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시승기] ‘갓 담근 김치’같은..제네시스 G90

데일리카 조회 수4,682 등록일 2019.04.04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제네시스, G90


[데일리카 박홍준 기자] 고급차 시장의 경쟁은 유독 치열하다. 그것이 브랜드의 기함이라면 더욱 그렇다.

그래서 이 시장의 신입인 제네시스가 직면한 상황은 녹록치 않다. “차는 벤츠지”라는 생각이 당연시된 이 시장에서, 무형의 가치를 보여줘야 하기에 더욱 그렇다.

착실하고 빠릿빠릿하더라도, 결국 업계의 ‘이등병’이다. 시간이 해결해줘야 할 문제도 있을 터. 그래서인지 제네시스 G90는 ‘갓 담근 김치’ 같아 보인다.

■ 싹 지워진 ‘에쿠스’의 흔적

제네시스, G90


EQ900에선 에쿠스의 흔적을 찾기 쉬었다. 테일램프가 그랬고, 각이 잡힌 루프 라인이 그랬으며, 후드탑 엠블럼이 있다면 딱 맞았을, 어딘가 어색한 전면부가 그랬다. 풀 체인지 모델이었음에도 말이다.

반면, G90에선 그 흔적을 찾기란 쉽지 않다. G90는 EQ900의 부분변경 모델인데, 이를 감안한다면, 변화의 폭은 꽤나 크게 비춰진다.

시승 차량의 외장 컬러는 ‘골드코스트 실버’. 은은한 골드 컬러와 모던한 실버 컬러가 조화를 이룬다. 신기하게도, 햇빛이 쨍한 상황에서는 두 색상이 공존하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전면부의 크레스트 그릴은 웅장한 감각이다. 아래로 향할수록 급격히 좁아지는 형태는 파격이지만, 격자무늬 패턴과 디테일을 중심으로 살펴보면 고급스러운 감각이다.

제네시스, G90


헤드램프는 향후 제네시스의 디자인을 가늠할 수 있는 척도다. 분리된 네 개의 광원과 측면부까지 길게 이어지는 ‘G 매트릭스’가 대표적이다.

후면부 또한 앞과 같은 기조를 따랐다. 테일램프도 분리된 형상을 취하고 있는 모습. 날개 모양의 엠블럼 대신 레터링이 자리 잡은 건 조금 어색하다. 앞으로 모든 제네시스가 이와 같은 형태의 기조를 적용한다는 입장이다.

이렇듯 유연함과 파격이 공존하지만, 그럼에도 보수적이다. 기함 답게도 말이다. EQ900에서 보여진 특유의 각이 잔뜩 들어간 루프 라인 덕분. 다른 차에 끼웠다면 난해했을 접시 모양의 휠도 그런 맛을 더한다.

■ 보여지는 모든 것을 다 담았다

제네시스, G90


문을 열고 들어가면, 가죽 시트에서 풍기는 알싸한 특유의 향이 감돈다. 가죽을 쓰지 않은 곳을 찾기 힘들 정도로 가죽 소재가 넉넉하게 사용됐다. 손이 닿는 곳곳의 촉감도 좋다.

속도계와 내비게이션 화면은 기존 대비 일체감이 높아졌다. 디스플레이는 터치와 다이얼 등 두 종류의 방식을 지원하는데, 터치 조작을 하기엔 디스플레이가 다소 깊게 위치해 있다.

송풍구와 버튼류의 형상도 변경돼 심플해졌다. 버튼엔 크롬 도금이 더해져 고급스러운 모습. 버튼의 개수도 줄어서, 제법 단순해졌고, 보기에도 편안해졌다.

원목 소재의 촉감도 만족스럽다. 그간의 원목 소재는 도장면이 두꺼운 탓에, 시각적 만족도만을 높였지만, G90에 적용된 원목은 소재의 질감이 오롯이 느껴진다.

제네시스 G90


2열 공간은 성인 남성이 다리를 꼬고 앉을 정도로 넉넉하다. 롱휠베이스 모델인 ‘G90L'은 어떨지 감도 오지 않는다. 후석 센터콘솔에 위치한 리모컨 버튼 배치는 균일해서, 조작에 큰 어려움을 요하지는 않는다.

■ 똑똑한 주행장비와 의외의 퍼포먼스

시승 차량은 최고출력 370마력, 최대토크 52.0kg.m을 발휘하는 3.3리터 가솔린 터보 엔진이 적용됐다. 스팅어와 G70을 통해 호평 받은 그 엔진과 같다.

엔진의 회전 질감, 응답성은 부드러움에 집중됐다. 물론 규정 속도 내에서 추월을 시도하다 보면 어느새 저 만치 가있는 속도계에 당황하게 된다.

제네시스 G90


국내 고급차 시장의 니즈는 정숙성과 승차감에 집중되어있다. 때문에 국산 고급차는 정숙성과 승차감이라는 여건에선 그 어떤 수입차들보다 엄격한 것이 사실. 이 차도 그렇다.

하지만, 이전의 고급차들과는 조금 다른 양상이다. 조금씩 가속 페달에 힘을 주면 엔진의 존재감이 점차 커진다. 스포츠 모드에서는 나름의 다이내믹한 엔진음이 ‘스피커’로 쏟아진다.

고속 주행시 감각은 어른들이 선호하는 ‘묵직함’이란 표현으로 대변된다. 하체의 세팅은 컴포트함에 집중됐지만, 정신없이 휘청대진 않으며, 일정 수준의 진동은 허용한다.

때문에 코너가 반복되는 와인딩 로드에서도 제법 자신감 있게 운전할 수 있다. 편안히 주행할땐 지극히 보수적인 모습을 보이더니, 출럭을 조금씩 끌어올릴 때 마다 제법 운전하는 재미가 쏠쏠하다.

제네시스, G90


■ 김치는 익어야 맛이지만, 고구마엔 겉절이가 제격.

따지고 보면 어딘가 흠 잡을 곳이라곤 찾을 수 없다. 1억원 가량의 돈을 쓰는데, 당연히 그래야 할 수 밖에 없다. 물론 그렇지 못한 차들은 의외로 많다.

결국 제네시스에게 부족한건 노하우와 헤리티지 아닐까. 소위 ‘어벤저스’로 불릴만 한 세계 정상급 전문가들이 만들어냈으니, 품질은 말할 필요가 없다. 프리미엄 브랜드에서 가장 중요한 ‘숙성도’가 걸린다. 제네시스 G90를 ‘갓 담근 김치’로 정의하고 싶은 이유다.

그렇다. ‘설익었다’기 보단 ‘갓 담갔다’는 표현이 더 어울린다. 얼큰히 끓여내는 김치찌개엔 푹 익은 묵은지가 제맛이지만, 수육이나 고구마에 곁들이기엔 안익은 김치가 제격이니까.

제네시스, G90


기존 프리미엄 브랜드의 시큼하고 쿰쿰한 맛이 지겹다면, 제네시스 G90와 같은 신선한 맛의 겉절이도 좋은 선택지가 될 수 있다. 그리고, 익으면 익을수록 그 맛은 더 깊어질테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정통 ‘픽업트럭’ 쉐보레 콜로라도..국내 잠재수요 깨울까?
[구상 칼럼] 실용적 중립성보다는 개성을 선택한..신형 쏘나타
10일 앞으로 다가온 ‘상하이오토쇼’..기대되는 ‘신차’는?
포드, 스포츠 쿠페 ‘푸마’의 부활..소형 SUV로 재탄생
측면 충돌도 걱정없는 시대..딥러닝 영상인식 카메라센서의 특징은?
BMW, “EGR 리콜 94% 완료..사태 진화 총력”
포드, 신형 익스플로러에 ‘마인드풀 모드’ 탑재..특징은?
  • 회사명
    제네시스
    모기업
    현대자동차그룹
    창립일
    2015년
    슬로건
    인간 중심의 진보(Human-centered Luxury)
  • 제네시스 제네시스 G90 종합정보
    2018.11 출시 대형 05월 판매 : 2,206대
    휘발유 3342~5038cc 복합연비 7.3~8.9 ㎞/ℓ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9.04.05
    실내디자인 언제바뀌려나요
    1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19.04.08
    가격이 후덜덜하네요.. 고위 공무원전용차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1

핫클릭

제네시스 SUV GV80, 유럽시장 진출 계획..BMW X5와 경쟁
오는 하반기 국내시장에 첫 선을 보일 제네시스 라인업의 첫 SUV GV80에 대해 자동차의 본 고장인 유럽 시장에서도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 19일(현지시간
조회수 230 2019-06-20
데일리카
BMW, 4도어 세단 ‘8시리즈 그란 쿠페’ 공개..특징은?
BMW가 18일(현지시각) 신형 8시리즈 라인업을 완성하는 ‘그란 쿠페(Gran Coupe)’를 공식 공개했다. 8시리즈 쿠페 및 컨버터블에 이어 추가된 그란
조회수 463 2019-06-19
데일리카
현대차, 혼라이프 최적의 SUV ‘베뉴’ 24일부터 사전계약
현대차가 엔트리 SUV ‘베뉴(VENUE)’의 주요 사양 및 가격대를 공개하고 24일부터 전국 영업점을 통해 사전계약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베뉴는 스마트스트림
조회수 5,238 2019-06-19
오토헤럴드
모두 알지만 기아차, 차세대 소형 SUV 셀토스 티저 공개
기아자동차가 다음달 국내 출시를 확정한 차세대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 '셀토스'의 티저 이미지를 공개하며 본격적인 신차 마케팅에 돌입했다. 앞서
조회수 4,044 2019-06-18
오토헤럴드

최신소식 모아보기 - 국내

클래스를 넘어선 컨버터블 슈퍼카, 맥라렌 720S 스파이더 출시
고성능 슈퍼카 브랜드 맥라렌(공식 수입원 기흥인터내셔널, 대표: 이태흥)은 강력한 퍼포먼스와 오픈 에어링을 결합한 720S 스파이더를 공식 행사와 함께 20일
조회수 77 2019-06-20
글로벌오토뉴스
다임러·레인지로버·만트럭 등 43개 차종 4만여대 리콜
재규어 랜드로버 디젤 엔진 재 리콜과 함께 현대차를 포함한 무더기 리콜이 실시된다. 국토교통부는 20일, 만트럭·다임러트럭·현대차·기아차 등 10개사에서 제작
조회수 60 2019-06-20
오토헤럴드
포르쉐, ‘더 길어진’ 파나메라 출시 계획..출시 일정은?
포르쉐가 파나메라의 국내 라인업을 보강한다. 20일 업계에 따르면, 포르쉐코리아는 지난 17일 파나메라4 이그제큐티브 모델의 소음 및 배출가스 인증을 완…
조회수 168 2019-06-20
데일리카
청춘을 위하여, 취향별로 강력 추천하는 소형 SUV 3종
자동차 시장의 가장 큰 손은 50대다. 지난해 신차를 구매한 신규 등록자를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50대 비율이 26%로 가장 높았다. 그러나 30대 이하의 젊은
조회수 844 2019-06-19
오토헤럴드
르노삼성차 THE NEW QM6 출시, 최상위 프리미에르 첫선
르노삼성차가 한국시장 출시 3년 만에, 간판 중형 SUV QM6의 페이스리프트 모델인 ‘THE NEW QM6’를 17일 공개했다. QM6는 치열한 한국 중형 S
조회수 5,208 2019-06-17
오토헤럴드
삼각떼의 굴욕, 아반떼 신차급 부분변경에도 판매 급감
쏘나타와 더불어 ‘국민차’로 꼽히는 현대자동차 준중형 세단 아반떼가 지난 9월 페이스리프트 이후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부분변경 이후 이렇다 할 신차효과를
조회수 7,651 2019-06-17
오토헤럴드

최신소식 모아보기 - 해외

[프리뷰] 포르쉐 718 스파이더/케이맨 GT4
포르쉐가 2019년 6월 18일 718 스파이더와 718 케이맨 GT4 등을 유럽시장에 출시한다고 발표했다. 최고출력 420ps/5,000~6,800rpm, 최
조회수 85 2019-06-20
글로벌오토뉴스
[오토포토] BMW, 8시리즈 그란 쿠페
BMW그룹이 오는 25일 독일 뮌헨 BMW벨트에서 진행되는 넥스트젠 행사를 통해 세계 최초 공개 예정인 '8시리즈 그란 쿠페'를 온라인을 통해 먼
조회수 62 2019-06-20
오토헤럴드
푸조, 신형 208 유럽판매 시작..가격은 2040만원부터
푸조의 소형 해치백 208이 본격 판매에 돌입한다는 소식이다. 17일(현지시간) 푸조는 지난 2019 제네바모터쇼를 통해 공개한 신형 208의 주문을 시작했다
조회수 481 2019-06-19
데일리카
페라리, 르망 24시 GTE-Pro 클래스 우승...통산 36승 기록
페라리가 르망 24시간 내구 레이스에서 통산 36번째 우승을 거머쥐었다. 지난 16일, 프랑스 르망 지역에서 열린 세계적인 내구 레이스 경기 ‘르망 24시간 내
조회수 178 2019-06-19
오토헤럴드
BMW, “V12 엔진 지속가능성 없다”..환경 규제에 ‘백기투항’
세계적인 배출가스 규제에 12기통 엔진을 가진 제조사들이 잇따라 ‘백기투항’ 하고 있다. 해외 자동차 전문 매체 오토블로그는 17일(현지시간) 마커스 플라…
조회수 1,833 2019-06-18
데일리카
BMW 8시리즈 그란쿠페 디자인 유출
1999년 단종 이후 8시리즈를 부활시킨 BMW는 쿠페, 컨버터블, 그란쿠페 등 3가지 바디 스타일로 신모델을 내놓을 계획이다. 앞서 선보인 쿠페와 컨버터블에
조회수 353 2019-06-18
오토헤럴드
폭스바겐, 8세대 신형 골프 올 연말 글로벌 출격
폭스바겐의 간판급 해치백 '골프'의 완전변경모델이 올 연말께 글로벌 시장에 출시될 전망이다. 8세대 모델로 출시될 신차는 가솔린과 디젤, LPG,
조회수 1,307 2019-06-18
오토헤럴드

최신 시승기

2015년 1월 쌍용자동차의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티볼리'가 국내 시장에 첫선을 보인 이후 약 4년 반 만에 부분변경을 거친 신차가
조회수 338 2019-06-20
오토헤럴드
Beast Out The Box, 팰리세이드 2.2 디젤 시승기
현대 팰리세이드를 시승하였다. 기존 현대의 SUV 라인업을 완성하는 제품으로서, 현재 내수시장에서 큰 인기를 구가하고 있다. 최근 트랜드인 SUV 중에서도 독보
조회수 466 2019-06-19
글로벌오토뉴스
SM6 LPe 타고 땅끝마을까지
결론부터 말하자면 '가스차' 정확히는 LPG 모델에 대한 일반판매가 지난 3월 이후 가능해짐에 따라 관심도가 수직 상승 중이다. 다만 LPG 차량
조회수 326 2019-06-18
오토헤럴드
QM6 LPe 무난하고 경제적인 SUV를 원한다면 OK
2016년 5월 유럽 르노에서 '꼴레오스'의 2세대 완전변경모델을 공개한 이후 해당 차량이 QM5를 대신해 르노삼성자동차 라인업에 새롭게 투입된다
조회수 674 2019-06-18
오토헤럴드

이런저런 생각, 자동차 칼럼

[오토저널] 자동차와 CO2, CO2 배출량 감축 위해 필요한 것은?
2015년 12월 195개국이 서명한 파리 기후변화 협정(21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협정) 이후 전세계적으로 지구온난화를 완화하기 위해서 온실가스 중 대표
조회수 167 2019-06-19
글로벌오토뉴스
쉐보레와 르노삼성차, 지금 이대로 마이너 탈출은 몽상
쉐보레 브랜드의 5월 국내 판매 대수는 6727대다. 올해 1월부터 6월까지의 누적 판매는 2만 9810대,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9.6% 줄어든 수치다.
조회수 269 2019-06-19
오토헤럴드
중고차 보증을 위한 보증보험 가입 의무화, 당연한 의무이다.
국내 중고차 연간 거래규모는 약 380여 만대이다. 물론 소비자 대상의 중고차 거래인 사업자 거래만을 생각하면 약 270~280만대 정도로 추산된다. 신차 규모
조회수 344 2019-06-17
글로벌오토뉴스
84. 파워트레인의 미래  22. 디젤차의 반격이 시작됐다.
폭스바겐 디젤 스캔들 이후 일부 국가에서는 내연기관 금지법을 시행하겠다고 발표하기도 했다. 하지만 현재 ZEV사용만 인정한다는 법안을 정식으로 검토하는 나라는
조회수 755 2019-06-17
글로벌오토뉴스
[영상칼럼] BMW Z4와 프리미엄 브랜드의 라인업 전략
BMW가 2인승 경량 로드스터의 루프 타입을 전동격납식 하드톱에서 소프트톱으로 바꿨습니다. 1세대에는 쿠페와 컨버터블이 각각 있었으나 2세대에서 유행에 따라 쿠
조회수 244 2019-06-17
글로벌오토뉴스

전기차 소식

GM, EV 픽업트럭 개발 계획 발표
GM이 북미시장을 위한 대형 전기 픽업트럭 개발 계획을 발표했다. 기존의 세단, SUV 모델에 대한 EV 모델 개발 계획과 함께 픽업트럭 라인도 EV 모델을 출
조회수 30 2019-06-20
글로벌오토뉴스
허머, 전기차로 부활(?)..GM은 “가능성 열려있다”
‘허머’가 다시 부활할 수도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블룸버그는 17일(현지시간) GM이 지난 2010년 전격 폐기를 결정한 브랜드 ‘허머(HUMMER)′를
조회수 178 2019-06-20
데일리카
EU, 전기차 음향장치 의무화..7월 1일부터 본격 시행
EU(유럽연합)가 오는 7월 1일부터 보행자와 자전거 이용자 보호를 위해 전기차와 하이브리드 차량에 인공적인 소리를 발생시키는 시스템을 탑재해야 한다고 발…
조회수 218 2019-06-19
데일리카
현대차, 인휠모터 전기차 내년부터 상용화 예정
현대자동차가 전기차를 움직일 수 있는 모터가 바퀴안으로 들어가는 '인휠모터(in-wheel motor)' 시스템의 상용화를 내년부터 시작할 것으로
조회수 1,103 2019-06-17
오토헤럴드

테크/팁 소식

충돌 사고 시 더 치명적, 안전장치 홀대 받는 자동차 뒷좌석
앞 좌석보다 상대적으로 안전한 자리라고 생각해왔던 자동차 뒷좌석이 사고가 났을 때 더 치명적일 수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미국 고속도로 안전보험협회(IIHS)가
조회수 173 2019-06-18
오토헤럴드
메르세데스 벤츠, 질소산화물 거의 없는 디젤엔진 입증
메르세데스 벤츠가 자사 디젤 엔진이 질소산화물 배출량이 제로에 가깝다는 것이 입증됐다고 발표했다. 메르세데스 벤츠는 독일의 자동차 전문잡지 AMS(auto mo
조회수 1,079 2019-06-17
글로벌오토뉴스
리스트광고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