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시승기]제네시스의 ’정점’..고급차 G90의 매력 포인트는?

데일리카 조회 수1,744 등록일 2019.04.11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제네시스 G90 3.8


[데일리카 임상현 기자] 전 세계 프리미엄 브랜드로 불리는 제조사들은 저마다 자사의 모든 기술을 쏟아부어 플래그십을 만들고 있다. 대표적인 모델로는 벤츠의 S클래스와 BMW 7시리즈, 아우디 A8, 렉서스의 LS 등이 글로벌 시장에서 다양한 소비자들의 선택을 받는 모델들이다.

현대차는 지난 2015년 제네시스 브랜드를 출범하면서 어쩌면 무모해 보이는 이 시장에 본격 진입을 선언했다.

제네시스 G90 3.8


이 후 전세계 실력자들을 영입해 브랜드 가치를 올리고자 현재까지도 온 힘을 쏟고 있다. 루크 동커볼케 현대차 부사장, 이상엽 전무 등을 영입해 제네시스만의 독자적인 디자인 구축에 힘쓰고 있으며, 엔지니어링 부분에서는 BMW 고성능 브랜드 M의 개발자인 알버트 비어만과 7시리즈와 M플랫폼 개발을 주도한 파예즈 라만 상무를 영입했다.

현재 제네시스의 플래그십은 G90이 담당하고 있다. 초기 EQ900으로 출시한 G90은 지난 2018년 11월 대대적인 페이스 리프트를 거치면서 G90으로 이름을 변경하여 제네시스 라인업 최상위에 위치했다.

제네시스 G90 3.8


■ 제네시스의 정체성..’G 매트릭스’

전면부의 거대한 그릴이 주는 역할은 자동차의 첫인상에 있어 매우 중요하다. G90이 표현하고자 하는 플래그십의 웅장함은 ‘크레스트 그릴’로 표현된다. 아직은 낯선 그릴의 형태에 여전히 다양한 해석들이 존재하지만 차의 전면부에서 가장 눈에 띄는 부분을 선택하라면 주저없이 그릴을 선택하게 될 것 같다.

그릴 양옆으로는 쿼드램프가 자리잡고 있으며, 방향지시등은 앞 바퀴를 지나 도어 앞까지 이어지는 선으로 이루어졌다. 역시나 낯선 형태이다. 앞으로 제네시스의 아이덴티티가 될지도 모르는 이런 요소들은 우리가 눈에 익혀야할 부분이다. 그때까지 디자인의 대한 해석은 제네시스가 받아들여야 할 부분이다.

긴 측면의 모습을 돌아 후방으로 눈을 돌리면 요즘 신차들에서 자주보이는 양쪽 끝부터 이어진 램프가 눈에 들어온다. 디자인적인 측면은 거둬놓고 그 안에 숨겨진 디테일을 바라보면 굉장히 공을 들여서 만든 램프라는걸 쉽게 확인할 수 있다. 디자인의 낯설음은 아직 시간이 더 필요하단 생각이다.

제네시스 G90 3.8


■ 화려한 인테리어..플래그십의 소재

우리가 고급차라 생각할 때 쉽게 떠오르는 실내의 모습에 딱 어울리는 구성이다. 사치와 호화, 가죽, 원목 등 평소에는 접하기 어려운 단어들만 떠오른다.

독일 척추건강협회에서 공인 받았다는 시트는 운전석과 뒷좌석 어느쪽이든 부드럽고 고급 소파에 앉아 있는 듯한 착좌감을 전달한다. 여기에 운전석에는 스마트 자세제어 시스템이라는 기능이 탑재됐다.

탑승자의 키와 앉은키, 몸무게 등 신체정보를 입력하면 자동차가 알아서 최적의 자세로 바꿔주는 기능이다. 하지만, 아무리 생각해도 그저 허세 부리기 딱 좋은 삐딱하고 누워있는 자세가 연출된다. 분명 스마트 자세제어라고 하는데 어떤 기준으로 바라봐야 이러한 포지션이 스마트한 걸까? 다시 한번 스마트한 운전 자세에 대해 생각해 보게 한다.

제네시스 G90 3.8


제대로 된 시트포지션을 설정한 후 주변을 바라보면 방금 전의 아쉬움은 저 멀리 떠나간다. 손에 잡히는 모든 곳은 가죽으로 도배되어 있고 필러부터 천장까지 부드러운 알칸타라로 감싸져 있다.

플래그십 세단답게 뒷자리를 위한 공간은 여유롭다. 덩치가 큰 성인이 탑승하더라도 공간에 대한 불만을 내기는 어렵다는 생각이다. 여기에 뒷좌석 승객을 위한 모니터와 다양한 편의 시설은 운전대를 포기하고 싶을만큼 탐이 나는 부분이다.

제네시스 G90 3.8


■ 고급스러운 주행성능...안락한 승차감

V6 3.8리터 엔진과 8단 자동변속기 그리고 4륜 구동 시스템인 H트랙의 조화로 이루어진 차량은 플래그십 세단의 부드러움을 잘 살려주고 있다. 최고출력 315마력, 최대토크 40.5kg.m의 힘을 내는 엔진은 2톤이 넘는 차체무게를 미끄러지 듯 움직인다는 표현 외에는 떠오르지 않을만큼 부드럽게 출발한다.

빙판위에서 스케이트를 타듯 초기 출발 시 타이어가 매끈하게 움직인다. 시승기간 동안 가장 만족스러웠던 점으로 이 같은 부드러움을 꼽고 싶다.

차의 성격에 걸맞게 급작스러운 움직임은 최대한 절제됐다. 가속이 이루어지는 시점과 브레이크작동을 거쳐 코너에 들어갈 때까지 운전자가 억지로 급하게 조작하지 않는 한 차는 한결같이 부드러움 속에서 움직인다.

전체적인 움직임이 부드러움 속에서 이루어지는 만큼 가속페달 조작 시 한 박자 혹은 그 이상을 생각하고 여유롭게 조작해야 한다. 에코와 컴포트 모드에서는 답답하다고 느낄 소비자들도 있을거라 판단된다.

스포츠 모드로 변경하면 이같은 여유는 사라지고 즉각적인 응답성이 나온다. 하지만, 몇번의 조작 후 자연스레 컴포트 모드로 돌아오게 끔 만드는 것도 이 차가 가진 능력이라 하고 싶다.

엔진의 반응과 변속기 그리고 서스펜션의 움직임 모두 하나의 성격에 맞춰 유기적인 움직임을 보여준다. 심지어 급가속을 하는 경우라도 최대한의 안정성을 느끼게끔 움직이기 때문에 여간해서 불편함을 느끼기 어렵다.

■ 편안함을 더하는 주행 보조시스템

고속도로에 올라 크루즈 컨트롤을 작동하니 HDA라고 불리는 시스템이 작동된다. 고속도로 주행 지원 시스템 HDA는 운전자가 설정한 값에 맞춰 앞 차와의 간격과 차선을 인식해 스스로 주행 상태를 유지하는 시스템이다. 여기에 내비게이션과 연동되어 과속카메라의 등장에 맞춰 스스로 속도를 낮추는 기능도 더했다.

단순히 고속도로에서의 편안한 주행 뿐 아니라 출 퇴근시 정체길과 주말 나들이 상황에서의 편리함이 일상 생활에서 더 와닿는 부분이다.

제네시스 G90 3.8


■ 플래그십 세단의 가치..제네시스의 위치는?

제네시스가 강조하는 세계적인 수준의 차가 되기에는 넘어야 높은 산이 산적해 있다. 아직까지 국내 시장에서의 존재감만 선보이기 때문이다. 또한, 고급스러운 소재로 꾸민 인테리어와 편의장비 역시 새로운 기술이라 보기 어렵다.

이런 차량들은 한 지붕 아래의 K9과 한때 한국을 대표하는 플래그십으로 명성을 떨쳤떤 쌍용의 체어맨도 만들어 냈던 수준이기 때문이다. 이보다는 무언가 제네시스만의 독창적인 기술과 아이덴티티가 있어야 한다.

S클래스와 7시리즈, A8, LS 등이 출시 순간부터 정상에 위치해 있지 않았던 것처럼 그들이 걸어왔던 길을 한발짝씩 쫓고있는 G90은 그렇기에 시간이 필요하고 인내심을 갖고 지켜봐야 한다.

소비자들 역시 한걸음씩 발전하고자 노력하고 있는 제네시스와 브랜드를 대표하는 플래그십 G90에게 비난보단 박수와 격려를 보내주는 게 10년, 20년 후를 바라보고 나아갈 수 있는 힘을 실어주는게 아닐까?

앞으로 강력한 경쟁자들 속에서 스스로의 경쟁력을 키워 세계적인 명차들과의 대결이 어색하지 않는 순간을 기대해본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벤틀리, 신형 플라잉 스퍼 티저 공개..달라진 점은?
밀러 볼보트럭 총괄, “전기트럭 한국 투입 긍정적..지켜보고 있다”
벤츠, 대형 SUV GLS 뉴욕오토쇼서 공개..BMW X7과 경쟁
현대차, 포드 RS 수석 엔지니어 영입..고성능차 전략 ‘박차’
아우디폭스바겐, 한국형 레몬법 도입 결정..“신뢰 회복 최선”
곤 전 회장의 폭로..“르노-닛산간 20년 권력암투 있었다”
르노삼성, 중형세단 SM6 디젤 생산·판매 중단..‘주목’
  • 회사명
    제네시스
    모기업
    현대자동차그룹
    창립일
    2015년
    슬로건
    인간 중심의 진보(Human-centered Luxury)
  • 제네시스 제네시스 G90 종합정보
    2018.11 출시 대형 09월 판매 : 933대
    휘발유 3342~5038cc 복합연비 7.3~8.9 ㎞/ℓ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핫클릭

아우디 코리아, 더 뉴 아우디 A6 45 TFSI 콰트로 출시
아우디 (사장: 제프리 매너링) 는 아우디의 프리미엄 비즈니스 중형 세단 ‘더 뉴 아우디A6 45 TFSI 콰트로 (The new Audi A6 45 TFSI
조회수 699 11:54
글로벌오토뉴스
뉴 미니 클럽맨 출시..가격은 3640만~4980만원
미니가 플래그십 모델인 ‘클럽맨’의 부분변경 모델을 선보혔다. 미니는 21일 서울 합정동에 위치한 카페 ‘포비 베이직’에서 출시회를 열고, 이날부터 ‘뉴 미…
조회수 2,067 2019-10-21
데일리카
현대차, 그랜저 IG 부분변경 디자인 유출, 역대급 파격
다음달 초 현대자동차 준대형 세단 그랜저의 부분변경모델이 출시될 예정인 가운데 국내 한 커뮤니티와 소셜미디어를 통해 그랜저 IG 부분변경모델의 실내외가 담긴 사
조회수 18,619 2019-10-18
오토헤럴드
현대차 그랜저, 부분변경 앞두고 10% 할인 공세..K7에 ‘견제구’
현대차가 사실상 그랜저에 대한 ‘재고 처리’에 돌입했다. 17일 국내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현대자동차는 이달 그랜저에 최대 10% 할인과 1%대의 저금리 혜
조회수 2,654 2019-10-17
데일리카

최신소식 모아보기 - 국내

강남 한복판에서 목격된 랜드로버의 아이콘, 신형 디펜더
지난 '2019 프랑크푸르트 모터쇼'를 통해 세계 최초로 공개된 랜드로버의 신형 디펜더가 강남 한복판에서 목격됐다.22일 독자 제보를 통해 입수한
조회수 503 10:56
오토헤럴드
한·일 갈등 유탄 맞은 일본차..대박할인에 소비자 마음 돌아설까(?)
국내 자동차 판매량이 8개월 만에 증가세로 돌아섰지만 일본 자동차 브랜드만큼은 예외다. 한일 갈등으로 야기된 일본 제품 불매 운동 때문이다. 일본 자동차는…
조회수 2,293 2019-10-21
데일리카
40억짜리 슈퍼카 코닉세그..국내 딜러십 보유한 의외의 기업은...
스웨덴 슈퍼카 브랜드 코닉세그(Koenigsegg)의 국내 딜러십은 누가 보유하고 있을까. 정답은 의외로 안마의자 브랜드 바디프랜드다. 바디프랜드가 코닉세그…
조회수 1,819 2019-10-21
데일리카
쉐보레 말리부 시동꺼짐 등 32개 차종 2만1452대 리콜
국토교통부는 한국지엠, 캐딜락, 인피니티, 메르세데스-벤츠, 다임러트럭, BMW 등에서 제작 및 수입 판매한 32개 차종 2만1452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되어
조회수 790 2019-10-21
오토헤럴드
국토부, 미래 도로상 반영한
도로의 조립식 건설, 시설물 점검 작업의 무인화, 지하와 지상을 넘나드는 입체 도로망(3D), 상상에서나 접해봤던 도로의 모습이 2030년에 우리의 눈 앞에 펼
조회수 327 2019-10-21
글로벌오토뉴스
DS3 크로스백, 11월 국내 출시..프리미엄 소형차 시장 공략
올해 국내 시장에 진출한 PSA의 프리미엄 브랜드 DS가 라인업을 확대한다. 21일 수입차업계에 따르면, DS의 공식 수입원인 한불모터스는 오는 11월 소형차
조회수 696 2019-10-21
데일리카
국토부, 향후 5년간 800억 투입 국도변 졸음쉼터 50개 신설
정부가 국도변에 화장실과 대형차 주차공간, CCTV, 여성안심벨 등 방범시설도 갖춘 졸음쉼터를 향후 5년간 50개소 신설될 예정이다.국토교통부는 향후 5년간 일
조회수 211 2019-10-22
오토헤럴드

최신소식 모아보기 - 해외

쉐보레 신형 콜벳, 공개 스펙보다 실마력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나
2020년형 쉐보레 콜벳은 불과 3초 이내에 시속 100Km/h에 이를 수 있는데, 이 속도는 기존 고성능 슈퍼카들을 상회하는 것이다. 문제는, 콜벳의 마력 자
조회수 414 10:57
글로벌오토뉴스
쉐보레 블레이저, 공급 문제로 제품 조립에 차질
2020년형 쉐보레 블레이저가 신형 4기통 터보엔진을 장착할 예정이지만 적어도 현재로서는 엔진을 구하지 못할 가능성이 크다. 사실, GM은 부품 부족으로 멕시코
조회수 326 10:57
글로벌오토뉴스
2019 도쿄모터쇼 개막, 수소와 자율로 미래를 열다
[도쿄] 2019 도쿄모터쇼가 시작됐다. 23일 프레스데이를 시작으로 다음 달 4일까지 도쿄 빅 사이트에서 열리는 이번 모터쇼는 '미래를 열다'를
조회수 165 11:04
오토헤럴드
아우디 신형 A6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유럽 시장 출시
아우디는 신형 A6 세단 (Audi A6 Sedan)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인 '55 TFSI e 콰트로'를 유럽 시장에 출시했다. 독일에서의 차량 기본 가
조회수 143 11:05
글로벌오토뉴스
최강의 2시리즈 그란쿠페, BMW M235i 공개
BMW는 2시리즈 그란 쿠페 (BMW 2 Series Gran Coupe) 최상위 모델인 'M235i xDrive'를 공개했다. 파워트레인은 직분사 2.0리터
조회수 382 2019-10-21
글로벌오토뉴스
르노, 소형 SUV 캡처(QM3) 유럽 판매 가격 공개..‘주목’
국내에선 QM3로 불리는 르노의 소형 SUV, 2세대 캡처가 현지 판매 가격을 공개하고 올해 말부터 본격 인도에 나선다. 지난 7월 르노는 커진 차체와 강화된
조회수 491 2019-10-21
데일리카
메르세데스-벤츠, 신형 AMG C63에 4기통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 탑재
전동화의 흐름에 대응하기 위해 메르세데스-AMG는 향후 출시될 예정인 3세대 AMG C63에 오랫동안 사용했던 V8 엔진 대신 최신 4기통 가솔린 엔진과 전기모
조회수 959 2019-10-22
글로벌오토뉴스

최신 시승기

현대 8세대 쏘나타 센슈어스 시승기
현대 8세대 쏘나타 센슈어스를 시승했다. 펫 네임 센슈어스 스포티니스에서 알 수 있듯이 현대차가 쏘나타에 부여한 이미지가 강조된 모델이다. 1.6 터보차저 엔진
조회수 233 10:58
글로벌오토뉴스
[시승기] ‘좌로 3보 이동’..지프 랭글러 오버랜드
지프 랭글러와 로터스 엑시지는 결국 같은 차라고 생각한다. ‘어디를’의 차이만 있을 뿐, 눈 앞에 직면한 것들을 헤쳐나가기 위한 차라는 점은 똑같다. 그래…
조회수 245 2019-10-21
데일리카
수퍼 SUV-람보르기니 우루스 시승기
람보르기니의 수퍼 SUV 우루스를 시승했다. 그룹 내 MLB에보 플랫폼을 공유하고 있으며 람보르기니 최초로 엔진을 앞쪽에 탑재한 고성능SUV를 추구하고 있는 것
조회수 695 2019-10-21
글로벌오토뉴스
[시승기] ‘승승장구’ 하는 가솔린 SUV..르노삼성 QM6 GDe
SUV 강세 속에서 눈에띄는 모델이 있다. SUV는 디젤이다는 공식을 깨트리고 가솔린 엔진을 탑재하고 승승장구 중인 QM6 이야기다. 소형 SUV는 가솔린
조회수 462 2019-10-21
데일리카

이런저런 생각, 자동차 칼럼

아우디 A5 시리즈의 디자인
아우디의 아이덴티티는 콰트로(Quattro)라고 불리는 상시4륜구동방식에 의한 전천후 주행성능이 가장 큰 역할을 하고 있다고 할 수 있지만, 다른 한편으로는 바
조회수 1,633 2019-10-21
글로벌오토뉴스
스팅어에 물들다, 인제 스피디움 그리고 한계령의 가을꽃
제대로 가는 길을 두고 에둘러 갔다. 인제 원대리 자작나무 숲을 지나고 내린천을 따라가느라 19일 인제 스피디움에서 오전 9시에 시작하는 스팅어 서킷 챌린지는
조회수 331 2019-10-21
오토헤럴드
2차 대전이 안겨 준 4륜구동 오프로드 스테이션 왜건 시대
*1946년 윌리스 오버랜드 왜건 스테이션 왜건을 전지형(全地形) 주파용으로 혁신시킨 것은 2차 세계대전이었다. 2차 세계대전은 속전속결의 전투로 그 주역을 담
조회수 438 2019-10-16
글로벌오토뉴스

전기차 소식

포르쉐 타이칸 vs. 테슬라 모델S..드래그·무스 테스트 승자는?
독일 뉘르부르크링 서킷 기록으로 고성능 전기차 시장의 경쟁을 뜨겁게 달궜던 테슬라 모델S와 포르쉐 타이칸이 이번에는 드래그 레이스와 무스 테스트로 맞붙…
조회수 329 2019-10-21
데일리카
테슬라, 중국에서 자동차제조업체 승인
테슬라가 중국 정부로부터 자동차제조업체의 승인을 받았다. 복수의 중국 미디어 따르면 중국 산업정보기술부가 테슬라를 정부의 승인된 자동차 제조업체 목록에 추가됐다
조회수 170 2019-10-21
글로벌오토뉴스
MINI EV, 브레이크 조작 없이 뉘르부르크링 완주
MINI는 MINI의 EV 모델인 '쿠퍼 SE'(MINI Cooper SE)가 독일 뉘르부르크링 북쪽 코스에서 브레이크 페달을 조작하지 않고 20.8km를 주행
조회수 270 2019-10-21
글로벌오토뉴스
메르세데스-벤츠,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가 메르세데스-벤츠의 전기차와 관련 기술 브랜드 EQ의 첫 번째 순수 전기차, ‘더 뉴 메르세데스-벤츠 EQC(The new Mercede
조회수 863 2019-10-21
글로벌오토뉴스
출시 앞서 리콜 먼저, 메르세데스-벤츠의 첫 순수전기차 EQC
이달 국내 출시가 예정된 메르세데스-벤츠의 첫 순수전기차 EQC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되어 자발적 리콜이 실시된다. 당연히 고객 인도에 앞서 미판매된 물량 중 극소
조회수 236 2019-10-21
오토헤럴드

테크/팁 소식

[임기상 칼럼] DPF 탑재한 경유차..성능이 더 좋아지는 이유
디젤 엔진과 가솔린 엔진의 가장 큰 차이점은 연료 자체의 성분 구성으로 연소시키는 과정이다. 디젤 엔진은 휘발유 엔진과 비교하면 고온 고압 상태로 연…
조회수 153 11:02
데일리카
현대·기아차, 스마트스트림 신규 엔진 2종 하반기 적용
현대·기아차가 22일, 23일 이틀 동안 롤링힐스 호텔(경기도 화성 소재)에서 ‘2019 현대·기아 국제 파워트레인 콘퍼런스(2019 Hyundai-Kia In
조회수 428 11:04
오토헤럴드
현대차·기아차, 인공지능 기반의 부분 자율주행 기술 최초 개발해 양산적용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는 21일(월) 운전자의 주행성향에 맞는 부분 자율주행을 구현하는 기술인 SCC-ML(Smart Cruise Control-Machine
조회수 260 2019-10-21
글로벌오토뉴스
2리터 터보 엔진의 전성 시대
전동화가 대세로 굳어가는 분위기 속에서 내연기관에 대한 관심은 상대적으로 줄어 든 것처럼 보인다. 하지만 그것은 어디까지나 소비자의 입장에서이고 자동차회사들은
조회수 2,902 2019-10-21
글로벌오토뉴스
불청객 미세먼지, 현명한 에어컨·히터 필터 선택법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리는 가을이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미세먼지·초미세먼지는 호흡기, 폐 질환은 물론 심리 건강에도 영향을 미친다. 자동차 실내도 안전 지대가
조회수 178 2019-10-21
오토헤럴드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