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시승기] 미웠었지만, 그래도 다시 한번..BMW 520d

데일리카 조회 수2,804 등록일 2019.05.16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BMW 5시리즈


[데일리카 임상현 기자] 시승기에 앞서 지난해 일어난 화재사건에 대해 다시 한번 되짚어보고자 한다.

작년 여름 BMW는 불미스러운 사건으로 프리미엄 브랜드 이미지에 큰 상처를 입었다. 그 후 BMW에 관련한 모든 소식에는 한결같은 반응 따른다. 리콜이 완료시점에 이른 오늘까지 여전히 BMW는 불미스러운 꼬리표를 달고 있다.

오늘 시승기의 주인공은 지난 한 해 ‘핫(Hot)’했던 5시리즈다. 거기에 디젤엔진을 탑재한 520d. 다만, 이번 시승 차량은 지난해 일어났던 모델과는 다른 모델임을 강조하고 싶다.

BMW 520d


5시리즈라는 이름만 같을 뿐 코드네임 F10에서 G30으로 풀모델체인지가 이루어진 새로운 5시리즈다. 여기에 문제(?)의 그 엔진도 아니다. 이번 시승기는 코드명 G30 5시리즈다.

BMW 520d


■ M패키지를 지워버린 5시리즈

지난 2017년 2월 한국시장에 첫 선을 보인 5시리즈(G30)는 M패키지 사양을 기본으로 탑재한 뒤 판매가 이루어졌다. 해외에서는 옵션으로 제공되는 M패키지 사양이 기본 적용된 이유에 대해서 BMW는 한국 소비자들에 높은 선호도로 인한 이유라 밝히기도 했다.

실제 길거리에서 자주 보이는 5시리즈는 거의 모든 모델이 M패키지가 장착된 차량들이다. 하지만, 이번 시승모델은 M패키지 사양이 적용되지 않은 럭셔리 라인의 트림이다. M패키지와는 다른 앞뒤 범퍼 디자인과 크롬장식을 더해 깔끔하고 고급스러운 인상을 준다는점이 가장 큰 특징이다.

BMW 520d


처음은 다소 밋밋할 수 있는 디자인이지만 오래보아도 질릴 것 같지 않은 심플한 구성들로, 공격적인 이미지의 M패키지 디자인에 부담을 느꼈던 소비자들에게는 환영 받을만한 구성이다.

BMW 520d


■ 입문형 모델 답지 않은 탄탄한 구성

문을 열고 들어서자 시트의 색상과 단정한 인테리어가 눈에 들어온다. 브라운계통의 나파가죽 시트와 무광 우드트림의 조화가 고급차의 감성을 충분히 전달한다. 실내에 들어서 구석구석 살펴보니 엔트리 트림으로 분류되는 모델이지만 프리미엄 브랜드의 일원으로서 갖춰야할 구성들을 빠짐없이 챙긴 모습이다.

열선과 통풍 기능이 갖춰진 나파가죽 시트와 디스플레이 계기판, 대형 모니터, 디스플레이가 탑재된 스마트키, HUD, 무선 충전 시스템, 반자율시스템, 차선이탈 방지 장치, 사각지대 경보장치, 긴급제동 시스템 등 소비자들이 선호하고 자주쓰는 편의 장비들이 부족함 없이 채워져 있다.

BMW 520d


한때 상위트림과의 차이를 두기 위해 BMW는 엔트리 트림에 속하는 라인업들은 빈약한 옵션 구성 등으로 소비자들의 불만을 사기도 했다. 그러나 이번 5시리즈(G30)에서는 예전과 같은 모습들을 찾아 보기 힘들다. 분명 소비자들의 긍정적인 반응 역시 높을 것으로 생각된다.

BMW 520d


■ 완성도 높은 디젤엔진..훌륭한 8단 변속기

BMW의 전체 판매량 중 약 40%의 비율을 자랑하는 모델이 바로 5시리즈다. 그중 520d 모델의 판매량은 5시리즈 전체 60%에 달하는 베스트셀러다.

520d에 탑재된 파워트레인은 4기통 2.0리터 디젤엔진으로 최고출력 190마력, 최대토크 40.8kg.m 힘과 8단 자동변속기를 통해 뒷바퀴에 동력을 전달한다.



디젤엔진을 탑재한 모델이지만 실내에서의 정숙성과 진동 대책능력은 이전모델 대비 훨씬 정숙해진 모습이다. 외부에서는 여전히 디젤특유의 소음을 들을 수 있지만 실내에서는 디젤모델로서는 우수한 NVH 능력을 갖고 있다.

정차시에는 스티어링 휠과 시트를 통해 진동이 미약하게 전달 되지만 이마저도 차량이 움직이기 시작하면 느끼기 어려운 수준이다.

BMW 520d


■ 부드러운 주행성능..편안한 데일리카

부드러운 서스펜션이 적용된 520d는 시종일관 높은 승차감을 보여준다. 가감속이 잦은 시내주행에서 이같은 세팅은 운전의 편안함을 높여주는 플러스 요소다. 도로상황이 좋지못한 곳을 지날때, 높은 과속방지턱을 넘을 때 등 노면의 충격을 흡수하는 능력역시 뛰어나다.

이처럼 부드러운 서스펜션의 적용으로 BMW가 자랑하는 날카로운 핸들링 성능이 떨어지진 않을까 생각도 했지만 5시리즈는 여전히 BMW의 일원이다.

이전의 날카롭게 반응하는 핸들링 특성은 아니지만 분명 운전자가 원하는 조작에 충실히 따라오는 능력은 어른스러워진 5시리즈를 보는 것 같다. 일상에서의 만족도와 이따금 스트레스를 풀어줄 즐거운 드라이빙 사이에서 적절히 조율된 모습이다.

이번 시승에서 가장 눈에 띄었던 부분은 브레이크 능력이다. 브레이크의 압력이 고르게 분포되어 있어 페달의 조작량만큼 반응하는 브레이크는 급감속이 여러번 이루어지는 환경에서도 좀처럼 쉽게 ABS의 개입이 이루어지지 않을만큼 뛰어난 성능을 발휘했다.

전륜에 벤틸레이티 디스크, 후륜에는 디스크 타입의 일반적인 브레이크 시스템이 탑재된 가운데서도 이런 능력은 높은 점수를 받아 마땅하다. 위험한 상황시 1m혹은 그 이하의 미세한 제동거리의 차이로 사고의 유무를 판가름이 나는만큼 우수한 브레이크 성능은 다른 제조사에서도 적극 벤치마킹 해야할 필요성을 느낀다.

BMW 520d


다만, 시승기간 내내 스탑앤고의 적극적인 개입은 수정이 이루어져야 할 부분이다. 연료를 아끼기 위한 노력은 알겠으나, 차가 완전히 정차하기도 전에 먼저 작동되는 시스템은 출퇴근길 러시아워에서 불필요한 진동만 전달해줄 뿐이었다.

분명 멈추지 않고 슬금슬금 앞으로 가는 상황에서 자꾸만 시동이 꺼짐과 켜짐을 반복하니 오히려 스트레스만 늘어났다. 이후 시승기간 내내 차에 올라 가장먼저 하는일은 스탑앤고 꺼짐버튼을 누르는 일이었다.

BMW 520d


■ 미워도 다시 한 번..이미지 회복은 천천히 확실하게

다시 처음으로 돌아가 지난해 일어났던 사건은 BMW에 있어서 한동안 가장 큰 일로 기억될 것이다. BMW의 화재사건은 분명 결함이고 잘못된 일이다. 잘못된 부분에 대해서는 비판받아 마땅하다.

다만, 사건 이후 폭발적으로 쏟아진 일부 악의적인 글과 기사를 통해 사실이 부풀려 지거나 왜곡된 경우를 쉽게 볼수 있다. 대중의 이목을 끌기 위해 자극적인 내용들로만 가득한 글들 역시 아직까지 여전하다.

BMW는 화재사건과 별개로 높은 기술력을 지닌 프리미엄 브랜드다. 한번의 이슈로 그들이 가진 기술력과 우수한 차량성능이 사라지진 않는다. 현재 판매중인 520d는 BMW의 중형세단으로서 충분히 매력적인 구성을 갖췄다.

BMW 520d


뛰어난 승차감, 부족하지 않은 공간, 높은 연비, 국산차 못지않은 편의장비와 반자율시스템을 포함한 첨단장비 등을 기본으로 탑재해 지금도 꾸준한 판매량을 기록중이다.

마지막으로 이같은 높은 상품성을 가진 제품이 일부 악의적인 댓글과 글들로 인해 더이상 피해가 없길 바란다. 제품에 대한 고민은 일부 악플러들이 아닌 실제 소비자가 해야할 문제이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시트로엥, 콘셉트카 ‘나인틴 나인틴(19_19)’ 공개 계획..특징은?
마세라티, BMW 자율주행 기술 탑재 계획..‘주목’
전기차 스타트업 ‘새안’, 美 라스베이거스로 본사 이전..그 배경은?
폭스바겐, 신형 ‘골프’ 렌더링 이미지 공개..10월 출시 계획
맥라렌, 장거리 투어러 GT 공개..620마력 파워
르노삼성, 11개월 만에 임단협 잠정 합의..주요 내용은?
르노삼성, SM6·QM6 라인업 변화 예고..과연 핵심 포인트는?
  • 회사명
    BMW
    모기업
    BMW AG
    창립일
    1915년
    슬로건
    Sheer Driving Pleasure
  • BMW BMW 5-Series 종합정보 저공해3종
    2017.02 출시 준대형 09월 판매 : 2,479대
    휘발유, 경유 1995~1998cc 복합연비 10.4~14.0 ㎞/ℓ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김효준 BMW코리아 회장, “문제 해결 최선..모든 상황 공유하겠다”
“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통해 원인을 해결하고 고객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강도 높은 긴장감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김효준 BMW코리아 회장은 6일 서울 중…
조회수 788 2018-08-07
데일리카
BMW, “차량 화재 원인은 EGR..동시다발적 발생 이유는 아직”
BMW가 잇따른 화재 사고와 리콜조치에 대해 입을 열었다. BMW코리아는 6일 서울 중구에 위치한 웨스턴조선호텔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대표이사 명의의 …
조회수 1,161 2018-08-07
데일리카
BMW코리아,
BMW코리아가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잇따라 발생하고 있는 화재사고에 대한 대국민 사과를 발표했다. BMW그룹코리아 김효준 회장이 6일 서울 소공동 웨스틴조
조회수 1,677 2018-08-07
글로벌오토뉴스
BMW, 잇따른 화재에도 판매는 이상 無..“없어서 못 판다”
BMW가 잇따른 차량 화재 사건으로 하마평에 오르고 있지만, 일선 딜러사의 판매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6일 다수의 BMW코리아 공식 딜러사들에 …
조회수 3,422 2018-08-06
데일리카
벤츠,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시장 맹추격..국산차도 제치고 ‘질주’
벤츠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SUV GLC 350e가 출시 4개월 만에 수입 하이브리드 SUV 시장에서 강세를 보이고 있어 주목된다. 6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K
조회수 10,479 2018-08-06
데일리카
시대 역행, 디젤차 바람을 또 불러온 아우디 A6 TDI
7월 수입차 시장에서 가장 많이 팔린 모델은 아우디 A6 TDI다. 7월 한 달 974대를 팔아 771대의 폭스바겐 티구안 2.0 TDI를 여유 있게 제쳤다.
조회수 7,263 2018-08-06
오토헤럴드
포르쉐, 파나메라 4 E-하이브리드 출시..가격은 1억5980만원
포르쉐가 국내 시장에서 신형 파나메라의 라인업을 강화한다. 포르쉐코리아는 6일 신형 ‘파나메라 4 E-하이브리드’를 출시하고 본격적인 시판에 나선다고 밝…
조회수 8,504 2018-08-06
데일리카
애스턴 마틴, 첫 번째 SUV ‘바레카이’ 2019년 출시 계획 ′주목′
애스턴 마틴이 준비중인 첫 번째 SUV ′바레카이(Varekai)‘가 2019년 출시될 전망이어서 주목된다. 자동차 전문매체 오토익스프레스에 따르면, 애스턴
조회수 3,959 2018-08-06
데일리카
[스파이샷] 폭스바겐 T-크로스
폭스바겐의 소형 SUV인 T-크로스의 공개일이 얼마 남지 않았다. 이번에 포착된 모델은 위장 패턴도 대부분 제거한 모델로, 헤드램프와 테일램프 그리고 범퍼 일부
조회수 3,040 2018-08-06
글로벌오토뉴스
2014년 완전변경모델로 출시된 3세대 미니(MINI)는 이전 클래식한 분위기를 조금은 벗어던지고 다양한 첨단 사양과 실내외 디자인 변형을 통해 보다 많은 소비
조회수 2,571 2018-08-06
오토헤럴드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