설팅 인터브랜드의 2019년 세계 100대 브랜드 순위가 17일 발표됐다. 애플과 구글이 7년 연속 1위와 2위를 차지했고 아마존은 3위를
조회수 55 2019-10-17
오토헤럴드
물었다 소형 SUV, 기아차 셀토스 사겠다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소형 SUV 수요가 크게 증가하면서 경쟁이 치열해 지고 있는 가운데 가장 사고 싶은 모델은 기아차 셀토스인 것으로 나타났다. 케이카(K Car)가 전국 성인 남
조회수 91 2019-10-17
오토헤럴드
500km 돌파, 국산 전기차(SOUL EV) 서울외곽순환도로 4바퀴
가득 충전(96%)한 국산 전기차 쏘울 부스터 EV는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127.5km)를 몇 바퀴나 돌 수 있을까요. 오토헤럴드의 극한 시승, 이번에는 국산
조회수 87 2019-10-17
오토헤럴드
BMW코리아, 차원이 다른
친환경차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대중 브랜드와 프리미엄 브랜드를 가리지 않고 글로벌 완성차들이 앞 다퉈 친환경 로드맵을 발표하고 엔트리부터 플래그십까지 하이브
조회수 43 2019-10-17
오토헤럴드
그 들이 만든 세 번째 스포츠카
2005년 다임러 그룹에서 자회사로 독립한 내용을 몰랐다면 메르세데스-AMG는 그동안 단순히 벤츠의 고성능차를 제작하는 서브 브랜드로 인식됐을지 모른다. 하지만
조회수 75 2019-10-17
오토헤럴드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