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벤틀리 모터스 100년 역사의 기념비적 모델들이 굿우드에 모였다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431 등록일 2019.04.19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벤틀리 모터스는 창립 100주년[i]을 기념해 영국 웨스트 서섹스(West Sussex)에서 제 77회 굿우드 멤버스 미팅 (Goodwood Members’ Meeting)을 개최했다. 벤틀리의 100년 역사 상 모터스포츠에서 큰 족적을 남겼던 명차들과 드라이버들이 대거 참가해 벤틀의 모터스포츠의 영광을 재조명하는 기회를 가졌다.

2003년 벤틀리가 르망 내구레이스에 복귀해 우승을 차지했던 ‘스피드 8’ 모델이 당시 우승 드라이버인 가이 스미스(Guy Smith)와 톰 크리스텐센 (Tom Kristensen)과 함께 등장해 화제를 모았다. 뿐만 아니라 1930년 이전에 제작된 빈티지 벤틀리 모델들이 승부를 겨루는 ‘존 더프 트로피 레이스’ (John Duff Trophy Race)가 펼쳐져 벤틀리 팬들의 갈채를 받았다. ‘존 더프 트로피 레이스’는 르망에 참가한 최초의 벤틀리 드라이버이자 1924년 벤틀리에 르망 첫 우승을 안긴 전설의 벤틀리 보이 존 더프를 기념하기 위해 특별히 만들어진 빈티지 벤틀리들의 레이스 대회다.

벤틀리 모터스의 가장 유명한 르망 24시 우승 레이스카, 스피드 8(Speed 8)
1920년대 르망 레이스를 평정했던 벤틀리는 2001년 르망에 복귀해 복귀 3년만인 2003년, 압도적인 기록으로 우승과 준우승을 동시에 차지하는 1-2 피니시를 기록한 바 있는데, 당시 우승 차량이 바로 ‘스피드 8’이다. 2003년 당시 우승은 벤틀리의 6번째 르망 우승으로, 모터스포츠의 DNA를 간직한 정교한 품질과 궁극의 럭셔리 브랜드라는 벤틀리의 본질을 다시 한번 보여준 사건이었다.

르망 24시에서 우승했던 스피드 8을 운전한 6명 중 2명이었던, 톰 크리스텐센과 가이 스미스가 이번 굿우드 멤버스 미팅에서 다시 한 번 스피드 8과 팀을 이뤘다. 특히 크리스텐센은 2003년의 르망 24 우승 이후 처음으로 다시 스피드 8을 운전했다. 스피드 8은 과거 르망 레이스에 참가했던 빈티지 벤틀리 카들과 함께 비경쟁 레이스를 펼치면서 모터스포츠 세계에서 벤틀리가 쌓아올린 업적을 떠올리게 만들었다.

존 더프 트로피(John Duff Trophy)
존 더프 트로피 (John Duff Trophy) 레이스는 벤틀리 100년 역사 상 가장 위대한 레이싱 드라이버중 한명인 존 더프에게 영감을 받아 새롭게 개최된 100주년 기념 레이스다. 존 더프 트로피 레이스에는 1930년 이전에 제작된 빈티지 벤틀리 레이싱카 30대가 참여했으며, 1926년산 벤틀리 3리터 넘버 나인, 벤틀리 스피드 6 등 전설의 명차들이 참여했다.

한편, 존 더프는 벤틀리의 창업자인 W.O. 벤틀리의 철학을 사랑했던 벤틀리 오너들의 모임인 ‘벤틀리 보이즈 앤 걸스’(Bentley Boys and Girls)의 창립 멤버이자 르망 24 레이스에 참여한 최초의 벤틀리 드라이버이기도 하다. 존 더프는 참가 첫해인 1923년 4위를 차지한 후, 그 다음 해인 1924년에는 2위와 10분 차이로 압도적인 우승을 차지한 바 있다.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명
    벤틀리
    모기업
    Volkswagen AG
    창립일
    1919년
    슬로건
    Good car, Fast car, Best car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3년간 40개 신차 공약한 아우디·폭스바겐..하반기도 개점휴업(?)
2015년 ‘디젤게이트’로 곤욕을 치른 아우디와 폭스바겐이 여전히 ‘개점 휴업’상태다. 24일 수입차 업계에 따르면, 아우디코리아는 지난 3월 A6 40 TF
조회수 1,068 2019-06-24
데일리카
불쾌한 에어컨 냄새, 전용 탈취제로 속까지 관리하는 것이 중요
본격적인 여름 무더위를 맞아 자동차 에어컨을 사용하는 운전자들이 늘고 있다. 하지만 에어컨의 시원한 바람을 맞기도 전에 퀴퀴한 냄새로 인해 불쾌감을 느끼는 경우
조회수 351 2019-06-24
글로벌오토뉴스
인터넷 때문에 사라진 캐나다 최초의 슈퍼카
캐나다는 연간 약 250만 대의 자동차를 생산하는 자동차 생산 대국이지만, 자국의 독자적인 자동차 브랜드가 없는 나라이기도 하다. 캐나다에서는 GM, 포드, 크
조회수 296 2019-06-24
오토헤럴드
신형 그랜드 체로키 스파이샷 포착..신규 플랫폼·전동화 전략 박차
오프로드 SUV에 특화된 지프(Jeep)가 신형 그랜드 체로키를 개발 중이다. 신형 그랜드 체로키는 벤츠의 플랫폼을 벗어던지고 차세대 플랫폼의 적용과 하이브리…
조회수 231 2019-06-24
데일리카
부가티의 뉴 페이스, 시론을 기반으로 한 슈퍼카 8월 데뷔
폭발적인 성능과 ‘억’소리 나는 가격을 자랑하는 프랑스의 슈퍼카 전문 제조사, 부가티가 오는 8월 또 다른 신차를 선보일 예정이다. 구체적으로 어떤 신차인지는
조회수 443 2019-06-24
오토헤럴드
현대차, ‘뉘르부르크링 24시 내구레이스’ 4년 연속 완주 쾌거
현대차가 6월 20일부터 23일(현지시각)까지 독일 뉘르부르크링 서킷에서 열린 '뉘르부르크링 24시 내구레이스'에 현대차 고성능 차량 ‘벨로스터
조회수 200 2019-06-24
오토헤럴드
기아차, 신차급 탈바꿈 K7 프리미어 5개 엔진 라인업 동시 출시
기아차가 24일 ‘K7 프리미어(PREMIER)’의 가격을 확정하고 정식 출시했다. K7 프리미어는 2016년 1월 출시 이래 3년 만에 선보이는 K7의 상품성
조회수 2,774 2019-06-24
오토헤럴드
현대자동차 고성능 브랜드 N × 캐리비안베이 신개념 연계 마케팅 실시
현대자동차의 '고성능 브랜드 N'과 대한민국 대표 워터파크 '캐리비안베이'가 만났다! 현대자동차(주)는치열한 모터스포츠 세계에서 얻은 드라이빙 경험과 고성능 기
조회수 211 2019-06-24
글로벌오토뉴스
기아 K7, 사전계약 8,023대
K7 프리미어는 사전계약을 시작한 지난 12일부터 21일까지 영업일 기준 8일간 총 8,023대의계약대수를 기록했다. 첫날에만 사전계약이 2,500대몰리며 준대
조회수 732 2019-06-24
글로벌오토뉴스
제네시스, 아시아 프리미엄 브랜드의 무덤 유럽 일정 고민
오는 2020년 유럽 진출을 공언해왔던 현대차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가 시점 조정을 고민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차 관계자에 따르면 "2020년을 유럽 진출
조회수 232 2019-06-24
오토헤럴드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