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르노삼성차 노조는 현대차 노조의 ‘현실 인식’을 배워라

오토헤럴드 조회 수170 등록일 2019.05.15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단언하기 이르지만, 대한민국 강성 노조를 대표하는 현대자동차 노동조합에 변화의 기류가 감지되고 있다. 지난 13일 현대차 노조는 ‘자동차 산업 미래 전망과 고용 변화’를 주제로 토론회를 갖고 내연기관차의 생산량 감소에 따른 대응 방안을 모색했다.

2025년 내연기관차 생산량 57% 감소, 이로 인해 2700여명의 인력 감축이 불가피해질 수 있는 상황을 우려하는 자리였지만 현대차 노사가 4차 산업혁명으로 자동차 산업이 맞게 될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함께 고민하고 있다는 것만으로도 의미가 있어 보였다.

노조가 전기차와 자율주행차, 공유경제의 확산 등 자동차 산업이 맞닥뜨릴 근본적인 체질 변화와 구조적인 재편을 인식하고 어떻게 대응할지, 사용자 측과 토론하는 모습 자체가 반가운 이유다. 최저임금 미달 문제를 놓고도 현대차 노조는 “초임 연봉 5200만원을 받는 현대차 노동자”가 따질 일이 아니라고 선언했다.

올해 노사 협상에서 이슈가 될 것으로 우려됐던 최저 임금 문제를 노조가 이를 곱게 보지 않는 ‘국민 정서’를 들어 논의 대상에 제외할 수도 있다는 의미다. 노조는 또 고용세습으로 비난을 받았던 정년 퇴직자와 장기근속 조합원의 우선 채용 조항도 삭제하겠다고 밝혔다.

당연한 것으로 볼 수 있지만 다른 곳도 아닌 현대차 노조가 자신들의 기득권을 스스로 포기했다는 점을 업계는 신선한 충격으로 받아들이고 있다. 다른 한편에서는 “통상임금 투쟁에서 유리한 협상을 끌어내기 위한 노조의 전략”이라거나 “이 정도로 현대차 노조가 현실 인식을 했다고 보기 어렵다”는 얘기도 나온다.

그러나 지난해까지 7년 연속 파업을 이어온 현대차 노조가 자동차 산업의 위기를 인식하고 회사와 머리를 맛대 대응 방안을 토론하고 기득권을 먼저 포기하겠다고 나선 것을 두고 폄하하거나 다른 의도가 있을 것으로 볼 이유가 없다. 그것만으로도 대단한 변화다.

반면 르노삼성차 노조는 전면파업을 선언했다. 사측이 전향적인 교섭안을 제시하지 않고 있다는 것이 이유다. 지난해 6월부터 시작된 임단협이 해를 넘기고 협상조차 제대로 이뤄지고 있지 않은 가장 큰 이유는 노조가 “현대차 수준의 처우’를 요구해서다.

르노삼성차 모기업 르노가 노조의 부분 파업이 지속될 경우 부산공장의 생명줄이나 다름없는 ‘위탁생산’의 물량을 줄일 수 밖에 없다고 수 차례 경고했지만 묵살당하고 있다. 판매는 반토막이 났고 협력사는 아사 직전에 놓여있다. 이대로라면 협상이 타결돼도 회생이 어렵다는 얘기까지 나왔지만 노조는 ‘전면파업’으로 대응을 했다.

현대차 노조의 올해 임금협상도 쉽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많다. 그러나 노조가 자동차 산업의 변화를 인식하고 있다는 점에서 긍정적인 관측도 나온다. 그러나 르노삼성차는 더욱더 깊은 수렁으로 빠져들고 있다. 임금에 대한 협상이 진전을 보이자 전환배치 문제를 들고 나왔고 외국인 사장이 협상에 나서지 않는다는 이유도 댔다.

현대차 노조가 전향적인 자세로 앞으로의 협상에 나설지는, 그래서 지난해까지 이어졌던 7년 연속 파업의 고리를 올해 끝낼지는 솔직히 모르겠다. 그러나 더 절박한 상황에 놓인 르노삼성차의 노조가 회사를 적으로 보고 자신들의 요구만 앞세우고 지금의 위기에 대한 인식을 바꾸지 않는 한 공멸할 것임은 분명해 보인다


오토헤럴드/webmas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회사명
    르노삼성
    모기업
    르노그룹
    창립일
    2000년
    슬로건
    새로운 10년, 세계로의 비상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시승기] 찻잔 속 태풍에 그칠 것인가..테슬라 전기 SUV ‘모델X’
차를 타고 움직이기 시작한 지 5분도 되지 않는 시간에 이렇게 많은 주목을 받아 보는 것도 처음인 것 같다. 모델X는 길거리를 다니는 사람들에게도, 시승을…
조회수 185 2019-05-22
데일리카
BMW,X5 PHEV 8월 유럽시장 출시
BMW의 라인업 확대와 파워트레인 다양화가 지속적으로 진행되고 있다. 3시리즈에 374마력의 M430i를, 5시르지에는 신개발 V형 8기통 엔진과 플러그인 하이
조회수 312 2019-05-22
글로벌오토뉴스
‘그림의 떡’ 제네시스 G70 수동, 미국 판매량 살펴보니...
해외 시장에서만 판매되고 있는 제네시스 G70 수동변속기 모델의 판매 비중은 4%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제네시스 브랜드에 따르면, G70의 올해 미
조회수 600 2019-05-22
데일리카
007 시리즈의 전설
애스턴 마틴이 'On Her Majesty 's Secret Service' DBS 슈퍼레제라로 불리는 모던한 본드카 스페셜을 공개했다.
조회수 94 2019-05-22
오토헤럴드
현대트랜시스, 북미서 1조원 규모  전기차용 시트 수주
현대트랜시스가 북미 전기차시장에서 대규모 시트 수주에 성공했다. 현대트랜시스는 5월 22일 미국 전기차 스타트업 리비안(Rivian)과 1조 원 규모에 달하는
조회수 76 2019-05-22
글로벌오토뉴스
디디 추싱, 트립어드바이저와 전략적 제휴 계약 체결, 공격적인 서비스 확장 예정
중국 최대 온라인 카헤일링 플랫폼인 디디 추싱(Didi Chuxing)은 여행사 트립어드바이저와의 전략적 제휴를 통해 여행상품과 카헤일링 서비스와의 연계를 꾀한
조회수 75 2019-05-22
글로벌오토뉴스
쌍용자동차, 전국 대리점 대표들과 CEO 간담회 실시
쌍용자동차는 예병태 신임 사장이 잇달아 임직원 대상 간담회를 가진 데 이어 전국 대리점 대표들과 만나 소통하는 시간을 가지는 등 열린 경영 및 소통 경영 행보를
조회수 82 2019-05-22
글로벌오토뉴스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의 초고성능 타이어(UHPT; Ultra High Performance Tire) 신제품인 ‘벤투스 S1 에보3(Ventus S1 evo3)
조회수 96 2019-05-22
글로벌오토뉴스
기아차 THE K9 골프 인비테이셔널 참가자 모집
기아자동차는 6월 10일(월) 베어즈베스트 청라 골프클럽(인천시 서구 소재)에서 열리는 K9 멤버십 고객 골프대회 ‘THE K9 골프 인비테이셔널(THE K9
조회수 85 2019-05-22
글로벌오토뉴스
현대 8세대 쏘나타 2.0 가솔린 시승기
현대자동차 8세대 쏘나타를 시승했다. 새로 개발한 모듈러 플랫폼을 베이스로 센슈어스 스포티니스라는 새로운 디자인 언어를 채용하고 디지털화와 커넥티비티에서 프리미
조회수 304 2019-05-22
글로벌오토뉴스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