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시승기] 지리차가 인수한 볼보..첫 변화를 준 ‘XC90 T6’

데일리카 조회 수857 등록일 2019.05.13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볼보 XC90 T6


[데일리카 임상현 기자] “투박하고 각진 디자인? 안전하다는데 별로 매력을 못느끼겠어..” 볼보에 대한 질문에 주변에서 흔히 들어볼 수 있는 답이다.

지난 2010년 중국의 지리자동차에 인수되기 전까지 볼보의 이미지는 위의 대답이 말해주듯 다수의 소비자에게 매력 어필이 부족한 브랜드였다.

하지만, 2010년 이후 볼보가 달라졌다. 단순히 모기업이 포드에서 지리자동차로 이름만 변한게 아니다. 디자인부터 섀시, 파워트레인과 전동화 전략까지. 볼보의 변신을 위해 지리자동차는 대출까지 받아가며 자금을 확보했고 그 결과 지금의 볼보가 탄생할 수 있게됐다.

새로운 볼보를 꿈꾸며 5년의 시간이 흘러 지난 2015년 볼보 SUV의 플래그십 XC90이 세상에 선보였다. 이전 볼보와의 유사점을 찾아보기 힘든, 말그대로 완전한 ‘신차’였다.

2015 XC90


이제는 볼보의 시그니처로 자리잡은 ‘토르의 망치’ 헤드램프 디자인을 시작으로 모듈형 플랫폼 SPA(Scalable Product Architecture)를 기반으로 하는 첫 번째 모델이었다.

여기에 휘발유와 디젤엔진 모두 같은 블럭을 사용하는 모듈형 2.0리터 엔진을 개발하여 트림에 따라 터보와 수퍼차저 등을 활용해 다양한 파워트레인을 선보였다.

이토록 볼보는 그 동안의 구식 이미지를 벗어던지고 지금은 누구보다 세련되고 현대적인 면모를 갖춘 브랜드로 재탄생했다.

볼보 XC90 T6


■ 스칸디나비아 디자인의 시작

지난 2016년 국내에 첫선을 보인 2세대 XC90은 북유럽 가구의 심플한 디자인을 자동차까지 이어받은 모델이다. 화려함보단 따뜻함을 테마로 하는 스칸디나비아 디자인을 안팎으로 적용해 경쟁모델과는 다른 매력을 보여준다. 전면부의 토르의 망치를 형상화한 헤드램프 디자인과 볼보 최초의 수직형태의 그릴은 국내기준 대형 SUV의 사이즈에 속하는 크기에 당당함을 더한다.

측면부의 디자인 역시 간결한 디자인의 연속이다. 과한 크롬장식과 캐릭터 라인들을 최소화해 독일 브랜드와 일본 브랜드의 모델들과 차이점을 뚜렷히 보여준다. 후면부 역시 볼보 특유의 리어램프 디자인을 제외한다면 전면과 측면부의 모습과 조화가 잘 어우러진 모습이다. 차체 사이즈는 전장 4950mm x 전폭 2010mm x 전고 1775mm, 휠베이스 2984mm이다.

볼보 XC90 T6


어느 한군데 튀어보려고 하는 곳 없이 전체적인 디자인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고심한 흔적들이 엿보인다. 간혹 큰 차체 사이즈를 가진 SUV들은 빈 여백을 감추기 위해 크롬과 플라스틱 장식 등의 불필요한 구성으로 디자인의 완성도를 낮추는 경우를 보기도 하지만 XC90은 이토록 어려운 숙제를 본인들만의 디자인 색채로 해석했다는 점에서 소비자들에게 더 높은 점수를 받는다는 생각이다.

인테리어는 볼보가 자랑하는 스칸디나비아 혹은 북유럽 감성을 제대로 맛볼 수 있는 공간이다. 대형 디스플레이를 중심으로 천연 나무 장식과 가죽으로 마무리된 실내는 처음 차를 접하는 순간부터 편안한 느낌을 전달한다. 손이 닿는 가죽소재의 감촉도 부드러우며, 시각적 만족도까지 높아 오랫동안 보아도 질리지 않을것만 같다.

볼보 XC90 T6


볼보가 자랑하는 시트는 역시나 ‘명불허전’이다. 앞뒤 어느곳에 앉아도 편안한 착좌감을 느낄 수 있으며, 장시간의 운전에도 엉덩이와 허리가 불편하다고 느껴지지 않는다. 여기에 1열에는 열선과 통풍, 마사지 기능까지 더해져 날이 점점 더워지는 요즘 날씨에도 쾌적한 운행이 가능했다.

볼보 XC90


3열까지 제공되는 실내공간은 매우 넓은 수준이다. 2열의 공간은 덩치 큰 성인들도 부족함을 전혀 느낄 수 없는 공간이다. 3열의 공간 역시 2열좌석을 적당히 슬리이딩 시킨다면 7명의 승객이 모두 이동하기에 불편함이 크지 않다.

볼보 XC60 T6


■ 배기량 2.0리터?..더할나위 없는 완벽한 조합

XC90 T6에 탑재된 파워트레인은 4기통 2.0리터 수퍼차저+터보의 조합과 8단변속기가 짝을 맞춰 4바퀴에 동력을 전달한다. 대형 SUV에 2.0리터라니? 아무리 수퍼차저와 터보가 탑재된다 해도 국내 기준 중형 세단에 올라가는 엔진이 가당키나 할까? 시승기간 내내 주변에서 수도 없이 듣던 말이다.

미리 말하자면 2.0리터 엔진은 훌륭했고 XC90에 더할 나위 없는 완벽한 엔진이였다. 현재 판매중인 XC90에는 디젤과 휘발유 그리고 하이브리드 시스템이 더해진 파워트레인까지 다양한 라인업을 이뤄 판매중이다. 그리고 이중 다수의 소비자들의 선택은 디젤엔진이다.

자동차 시장에서 디젤엔진의 위치가 점점 줄어들고 있다고는 하지만 여전히 SUV의 카테고리 안에서 소비자들의 선택은 역시나 디젤이다. 거기에 큰 차체를 가진 XC90이니 수긍이 가는 부분이기도 하다.

볼보 XC90


다만, XC90을 구입하려는 소비자들에게 꼭 가솔린 엔진이 탑재된 T6의 모델을 경험 해보는것을 추천드린다. 디젤엔진에서는 절대 경험할 수 없는 높은 정숙성과 진동대책은 같은 차를 타더라도 한결 편안하고 고급스러운 주행을 가능케 한다.

디젤엔진의 토크? T6라면 수퍼차저와 터보가 디젤엔진 못지 않은 토크를 발휘한다. 가속페달에 힘을 주는 동시에 자연흡기처럼 수퍼차저가 먼저 힘을 보태고 3500rpm 이후는 터보가 바통을 이어받아 고회전 영역까지 꾸준히 힘을 전달한다. 최고출력 320마력, 최대토크 40.8kg.m의 수치는 시내주행과 고속도로 어느 곳에서도 힘의 부족을 느끼지 않게 해준다.

처음 차가 움직이기 시작할때부터 시종일관 부드럽고 가볍게 움직이는 차체는 큰 사이즈의 부담을 덜어내주며, 여기에 뛰어난 승차감까지 더해져 다인승차 환경에서 만족감을 더욱 배가 시킨다.

부드럽고 편안한 승차감이 기본이 되는만큼 코너에서의 움직임이 다소 허둥될 것으로 예상했으나 생각외로 코너링 성능 역시 훌륭하다. 275mm 45시리즈의 20인치 휠과 타이어가 4바퀴에 동일하게 적용된 만큼 의도한 라인을 벗어나는 일은 마주하기 어렵다.

다만, 롤의 허용범위는 SUV 라는점을 반드시 기억해야한다. 세단의 그것을 생각한다면 좌우의 움직임이 생각보다 크다고 느낄 수 있다.

볼보, 시티 세이프티 (all new XC90)


■ 동급 최고의 반자율주행, 오디오 시스템...운전의 편안함을 더하다

XC90에는 기본트림부터 상위트림까지 모두 동일한 반자율 시스템이 탑재됐다. 안전을 최우선으하는 볼보의 철학 덕분에 소비자들은 어떤 모델, 어떤 트림을 선택하더라도 이같은 시스템을 모두 누릴 수 있다는 점은 향후 다른 브랜드에서도 적극적으로 도입되어야 하는 부분이다.

볼보의 반자율 시스템은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을 시작으로 스티어링 어시스트와 차선이탈 방지 시스템 등의 다양한 액티브 세이프티로 이루어져 있다. 시스템의 완성도 역시 높아 갑작스럽게 속도가 증가하거나 차선 내에서 이리저리 움직이는 불안한 모습은 보이지 않는다.

볼보 XC90 (능동형 운전자보조주행시스템)


완성도가 높은 시스템 덕에 운전자는 전방주시에 보다 더 집중할 수 있고 편안한 주행이 가능하다. 또 하나 볼보의 차량을 타면서 빠지지 않고 나오는 이야기중 하나는 바로 오디오 시스템이다.

바워스&윌킨스 (B&W, Bowers&Wilkins)의 오디오 시스템은 어떤 장르의 음악과 상관없이 차안을 훌륭한 음악 감상실로 만들어준다. 막히는 차안에서 혹은 나홀로 운전할 때, 가족과 연인과 함께하는 어느 순간에서도 분위기를 한층 끌어올려줄 수 오디오 시스템은 꼭 경험해 보는걸 적극 추천한다.

볼보, ′XC90 페이스리트프′ (출처 볼보)


■ XC90의 경쟁력은?

볼보 XC90의 판매가격은 디젤엔진이 탑재된 D5 모멘텀 기준 8030만원부터 T8 가솔린 하이브리드 엑설런스 1억 3780만원까지 총 6가지 트림이 존재한다. 이중 시승차량은 T6 인스크립션 트림으로 9550만원의 가격으로 판매 중이다.

현재 시장에서 XC90의 직접적인 경쟁상대로 손꼽히는 모델들은 곧 출시 예정인 BMW의 X5와 메르세데스-벤츠의 GLE, 폭스바겐의 투아렉 등 독일차 위주의 모델들이다. 최근 들어 볼보의 높은 인기덕에 대다수 모델들은 주문 후 인도까지 몇 개월 이상의 시간이 필요한 경우가 상당하다.

볼보, ′XC90 페이스리트프′ (출처 볼보)


여기에 할인폭도 경쟁 모델들에 비해 턱없이 부족한 수준이라 실제 구매시 XC90을 비롯한 볼보의 모델들은 경쟁 모델들 대비 높은 수준으로 구입해야하는 경우를 빈번히 볼 수 있다. 볼보의 브랜드 가치가 독일차들과의 경쟁에서 아직까지 부족하다는 점을 생각했을때 판매 전략에서 아쉬움이 나올 수 밖에 없는 이유다.

때문에 약간의 판매가격 조정으로 경쟁모델들과의 격차를 줄일 수 있다면 볼보를 선택하려는 소비자들의 만족도는 더욱 높아질 것이라 생각된다. 깔끔한 안팎 디자인과 동급 최고수준의 반 자율시스템, 각종 편의장비, 뛰어난 승차감 등은 XC90을 선택해도 후회하지 않을 요소다.

다만, 이러한 장점들을 보다 많은 소비자들이 누릴 수 있도록 볼보는 물량수급 능력과 판매 전략에 대해 다양한 방법들을 고심해야 한다. 한국시장에서 볼보의 위상이 점점 높아지고 있는 지금 이런 좋은 기회를 놓치지 않으려면 말이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양보다는 질”..서비스 품질에 집중하는 수입차 업계 ‘주목’
현대차, i30 N 300마력 버전 출시 계획..4륜 구동 탑재(?)
롤스로이스부터 현대차 까지..마블 히어로들의 ‘비범한 차’
부홍셩 BAIC 총재, “한국은 성숙한 시장..중국차 불신 없애겠다”
현대차 i40, 출시 8년만에 국내 시장서 단종..이유는?
다이슨, 전기차 특허 출원 예고..오는 2021년 신차 출시 계획
현대차, 5톤급 소형 선박에 수소연료전지시스템 공급..‘주목’
  • 회사명
    볼보
    모기업
    Zhejiang Geely Holding Group
    창립일
    1927년
    슬로건
    Design around you
  • 볼보 볼보 XC90 종합정보 저공해2종
    2016.03 출시 대형SUV 04월 판매 : 138대
    휘발유, 경유 1969cc 복합연비 8.8~11.9 ㎞/ℓ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핫클릭

기아차 SP vs. 쌍용차 티볼리..소형 SUV 시장서 ‘격돌’
하반기, 국내 자동차 시장에서는 또 한번 소형 SUV 붐이 일것으로 전망된다. 22일 국내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기아자동차는 빠르면 다음 달부터 새로운 소…
조회수 928 2019-05-22
데일리카
토요타, 중형 SUV ‘RAV4’ 출시’..가격은 3540만~4580만원
토요타가 6년만에 완전 변경된 신형 라브4(RAV4)를 선보였다. 토요타코리아는 21일 서울 용산에 위치한 토요타전시장에서 뉴 제너레이션 RAV4를 출시하고
조회수 2,652 2019-05-21
데일리카
쌍용 티볼리 페이스리프트 공개 예정... 가솔린 터보 엔진 탑재
쌍용자동차 티볼리의 신모델(페이스리프트) 출시 일정이 확정됐다. 소형 SUV No.1 브랜드 티볼리의 새 얼굴이 본격적인 출시를 앞두고 내외관 이미지 공개와 함
조회수 1,808 2019-05-20
글로벌오토뉴스
서울 도심에서 포착된 아우디 A5..출시 임박 가능성 제기
아우디의 시험주행 차량이 수도권 일대에서 포착되고 있다. 이에 따라 아우디의 신차 출시가 임박한 것이 아니냐는 관측도 제기된다. 17일 데일리카는 아우…
조회수 3,123 2019-05-17
데일리카
한국닛산, 신형 맥시마 환경부 인증 통과..출시 준비 착수
닛산이 준대형 세단 맥시마의 부분변경 모델 출시에 착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17일 환경부 산하 교통환경연구소에 따르면, 한국닛산은 지난 4월 신형 맥시마…
조회수 2,980 2019-05-17
데일리카

최신소식 모아보기 - 국내

르노삼성 2018년 임금 및 단체협약 투표 결과 부결
르노삼성자동차(대표이사 도미닉시뇨라)는 르노삼성자동차노동조합이 21일 조합원 총회를 열고 실시한 2018년 임금 및 단체협약(임단협) 잠정합의안 찬반투표 결과
조회수 181 2019-05-22
글로벌오토뉴스
람보르기니, 아벤타도르 SVJ 로드스터 국내 출시 착수..공개 2개월만
람보르기니 역사상 가장 강력한 로드스터가 국내 시장에 출시된다. 22일 환경부 산하 교통환경연구소에 따르면, 람보르기니는 지난 14일 아벤타도르 SVJ 로…
조회수 286 2019-05-22
데일리카
토요타, 과장광고 제재 문제에 “안전 차별 없다”..동문서답
토요타가 최근 과장광고 혐의로 공정거래위원회의 제재를 받은 것과 관련해 원론적 입장만을 견지했다. 이날 이와 관련된 기자들에 질문에는 즉답을 피했다. …
조회수 687 2019-05-21
데일리카
세단 중심 일본차, SUV로 공세 전환..토요타·혼다·닛산 ‘격돌’
중형 세단 중심의 전선을 형성하고 있던 일본 자동차 브랜드들이 SUV를 앞세워 수입차 시장에서 새로운 경쟁구도에 돌입한다. 21일 한국토요타자동차는 서울…
조회수 883 2019-05-21
데일리카
볼보자동차, 스웨디시 쇼퍼드리븐 세단 S90 엑설런스 출시
볼보자동차코리아가 주한 스웨덴 야콥 할그렌 대사에게 차량 전달식을 갖고, 20일부터 최상위 쇼퍼드리븐 세단, S90 EXCELLENCE(엑설런스)의 본격 시판에
조회수 1,502 2019-05-20
오토헤럴드

최신소식 모아보기 - 해외

랜드로버, ‘디스커버리 스포트’ 공개..새롭게 적용된 신기술은?
랜드로버가 21일(현지시각) 플랫폼과 기술변화에 중점을 둔 ‘2020년형 디스커버리 스포트 페이스리프트’를 공개해 주목된다. 5년 만에 업데이트를 이룬 베스…
조회수 288 2019-05-22
데일리카
BMW,X5 PHEV 8월 유럽시장 출시
BMW의 라인업 확대와 파워트레인 다양화가 지속적으로 진행되고 있다. 3시리즈에 374마력의 M430i를, 5시르지에는 신개발 V형 8기통 엔진과 플러그인 하이
조회수 312 2019-05-22
글로벌오토뉴스
‘그림의 떡’ 제네시스 G70 수동, 미국 판매량 살펴보니...
해외 시장에서만 판매되고 있는 제네시스 G70 수동변속기 모델의 판매 비중은 4%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제네시스 브랜드에 따르면, G70의 올해 미
조회수 586 2019-05-22
데일리카
실용성과 공간의 활용성을 넘어선..고성능 왜건 TOP 10 살펴보니
고성능 이미지와 연결짓기 어려운 왜건의 인식을 바꿔줄 차량들을 소개한다. 21일 독일 아우토자이퉁은 강력한 성능을 보유한 10대의 왜건들을 모아 분석했…
조회수 995 2019-05-21
데일리카
추측만 난무했던 BMW X8, 2020년 데뷔로 가닥
개발 중이다 아니다, 2017년부터 추측이 난무했던 BMW의 새로운 플래그십 SUV가 내년 출시될 가능성이 커졌다. X 시리즈의 맏형으로 물망에 오른 모델은 X
조회수 713 2019-05-21
오토헤럴드

최신 시승기

현대 8세대 쏘나타 2.0 가솔린 시승기
현대자동차 8세대 쏘나타를 시승했다. 새로 개발한 모듈러 플랫폼을 베이스로 센슈어스 스포티니스라는 새로운 디자인 언어를 채용하고 디지털화와 커넥티비티에서 프리미
조회수 303 2019-05-22
글로벌오토뉴스
[시승기] 찻잔 속 태풍에 그칠 것인가..테슬라 전기 SUV ‘모델X’
차를 타고 움직이기 시작한 지 5분도 되지 않는 시간에 이렇게 많은 주목을 받아 보는 것도 처음인 것 같다. 모델X는 길거리를 다니는 사람들에게도, 시승을…
조회수 184 2019-05-22
데일리카
[시승기] 럭셔리 세단 시장에 도전장 던진..캐딜락 리본 CT6
최근 들어 SUV 강세 현상이 지속되고 있다. 우리나라 자동차 소비자들이 전통적으로 세단을 선호해왔던 것과는 대조적이다. 소비자들의 라이프 스타일과 시장의…
조회수 383 2019-05-21
데일리카
전동 소프트톱 오프로더- 지프 랭글러 4도어 파워탑 시승기
지프 랭글러의 4도어 루비콘 파워탑 모델을 시승했다. 지프 브랜드 최초로 전동식 소프트 톱을 채용한 것이 포인트다. 2도어 모델밖에 없었던 랭글러에 선대 모델부
조회수 240 2019-05-20
글로벌오토뉴스
[시승기] SUV의 시대, ‘그들’만의 해법..롤스로이스 ‘컬리넌’
벤틀리 벤테이가도 타봤고, 캐딜락 에스컬레이드도 타봤지만, 이처럼 부담스러웠던 시승을 경험한 건 오랜만이었다. 롤스로이스 컬리넌에 대한 이야기다. 별…
조회수 377 2019-05-20
데일리카

이런저런 생각, 자동차 칼럼

[구상 칼럼] 픽업 ‘콜로라도’·SUV ‘타호’ ‘트래버스’의 디자인 특징은?
올해 서울모터쇼에 나왔었던 차량들 가운데 그간 직접 접해보기 어려웠던 차들이 몇 종류 있었다. 그들은 바로 쉐보레 브랜드에서 내놓은 콜로라도 픽업과 타호…
조회수 231 2019-05-22
데일리카
81. 파워트레인의 미래 - 21. 현대차그룹  고성능 전기차의 의미는?
전동화차의 흐름이 급물살을 타고 있다. 궁극적으로는 배터리 전기차와 수소 연료전지 전기차를 목표로 하고 있다. 하지만 당장에 강화되고 있는 배기가스와 연비 규제
조회수 207 2019-05-21
글로벌오토뉴스
최악의 콘셉트카 #5 나이트 클럽카
모터쇼의 꽃으로 불리지만 콘셉트카는 난해하다. 생김새는 물론이고 적용될 것이라는 첨단 기술의 실현 가능성까지 해석이 쉽지 않다. 콘셉트카는 판매보다 완성차 메이
조회수 1,878 2019-05-21
오토헤럴드
[김필수 칼럼] 전기차의 미래 경쟁력은 전용 변속기..그 이유는?
지난 120여년 동안 자동차는 내연기관차 중심으로 개발 보급되어 왔다. 즉 엔진의 힘을 변속기라는 장치를 통하여 최적의 속도로 변환시켜 바퀴까지 전달되는 …
조회수 151 2019-05-20
데일리카
스마트 모빌리티의 개념은 무엇일까?
21세기의 시작 이후 20년이 가까워 지고 있는 것이 요즘의 달력 상의 날짜이다. 달력 상의 날짜가 바뀌고 나서 대체로 15~20년 정도의 시점부터 그 세기의
조회수 229 2019-05-20
글로벌오토뉴스

전기차 소식

폭스바겐 그룹, 슬로바키아에서 새로운 소형 전기차 생산 예정
폭스바겐그룹이 슬로바키아에 소형 전기차 제품군을 새로 생산할 예정이라고 독일 경제지 ‘한델스블랏’이 보도하였다. 보도에 따르면, 폭스바겐은 현재 폭스바겐 UP,
조회수 182 2019-05-21
글로벌오토뉴스
유럽 전역에 350kW 충전 시스템 적용..전기차 충전 이젠 10분이면 ‘OK’
BMW와 다임러, 포드, 폭스바겐의 합작 투자회사 ‘아이오니티(IONITY)’가 새로운 350kW 초고속 충전 시스템을 추가한다고 20일(현지시각) 밝혀 주목된
조회수 406 2019-05-21
데일리카
LG화학, 볼보에 전기차 배터리 공급 확정..연말 생산 본격화
LG화학이 향후 볼보의 전기차 배터리 공급을 맡게 된다. 볼보는 17일(현지 시각) 공식 입장을 통해 차세대 SPA2 플랫폼과 CMP 플랫폼에 적용될 배터리
조회수 290 2019-05-20
데일리카
테슬라, 모델 Y 생산지연 가능성 제기..문제는 배터리 (?)
테슬라가 지난 3월 공개하고 오는 2021년부터 판매가 시작될 중형 SUV 모델 Y에 대해 테슬라에 독점적으로 배터리를 공급하는 파나소닉은 배터리 부족에 따른
조회수 458 2019-05-17
데일리카
르노삼성, 전기차 ‘조에’ 내년 투입..전기트럭도 개발중
르노삼성이 내년 중 르노의 순수 전기차 조에(ZOE)를 투입하는등 전기차 라인업 강화를 예고했다. 권상순 르노테크놀로지코리아 연구소장은 15일 경기도 용…
조회수 707 2019-05-15
데일리카

테크/팁 소식

닛산, 프로 파일럿 2.0 자율주행 시스템 발표
닛산이 2세대 자율주행 시스템 프로파일럿 2.0을 발표했다. 새로 개발된 시스템은 올 가을 출시될 신형 닛산 스카이라인(인피니티Q50)에 채용된다고 밝혔다. 닛
조회수 359 2019-05-20
글로벌오토뉴스
르노, 트위지 기반 근거리 자율주행
프랑스 르노 자동차가 초소형 전기차 트위지를 기반으로 새롭게 제작된 근거리 자율주행 콘셉트 'EZ-Pod'을 공개했다.근거리에서 사람과 물건을 이
조회수 233 2019-05-17
오토헤럴드
현대기아차 지능형 공기청정 시스템 개발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는 16일(목) 차량 내부의 미세먼지 상태를 실시간 모니터링 해서 정화해주는 지능형 공기청정 시스템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지능형 공기청정
조회수 920 2019-05-16
글로벌오토뉴스
아우디, 신호등 정보 알려주는 시스템 독일에 도입
아우디는 새로운 V2I (차량 대 인프라) 서비스인 'TLI'(교통 신호 정보 공유)와 'GLOSA'(교통신호에 맞는 최적 주행속도 제안) 시스템을 독일 잉골슈
조회수 221 2019-05-16
글로벌오토뉴스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