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시승기]제네시스의 ’정점’..고급차 G90의 매력 포인트는?

데일리카 조회 수2,014 등록일 2019.04.11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제네시스 G90 3.8


[데일리카 임상현 기자] 전 세계 프리미엄 브랜드로 불리는 제조사들은 저마다 자사의 모든 기술을 쏟아부어 플래그십을 만들고 있다. 대표적인 모델로는 벤츠의 S클래스와 BMW 7시리즈, 아우디 A8, 렉서스의 LS 등이 글로벌 시장에서 다양한 소비자들의 선택을 받는 모델들이다.

현대차는 지난 2015년 제네시스 브랜드를 출범하면서 어쩌면 무모해 보이는 이 시장에 본격 진입을 선언했다.

제네시스 G90 3.8


이 후 전세계 실력자들을 영입해 브랜드 가치를 올리고자 현재까지도 온 힘을 쏟고 있다. 루크 동커볼케 현대차 부사장, 이상엽 전무 등을 영입해 제네시스만의 독자적인 디자인 구축에 힘쓰고 있으며, 엔지니어링 부분에서는 BMW 고성능 브랜드 M의 개발자인 알버트 비어만과 7시리즈와 M플랫폼 개발을 주도한 파예즈 라만 상무를 영입했다.

현재 제네시스의 플래그십은 G90이 담당하고 있다. 초기 EQ900으로 출시한 G90은 지난 2018년 11월 대대적인 페이스 리프트를 거치면서 G90으로 이름을 변경하여 제네시스 라인업 최상위에 위치했다.

제네시스 G90 3.8


■ 제네시스의 정체성..’G 매트릭스’

전면부의 거대한 그릴이 주는 역할은 자동차의 첫인상에 있어 매우 중요하다. G90이 표현하고자 하는 플래그십의 웅장함은 ‘크레스트 그릴’로 표현된다. 아직은 낯선 그릴의 형태에 여전히 다양한 해석들이 존재하지만 차의 전면부에서 가장 눈에 띄는 부분을 선택하라면 주저없이 그릴을 선택하게 될 것 같다.

그릴 양옆으로는 쿼드램프가 자리잡고 있으며, 방향지시등은 앞 바퀴를 지나 도어 앞까지 이어지는 선으로 이루어졌다. 역시나 낯선 형태이다. 앞으로 제네시스의 아이덴티티가 될지도 모르는 이런 요소들은 우리가 눈에 익혀야할 부분이다. 그때까지 디자인의 대한 해석은 제네시스가 받아들여야 할 부분이다.

긴 측면의 모습을 돌아 후방으로 눈을 돌리면 요즘 신차들에서 자주보이는 양쪽 끝부터 이어진 램프가 눈에 들어온다. 디자인적인 측면은 거둬놓고 그 안에 숨겨진 디테일을 바라보면 굉장히 공을 들여서 만든 램프라는걸 쉽게 확인할 수 있다. 디자인의 낯설음은 아직 시간이 더 필요하단 생각이다.

제네시스 G90 3.8


■ 화려한 인테리어..플래그십의 소재

우리가 고급차라 생각할 때 쉽게 떠오르는 실내의 모습에 딱 어울리는 구성이다. 사치와 호화, 가죽, 원목 등 평소에는 접하기 어려운 단어들만 떠오른다.

독일 척추건강협회에서 공인 받았다는 시트는 운전석과 뒷좌석 어느쪽이든 부드럽고 고급 소파에 앉아 있는 듯한 착좌감을 전달한다. 여기에 운전석에는 스마트 자세제어 시스템이라는 기능이 탑재됐다.

탑승자의 키와 앉은키, 몸무게 등 신체정보를 입력하면 자동차가 알아서 최적의 자세로 바꿔주는 기능이다. 하지만, 아무리 생각해도 그저 허세 부리기 딱 좋은 삐딱하고 누워있는 자세가 연출된다. 분명 스마트 자세제어라고 하는데 어떤 기준으로 바라봐야 이러한 포지션이 스마트한 걸까? 다시 한번 스마트한 운전 자세에 대해 생각해 보게 한다.

제네시스 G90 3.8


제대로 된 시트포지션을 설정한 후 주변을 바라보면 방금 전의 아쉬움은 저 멀리 떠나간다. 손에 잡히는 모든 곳은 가죽으로 도배되어 있고 필러부터 천장까지 부드러운 알칸타라로 감싸져 있다.

플래그십 세단답게 뒷자리를 위한 공간은 여유롭다. 덩치가 큰 성인이 탑승하더라도 공간에 대한 불만을 내기는 어렵다는 생각이다. 여기에 뒷좌석 승객을 위한 모니터와 다양한 편의 시설은 운전대를 포기하고 싶을만큼 탐이 나는 부분이다.

제네시스 G90 3.8


■ 고급스러운 주행성능...안락한 승차감

V6 3.8리터 엔진과 8단 자동변속기 그리고 4륜 구동 시스템인 H트랙의 조화로 이루어진 차량은 플래그십 세단의 부드러움을 잘 살려주고 있다. 최고출력 315마력, 최대토크 40.5kg.m의 힘을 내는 엔진은 2톤이 넘는 차체무게를 미끄러지 듯 움직인다는 표현 외에는 떠오르지 않을만큼 부드럽게 출발한다.

빙판위에서 스케이트를 타듯 초기 출발 시 타이어가 매끈하게 움직인다. 시승기간 동안 가장 만족스러웠던 점으로 이 같은 부드러움을 꼽고 싶다.

차의 성격에 걸맞게 급작스러운 움직임은 최대한 절제됐다. 가속이 이루어지는 시점과 브레이크작동을 거쳐 코너에 들어갈 때까지 운전자가 억지로 급하게 조작하지 않는 한 차는 한결같이 부드러움 속에서 움직인다.

전체적인 움직임이 부드러움 속에서 이루어지는 만큼 가속페달 조작 시 한 박자 혹은 그 이상을 생각하고 여유롭게 조작해야 한다. 에코와 컴포트 모드에서는 답답하다고 느낄 소비자들도 있을거라 판단된다.

스포츠 모드로 변경하면 이같은 여유는 사라지고 즉각적인 응답성이 나온다. 하지만, 몇번의 조작 후 자연스레 컴포트 모드로 돌아오게 끔 만드는 것도 이 차가 가진 능력이라 하고 싶다.

엔진의 반응과 변속기 그리고 서스펜션의 움직임 모두 하나의 성격에 맞춰 유기적인 움직임을 보여준다. 심지어 급가속을 하는 경우라도 최대한의 안정성을 느끼게끔 움직이기 때문에 여간해서 불편함을 느끼기 어렵다.

■ 편안함을 더하는 주행 보조시스템

고속도로에 올라 크루즈 컨트롤을 작동하니 HDA라고 불리는 시스템이 작동된다. 고속도로 주행 지원 시스템 HDA는 운전자가 설정한 값에 맞춰 앞 차와의 간격과 차선을 인식해 스스로 주행 상태를 유지하는 시스템이다. 여기에 내비게이션과 연동되어 과속카메라의 등장에 맞춰 스스로 속도를 낮추는 기능도 더했다.

단순히 고속도로에서의 편안한 주행 뿐 아니라 출 퇴근시 정체길과 주말 나들이 상황에서의 편리함이 일상 생활에서 더 와닿는 부분이다.

제네시스 G90 3.8


■ 플래그십 세단의 가치..제네시스의 위치는?

제네시스가 강조하는 세계적인 수준의 차가 되기에는 넘어야 높은 산이 산적해 있다. 아직까지 국내 시장에서의 존재감만 선보이기 때문이다. 또한, 고급스러운 소재로 꾸민 인테리어와 편의장비 역시 새로운 기술이라 보기 어렵다.

이런 차량들은 한 지붕 아래의 K9과 한때 한국을 대표하는 플래그십으로 명성을 떨쳤떤 쌍용의 체어맨도 만들어 냈던 수준이기 때문이다. 이보다는 무언가 제네시스만의 독창적인 기술과 아이덴티티가 있어야 한다.

S클래스와 7시리즈, A8, LS 등이 출시 순간부터 정상에 위치해 있지 않았던 것처럼 그들이 걸어왔던 길을 한발짝씩 쫓고있는 G90은 그렇기에 시간이 필요하고 인내심을 갖고 지켜봐야 한다.

소비자들 역시 한걸음씩 발전하고자 노력하고 있는 제네시스와 브랜드를 대표하는 플래그십 G90에게 비난보단 박수와 격려를 보내주는 게 10년, 20년 후를 바라보고 나아갈 수 있는 힘을 실어주는게 아닐까?

앞으로 강력한 경쟁자들 속에서 스스로의 경쟁력을 키워 세계적인 명차들과의 대결이 어색하지 않는 순간을 기대해본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벤틀리, 신형 플라잉 스퍼 티저 공개..달라진 점은?
밀러 볼보트럭 총괄, “전기트럭 한국 투입 긍정적..지켜보고 있다”
벤츠, 대형 SUV GLS 뉴욕오토쇼서 공개..BMW X7과 경쟁
현대차, 포드 RS 수석 엔지니어 영입..고성능차 전략 ‘박차’
아우디폭스바겐, 한국형 레몬법 도입 결정..“신뢰 회복 최선”
곤 전 회장의 폭로..“르노-닛산간 20년 권력암투 있었다”
르노삼성, 중형세단 SM6 디젤 생산·판매 중단..‘주목’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핫클릭

랜드로버, 프리미엄 패밀리 SUV 뉴 디스커버리 스포츠, 사전 계약 실시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는 현대적인 디자인과 첨단 기술을 적용해 새롭게 선보이는 랜드로버 프리미엄 패밀리 SUV 뉴 디스커버리 스포츠의 2월 공식 출시를 앞두고 사전
조회수 1,008 2020-01-20
글로벌오토뉴스
5G보다 빠른 초 스피드, GV80 계약 시작 1시간 만에 1만대 신기록
제네시스 브랜드의 첫 SUV GV80이 세계 최초로 공개된 15일, 본 계약 접수를 시작한 지 한 시간 만에 1만 대라는 기록을 세운 것으로 확인됐다. 현대차
조회수 1,668 2020-01-16
오토헤럴드
[단독] 르노삼성, 쿠페형 SUV XM3 내달 출시 계획..주목
최근 소비자들의 라이프 스타일 변화로 SUV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르노삼성이 쿠페형 SUV ‘XM3’를 내달 출시한다. 르노삼성은 당초 1분
조회수 10,016 2020-01-16
데일리카

최신소식 모아보기 - 국내

토요타 GR 수프라, 격변의 시대에 태어난 스포츠카
토요타 코리아가 토요타 GR 수프라를 국내 출시했다. 지난해 정치적인 이슈들로 판매가 36.7% 이상 급감한 토요타 코리아. 지난 해 말 소폭 판매를 회복하긴
조회수 97 12:12
글로벌오토뉴스
토요타 GR 수프라의 한국 상륙 작전..3가지 키워드 살펴보니...
토요타 코리아가 GR 수프라(이하 ‘수프라’)를 1월 21일 공식출시했다. 지난 해 하반기부터 시작한 일본 불매운동으로 큰 타격을 입은 토요타 코리아가 오랜만에
조회수 96 12:15
데일리카
[오토포토] 토요타 모터스포츠의 아이콘, GR 수프라
21일 오전 서울 잠실 커넥트 투에서 토요타코리아가 '토요타 GR 수프라'의 국내 출시 행사를 갖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했다.직렬 6기통 트윈 스
조회수 55 12:10
오토헤럴드
BMW, 광주에서 발생한 X5 화재 사고..원인 밝혀질까?
BMW그룹코리아는 최근 광주 남구 행암교차로 인근에서 발생한 X5 화재 차량에 대해서 원인을 조사중이라고 23일 밝혔다. 화재가 발생한 X5는 지난 2008
조회수 77 16:32
데일리카
현대차 그랜저, 7만대 계약 ‘돌풍’..수입차 ‘저격수’
현대차의 플래그십 세단 더 뉴 그랜저가 수입차 저격수로 떠올랐다. 21일 현대자동차에 따르면 작년 11월 출시된 페이스리프트 더 뉴 그랜저는 지금까지 3…
조회수 971 2020-01-21
데일리카
무인교통단속장비 설치 교차로 교통사고 사망자 절반 감소
무인교통단속 장비가 교통사고 및 인명피해 사고 감소에 긍정적 영향을 미쳐 스쿨존 등에서의 교통사고 사망자 감소에 효과적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도로교통공단에 따르
조회수 223 2020-01-21
오토헤럴드
토요타 코리아, 토요타 GR 수프라 출시
토요타 코리아는 1월 21일 잠실 커넥트 투에서 ‘토요타 GR 수프라’의 기자발표회를 가졌다. GR 수프라는 ‘수프림 펀 투 드라이브(Supreme Fun-T
조회수 209 2020-01-21
글로벌오토뉴스

최신소식 모아보기 - 해외

미 민주당 대선 후보 마이클 블룸버그, 2035년까지 100% 전기차로
2019년 말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에 출마를 선언한 미디어 그룹 블룸버그 LP의 창업자 마이클 블룸버그가 지구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2035년까지 미국 내에서
조회수 58 12:11
글로벌오토뉴스
중국, 신에너지차 보조금 연장한다.
중국이 예상대로 2020년 종료하기로 했던 신에너지차 보조금 지금을 연장한다는 방침이다. 중국 산업정보부는 2019년 신에너지차 판매가 처음으로 전년 판매보다
조회수 69 12:10
글로벌오토뉴스
2020 월드 카 어워즈 후보- 쏘나타와 셀토스 등 한국차 6개 포함
2020 월드 카 어워즈(World Car Awards) 후보 모델의 1차 투표가 시작됐다. 2019년 프랑크푸르트오토쇼를 통해 부문별로 발표된 31개의 모델에
조회수 66 12:11
글로벌오토뉴스
알피나, 한정판 클래식 ‘B12 5.7 쿠페’ 경매..특징은?
E31 시리즈는 전 세계의 팬들과 수집가들로부터 높은 관심을 받고 있는 클래식 자동차이다. 850CSi 엔진이 적용된 표준 모델은 1,510대가 양산된 반면,
조회수 97 12:16
데일리카
벨로스터 N, 카즈닷컴이 선정한 최고의 Fun-to-Drive Car
현대차 고성능 N 시리즈를 상징하는 벨로스터 N이 미국에서 2020 올해의 '펀 투 드라이브 카(Fun-to-Drive Car)'로 선정됐다. 현
조회수 94 12:12
오토헤럴드
르노 캡처 (국내명 : QM3),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공개
르노는 2020 브뤼셀 모터쇼에서 신형 캡처 (Renault Captur)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을 공개했다. 캡처는 르노의 소형 크로스오버 모델로, 2013
조회수 178 2020-01-21
글로벌오토뉴스
폭스바겐, 고성능 골프 이미지·제원 유출..특징은?
폭스바겐 8세대 골프의 고성능 라인업 이미지와 출력 등 상세제원이 유출돼 관심을 모은다. 21일 온라인에 유출된 골프 GTI부터 골프 R 등 총 5개 차종은
조회수 926 2020-01-21
데일리카
일본에서 영국 거리의 상징 블랙캡 출시한 중국 지리자동차
영국 거리를 상징하는 블랙캡(택시)이 일본 도심에 등장했다. 2013년 런던 택시 제조사 LEVC(London Electric Vehicle Company)를
조회수 237 2020-01-21
오토헤럴드

최신 시승기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 RS, 기본에 충실 · 매력적인 가격
지난해 선보인 '트래버스'와 '콜로라도'의 합리적 가격 책정이 신차에도 이어졌다. 기본 트림부터 첨단 안전사양은 물론 다양한 편의장
조회수 871 2020-01-17
오토헤럴드
제네시스 GV80, 프리미엄 SUV의 조건을 충족하다
제네시스의 첫 번째 SUV GV80이 출시됐다. 2015년 브랜드 런칭 후 4년이 지난 시점에서 등장한 GV80은 현대자동차의 역량이 어느 수준에 있는지를 가늠
조회수 4,578 2020-01-16
글로벌오토뉴스
뷰티 밸런스, 아우디 4세대 A8L 55 TFSI 시승기
아우디의 4세대 A8을 시승했다. 아우디의 신세대 디자인 언어를 채용하고 아우디 파일럿 드라이빙이라고 하는 레벨3 주행 기술을 가장 먼저 채용한 것이 포인트다.
조회수 310 2020-01-14
글로벌오토뉴스

이런저런 생각, 자동차 칼럼

최초의 국산 쿠페는 일제 조립 경차인 신진 퍼블리카(Publica)
*1961년 최초의 퍼블리카 이 차는 신진자동차(新進自動車 ; 1955∼1972)가 일본의 토요타자동차가 만든 경차인 퍼블리카를 분해식으로 국내에 들여와 조립생
조회수 180 2020-01-21
글로벌오토뉴스
국내 중고차 분야, 생계업종에서 최종 제외될 가능성은?
김 필 수 (김필수 자동차연구소 소장, 대림대 교수) 작년 후반 동반성장위원회(이하 동반위)에서는 중고차 관련 단체에서 신청한 국내 중고차 분야의 생계형
조회수 308 2020-01-20
글로벌오토뉴스
아우디의 기함 신형 A8의 디자인
4세대 아우디 A8가 등장했다. 모델 코드로는 D5이다. 독일 현지에서는 일찌감치 지난 2017년 말에 2018년형으로 공개됐지만, 우리나라에는 이번에 들어왔다
조회수 685 2020-01-20
글로벌오토뉴스
[김필수 칼럼] 초소형 전기차 보조금 삭감..정부 오판(誤判) 말라!
올해는 더욱 전기차 활성화가 기대가 된다. 작년에 이어 올해는 약 7만대 정도의 전기승용차 보급을 예상하고 있다. 물론 전기트럭이나 전기이륜차 등을 모두 …
조회수 325 2020-01-17
데일리카

전기차 소식

테슬라, 급발진 결함 반박..탄원서에서는 ‘완전거짓’ 주장
테슬라가 미국 도로교통안전국(NHTSA)에 제기된 급발진 관련 탄원서 내용에 대해 정면 반박에 나섰다. 20일(현지시각) 테슬라는 공식 성명을 통해 “소비자들
조회수 180 2020-01-21
데일리카
현대차, 소형 전기 SUV 코나 일렉트릭 기네스북 등재..그 이유는?
현대자동차의 소형 SUV 전기차 ‘코나 일렉트릭(EV)’이 기네스북(Guiness World Records)의 ‘가장 높은 고도에 도달한 전기차(Highest
조회수 261 2020-01-20
데일리카
테슬라, 급발진 결함으로 50만대 리콜 전망..그 배경은?
미국 도로교통안전국(NHTSA)이 최근 소비자들이 제기한 테슬라 모델의 결함여부 관련 자료 검토에 착수했다는 소식이다. NHTSA가 관련 내용에 관해 정식 조사
조회수 406 2020-01-20
데일리카
베이비 테슬라, 소형 해치백 스케치 공개.. 폭스바겐과 경쟁 예고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가 중국 디자인 스튜디오 및 R&D 센터의 계획과 함께 새로운 소형 전기차 디자인을 공개했다.테슬라는 최근 상하이 기가팩토리에 이어 새로
조회수 455 2020-01-20
오토헤럴드

테크/팁 소식

잡아채는 재미, 의외로 선택의 폭이 넓은 수동변속기 장착 모델
자동차의 속도나 엔진의 회전수에 맞춰 변속비를 운전자가 제어하는 수동변속기의 장점은 단순한 구조와 내구성, 그리고 자동변속기 대비 뛰어난 연료 효율성이다. 반면
조회수 74 16:31
오토헤럴드
[임기상 칼럼] 설날 미세먼지·블랙아이스 피하는 안전운전법은?
경자년((庚子年) 새해가 시작됐다. 설 날을 맞아, 1000만명 이상의 국민 대이동이 불가피하다. 그런만큼 안전 운전은 필수적이다. 조금 더 빠르게 귀향하기
조회수 354 2020-01-20
데일리카
자동차를 더 안전하게 또는 편리하게 해줄 혁신적인 기술
자동차의 진화 속도가 빨라지고 있다. 전동화, 자율주행, 커넥티드 등 첨단 기술로 무장한 똑똑한 전자제품으로 변신하고 있다. 완성차 메이커의 스마트카 개발 경쟁
조회수 163 2020-01-15
오토헤럴드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