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시승기]제네시스의 ’정점’..고급차 G90의 매력 포인트는?

데일리카 조회 수1,709 등록일 2019.04.11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제네시스 G90 3.8


[데일리카 임상현 기자] 전 세계 프리미엄 브랜드로 불리는 제조사들은 저마다 자사의 모든 기술을 쏟아부어 플래그십을 만들고 있다. 대표적인 모델로는 벤츠의 S클래스와 BMW 7시리즈, 아우디 A8, 렉서스의 LS 등이 글로벌 시장에서 다양한 소비자들의 선택을 받는 모델들이다.

현대차는 지난 2015년 제네시스 브랜드를 출범하면서 어쩌면 무모해 보이는 이 시장에 본격 진입을 선언했다.

제네시스 G90 3.8


이 후 전세계 실력자들을 영입해 브랜드 가치를 올리고자 현재까지도 온 힘을 쏟고 있다. 루크 동커볼케 현대차 부사장, 이상엽 전무 등을 영입해 제네시스만의 독자적인 디자인 구축에 힘쓰고 있으며, 엔지니어링 부분에서는 BMW 고성능 브랜드 M의 개발자인 알버트 비어만과 7시리즈와 M플랫폼 개발을 주도한 파예즈 라만 상무를 영입했다.

현재 제네시스의 플래그십은 G90이 담당하고 있다. 초기 EQ900으로 출시한 G90은 지난 2018년 11월 대대적인 페이스 리프트를 거치면서 G90으로 이름을 변경하여 제네시스 라인업 최상위에 위치했다.

제네시스 G90 3.8


■ 제네시스의 정체성..’G 매트릭스’

전면부의 거대한 그릴이 주는 역할은 자동차의 첫인상에 있어 매우 중요하다. G90이 표현하고자 하는 플래그십의 웅장함은 ‘크레스트 그릴’로 표현된다. 아직은 낯선 그릴의 형태에 여전히 다양한 해석들이 존재하지만 차의 전면부에서 가장 눈에 띄는 부분을 선택하라면 주저없이 그릴을 선택하게 될 것 같다.

그릴 양옆으로는 쿼드램프가 자리잡고 있으며, 방향지시등은 앞 바퀴를 지나 도어 앞까지 이어지는 선으로 이루어졌다. 역시나 낯선 형태이다. 앞으로 제네시스의 아이덴티티가 될지도 모르는 이런 요소들은 우리가 눈에 익혀야할 부분이다. 그때까지 디자인의 대한 해석은 제네시스가 받아들여야 할 부분이다.

긴 측면의 모습을 돌아 후방으로 눈을 돌리면 요즘 신차들에서 자주보이는 양쪽 끝부터 이어진 램프가 눈에 들어온다. 디자인적인 측면은 거둬놓고 그 안에 숨겨진 디테일을 바라보면 굉장히 공을 들여서 만든 램프라는걸 쉽게 확인할 수 있다. 디자인의 낯설음은 아직 시간이 더 필요하단 생각이다.

제네시스 G90 3.8


■ 화려한 인테리어..플래그십의 소재

우리가 고급차라 생각할 때 쉽게 떠오르는 실내의 모습에 딱 어울리는 구성이다. 사치와 호화, 가죽, 원목 등 평소에는 접하기 어려운 단어들만 떠오른다.

독일 척추건강협회에서 공인 받았다는 시트는 운전석과 뒷좌석 어느쪽이든 부드럽고 고급 소파에 앉아 있는 듯한 착좌감을 전달한다. 여기에 운전석에는 스마트 자세제어 시스템이라는 기능이 탑재됐다.

탑승자의 키와 앉은키, 몸무게 등 신체정보를 입력하면 자동차가 알아서 최적의 자세로 바꿔주는 기능이다. 하지만, 아무리 생각해도 그저 허세 부리기 딱 좋은 삐딱하고 누워있는 자세가 연출된다. 분명 스마트 자세제어라고 하는데 어떤 기준으로 바라봐야 이러한 포지션이 스마트한 걸까? 다시 한번 스마트한 운전 자세에 대해 생각해 보게 한다.

제네시스 G90 3.8


제대로 된 시트포지션을 설정한 후 주변을 바라보면 방금 전의 아쉬움은 저 멀리 떠나간다. 손에 잡히는 모든 곳은 가죽으로 도배되어 있고 필러부터 천장까지 부드러운 알칸타라로 감싸져 있다.

플래그십 세단답게 뒷자리를 위한 공간은 여유롭다. 덩치가 큰 성인이 탑승하더라도 공간에 대한 불만을 내기는 어렵다는 생각이다. 여기에 뒷좌석 승객을 위한 모니터와 다양한 편의 시설은 운전대를 포기하고 싶을만큼 탐이 나는 부분이다.

제네시스 G90 3.8


■ 고급스러운 주행성능...안락한 승차감

V6 3.8리터 엔진과 8단 자동변속기 그리고 4륜 구동 시스템인 H트랙의 조화로 이루어진 차량은 플래그십 세단의 부드러움을 잘 살려주고 있다. 최고출력 315마력, 최대토크 40.5kg.m의 힘을 내는 엔진은 2톤이 넘는 차체무게를 미끄러지 듯 움직인다는 표현 외에는 떠오르지 않을만큼 부드럽게 출발한다.

빙판위에서 스케이트를 타듯 초기 출발 시 타이어가 매끈하게 움직인다. 시승기간 동안 가장 만족스러웠던 점으로 이 같은 부드러움을 꼽고 싶다.

차의 성격에 걸맞게 급작스러운 움직임은 최대한 절제됐다. 가속이 이루어지는 시점과 브레이크작동을 거쳐 코너에 들어갈 때까지 운전자가 억지로 급하게 조작하지 않는 한 차는 한결같이 부드러움 속에서 움직인다.

전체적인 움직임이 부드러움 속에서 이루어지는 만큼 가속페달 조작 시 한 박자 혹은 그 이상을 생각하고 여유롭게 조작해야 한다. 에코와 컴포트 모드에서는 답답하다고 느낄 소비자들도 있을거라 판단된다.

스포츠 모드로 변경하면 이같은 여유는 사라지고 즉각적인 응답성이 나온다. 하지만, 몇번의 조작 후 자연스레 컴포트 모드로 돌아오게 끔 만드는 것도 이 차가 가진 능력이라 하고 싶다.

엔진의 반응과 변속기 그리고 서스펜션의 움직임 모두 하나의 성격에 맞춰 유기적인 움직임을 보여준다. 심지어 급가속을 하는 경우라도 최대한의 안정성을 느끼게끔 움직이기 때문에 여간해서 불편함을 느끼기 어렵다.

■ 편안함을 더하는 주행 보조시스템

고속도로에 올라 크루즈 컨트롤을 작동하니 HDA라고 불리는 시스템이 작동된다. 고속도로 주행 지원 시스템 HDA는 운전자가 설정한 값에 맞춰 앞 차와의 간격과 차선을 인식해 스스로 주행 상태를 유지하는 시스템이다. 여기에 내비게이션과 연동되어 과속카메라의 등장에 맞춰 스스로 속도를 낮추는 기능도 더했다.

단순히 고속도로에서의 편안한 주행 뿐 아니라 출 퇴근시 정체길과 주말 나들이 상황에서의 편리함이 일상 생활에서 더 와닿는 부분이다.

제네시스 G90 3.8


■ 플래그십 세단의 가치..제네시스의 위치는?

제네시스가 강조하는 세계적인 수준의 차가 되기에는 넘어야 높은 산이 산적해 있다. 아직까지 국내 시장에서의 존재감만 선보이기 때문이다. 또한, 고급스러운 소재로 꾸민 인테리어와 편의장비 역시 새로운 기술이라 보기 어렵다.

이런 차량들은 한 지붕 아래의 K9과 한때 한국을 대표하는 플래그십으로 명성을 떨쳤떤 쌍용의 체어맨도 만들어 냈던 수준이기 때문이다. 이보다는 무언가 제네시스만의 독창적인 기술과 아이덴티티가 있어야 한다.

S클래스와 7시리즈, A8, LS 등이 출시 순간부터 정상에 위치해 있지 않았던 것처럼 그들이 걸어왔던 길을 한발짝씩 쫓고있는 G90은 그렇기에 시간이 필요하고 인내심을 갖고 지켜봐야 한다.

소비자들 역시 한걸음씩 발전하고자 노력하고 있는 제네시스와 브랜드를 대표하는 플래그십 G90에게 비난보단 박수와 격려를 보내주는 게 10년, 20년 후를 바라보고 나아갈 수 있는 힘을 실어주는게 아닐까?

앞으로 강력한 경쟁자들 속에서 스스로의 경쟁력을 키워 세계적인 명차들과의 대결이 어색하지 않는 순간을 기대해본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벤틀리, 신형 플라잉 스퍼 티저 공개..달라진 점은?
밀러 볼보트럭 총괄, “전기트럭 한국 투입 긍정적..지켜보고 있다”
벤츠, 대형 SUV GLS 뉴욕오토쇼서 공개..BMW X7과 경쟁
현대차, 포드 RS 수석 엔지니어 영입..고성능차 전략 ‘박차’
아우디폭스바겐, 한국형 레몬법 도입 결정..“신뢰 회복 최선”
곤 전 회장의 폭로..“르노-닛산간 20년 권력암투 있었다”
르노삼성, 중형세단 SM6 디젤 생산·판매 중단..‘주목’
  • 회사명
    제네시스
    모기업
    현대자동차그룹
    창립일
    2015년
    슬로건
    인간 중심의 진보(Human-centered Luxury)
  • 제네시스 제네시스 G90 종합정보
    2018.11 출시 대형 09월 판매 : 933대
    휘발유 3342~5038cc 복합연비 7.3~8.9 ㎞/ℓ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핫클릭

현대차 그랜저, 부분변경 앞두고 10% 할인 공세..K7에 ‘견제구’
현대차가 사실상 그랜저에 대한 ‘재고 처리’에 돌입했다. 17일 국내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현대자동차는 이달 그랜저에 최대 10% 할인과 1%대의 저금리 혜
조회수 201 09:15
데일리카
신형 투싼 넥쏘에서 전염된 디자인, 2021년 이전 N 버전 예상
현대자동차가 내년 상반기 콤팩트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투싼의 4세대 완전변경모델을 출시할 예정인 가운데 신차의 외관 디자인이 넥쏘와 상당 부분 닮을 것으로
조회수 813 2019-10-16
오토헤럴드
제네시스, 2020년형 G70 출시, 3848만~5375만원
고속도로주행보조 등 첨단 지능형 주행안전시스템을 전트림 기본 탑재한 2020년형 제네시스 G70이 출시된다. 16일 제네시스 브랜드는 상품성을 대폭 강화한 20
조회수 1,442 2019-10-16
오토헤럴드
뉘르부르크링에 나타난 제네시스 GV70, 눈에 띄는 독창성
다음달 제네시스 브랜드 최초의 스포츠유틸리티차량 GV80이 국내 시장에 첫 선을 보일 예정인 가운데 해당 모델에 이어 출시를 앞둔 제네시스 콤팩트 SUV GV7
조회수 768 2019-10-16
오토헤럴드

최신소식 모아보기 - 국내

미니, 클럽맨 부분변경 21일 국내 출시, 뭐가 바뀔까?
BMW의 고급 소형차 브랜드 미니가 클럽맨의 부분변경모델을 오는 21일 국내 시장에 출시한다. 2015년 3세대 완전변경모델을 선보인 이후 약 4년 만에 선보이
조회수 324 2019-10-16
오토헤럴드
르노 마스터의 ‘조용한 흥행’..꾸준한 판매 상승세 ‘눈길’
르노 마스터가 상용차 시장에서 조용한 흥행을 이어가고 있다. 16일 국내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르노삼성자동차가 수입 판매하고 있는 마스터는 지난 달 50…
조회수 496 2019-10-16
데일리카
2030년엔 신차의 33%는 전기차·수소차..친환경차로 승부수
정부가 친환경차 보급에 속도를 낸다. 목표를 달성하기 전 까지 구매 보조금을 지속 지급하는 등 사실상 ‘무제한 지원’을 강구하는 모양새다. 15일 산업통상…
조회수 137 2019-10-16
데일리카
포드, 6세대 익스플로러로 국내 대형 SUV 시장 왕좌 지킨다.
포드코리아가 11월 풀 모델체인지한 대형 SUV 6세대 익스플로러를 출시한다. 신형 익스플로러는 새로운 뒷바퀴 굴림방식 플랫폼을 베이스로 하고 있으며 국내에서는
조회수 186 2019-10-16
글로벌오토뉴스
지난해 전동킥보드 사고 절반이 서울, 부상자 2배 증가
최근 사용자가 크게 늘고 있는 전동킥보드 관련 사고의 절반이 서울에서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김한정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남양주을)
조회수 298 2019-10-15
오토헤럴드
마이너를 위한 변명, 안 팔리는 자동차의 독보적 장점
1월부터 9월까지 우리나라 신차 판매는 111만 7058대를 기록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 112만 7261대보다 0.9% 감소한 수치지만 내수 위축이 심화한 경
조회수 1,200 2019-10-15
오토헤럴드
국토부, 자동차 전조등ㆍ보조발판 등 27건 튜닝규제 완화
국토교통부가 지난 8월 8일 발표한 ‘자동차 튜닝활성화 대책’의 일환으로 국토교통부 고시인 ‘자동차 튜닝에 관한 규정’이 개정되어 14일부터 시행됐다고 밝혔다.
조회수 410 2019-10-15
오토헤럴드
일본차 불매에 수입 하이브리드 점유율 폭락..국산차는 반등
일본 제품에 대한 불매운동이 이어짐에 따라, 일본차가 강세를 보여온 수입 하이브리드 판매량도 감소세를 겪고 있다. 15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에 따…
조회수 400 2019-10-15
데일리카

최신소식 모아보기 - 해외

코나, 독일 ‘아우토 빌트’ 소형 디젤 SUV 비교평가서 종합 1위
현대자동차의 소형SUV ‘코나’가 독일의 유명 자동차 잡지 ‘아우토 빌트(Auto Bild)’에서 실시한 소형 디젤 SUV 4종 비교 평가에서 가장 우수한 모델
조회수 71 09:15
글로벌오토뉴스
람보르기니 ‘우라칸’..딱 5년만에 ‘가야르도’ 판매량 추월
람보르기니의 우라칸이 출시 5년만에 가야르도의 판매량을 경신했다. 람보르기니는 2003년부터 2013년까지 10년간 1만4022대의 판매량을 기록한 가야르도의
조회수 416 2019-10-16
데일리카
43년 만에 컴백홈, BMW 5시리즈 모터스포츠 한정판
BMW의 레이스카라고 하면 흔히 3시리즈, 6시리즈, 8시리즈 등을 떠올리기 마련이다. 반면 중형 세단인 5시리즈는 모터스포츠와는 거리가 있다고 여겨지는 게 보
조회수 351 2019-10-15
오토헤럴드
BMW, 2시리즈 그란 쿠페 티저, 앞바퀴 굴림 플랫폼 적용
4시리즈에 이어 2시리즈 그란 쿠페가 다음달 개막하는 '2019 LA 오토쇼'를 통해 최초 공개될 예정인 가운데 BMW가 신차의 티저 이미지를 공
조회수 396 2019-10-15
오토헤럴드
기아차 텔루라이드 윈드 쉴드 작은 충격에도 균열 논란
북미 지역에서 판매되고 있는 기아차 대형 SUV 텔루라이드가 암초를 만났다. 앞 유리(윈드 쉴드)가 스톤칩으로 불리는 작은 충격에도 너무 쉽게 파손된다는 불만이
조회수 607 2019-10-14
오토헤럴드
캐딜락, 소비자 인기 높았던 XTS 단종..그 이유는?
미국의 자동차 제조업체 캐딜락은 XTS의 마지막 차량의 양산을 끝내며, 단종을 알렸다. XTS는 전통적인 편안함을 추구하는 캐딜락 고객들을 위한 상품으로 제작…
조회수 877 2019-10-14
데일리카
폭스바겐, 슈퍼카 브랜드 람보르기니 매각 또는 상장 고민
벤틀리, 부가티 등 수 많은 계열 브랜드를 거느리고 있는 폭스바겐 그룹이 슈퍼카 람보르기니를 어떻게 처분할지를 놓고 고민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폭스바겐 그룹은
조회수 512 2019-10-14
오토헤럴드
리콜 후 5년간 여전히 잘못된 부품 사용한 카마로 뭇매
쉐보레의 대표적 스포츠카 '카마로'에서 공식 리콜 발표 후 잘못 제작된 것으로 확인된 부품이 약 5년간 여전히 사용된 것으로 현지 소비자 단체를
조회수 780 2019-10-14
오토헤럴드

최신 시승기

현대 8세대 쏘나타 하이브리드 시승기
현대자동차 8세대 쏘나타의 하이브리드버전을 시승했다. 진화한 하이브리드 시스템과 더불어 세계 최초로 능동 변속 제어기술 채용한 것이 포인트다. 솔라 패널로 전기
조회수 179 2019-10-16
글로벌오토뉴스
Made by Sweden, 볼보 3세대 S60 T5 시승기
볼보의 3세대 S60을 시승했다. 볼보의 디자인 언어 스칸디나비안 럭셔리를 베이스로 확고한 브랜드의 정체성을 표현하고 있는 것이 포인트다. 볼보 라인업 중 디젤
조회수 398 2019-10-14
글로벌오토뉴스
[시승기] 다시 돌아온 아우디 선봉장..아우디 A5 스포트백
출시 시점은 3년이 지났다. 그리고 오래된 출시 시점으로 부분변경 모델이 공개됐다. 여기에 국내 시장에서 가장 인기있는 장르인 SUV와 세단도 아니다. 스포트…
조회수 1,512 2019-10-14
데일리카

이런저런 생각, 자동차 칼럼

2차 대전이 안겨 준 4륜구동 오프로드 스테이션 왜건 시대
*1946년 윌리스 오버랜드 왜건 스테이션 왜건을 전지형(全地形) 주파용으로 혁신시킨 것은 2차 세계대전이었다. 2차 세계대전은 속전속결의 전투로 그 주역을 담
조회수 112 2019-10-16
글로벌오토뉴스
[김필수 칼럼] 꿈의 자동차로 불리는 자율주행차..불안불안한 이유는?
지난 130여년의 자동차는 잊어라. 미래의 자동차는 모빌리티라는 개념으로 확대되고 관련 비즈니스 모델도 차원을 달리할 것이다. 즉 자동차의 개념이 완전히 …
조회수 419 2019-10-14
데일리카
벤츠의 대형 SUV, 2020년형 GLS
우리나라에서 요즘처럼 대형 SUV에 대한 관심이 높았던 때가 있었을까? 문득 1993년에 쌍용자동차에서 무쏘를 처음 내놓았을 때가 떠오른다. 무쏘는 현재의 싼타
조회수 7,121 2019-10-14
글로벌오토뉴스

전기차 소식

폭스바겐, 2천만원대 전기차 출시 계획..전기차도 이젠 대중화(?)
폭스바겐이 전기차 대중화의 가장 큰 걸림돌로 꼽히는 비싼 가격을 대폭 낮춘 전기차를 오는 2024년까지 선보일 예정이다. 2025년까지 폭스바겐은 내연기관 …
조회수 67 09:16
데일리카
볼보, 순수 전기차 ‘XC40’ 공개..402마력 파워
16일(현지시각) 볼보의 첫 번째 순수 전기 자동차인 XC40 리차지(Recharge)가 공개돼 주목된다. 순수전기 XC40은 기존의 가솔린, 디젤 및 플러
조회수 57 09:16
데일리카
현대기아차, 2025년까지 23개 전기차 출시 계획..전기차 ‘올인’
현대기아차가 전기차 개발에 집중한다. 현대차그룹은 15일 경기도 화성시에 위치한 현대기아차 기술연구소에서 현대 디벨로퍼스 출범식을 갖고, 오는 2025…
조회수 296 2019-10-16
데일리카
1톤 화물 전기차 포착, 포터EV·봉고EV 내년 초 동시 출격
내년 1분기 현대차 포터 EV와 비슷한 시기 동반 출시가 예상되는 국산 최초의 1톤 화물 전기차 봉고 EV가 막바지 테스트 중 오토헤럴드 카메라에 포착됐다. 국
조회수 272 2019-10-16
오토헤럴드

테크/팁 소식

달표면 17번 왕복 거리를 달린 현대차의 수소전지차
현대자동차의 수소전지차 넥쏘와 투싼이 미국에서 1630만 km 누적주행거리를 달성했다. 이는 달표면을 17번 왕복하는 거리와 맞먹는다.현지 시간으로 14일 현대
조회수 106 2019-10-16
오토헤럴드
[오토저널] 자동차의 하중 또는 대기 온도 변화에 따른 자동차 성능과 타이어 특성 변화
자가 운전자라면 미끄러운 오르막길을 오르는 자동차의 바퀴가 헛돌고 올라가지 못하는 경우를 흔히 경험하였을 것이다. 이런 경우에 차량이 미끄러지지 않고 언덕길을
조회수 98 2019-10-16
글로벌오토뉴스
NHTSA, 카메라 모니터 도입에 신중, 새로운 결함 발견
미국 국립고속도로교통안전국(NHTSA)이 교통안전 관련 기관과 업계에 자동차 아웃 사이드미러를 카메라 모니터로 대체하는 시스템에 대한 의견 청취에 나선 가운데
조회수 767 2019-10-10
오토헤럴드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