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 다나와 앱
  • 다나와 홈

스포츠 SUV의 대결, BMW X3 vs. 포르쉐 마칸..승자는?

데일리카 조회 수3,146 등록일 2019.03.27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마칸S VS X3 M40i (출처 auto-motor-und-sport)


[데일리카 임상현 기자] 글로벌 시장에서 SUV의 인기가 식을 줄 모르고 있다. 이 중 스포츠 SUV를 표방하고 있는 대표적 브랜드 BMW와 포르쉐의 볼륨 모델 X3와 마칸이 정상에 오르기 위한 대결을 펼쳤다.

26일 독일의 아우토모토운트스포츠는 포르쉐 마칸의 페이스리프트 버전의 상대를 맞이해 BMW X3를 불러들여 비교 시승을 진행해 주목을 끈다.

마칸S VS X3 M40i (출처 auto-motor-und-sport)


이번 시승은 6기통 엔진을 탑재한 마칸S와 M40i의 대결이다. 차에 탑승과 동시에 두 차의 차이점을 바로 느낄 수 있다. X3의 경우 일반적인 SUV의 시트포지션을 갖고 있지만 마칸S의 경우 SUV임에도 낮은 시트포지션을 보여준다.

하지만 컵홀더와 스마트폰 등을 두기에는 X3의 편의성이 두드러졌다. 포르쉐의 경우 확실한 컵홀더가 없으며, 스마트폰을 놓기에도 마땅한 공간을 찾을 수 없었다. 여기에 X3의 트렁크 용량이 마칸S에 비해 10%나 넓다는 점도 X3가 마칸에 비해 SUV로서의 능력이 뛰어 나다는것을 보여주었다.

마칸S VS X3 M40i (출처 auto-motor-und-sport)


인포테이먼트 점수에서는 두 차량 모두 다 좋은 점수를 줄 수 없었다. 두 차량 모두 안드로이드 오토를 지원하지 않았으며, 애플의 카플레이 역시 영구적인 사용을 위해서 두 차량 모두 약 300 유로(한화 약 38만원)이상의 요금을 내야 했다.

BMW X3의 경우 기본적으로 적응형 댐퍼가 탑재되며, 옵션으로 에어서스펜션을 선택 할 수 있다. 하지만, 에어서스펜션을 선택하지 않더라도 상당한 수준의 편안함을 제공한다. 고속도로와 시내의 울퉁불퉁한 길을 달릴 때에도 일정한 수준의 승차감을 보였다.

마칸S VS X3 M40i (출처 auto-motor-und-sport)


1.9톤의 X3 M40i는 매우 민첩한 코너링 능력을 갖추고 있다. 하지만, 마칸S는 그보다 한 단계 더 높은 성능을 보여준다. 코너링에서 X3보다 더 가볍고 민첩하게 움직였다. 차체의 무게에 따른 움직임에서 X3보다 우수한 능력을 보여 놀라게 만들었다. 마칸S의 PTV(Porsche Torque Vectoring)로 불리는 디퍼렌셜 장치는 이 차량의 능력을 스포츠카 처럼 움직이게 해주는 핵심 요소이다.

하지만, X3가 마칸S에 뒤쳐지는 부분만 있는것은 아니다. 직렬 6기통의 X3 M40i는 스포츠모드로 전환시 강렬한 엔진 사운드로 운전의 즐거움을 한껏 올려주고 엔진의 회전상승이 V6의 마칸보다 매끄러웠다.

포르쉐, 2019년형 ′마칸 S′


방식은 다르지만 X3와 마칸은 모두 최고출력 354마력과 최대토크 약 50kg.m의 힘을 발휘한다. 두차 모두 터보엔진을 탑재 했지만 상황에 따라 마칸의 엔진이 조금더 터보랙의 지연현상 없이 자연스럽게 힘을 쏟아낸다.

BMW X3 M40i는 마칸보다 실용적이며, 더 많은 편의장비와 안전주행 보조시스템을 갖추고 있다. 여기에 마칸보다 낮은 판매가격으로 시장에서의 선전이 기대된다.

BMW X3 xDrive 30d M 스포츠 패키지


마칸S의 경우 뛰어난 드라이빙 성능과 환상적인 핸들링을 갖춰 드라이빙의 즐거움을 제공한다. 반면, 이같은 성능을 즐기기 위해서는 더 높은 가격을 지불해야 하며, 좁은 공간은 아쉬움으로 꼽힌다.

대결에 나선 X3 M40i는 7만4300 유로(한화 약 9516만원)이며, 마칸S는 7만8300 유로(한화 약 1억28만원)이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일반인도 구매가능한 LPG 차량..과연 소비자들의 선택은?
젊음의 ‘로망’·‘꿈의 차’..세계에서 가장 인기있는 ‘수퍼카’는?
미국에서 단종되는 뷰익 라크로스..중국에서는 ‘부활’
BMW의 플래그십 SUV X7..SAV의 전통 이어받나?
푸조 디자인팀이 만든 ‘사자’..서울모터쇼서 국내 첫 공개 계획
혼다, 서울모터쇼서 시빅 스포츠 출시 계획..RV 전시존 ‘차별화’
쪼그라든 세단 시장..3년 내 SUV에 점유율 추월 가능성 ‘눈길’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핫클릭

기아차, 5세대 신형 스포티지 뉘르부르크링에서 저속 주행하는 이유
기아자동차 콤팩트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스포티지' 5세대 완전변경모델이 내년 상반기 국내 시장에 출시될 예정인 가운데 독일 뉘르부르크링에서
조회수 459 2020-11-25
오토헤럴드
폭스바겐코리아 7세대 신형 제타 고객 인도 개시
폭스바겐코리아는 지난 10월 15일 국내 첫 선을 보이며 수입 세단의 대중화를 알린 7세대 신형 제타의 론칭 에디션 2,650대의 사전 계약을 완료하고 금일부터
조회수 550 2020-11-25
글로벌오토뉴스
오리지널 고성능, 현대차 아반떼 N 티저 공개...최종 점검 중
고성능 라인업을 재정비하고 있는 현대차가 가장 대중적인 고성능 모델로 공을 들이고 있는 아반떼 N 티저를 공개했다. 아반떼 N은 8단 습식 DCT와 최고출력 2
조회수 3,932 2020-11-17
오토헤럴드

최신소식 모아보기 - 국내

BMW코리아, 창립 25주년 기념
BMW코리아가 창립 25주년을 기념하는 11월 온라인 한정 에디션 3종을 출시한다. M2 CS BMW 코리아 25주년 에디션과 뉴 X7 M50i 다크 섀도우 에
조회수 473 2020-11-25
오토헤럴드
한국자동차전문기자협회
사단법인 한국자동차전문기자협회(AWAK)가 매해 선정해 오고 있는 ‘대한민국 올해의 차’ 선정 9년째를 맞아 큰 폭의 손질에 들어간다. 부문별 수상차를 세분화하
조회수 220 2020-11-25
오토헤럴드
르노삼성자동차, NEW QM6 인기 고공행진
르노삼성자동차의 대표 중형 SUV QM6의 스타일 업그레이드 모델 ‘NEW QM6’가 고객들로부터 긍정적 평가를 받으며 인기를 끌고 있다. 지난 11월 6일 출
조회수 567 2020-11-25
글로벌오토뉴스
제네시스 GV80,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 기아자동차 쏘렌토, 현대자동차 아반떼에 이은 메르세데스-벤츠 'A클래스 세단'의 신차안전도평가(KNCA
조회수 1,090 2020-11-23
오토헤럴드
안전벨트 원조의 볼보, S60 등 6개 차종 벨트 패스트너 관련 리콜
지난 7월 안전벨트 관련 일부 부품에서 제작 결함이 발견되어 글로벌 시장에 판매된 약 220만대의 차량에 대한 대규모 리콜 계획을 밝힌 볼보자동차가 한국 시장에
조회수 366 2020-11-23
오토헤럴드

최신소식 모아보기 - 해외

아우디, TTS 컴페티션 플러스 유럽 출시
아우디가 2020년 11월 24일, TTS컴페티션 플러스를 출시했다. 2.0리터 TFSI 가솔린 엔진은 최고출력 320마력, 최대토크 400Nm을 발휘한다. 7
조회수 315 2020-11-25
글로벌오토뉴스
[스파이샷] BMW X5 F/L
신형 엔진 (가솔린, 디젤 또는 하이브리드)에 대해 아직 알려진 것은 없다. 그러나 지금 확실한 것은 BMW의 중형 SUV가 최근 M3와 M4와 같은 세로로 긴
조회수 414 2020-11-25
글로벌오토뉴스
토요타 수프라 · BMW Z4, 잘못 용접된 연료 탱크로 화재 위험
토요타 수프라와 BMW Z4에 대한 화재 위험성이 보고되며 미국 도로교통안전국(NHTSA)의 리콜 명령이 내려졌다. 해당 리콜과 관련된 부상이나 사망 보고는 현
조회수 212 2020-11-24
오토헤럴드
GM, 배기가스 규제에 대한 트럼프 행정부 지지 철회 선언
GM이2020년 11월 23일, 캘리포니아가 자체 배출 규정을 설정하는 것을 금지하려는 트럼프 행정부의 노력을 더 이상 지지하지 않을 것이라고 발표했다. GM
조회수 314 2020-11-24
글로벌오토뉴스
[오토포토] 오프로드 머신으로 변신, 기아차 쏘렌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여파로 온라인으로 개최되는 '2020 세마쇼'를 앞두고 기아자동차가 2021년형 신형 쏘렌토를 기반으로 오프로드
조회수 337 2020-11-24
오토헤럴드

최신 시승기

캐딜락다운 주행성, 캐딜락 CT5 350T 시승기
캐딜락의 중형 세단 CT5를 시승했다. CTS의 후속 모델로 2019 뉴욕오토쇼를 통해 데뷔한 모델이다. 전체적으로 신세대 캐딜락의 패밀리 룩을 채용하고 있으며
조회수 585 2020-11-20
글로벌오토뉴스
브랜드의 볼륨 모델, 토요타 5세대 RAV4 하이브리드 시승기
토요타의 크로스오버 RAV4 5세대 모델을 시승했다. TNGA아키텍처를 베이스로 하고 다이나믹 포스 엔진을 탑재했다. 스타일링은 물론 주행성에서도 도시형 크로스
조회수 687 2020-11-18
글로벌오토뉴스
볼보 S60 B5 · V90 B5, 신규 파워트레인 얹고 최적화 밸런스
새로운 마일드 하이브리드 시스템의 가장 큰 특징은 정숙성이었다. 48볼트 배터리는 출발과 가속 그리고 재시동 시 엔진 출력을 꾸준하게 보조하고 이로 인해 주행
조회수 674 2020-11-18
오토헤럴드

전기차 소식

포드, 배터리 전기차 머스탱 마하-E 예상 항속거리 달성
포드가 2020년 11월 23일, 2021년형으로 12월 출시 예정인 배터리 전기차 머스탱 마하-E가 EPA 예상 항속거리 등급을 충족해, RWD로 1회 충전
조회수 205 2020-11-25
글로벌오토뉴스
2020년 1~9월 전세계 전기차 그룹 순위에서 현대기아 4위로 선전
(출처: 2020년 11월 Global EV and Battery Shipment Tracker, SNE리서치)2020년 1~9월 전세계(77개국)에 판매된 전
조회수 196 2020-11-24
글로벌오토뉴스
스치듯 지나간 아이오닉5 현대차 아이오닉 브랜드 캠페인 영상 공개
현대차가 친환경차 브랜드 아이오닉(IONIQ) 캠페인 메인 영상을 공개했다. 이 영상에는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를 최초로 탑재하고 2021년 공개할 예정
조회수 1,929 2020-11-17
오토헤럴드
[시시콜콜] 전기차 화재, 주행거리 경쟁이 부른 배터리 오용 참사
배터리 용량 54.5kWh, 전기차 연비를 말하는 전비 4.8km/kWh로 가득 충전하면 최대 309km를 달릴 수 있는 르노 조에는 현대차 코나(64kWh/4
조회수 1,215 2020-11-17
오토헤럴드

이런저런 생각, 자동차 칼럼

[김흥식 칼럼] 냉혹한 환경 규제로 시작된 혼란스러운 판세 예상도
'클린 디젤'로 포장해 전 세계에 경유차를 팔아왔던 유럽 자동차 제작사들이 전기차 경쟁을 벌이고 있다. 독일 3대 메이커 폭스바겐과 메르세데스 벤
조회수 228 2020-11-24
오토헤럴드
공수 전환#18 벤틀리 플라잉스퍼 vs 마이바흐 S 클래스
현지 시간으로 19일, 메르세데스-벤츠가 '마이바흐 S 클래스'의 완전변경모델을 디지털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세계 최초로 공개하며 지난달 우선 선
조회수 546 2020-11-23
오토헤럴드
각국 정부의 내연기관 판매 금지 정책 현황은?
영국 정부는 내연기관 차량의 신규 판매를 2030년부터 금지한다고 발표했다. 기존 발표 내용보다 5년 앞당겨 시행하게 되었으며, 이는 영국 보리스 존슨 총리의
조회수 407 2020-11-23
글로벌오토뉴스
[김흥식 칼럼] 한국GM
옛 한국GM 군산공장 정문에는 이제 '명신'이라는 간판이 걸려있다. 명신은 현대차 1차 협력업체로 이곳에서 중국 바이톤 전기차를 생산해 납품하고
조회수 362 2020-11-23
오토헤럴드

테크/팁 소식

[오토저널] 수소전기자동차의 에너지와 열관리의 필요성
친환경, 지능형 자동차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높아지면서, 내연기관과 화석연료에 거의 전적으로 의존했던 기존의 자동차 구동계가 전동기와 전기로 서서히 대체되기 시
조회수 188 2020-11-25
글로벌오토뉴스
국제 환경기준을 맞출 수 있는 국내 내연기관차의 최후 방법은?
김 필 수 (김필수 자동차연구소 소장, 대림대 교수) 이상기온으로 인한 각국의 피해가 점차 늘어나고 있다. 국내의 경우도 올 여름 50일 이상의 장마기간으
조회수 286 2020-11-23
글로벌오토뉴스
아우디의 가솔린 및 디젤 엔진의 배기 후처리 장치
전동화 물결에 밀려 내연기관에 대한 주목도가 낮다. 하지만 여전히 열효율을 높이기 위한 다양한 노력이 경주되고 있고 연소 과정은 물론 연소 후처리 기술 개발로
조회수 444 2020-11-16
글로벌오토뉴스
캐딜락, 4세대 마그네틱 라이드 컨트롤 공개
캐딜락은 더 향상된 승차감과 날카로운 핸들링 성능을 제공하는 4세대 마그네틱 라이드 컨트롤 기능을 CT4 , CT5 및 에스컬레이드 모델에 적용한다고 발표했다.
조회수 515 2020-11-16
글로벌오토뉴스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