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하영선 칼럼] 중국 토종 브랜드의 맹추격..현대기아차의 경쟁력은?

데일리카 조회 수1,348 등록일 2019.04.24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중국차 호존 HOZON 콘셉트카 유레카02 EUREKA 02 @2019 상하이모터쇼


[상하이(중국)=데일리카 하영선 기자] 불과 3~4년 전까지만 하더라도 한국은 세계에서 가장 다이내믹한 자동차 시장이라는 평가를 받아왔다.

한국시장은 신차 판매 규모는 비록 크지는 않지만, IT가 발전한데다 최첨단 기술이 적용된 편의사양, 친환경차의 흐름, 자동차를 구매하는 소비자들의 까다로운 입맛 등으로 트렌드를 이끌어가는 선진 시장으로 불렸다. 그래서 ‘한국시장=테스트 마켓’이라는 공식이 통했다. 그러나 이제는 아니었다.

홍치, L5 @2019 상하이모터쇼


수퍼카 브랜드 람보르기니의 마테오 오르텐지(Matteo Ortenzi) 아태지역 총괄은 최근 중국 상하이 국영전시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9 상하이오토쇼’에서 데일리카 기자와 만나 이렇게 얘기했다. 세계에서 가장 다이내믹한 시장은 중국이라고.

중국은 글로벌 시장에서 판매되고 있는 연간 신차 규모의 1/3을 소화하는 세계 최대의 자동차 시장이다. 중국에서의 시장 트렌드를 살펴보면 글로벌 시장의 트렌드를 정확히 꿰뚫어 볼 수 있다는 얘기가 나오는 것도 이런 맥락에서다.

BAIC 오프로더 BJ140 @2019 상하이모터쇼


이뿐 아니다. 중국의 토종차로 불리는 자주브랜드의 품질은 이미 현대기아차 등 국산차의 수준과 대등하거나 오히려 넘어서고 있다는 판단이다. 디자인과 퍼포먼스, 친환경성 측면에서도 두각을 나타낸다.

이번 상하이오토쇼에서 중국의 자주브랜드는 수소연료전지차(FCV)를 비롯해 세단에서부터 정통 스포츠카, SUV, 럭셔리카에 이르기까지 순수 전기차를 대거 내놨다.

중국 아크폭스 AROFOX X-GT 레이스 에디션 @2019 상하이모터쇼


서울모터쇼가 열린 킨텍스 면적의 약 12배에 달하는 상하이오토쇼 전시관에서 처음으로 소개된 신차는 무려 100대가 넘었다. 콘셉트카를 포함한 신차는 수소차와 전기차가 주류를 이뤘고, 하이브리드차도 적잖게 소개됐다.

상하이오토쇼에서 소개된 전시차량은 총 1000대가 넘었지만, 승용차 중에서는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의 주범으로 꼽혀온 디젤차는 아예 찾아볼 수 없었던 것도 특징이다.

중국 웹스트웰 Westwell 자율주행 전기 트럭 코몰로(Qomolo) @2019 상하이모터쇼


서울모터쇼에서 전시된 총 100여대의 전시차량 중 디젤차가 50% 가깝게 소개됐다는 점을 감안할 때, 상하이오토쇼에서의 친환경성은 서울모터쇼와는 비교가 되지 않을 정도로 앞서갔다는 평가다.

중국 토종브랜드의 디자인과 기술력도 놀라운 성장세를 보여줬다. 과거 유명 브랜드의 디자인을 그대로 베껴서 내놓은 ‘짝퉁 디자인’도 이번 상하이에서는 찾아보지 못했다. 토종브랜드의 디자인은 세련되면서도 모던한 이미지가 강했다. 물론 창조성도 곁들여진 모습이었다.

중국차 웨이 WEY VV6 @2019 상하이모터쇼


전기차 파워트레인을 이용한 자율주행 트럭을 비롯, 영화속에서 봐온 로보택시, 한 번 충전으로 600km의 주행거리를 발휘하는 전기차 등은 중국 토종브랜드의 기술력이 얼마나 발전했는지를 여실히 보여주는 대목이다.

그동안 중국차에 대한 국내 완성차 업계의 반응은 시큰둥한 자세였다. 디자인이나 기술력 등에서 중국차를 진정한 경쟁 상대로는 보지 않았기 때문이다. 국내 자동차 소비자들 역시 중국차에 대한 이 같은 선입관은 지금까지도 이어진다.

중국차 쿠오로스 QOROS 콘셉트카 마일Ⅱ MILE Ⅱ @2019 상하이모터쇼


중국시장에서 현대차는 지난 2016년 114만2016대를 판매해 정점을 찍었다. 이후 2017년에는 78만5006대, 그리고 작년에는 79만177대 판매에 머물렀다. 기아차는 2016년 65만5대를 판매한 이후, 2017년 36만6대, 작년 37만2대 판매를 기록하는 등 실적이 사실상 반토막 났다.

이에 대해 현대기아차는 사드 배치 여파로 판매량이 급감했다는 설명이다. 그러나 이런 현대기아차의 정치적 발언에 앞서, 중국 토종 브랜드 대비 현대기아차의 존재감과 판매 가격 등에서 시장 경쟁력을 잃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설득력을 더한다. 고급차 시장에서는 독일과 일본 브랜드에 밀린데다, 수요가 급증한 SUV 차종의 시장 경쟁력을 확보하지 못한 것도 한 이유로 지적된다.

중국차 한텡자동차 Hanteng Auto, 한텡 콘셉트카 RED 01 @2019 상하이모터쇼


실력을 갖춘 중국 토종 브랜드의 한국시장 진출도 러시를 이룰 것으로 전망된다. 북경자동차그룹(BAIC)도 오는 5월 서울 코엑스에서 열리는 EV트렌드코리아를 통해 한국시장 진출을 선언한다. 북경차는 저상 버스를 비롯해 중형 전기 세단 EU5와 중형 전기 SUV EX5, 소형 전기 SUV EX3를 소개한다. 이들 전기차는 한번 충전으로 약 460km의 주행거리를 달릴 수 있다.

이미 둥펑소콘에서는 SUV를 비롯해 1톤 미만의 트럭과 미니밴을 한국시장에서 판매하고 있다. 가격 경쟁력이 높다는 점에서 자영업자들을 중심으로 소비자 관심은 높아지고 있다. 둥펑소콘은 올해 하반기부터는 전기차 등 모델 라인업을 더욱 강화시키는 등 공격적인 마케팅을 펼친다는 전략이다.

2019 상하이오토쇼 중국 둥펑 전투차량


이처럼 급변하는 환경속에서 중국이나 미국시장 등에서 판매가 주춤거리는 현대기아차는 다행스럽게도 수소(전기)차 분야에서는 세계 최고의 기술력을 갖췄다는 평가를 받는다. 궁극의 친환경차로 불리는 수소(전기)차의 시장을 선점하고, 전기차의 라인업을 강화하는 것이 현대기아차의 시급한 개선책이라는 분석이다.

정부 역시 국산차의 시장 경쟁력을 높이도록 하기 위해서는 수소(전기)차와 순수 전기차 등 친환경차의 보급을 더욱 확대시키는 정책을 펼쳐야만 한다. 중국 등 글로벌 시장에서는 이미 전기차 시대가 도래한 때문이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포르쉐, 718 후속은 전기차(?)..출시 일정은?
아우디 R8 후속은 전기차(?)..PB18 양산화 가능성 ‘촉각’
아우디, 고성능 S5 디젤 라인업 추가 계획..가솔린차는 단종?
애스턴 마틴, ′DBS 슈퍼레제라 볼란테′ 공개.. 최고속도는 340km/h
상하이서 화재 사고 발생한 테슬라 모델S..과연 원인은?
폴란드 튜닝업체, 랜드로버 디펜더 클래식 버전 출시..과거 영광 ′재현′
47년된 현대차 코티나, 중고차 매물로 등장..과연 판매 가격은?
  • 회사명
    현대
    모기업
    현대자동차그룹
    창립일
    1967년
    슬로건
    New Thinking New Possibilities
  • 회사명
    기아
    모기업
    현대자동차그룹
    창립일
    1944년
    슬로건
    The Power to Surprise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핫클릭

신형 투싼 넥쏘에서 전염된 디자인, 2021년 이전 N 버전 예상
현대자동차가 내년 상반기 콤팩트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투싼의 4세대 완전변경모델을 출시할 예정인 가운데 신차의 외관 디자인이 넥쏘와 상당 부분 닮을 것으로
조회수 558 2019-10-16
오토헤럴드
제네시스, 2020년형 G70 출시, 3848만~5375만원
고속도로주행보조 등 첨단 지능형 주행안전시스템을 전트림 기본 탑재한 2020년형 제네시스 G70이 출시된다. 16일 제네시스 브랜드는 상품성을 대폭 강화한 20
조회수 968 2019-10-16
오토헤럴드
뉘르부르크링에 나타난 제네시스 GV70, 눈에 띄는 독창성
다음달 제네시스 브랜드 최초의 스포츠유틸리티차량 GV80이 국내 시장에 첫 선을 보일 예정인 가운데 해당 모델에 이어 출시를 앞둔 제네시스 콤팩트 SUV GV7
조회수 505 2019-10-16
오토헤럴드
현대차, 2020 투싼 출시..가격은 2255만~3097만원
현대차가 최근 높아지는 가솔린 SUV 수요에 맞춰 투싼에 새로운 트림을 추가해 2020년형으로 출시했다. 현대자동차는 가솔린 모델의 엔트리 트림을 신설하고…
조회수 3,490 2019-10-10
데일리카

최신소식 모아보기 - 국내

미니, 클럽맨 부분변경 21일 국내 출시, 뭐가 바뀔까?
BMW의 고급 소형차 브랜드 미니가 클럽맨의 부분변경모델을 오는 21일 국내 시장에 출시한다. 2015년 3세대 완전변경모델을 선보인 이후 약 4년 만에 선보이
조회수 233 2019-10-16
오토헤럴드
르노 마스터의 ‘조용한 흥행’..꾸준한 판매 상승세 ‘눈길’
르노 마스터가 상용차 시장에서 조용한 흥행을 이어가고 있다. 16일 국내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르노삼성자동차가 수입 판매하고 있는 마스터는 지난 달 50…
조회수 345 2019-10-16
데일리카
2030년엔 신차의 33%는 전기차·수소차..친환경차로 승부수
정부가 친환경차 보급에 속도를 낸다. 목표를 달성하기 전 까지 구매 보조금을 지속 지급하는 등 사실상 ‘무제한 지원’을 강구하는 모양새다. 15일 산업통상…
조회수 95 2019-10-16
데일리카
포드, 6세대 익스플로러로 국내 대형 SUV 시장 왕좌 지킨다.
포드코리아가 11월 풀 모델체인지한 대형 SUV 6세대 익스플로러를 출시한다. 신형 익스플로러는 새로운 뒷바퀴 굴림방식 플랫폼을 베이스로 하고 있으며 국내에서는
조회수 137 2019-10-16
글로벌오토뉴스
지난해 전동킥보드 사고 절반이 서울, 부상자 2배 증가
최근 사용자가 크게 늘고 있는 전동킥보드 관련 사고의 절반이 서울에서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김한정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남양주을)
조회수 277 2019-10-15
오토헤럴드
마이너를 위한 변명, 안 팔리는 자동차의 독보적 장점
1월부터 9월까지 우리나라 신차 판매는 111만 7058대를 기록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 112만 7261대보다 0.9% 감소한 수치지만 내수 위축이 심화한 경
조회수 644 2019-10-15
오토헤럴드
국토부, 자동차 전조등ㆍ보조발판 등 27건 튜닝규제 완화
국토교통부가 지난 8월 8일 발표한 ‘자동차 튜닝활성화 대책’의 일환으로 국토교통부 고시인 ‘자동차 튜닝에 관한 규정’이 개정되어 14일부터 시행됐다고 밝혔다.
조회수 390 2019-10-15
오토헤럴드
일본차 불매에 수입 하이브리드 점유율 폭락..국산차는 반등
일본 제품에 대한 불매운동이 이어짐에 따라, 일본차가 강세를 보여온 수입 하이브리드 판매량도 감소세를 겪고 있다. 15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에 따…
조회수 355 2019-10-15
데일리카

최신소식 모아보기 - 해외

람보르기니 ‘우라칸’..딱 5년만에 ‘가야르도’ 판매량 추월
람보르기니의 우라칸이 출시 5년만에 가야르도의 판매량을 경신했다. 람보르기니는 2003년부터 2013년까지 10년간 1만4022대의 판매량을 기록한 가야르도의
조회수 141 2019-10-16
데일리카
43년 만에 컴백홈, BMW 5시리즈 모터스포츠 한정판
BMW의 레이스카라고 하면 흔히 3시리즈, 6시리즈, 8시리즈 등을 떠올리기 마련이다. 반면 중형 세단인 5시리즈는 모터스포츠와는 거리가 있다고 여겨지는 게 보
조회수 332 2019-10-15
오토헤럴드
BMW, 2시리즈 그란 쿠페 티저, 앞바퀴 굴림 플랫폼 적용
4시리즈에 이어 2시리즈 그란 쿠페가 다음달 개막하는 '2019 LA 오토쇼'를 통해 최초 공개될 예정인 가운데 BMW가 신차의 티저 이미지를 공
조회수 370 2019-10-15
오토헤럴드
캐딜락, 소비자 인기 높았던 XTS 단종..그 이유는?
미국의 자동차 제조업체 캐딜락은 XTS의 마지막 차량의 양산을 끝내며, 단종을 알렸다. XTS는 전통적인 편안함을 추구하는 캐딜락 고객들을 위한 상품으로 제작…
조회수 852 2019-10-14
데일리카
기아차 텔루라이드 윈드 쉴드 작은 충격에도 균열 논란
북미 지역에서 판매되고 있는 기아차 대형 SUV 텔루라이드가 암초를 만났다. 앞 유리(윈드 쉴드)가 스톤칩으로 불리는 작은 충격에도 너무 쉽게 파손된다는 불만이
조회수 580 2019-10-14
오토헤럴드
폭스바겐, 슈퍼카 브랜드 람보르기니 매각 또는 상장 고민
벤틀리, 부가티 등 수 많은 계열 브랜드를 거느리고 있는 폭스바겐 그룹이 슈퍼카 람보르기니를 어떻게 처분할지를 놓고 고민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폭스바겐 그룹은
조회수 491 2019-10-14
오토헤럴드
리콜 후 5년간 여전히 잘못된 부품 사용한 카마로 뭇매
쉐보레의 대표적 스포츠카 '카마로'에서 공식 리콜 발표 후 잘못 제작된 것으로 확인된 부품이 약 5년간 여전히 사용된 것으로 현지 소비자 단체를
조회수 758 2019-10-14
오토헤럴드

최신 시승기

현대 8세대 쏘나타 하이브리드 시승기
현대자동차 8세대 쏘나타의 하이브리드버전을 시승했다. 진화한 하이브리드 시스템과 더불어 세계 최초로 능동 변속 제어기술 채용한 것이 포인트다. 솔라 패널로 전기
조회수 139 2019-10-16
글로벌오토뉴스
Made by Sweden, 볼보 3세대 S60 T5 시승기
볼보의 3세대 S60을 시승했다. 볼보의 디자인 언어 스칸디나비안 럭셔리를 베이스로 확고한 브랜드의 정체성을 표현하고 있는 것이 포인트다. 볼보 라인업 중 디젤
조회수 369 2019-10-14
글로벌오토뉴스
[시승기] 다시 돌아온 아우디 선봉장..아우디 A5 스포트백
출시 시점은 3년이 지났다. 그리고 오래된 출시 시점으로 부분변경 모델이 공개됐다. 여기에 국내 시장에서 가장 인기있는 장르인 SUV와 세단도 아니다. 스포트…
조회수 1,441 2019-10-14
데일리카

이런저런 생각, 자동차 칼럼

2차 대전이 안겨 준 4륜구동 오프로드 스테이션 왜건 시대
*1946년 윌리스 오버랜드 왜건 스테이션 왜건을 전지형(全地形) 주파용으로 혁신시킨 것은 2차 세계대전이었다. 2차 세계대전은 속전속결의 전투로 그 주역을 담
조회수 91 2019-10-16
글로벌오토뉴스
[김필수 칼럼] 꿈의 자동차로 불리는 자율주행차..불안불안한 이유는?
지난 130여년의 자동차는 잊어라. 미래의 자동차는 모빌리티라는 개념으로 확대되고 관련 비즈니스 모델도 차원을 달리할 것이다. 즉 자동차의 개념이 완전히 …
조회수 377 2019-10-14
데일리카
벤츠의 대형 SUV, 2020년형 GLS
우리나라에서 요즘처럼 대형 SUV에 대한 관심이 높았던 때가 있었을까? 문득 1993년에 쌍용자동차에서 무쏘를 처음 내놓았을 때가 떠오른다. 무쏘는 현재의 싼타
조회수 7,002 2019-10-14
글로벌오토뉴스

전기차 소식

현대기아차, 2025년까지 23개 전기차 출시 계획..전기차 ‘올인’
현대기아차가 전기차 개발에 집중한다. 현대차그룹은 15일 경기도 화성시에 위치한 현대기아차 기술연구소에서 현대 디벨로퍼스 출범식을 갖고, 오는 2025…
조회수 218 2019-10-16
데일리카
1톤 화물 전기차 포착, 포터EV·봉고EV 내년 초 동시 출격
내년 1분기 현대차 포터 EV와 비슷한 시기 동반 출시가 예상되는 국산 최초의 1톤 화물 전기차 봉고 EV가 막바지 테스트 중 오토헤럴드 카메라에 포착됐다. 국
조회수 204 2019-10-16
오토헤럴드
포르쉐, 강력한 성능 앞세운 타이칸 4S 깜짝 공개..출시 일정은?
포르쉐가 최초로 선보인 양산형 전기차 타이칸에 새로운 모델이 추가됐다. 기존 터보와 터보S 등 강력한 성능과 높은 가격이 부담스러웠던 소비자들을 겨냥하는…
조회수 259 2019-10-15
데일리카
피닌파리나, 하이퍼카·SUV·세단 등 4개 차종 전기차 출시 계획..‘주목’
이탈리아의 자동차 디자인 회사로 알려진 피닌파리나((Pininfarina)가 올초 공개한 전기 하이퍼카 바티스타(Battista)외 4종의 신규 전기차를 출시할
조회수 260 2019-10-15
데일리카

테크/팁 소식

달표면 17번 왕복 거리를 달린 현대차의 수소전지차
현대자동차의 수소전지차 넥쏘와 투싼이 미국에서 1630만 km 누적주행거리를 달성했다. 이는 달표면을 17번 왕복하는 거리와 맞먹는다.현지 시간으로 14일 현대
조회수 83 2019-10-16
오토헤럴드
[오토저널] 자동차의 하중 또는 대기 온도 변화에 따른 자동차 성능과 타이어 특성 변화
자가 운전자라면 미끄러운 오르막길을 오르는 자동차의 바퀴가 헛돌고 올라가지 못하는 경우를 흔히 경험하였을 것이다. 이런 경우에 차량이 미끄러지지 않고 언덕길을
조회수 70 2019-10-16
글로벌오토뉴스
NHTSA, 카메라 모니터 도입에 신중, 새로운 결함 발견
미국 국립고속도로교통안전국(NHTSA)이 교통안전 관련 기관과 업계에 자동차 아웃 사이드미러를 카메라 모니터로 대체하는 시스템에 대한 의견 청취에 나선 가운데
조회수 759 2019-10-10
오토헤럴드
가을 단풍에 빠져 봅시다, 명품 드라이브 코스 3選
봄꽃보다 아름답다는 가을꽃, 단풍이 피기 시작했다. 올해 첫 단풍은 지난달 26일 설악산 정상을 시작으로 이달 하순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절경 중 절경으로 불리
조회수 606 2019-10-08
오토헤럴드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